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옷을 꺼내 입자마자 다시 찾아온 추위,

간밤에 갑자기 내린 3월의 폭설에 당황하셨지요?


집 앞에, 가게 앞에 내린 눈을 치우느라 분주한 아침이었습니다.



어제 밤새 내린 눈만큼이나 치우기 힘든 눈이 여기 있는데요,

스위스 출신의 디자이너(Adrian Merz)가 발표한 독특한 개념미술 작품입니다.

작품 이름은 ‘1972년 겨울(Winter 1972)’



1972년, 그 해 겨울엔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요?





어느 날 소포가 도착했습니다.

'Winter 1972'라고 써져있는, 궁금증을 유발시키는 상자입니다.

상자의 뚜껑을 열어보면, 종이포스터와 병에 담긴 접착제가 들어있습니다.






포스터를 펼치면 앞면에는 완성 이미지가 나오고,

뒷면에는 사용설명서가 있습니다. 그럼 한번 따라해 볼까요?




흰 종이를 준비한 다음 포스터의 이미지대로 꼼꼼히 도배질을 시작합니다.








이거 보통 일이 아닙니다. 많은 시간이 걸리겠지요?








드디어 1972년 겨울 완성!

방안에 종이 눈이 한가득 쌓였습니다.







실제 내린 눈만큼 분위기 있습니다.
누우면 차가운 실제 눈과 다르게 아주 따뜻하고 포근할 것 같습니다.

그나저나, 오늘 내린 눈처럼 치우려면 꽤나 힘들 것 같습니다.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