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에서 5 사이, 직장에서 세상을 바꾸는 50가지 방법책 표지.
책을 펼치면 삽화와 함께 실천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쉽고 간략하게 설명되어 있다.




 

 
우리의 행동이 우리를 말해준다

2004년에 영국의 한 지역 시민단체인 공동체링크(community link)’의 프로젝트로 시작한
우리의 행동이 우리를 말해준다. 라는 캠페인이 영국을 넘어 서구 세계에서 긍정적인 반응을 얻으며,
사람들의 행동을 변화시키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의 사고와 행동이 바로 우리가 속한 세상의 모습을
보여준다는 의미의 이 캠페인은 작은 행동에서부터 내가 변하고, 내 이웃이 변하고,
그리고 우리가 변한다면 세상은 바뀔 수 있다라는 믿음을 바탕으로 한다.
그래서 이들이 제시하는 실천은 아주 간단하고도 쉽다.


일상생활에서 충분히 할 수 있는 단순 소박한 행동들이 대부분이다.
예를 들어, 핸드폰 밧데리 충전하지 않을 때는 코드를 뽑아두기, 이 닦을 때 수도 잠그기,
쓰레기 분리배출하기, 종이 앞∙뒷면 모두 사용하기, 껌 휴지통에 버리기, 에너지 절약 전구로 바꾸기
등이다.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놓치는 많은 부분들로 인해 버려지고 낭비되는 에너지와 자원부터
줄여보자는 뜻이다. 큰 변화는 모두 작은 변화에서부터 시작한다고, 작지만 사소해 보이지만 행동들이
무시할 수 없는 수의 많은 이들에 의해 동시다발적으로 실천된다면, 우리는 적어도 그만큼
이 지구가 병드는 것을 늦추거나 막을 수 있다는 논리다.


 

흔히들 환경 오염과 같은 세상 사에 대해서 걱정을 하지만, 정작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얼마나 많은
실천을 하고 있는가에 대해 물어오면 할 말이 많지 않다
. 어디에서부터 무엇을 어떻게 시작해야 할지
모르는 경우도 태반이고
, 몇 번 그렇게 실천을 하더라도 어느 순간 다시 옛 습관대로 무의식적으로도
살게 마련이다
. 그래서 이러한 일회적인 실천, 정보 부족의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우리의 행동이 우리를 말해준다 캠페인은 창의적이고 재미있는 방법을 사용한다. 우선 책 2권에
각각
50개씩 세상을 바꾸는 실천을 넣고, 이를 흥미로운 일러스트레이션과 함께 세상에 내놓았다.


1만원으로 세상을 바꾸는 50가지 방법,9에서 5 사이, 직장에서 세상을 바꾸는 50가지 방법
이라는 이 두 책은 그래서 어린이들에게도 쉽게 읽히며, 100일만에 총 100,000권을 돌파하는 기록도
세웠다
.

 

정보 전달 다음 단계는 실천이다. 그래서 이들은 지속 가능한 행동을 유도하기 위해 온라인 공동체인
웹사이트를 십분 활용하며
, 많은 학교와 단체, 기업에 직접 방문하여 강의를 나가고 있다.
홈페이지 경우에는 개개인이 자기가 실천한 행동에 대해 횟수를 체크해 넣을 수 있어 개인적인
다이어리 역할을 해주며
, 주변 사람들에게 함께 하자고 권유 편지를 쓸 수 있는 코너도 있어
릴레이 실천을 이끌어내기도 한다
. 뿐만아니라, 각 행동에 대한 공동의 실천 횟수도 확인되며,
100
개 전체에 해당되는 종합 횟수도 매일 업데이트되니, 그 눈에 보이는 소속감과 보람이 쏠쏠해
지속적인 행동을 유도하는데 도움을 준다
.

2008 6월 현재까지 총 1,567,031번의 실천이 있었다고 나온다. 책이 출판된 지 약 4년이 지났으니,
기계적으로 나눈다면 하루에 평균적으로 약 1,073건의 실천이 이루어졌다는 뜻이다

 





너의 변화로 네가 원하는 세상을 만들어라



그러나 실제 이 운동의 장점과 재미는, 운동의 범위가 단순히 환경적인 이슈에만 머물고 있지
않다는데 있다
. 단순히 지구를 살리자는 절박한 환경적 실천을 넘어서 이들은 보다 포괄적인 접근을
한다
. 어찌 보면 환경문제도 단순히 쓰레기를 아무데나 버리는 등의 일차적인 문제를 넘어 우리의
의식문제이자 가치관
, 철학의 문제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이들의 고민은 궁극적으로 어떻게 하면
보다 평화롭고 행복하고 건강한 사회와 세상을 만들 수 있을 것인가
.


이 운동의 주체이자 대표인 데이비드 로빈슨(David Robinson)은 이렇게 말한다.


세계적으로 부는 늘었을지 모르나, 서로를 신뢰하고 정을 나누며, 협력하고 함께 사는
그런 공동체적인 삶의 질은 급속도로 파괴되었으며
, 그에 따라 개개인의 행복지수도 많이 낮아졌다.
결국 이 운동을 통해 바라는 것은 우리 스스로가 일상 속에서 환경과 건강, 공동체적인 가치를
회복시키는 변화를 주도함으로써
, 우리의 지구와 우리 자신이 보다 더 행복해지도록 하는 것이다.’


 

그래서, 이들이 이야기하는 매일매일 실천하는 간단한 100가지 행동(100 Simple Everyday Actions)’
에는 별의별 행동들이 다 있다. 사람들 간의 관계 회복을 위해 친구 안아주기, e-mail 대신 전화하기,
사람들의 이름 기억하기, 재미있는 농담 하나쯤은 기억해두기, 분열과 경쟁 대신 존중과 공존의 사회를
위해
나보다 바쁜 사람을 위해 커피 끓여주기, 직업으로 사람 함부로 판단하지 않기, 계약직 근로자에게
잘해주기
, 다른 이의 아이디어를 무시하지 않기, 가족간의 평화와 화목을 위해 일주일에 한번은 정시에
퇴근해 가족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기
, 아이들에게 책 읽어주기, 지역 공동체를 살리기 위해
동네 상점 이용하기, 공정무역 상품 구매하기, 자선가게에서 물건 구매할 때 조금 더 많이 지불하기,
돈이 아름답게 쓰일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내가 투자한 돈이 어디에 쓰이는지 확인하기 등이 있다.


실제로 우리가 투자한 돈이 노동을 착취하고 환경을 오염시키면서 이윤만 극대화하는 기업들이나
무기를 제조하는 기업
, 혹은 식량과 물 등 공공재에 투기하여 이익을 얻는 기업들에게 돌아갈 수 있기
때문이다
. 내가 성실히 벌어 모은 돈이 지구를 해하고, 가난한 사람들의 정당한 몫을 앗아가고,
지구의 평화를 위협하는 곳에 쓰이지 않도록, 우리들이 먼저 감시하고 바람직한 곳에 쓰일 수 있도록
지혜로운 시민이 되어야 하기 때문이란다
.


 

너의 변화로 네가 원하는 세상을 만들어라 (Be the change you want to see in the world)




라는 마하트마 간디의 이야기를 인용하며, 이 운동은 100개의 작은 실천들에 많은 사람들이 동참하길
원한다. 그래서, 이들은 환경, 인권, 노동 등 분야를 세분화하지 않고, 모든 분야를 넘나든다.
2004
년에 시작한 작은 운동이 이제는 호주와 캐나다, 유럽 전역으로 퍼지고 있으며, 개인적일 것만
같았던 사소한 실천들을 대중적으로 꺼내 열어놓으니, 사람들의 자발적인 실천의 물결이 시민운동에도
긍정적이고 신선한 희망의 바람을 불어넣어주는 듯 하다.


실천한 만큼 희망은 만들어지고 변화도 만들어지는 법.


이제 나 하나 그런다고 세상이 변하겠어? 라는 말 대신,
나부터 실천하고 주위에 권해야겠구나 라고 말해야 할 것 같다.


 

 



이 닦을 동안 물을 내내 틀어놓으면 이렇게 수영장이 될지도 모른다는 캠페인 그림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