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의 감성을 자극하여 관심과 호응을 이끌고, 감성을 통해 간접경험 및 공감을 자극하는 공감 마케팅이 뜨고 있습니다. 눈에 보이지 않는 을 인간의 감각이나 감성에 대입하여 호소하는 이 방식을 요즘은 자선단체에서도 활용합니다.

 

특히, 좋은 이슈보단 나쁘고 자극적인 이슈가 사람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게 되는데요, 보는이들의 화나는 감정을 동요해 많은 공감을 끌어낸 캠페인 'Hurts me too'를 소개합니다.

 

 

 

 

여기저기 멍든 여성의 사진이 있습니다. 어떤 사연으로 이 여성은 이런 사진을 찍게 되었는지 궁금한데요. 헝가리 광고회사 ACG에서 만든 캠페인 'hurtsmetoo'는 유명 배우, 가수, 아티스트를 모델로 가짜 멍든 자국 스티커 타투를 붙이고 학대 여성에 대한 지지를 보여줍니다.

 

멍은 고통을 설명하는 시각적 흔적입니다. 헝가리 여성 5명 중 1명은 폭력의 피해자가 될 정도로 학대받는 여성들이 많습니다. 이런 상황은 학대받지 않은 여성들을 포함한 모든 이에게 상처가 됩니다. 두려움에 떨고 있는 여성들에게 용기를 주고 그들의 연대감을 조성하기 위해 이런 캠페인을 기획했습니다.

 

 

 

 

 

 

타박상에 퍼렇게 멍든 부분을 실감 나게 표현한 타투(판박이스티커)는 디자인 타투 브랜드 TATZ에서 제작했습니다. 이 타투를 구입해 붙이고 사진을 찍어 #HURTSMETOO #NEKEMISFÁJ @NEKEMISFAJ 해시태그를 붙여 자신의 SNS에 포스팅합니다. 수치스럽고 숨겨야만 하는 모습을 용기를 내어 드러냄으로써 가려져 있던 심각한 폭력 문제를 모두가 인식하게 됩니다. 

 

 

 

 

 

 

타투 판매금액은 전액 모두 헝가리의 자선단체 Hungarian Interchurch Aid에 기부됩니다. 이곳에서 학대 여성을 비롯해 폭력 아동들의 보호소이자 쉼터를 짓는 데 판매금액이 사용된다고 합니다.

 

 

 

 

 

 

다소 충격적인 이미지는 여성 학대에 대한 인식을 강력히 주의시키는 효과가 있지만, 이런 이미지들이 공격적인 인식을 주어 부정적인 시각으로 보는 이들도 있습니다. 어떤 이는 이 타투가 할로윈 분장 같은 장난스러운 용도로 쓰이지는 않을까 하는 우려도 하게 된다고 합니다.

 

 

 

 

 

감정이입과 조롱 사이에서 어떤 것을 느끼게 될까가 중요 할텐데요, 타투를 입힘으로써 잠시나마 폭력의 고통을 이해해보고 심각성을 인식한다면 표현은 다소 과격하지만, 헝가리와 주변 나라들의 심각한 폭력문제에 대한 선의의 시도가 아닐까 합니다.

 

 

 

 

 

by 나무늘보발자국

 

출처 | nekemisfaj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