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각국 할머니의 사랑이 담긴 가정식을 보여주는 'Delicatessen with love'라는 사진 시리즈가 있습니다. 현지의 다양한 재료와 레시피도 함께 소개되어 있는데요, 재료와 레시피는 천차만별이어도 할머니들의 노련함과 정성은 한결같습니다.



여러분에게 가장 맛있는 음식은 무엇인가요? 


이탈리아 사진작가 가브리엘 가림베르티(Gabriele Galimberti)에게 가장 맛있는 음식은 할머니가 해준 '라비올리'라고 합니다. 위 사진이 할머니의 라비올리(이탈리아식 만두)입니다. 작가는 세계 여행을 하면서, 자신에게 라비올리와 같은 존재인 세계 각국 할머니들만의 음식을 찾아 나섭니다. 방문했던 모든 국가의 할머니에게 가장 자신 있는 요리를 부탁해 사진으로 남겼습니다. 그 시리즈가 'Delicatessen with love'니다.


사진에는 자연스레 그 나라 그 지역에서 항상 즐겨 먹는 음식이 담겼습니다. 재료 또한 다양해서 지역의 특성을 엿보는 재미도 쏠쏠합니다. 무엇보다 할머니들이 직접 사용하는 식기구와 식탁보를 그대로 찍어서 더 아름다운데요. 하나씩 살펴볼까요?



태국 (Boonlom Thongpor, 69 years old – Bangkok, Thailand)



아이티 (Serette Charles, 63 years old – Saint-Jean du Sud, Haiti)



케이맨제도 (Maria Luz Fedric, 53 years old – Cayman Islands)



아르헨티나 (Isolina Perez De Vargas, 83 years old – €“ Mendoza, Argentina)



말라위 (Regina Lifumbo, 53 years old – Mchinji, Malawi)



라트비아 (Inara Runtule, 68 years old – Kekava, Latvia)



짐바브웨 (Flatar Ncube, 52 years old – Victoria Falls, Zimbabwe)



에티오피아 (Bisrat Melake, 60 years old – Addis Ababa, Ethiopia)



노르웨이 (Synnove Rasmussen, 77 years old – Bergen, Norway)



멕시코 (Laura Ronz Herrera, 81 years old – Veracruz, Mexico)



작가가 세계 여행을 떠나기 전에 그의 할머니에겐 큰 고민이 있었다고 합니다. 사고나 질병에 대한 것이 아니라 "손자가 무엇을 먹을 것인가?"하는 고민이었습니다. 밖에서 먹는 음식보다 집 밥이 훨씬 깨끗하고 건강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죠. 세계 어느 곳이나 할머니들은 자식들과 손자, 손녀들이 따뜻하고 영양가 많은 식사를 하길 바라는 마음인 것 같습니다. 


하단의 홈페이지를 방문해서 나머지 시리즈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Seoul, Korea)


마지막으로 슬로워크 디자이너 어머니들의 사랑이 담긴 음식입니다! 저희는 이렇게 맛있는 음식을 해주시는 어머니들이 있어 매일 점심시간을 애타게 기다립니다. 마침 휴일인 오늘, 할머니 혹은 어머니께 가장 자신있는 음식을 부탁해보는건 어떠세요?

출처: www.gabrielegalimberti.com


by 하늘다람쥐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