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의 예술가(Pete Dungey)
차 씽씽 냅다 달리는 삭막한 아스팔트 길 위에
게릴라 정원을 만들었네요.^^




얼마나 오래 갈까요?





차들이 피해 가면 좋을 터인데





도시 길을 걷다보면
아스팔트를 뚫고 피어 오르는 무수한 생명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광고 게시판에도....


거리의 미술가들은 왜 이런 작업을 할까요?
산업문명으로 파괴된 자연의 경고...

더 늦기 전에 각자의 가슴에 정원을 가꿀 때입니다.
자연과 생명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가졌으면 합니다.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