우리는 하루에 설탕을 얼만큼 섭취하며 살아갈까요? 대부분 음료나 음식과 함께 먹는 경우가 많아 그 양을 가늠하기 힘들죠. 오히려 그렇기 때문에 권장량의 몇 배가 넘는 양의 설탕을 먹어도 쉽게 인지하지 못하는 일이 많은 것 같습니다. 마침 커피, 탄산음료, 패스트푸드 등 우리가 흔히 먹는 음식들로 인해 설탕을 얼마나 많이 섭취하게 되는지 알기 쉽게 보여주는 영상이 있습니다. (영상 먼저보기)

 


먼저 아침입니다. 아침으로 먹는 씨리얼, 토스트, 오렌지 주스 만으로도 설탕이 10 티스푼이 채워졌네요.



10티스푼이 얼마나 많은 양일까요? 잠깐 과거로 돌아가서 살펴보자면, 1822년에는 하루동안 섭취하는 설탕이 2티스푼이었다고 합니다. 과거에 5일 동안 먹을 설탕이 현재는 아침식사 한 끼 안에 들어있는거죠.




설탕 섭취량은 19세기부터 꾸준히 늘어왔습니다. 위 인포그래픽을 보면 현대인들은 1820년대 사람들보다 10배나 많은 양인 22티스푼을 하루동안 섭취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렇게나 많은 22 티스푼도 성인 권장량. 실제로는 더 많이 먹고 있습니다.




점심과 간식, 그리고 저녁까지 으로 각각 10 + 5 + 5 티스푼을 더 섭취하고 30 티스푼이 되었습니다. 




30 티스푼은 성인 1일 권장량보다 9.5 티스푼을 넘긴 양입니다. 이렇게 3일을 먹고나면 1파운드, 즉 순수하게 설탕만 500g을 섭취하게 된다고 합니다.


다만 영상에 나오는 음식이 미국인을 기준으로 선정된 것 같고, 권장 섭취량도 한국인과는 많이 다릅니다. 한국인 1일 설탕 권장량은 50g으로 12티스푼 정도되며 한식은 훨씬 더 적은 설탕으로 요리되겠죠. 하지만 탄산음료와 커피, 패스트푸드, 베이커리는 우리가 흔히 간식 혹은 주식으로 즐겨 찾는 음식이기 때문에 눈여겨 봐두어야 할 것 같습니다. 


잘 알려졌다시피 설탕은 우리 몸에서 '세로토닌'이라는 물질을 분비하는데요, 이 물질이 기분을 좋게 만들어 그것에 익숙하게 만든다고 합니다. 그래서인지 스트레스라도 받는 날이면 패스트푸드와 탄산음료가 먹고싶어졌나 봅니다. 저희 슬로워크 사무실에서도 과자와 시리얼, 각종 음료를 간식삼아 주린 배를 채우는 일이 잦아졌습니다. 음료 대신 물을 많이 섭취하고, 달콤한 쿠키 대신 과일로 당을 채우는 습관을 들여야겠습니다.


출처: vimeo.com/55245853


by 하늘다람쥐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