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곤환경 속에 사는 아이들의 소원을 이루어주는 모금 프로젝트가 있어 소개합니다. 부스러기사랑나눔회의 기부커뮤니티 드림풀(Dreamfull)에서 진행하고 있는 '임금님! 소원을 부탁해요!' 모금캠페인입니다.




드림풀 '임금님! 소원을 부탁해요!' 모금캠페인 참여하기

www.dreamfull.or.kr/app/newdf/matchingGrant



부스러기사랑나눔회는 지난 2014년부터 '소원편지' 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지역아동센터, 그룹홈, 복지관 등 아동복지시설을 이용하는 아동·청소년들이 직접 자신의 소원을 편지로 써서 보내면 그중 일부를 선정하여 소원을 이루어주는 사업입니다. 이 사업의 기금 마련을 위해 드림풀에서 '임금님! 소원을 부탁해요!' 모금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는데요, '임금님'이라는 단어를 쓴 이유는 그동안 이 사업으로 아이들의 소원을 이루어줄 수 있었던 건 후원자분 자신이 땀 흘려 번 임금(월급)을 나누어주었기 때문입니다. 후원자분들의 소중한 임금 나눔이 아이들에게는 소원을 이루어주는 임금님과 같은 의미라고 생각했습니다.




'임금님! 소원을 부탁해요!'는 매칭그랜트 모금캠페인인데요, 한국타이어가 기부되는 금액과 동일한 금액을 기부하고, 기부자 100명이 참여할 때마다 1,000만 원씩 기부합니다. 그리고 2만 원 이상 기부한 분에게는 부스러기사랑나눔회와 슬로워크가 제작한 '2016년 소원달력'을 선물로 드립니다.


'2016년 소원달력'에는 빈곤환경 아이들의 가슴 울리는 소원편지 12편이 담겨 있습니다. 그중 몇 가지 사연을 소개합니다.



미니오븐


어느 날 제 아버지는 사고로 허리디스크가 터지고 말았습니다. 얼마 전 제가 지역아동센터에서 쿠키를 만들어 아버지께 드렸습니다. 저는 기대 반 설렘 반으로 맛이 어떠냐고 물어보았습니다. 아버지는 쿠키를 드시고 꼭 옛날 시골에서 먹던 엄마의 수제 쿠키같이 맛있다고 하셨습니다. 그 말을 들은 저는 정말 기뻤고, 감동을 받았습니다. 제가 매일 쿠키를 만들 수 있다면 정말 행복할 것 같습니다. 하지만 쿠키를 구울 수 있는 오븐이 없어 고민입니다. 아버지는 우리를 위해 힘든 몸을 이끌고 일하시는데 제가 뭐라도 해서 기쁘게 해드리고 싶습니다. 작은 것이라도 좋으니 미니 오븐을 꼭 갖고 싶습니다.


초등학교 4학년 최시아(가명) 드림




이루어질 수 없는 간절한 소원


제 소원은 아빠를 찾는 것입니다. 저는 아빠를 7살 때부터 보지 못했습니다. 이루어지지는 않겠지만 꿈은 크게 가지라는 말이 있으니 적어보기라도 합니다. 아빠는 어느 날 행방불명이 됐고, 엄마는 저를 떠났습니다. 지금은 작은 집에 할아버지와 오빠, 저 이렇게 3명이 함께 살고 있습니다. 저희 할아버지를 위해서라도 아빠를 찾고 싶습니다. 저는 달을 좋아합니다. 왜냐하면, 아빠가 있는 어딘가에도 달이 있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언젠가 아빠를 찾을 수 있기를 매일 기도하면서 기다립니다. 지금까지 제 이야기를 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초등학교 5학년 서은혜(가명) 드림




엄마께 드리고 싶은 선물


어느 날 엄마가 식당에서 일하다가 손가락이 잘리셨습니다. 다행히 오른손 가운뎃손가락이 수술이 잘 돼서 지금은 다시 식당에서 일하고 계십니다. 엄마께 늘 너무나 죄송한 마음입니다. 저희 엄마는 식당에서 매일 차가운 물로 설거지를 하십니다. 손도 부어있고, 허리도 많이 아프십니다. 그래서 전 엄마께 이런 선물을 드리고 싶습니다. 허리에 붙이는 파스, 손을 보호하는 영양 크림과 핸드 크림, 그리고 엄마 생신상을 차려드릴 케이크를 사서 생신 축하 노래를 불러드리고 싶습니다. 제가 하루라도 엄마의 행복한 날을 만들어드리고 싶습니다.


초등학교 4학년 인현정(가명) 드림




가족과 제주도에 가고 싶어요


저희 아빠는 제가 4살 때 교통사고로 돌아가셨습니다. 그래서 저희 엄마가 돈을 벌어오십니다. 유치원 선생님을 하시다가 지금은 공장 일을 하고 계십니다. 공장은 아침 7시 20분에 시작해서 밤 12시에 끝나는 일입니다. 엄마는 저희 때문에 돈을 벌려고 어려운 일을 선택하셨습니다. 평일에는 아침 일찍 나갔다가 늦게 들어오셔서 쉬는 날도 없고, 토요일은 그나마 다행히 아침 일찍 나가서 5시에 돌아오십니다. 저희 엄마는 돈을 조금이라도 더 벌기 위해 어디 놀러도 못 가십니다. 그래서 저는 엄마를 위해서도 있지만, 저희 가족을 위해서 정말 행복하고 즐거운 여행을 다녀오고 싶습니다. 꼭 도와주세요. 부탁합니다. 그럼 안녕히 계세요.


초등학교 6학년 김윤경(가명) 드림



저도 달력 디자인을 하면서 소원편지들을 읽고 마음이 많이 아팠습니다. 아이들도 조금만 나눔을 준다면 충분히 이루어질 수 있는 소원을 간절히 바라고 있습니다. 유난히 춥게 느껴지는 연말연시, 여러분의 소중한 월급을 나누어 빈곤환경 아이들도, 여러분도 모두 마음 따뜻한 겨울을 보내면 어떨까요?


드림풀 '임금님! 소원을 부탁해요!' 모금캠페인 참여하기

www.dreamfull.or.kr/app/newdf/matchingGrant


by 고래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