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전한 생태적 삶을 꿈꾸는 공동체, 사다나 포레스트(Sadhana Forest)를 소개합니다.



인도의 오로빌 마을(Auroville Village)에 독특한 공동체가 하나 있습니다. 크고 작은 여러 개의 오두막 사이에는 태양광 발전기가 있고, 사람들은 매일같이 나무를 심으며, 유기농법으로 작물을 재배합니다. 13년 전, 오로빌 외곽의 황무지 70ac(약 28만m²)를 숲으로 바꾸기 위해 지속 가능한 생태적 공동체를 창설한 심리학자 부부 요릿(Yorit)과 아비람(Aviram)의 ‘사다나 포레스트’입니다.




사다나 포레스트는 10개 정도 되는 오두막(Hut)으로 구성되어 있는데요, 100여 명이 모여 식사를 할 수 있는 메인 오두막을 중심으로 여러 개의 숙소와 부엌 등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자재는 모두 주변에서 구할 수 있는 돌이나 나무 등 자연 재료를 사용했고, 벽이 없고 바닥과 기둥, 천장으로만 오두막을 지었습니다. 이곳은 전 세계 자원봉사자를 받아 운영하는데, 성수기인 11월에서 2월 사이에는 많으면 150명도 넘는 사람이 모이기도 합니다. 최소 한 달 이상 머물러야 받아주는데, 오전 중 4시간만 일하는 조건으로 숙박을 무료로 제공해주고, 오후에는 자유 시간이 주어집니다.


전 세계에서 지속 가능한 생태적 삶을 추구하는 사람들이 자원하여 사다나 포레스트에 머물다 갑니다. 한 달에서 길게는 몇 달 공동체 생활을 하면서 대안적 삶에 대해 많은 것을 느끼고 배울 수 있다고 합니다. 어떤 방식으로 운영하고 있는지 자세히 살펴볼까요?



1. 물 절약


인도는 1년에 6개월 동안 비가 오지 않기 때문에 물을 절약하기 위한 규칙들이 엄격합니다. 화장실은 소변과 대변을 분리하여 퇴비로 만들어야 하고, 샤워나 빨래를 할 때, 손을 씻을 때에는 양동이나 컵을 사용하는 등 물 절약을 극대화합니다. 비누나 샴푸도 그곳에서 싸게 구매해 주는 친환경 제품만 사용해야 합니다. 그리고 인도 사다나 포레스트에만 있는 충격적인 규칙이 하나 있습니다. 휴지 같은 일회용품을 쓰면 안 되므로 용변 후 세척은 맨손으로 해야 한다는 것… 물론 그 손을 닦기 위한 물은 쓸 수 있습니다.




2. 공동체 일


모닝송으로 아침에 눈을 뜨면 메인 오두막 앞으로 모두 모여 신체 접촉을 하는 간단한 놀이 후 서로 포옹을 하며 하루 일과를 시작합니다. 사다나의 일은 숲 가꾸기와 공동체 살림으로 나눠집니다. 숲에서는 나무 심기, 물 저장을 위한 웅덩이 파기, 나무 주변에 나뭇잎을 덮어 수분 증발을 막는 일, 흙이 비에 쓸려 내려가지 않게 둑을 만드는 일을 합니다. 공동체 내부에서는 정원 일, 청소, 밥 짓기, 장작 만들기, 설거지, 태양광 판 닦기 등 공동체 규모만큼 할 일도 많습니다.



3. 친환경 시설


사다나의 모든 구조는 천연 시스템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5,000W 규모의 태양광 발전 시스템으로 전기를 생산하고, 빗물이나 한 번 사용한 물을 생활용수 등으로 재활용할 수 있도록 다시 처리하는 중수도 시설로 물을 해결하며, 자연발효 위생 화장실로 사람들의 배설물을 퇴비로 사용합니다.



4. 채식


중앙 오두막에서 다같이 먹는 음식은 과일, 곡물, 채소만으로 만든 순수 채식 식단입니다. 입에 맞지 않는 사람은 나가서 외식을 해도 됩니다. 외부에 나가 고기를 먹고 들어온 경우에는 쉬쉬하는 분위기라고 하는데요, 채식을 강요하지는 않지만 매주 환경 관련 영화를 보면서 다같이 생태적인 섭식을 고민하고 노력합니다.



5. 워크숍


오후에는 자유 시간을 가지거나 사다나에서 이루어지는 다양한 워크숍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전 세계에서 모인 자원봉사자들이 자신의 지식을 전달하기도 하고, 사다나 자체에서 전체 워크숍을 진행하기도 합니다. 다양한 사람들이 모이는 만큼 워크숍의 주제도 다양하여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습니다. 영어 스터디 그룹 같은 학습적인 워크숍이 진행되기도 하고, 마사지나 춤, 악기 연주 워크숍 등 서로의 문화를 공유할 수 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습니다.


사다나 포레스트는 이렇게 수년 동안 공동체를 운영하면서 오로빌 외곽 황무지 상당 부분을 숲으로 탈바꿈 시켰습니다.


2005년 5월 사다나 포레스트(붉은 선 표기 부분)


2012년 11월 사다나 포레스트


2005년에는 거의 사막이나 다름없었는데, 2012년에는 숲이 되어있는 모습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습니다. 사소해 보이지만 끈질긴 노력으로 이뤄낼 수 있는 현대인 공동체 최고의 기적이 아닐까 싶습니다.


사다나 포레스트는 인도뿐만 아니라 아이티와 케냐까지 공동체를 확장했습니다. 실제 참여 방법과 자세한 설명은 공식 홈페이지(영문)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어쩔 수 없는 도시 생활로 원자력 발전으로 생산한 전기를 사용하고, 생태를 알 수 없는 일을 하기에 자연을 훼손하는지도 모른 채 살며, 매일같이 쓰는 물과 내 배설물이 어떻게 정화되는지도 모르고 살아갑니다. 어렵지 않게 우리 모두와 지구를 위해 살 수 있는 방법을 알려주는 사다나 포레스트. 색다른 여행과 더불어 이로운 경험을 원한다면 한 번쯤 가볼 법한 곳입니다.


출처: Sadhana Forest


by 고래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