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쁜 도시의 일상 속에 자연에 대한 욕구는 점점 늘어나고 있습니다. 게다가 요즘은 안전한 먹거리에 대한 고민도 많죠. 도시 속에 사는 많은 사람들이 신선한 먹거리와 힐링을 위한 도시농업을 꿈꾸지만, 시간을 내어 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무엇을 심어야 할지, 어떻게 키워야 할지 알아보고 하는 것 또한 지친 도시민들에게는 버거울 때가 있습니다. 이런 분들에게 도시농업을 좀 더 쉽게 할 수 있게 도와주는 키트 'UrbMat'를 소개합니다.





위에 보이는 사진이 UrbMat의 전체 모습입니다. 매트는 12개의 식물을 키울 수 있게 구성되어 있습니다.  케일, 바질, 파슬리, 당근 등 각 식물의 파종 구역은 색으로 구분되어 있죠. 뿐만 아니라 하단 부분에는 채소를 키우는 설명과 방위표가 제공되는데요, 방위표는 최적의 일조량을 위해 필요하다는군요.





매트와 함께 위와 같은 씨앗볼도 제공됩니다. 이 씨앗은 NON-GMO(유전자변형생물체가 아닌)라고 하니 안심하고 먹는 채소를 재배할 수 있겠네요.





제공된 씨앗 볼의 크기에 맞게 구멍이 뚫려있고 심는 곳이 정해져 있어 쉽게 파종을 할 수 있습니다.





매트 두 모서리 부분에는 위와 같이 호수연결관이 있는데요, 이곳에 호수를 연결하여 관개수를 제공할 수 있습니다.





저렇게 나무로 만들어진 넓은 상자에 흙을 넣고 매트를 깔고 고정하면 설치 끝입니다. 참 쉽죠?!





와우! 신선한 채소가 참 잘 자랐네요. 





UrbMat는 도시농업을 좀 더 쉽게 시작할 수 있게 해주는 매트입니다. 시작을 도와주긴 하지만 채소를 키우는 데에는 어느 정도 노력이 필요하지 않을까 하는데요, 시작은 쉽게 하여도 관심과 정성으로 가꾸어야 건강하고 신선하게 잘 자라겠죠? 



출처: UrbanEarth



by 고라니 발자국




Posted by slowalk

가드닝을 좋아하시나요? 저는 어렸을 때 마당에 꽃과 채소를 직접 길러 볼 수 있었습니다. 생명의 신비함과 벅찬 기대의 감정은 아직도 잊을 수가 없는데요. 하지만 이제는 하루의 반을 기계와 보내면서, 가드닝을 취미로 하기에는 매우 낯섭니다.  

한편 일본에서는 기차역 옥상에 가드닝 공간을 구성해 통근자들이 직접 참여하게 하여 의식개선을 하고 있습니다.





전 세계적으로 옥상에 가든을 만들어 밀집도시지역에서 채소를 기르는 것이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일본에서는 완전히 새로운 옥상농장을 열었는데요. '소라도농장(soradofarm)'은 기차역 옥상에 기차를 기다리는 사람들이 통행시간을 안락하게 보내고, 가드닝 기술을 훈련할 수 있는 도시정원입니다.

 




일본사람들은 오랜 시간을 일하기로 유명합니다. 일본에서는 이런 사람들을 위해 5개의 역 옥상에 소라도농장을 설치했습니다. 이제 사람들은 그들의 바쁜 삶을 잠시 잊고 채소를 직접 기를 수 있게 되었습니다. 가드닝은 자연과 연결된 즐거움을 주는 안락한 활동입니다. 동시에 사람들은 도시환경을 개선할 수 있고, 그들이 직접 기른 신선채소를 얻을 수 있습니다.

 




그 중 가장 큰 가든은 도쿄 JR 에비스(JR ebisu) 역 옥상의 가든으로, 역 관련 엔터테인먼트 회사 에키파라(ekipara) 동일본 철도회사가 함께 만들었습니다. 농장은 누구에게나 개방 되어 있으며, 가드닝 기술이 없어도 상관없다고 합니다. 이곳은 1년에 100,440(102만원)을 내고 3 평방미터 넓이의 가든을 빌릴 수 있습니다. 싸진 않지만 이 가격에는 도구와 가드닝 장비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소라도농장은 도시에서 가드닝하는 새로운 방법을 제시합니다. 다른 방법들과 달리 이 프로젝트는 도심에서 사람들이 스스로 실천할 수 있는 요소를 도입했습니다. 또 다른 특별한 점은 이 프로젝트는 도시 가드닝에서 사람들 각자가 큰 역할을 한다는 사실을 인식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어떤 한 생명을 키우고 지속적으로 애정을 주는 것은 정말 행복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여유를 가지고 각자 소라도농장을 만들어보는 것은 어떨까요? :)





출처: POPUPCITY, soradofarm, Treehugger



by 원숭이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날이 갈 수록 도시농업과 도시가드닝에 관한 관심은 높아지고  그와 관련 된 다양한 상품과 컨텐츠들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저 또한 도시농업에 동참하고 있는데요. 건물 옥상의 한 부분을 빌려 지인들과 함께 텃밭을  가꾸고 있습니다. 옥상텃밭을 참여하며 알게 된 사실 중 하나는 생각보다 텃밭을 가꾸고자 하는 사람이 많은 것입니다. 하지만 관심있는 많은 사람들에 비해 텃밭을 가꿀 수 있는 공간이 모자란 사실도 알게 되었습니다. 공간이 있더라도 일반들이 만들기는 쉽지 않고 소요되는 시간도 적지 않은데요.


벨기에의 디자인 스튜디오 Segers가 이러한 점을 해결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제시하였습니다. 텃밭을 만들 수 있는 재료를 모듈화하는 것입니다.





이 디자인은 인정받는 에코디자인 어워드인 Ovam Ecodesign Award Pro 2013를 수상하기도 하였는데요, 세 가지를 핵심으로 염두하고 디자인하였습니다. 그 세가지 핵심은 사회(기본으로 돌아가기), 생태(재료 및 기능)과 경제(현지 생산) 입니다.





도시농장키트의 핵심은 바로 닭장과의 결합입니다. 도시에서 농장을 운영하고자 하는 사람 대부분은 식량의자급자족에 대한 욕구를 가지고 있는데요. 스스로 식량을 해결할 수 있는 최소한의 요소로 계란생산을 생각했습니다.





모듈화 되어있는 재료는 환경과 필요에 맞게 조립이 가능합니다. 텃밭을 위해 할애 된 공간에 맞추어 조립할 수 있는 기능은 제약 된 도시공간에 참 알맞은 기능이죠.





뿐만아니라, 사용자의 필요에 따라 벤치, 저장고, 온실을 추가하여 사용할 수 있습니다.





도시에서 생활하는 사람들은 빠르게 변화하는 환경에서 받는 스트레스를 해소할 곳이 필요합니다. 생활의 여유는 생겼지만 도시에서 벗어나고 싶은 욕구는 점점 더 커져가고 있죠. 하지만 시간이 허락하지 않을 때가 대부분입니다. 


도시안에서의 녹색휴식과 슬로우라이프를 실현하기위한 움직임은 시간이 갈 수록 더해가고 있는데요. 도시를 녹색으로 물들이기 위한 아이디어들은 언제나 반갑습니다. 이런 아이디어들이 하나, 둘 더해져 숨쉬기 좋은 도시가 만들어 지길 바랍니다.



출처 : Studio Segers



by 고라니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물에 사는 물고기를 키우는 관을 아쿠아리움(Aquarium)이라 합니다

Aqua:


그리고 땅에 사는 식물을 키우는 곳은 테라리움(Terrarium)이라고 하죠. 

Terra:


<사진: 가든하다>


요즘 현대인들은 일에 치여 생활에 치여 자신의 삶에 리프레시를 줄 재미난 취미를 갖지 못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오늘은 누구가 쉽게 시도해볼 수 있는 테라리움 이야기를 전할까합니다. 


물고기를 키우기 위해서 어항에 어여쁜 색깔의 자갈을 깔고 그 사이사이에 잎이나 각종 소품들을 넣어 나만의 아쿠아리움(수족관)을 디자인합니다. 식물을 키우는 테라리움도 마찬가지인데요. 재미있는 소품들과 자갈들을 이용해 나만의 정원을 완성할 수 있습니다. 


<사진: 가든하다>



벌써 해외에는 테라리움을 이용한 전등, 테라리움 전시회 등 다양한 작품 활동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사진출처: autumn workshop>

<사진출처: notcot by litill>


 책상, 사무실, 거실, 주방 가릴 것 없이 특별한 ‘그린 환경’을 디자인할 수 있다는 점에서 테라리움 가드닝의 인기는 날로 높아지고 있습니다. 


많은 분들이 가드닝(Gardening: 정원가꾸기) 하면 큰 삽을 들고 흙을 퍼부어야 할 것 같다는 부담을 갖고 있어요. 매일 관리를 해야하는 번거로움에 취미도전에 쉽지 않은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가드닝은 어렵다', '가드닝은 귀찮다.'에 대한 편견을 깨는 '가든하다의 DIY 가드닝'을 오늘 여러분께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새해를 시작하는 출발선에 선 당신. 

식물에 생명을 주는 나만의 작은 정원을 가꾸어보기에 동참해보시는 건 어떠세요?? 


<사진출처: 가든하다>


'가든하다'에서는 현재 다양한 DIY 가드닝 제품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쉽게 누구나 만들 수 있는 키트를 구성하여 처음 식물을 키우는 사람도 손 쉽에 가드닝을 접할 수 있게 하는데요. 사자, 기린, 코끼리 등의 개성있는 피규어를 구성하여 미적 측면에도 신경을 많이 쓴 점이 눈에 띕니다. 


또한 현재 가든하다에서는 My Wonderland라는 DIY 가드닝 프로젝트를 진행중인데요, 크리스마스 카드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어 선물용으로도 좋을 것 같습니다.^^ 




래 DIY 테라리움 가드닝을 보실까요? 



'조심해: Be Careful' by 가든하다.


'반가워: Hello, Stranger' by 가든하다.


'묵묵하게: Mute and Silent' by 가든하다.


'곁에서: Be Careful' by 가든하다.


'잠깐만 쉬어: Take a Rest' by 가든하다.


'조금만 기다려: Wait For Me' by 가든하다.



테라리움 가드닝 키트 구성은 보통 아래와 같습니다. 자갈, 식물, 피규어, 돌이 담겨있어 개별적으로 구매를 위해 시간과 노력을 소비하지 않아도 될 것 같습니다. 현대인을 위한 맞춤식 가드닝이라 할 수 있겠네요.


만드는 방법은 아래와 같습니다.  


<DIY 가드닝 만드는 방법>

1. 이끼가 비스듬히 세워질 만큼 자갈을 쌓아 올립니다.


2. 가파른 언덕을 만든다는 생각으로 자갈 위에 비스듬히 얹습니다.

3. 언덕 주변을 생이끼로 꾸며 풀숲처럼 만들어 줍니다. 마른 이끼는 2-3분정도 물에 담구었다가 사용합니다. 남은 자갈도 군데군데 뿌립니다

4. 돌은 무게중심을 생각하며 적당한 위치에 놓습니다.

5. 하이킹 파트너 피규어를 꽂아줍니다. 


6. 스프레이를 뿌려주면 비가 오는 날처럼 보일 것 입니다.




DIY 작은 정원가꾸기부터 시작하며 식물들과 친해지고 가드닝에 대한 지식도 쌓으며 나만의 취미 만들어 보시는 건 어떨까요^^ 





출처: 가든하다  ,  autumn workshop




by 저어새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선선해진 날씨에 공원을 산책하거나 벤치에 앉아 막바지 가을 나들이를 즐기는 모습을 볼 수 있는데요. 지금 당장 공원에 가서 산책도 하고 누워서 낮잠도 자고 싶지만 그럴 수 없는 상황이 더 많죠. 하지만 오늘 소개해드릴 자전거공원(Parkcycle)을 보면 조금은 희망이 생기게 됩니다.  





Parkcycle Swarm은 작은 공원을 뜻하며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공원(park)과 자전거(bicycle)의 합성어입니다. 자전거 바퀴 위에 작은 공원이 필요에 따라 움직일 수 있습니다. 



이 움직이는 공원의 첫 아이디어는 2005년에 샌프란시스코에서 활동하는 예술 공동체 Rebar Group이 'park cycle'이라는 이름으로 처음 시작되었습니다. 그 후 덴마크의 N55에서 영감을 받아 공동 작업을 하게 되었다고 하네요. 





N55에서 제안한 컨셉트는 가볍고 직접 만들 수 있으며(DIY) park cycle의 모듈과 같이 개별로 움직일 수도 있고 여러 개가 합쳐질 수도 있도록 만들었습니다. 







자전거공원은 사람의 힘으로 짧은 시간에 원하는 장소에 공원을 만들 수 있는데요. 이 자전거 하나로 나만의 작은 공원을 즐길 수 있고 다른 사람의 자전거와 연결하면 더 넓은 공간에서 많은 사람과 함께 할 수 있겠죠?







이 자전거는 지역 자전거 가이드를 따라 설계되었고 유럽의 자전거 기준에 맞게 디자인되었습니다. 그리고 각자 자신이 사는 지역에 맞게 설계를 바꿀 수 있다고 합니다. 유럽에서 만들어졌지만, 한국이나 또 다른 나라에서도 각 나라의 시스템에 맞게 적용할 수 있겠네요. 





대부분 도시의 길은 자동차 중심으로 만들어졌는데요. 이 자전거로 시민들을 위한 녹색 공간을 우리 스스로 만들 수 있습니다. 그래서 누구나 이용할 수 있도록 자전거로 만들어졌고 이동도 비교적 수월하다고 합니다. 많은 시민이 참여할수록 도시 곳곳에 녹색 공원이 만들어지겠네요. 









자전거공원은 지난달 아제르바이잔의 수도인 바쿠(Baku)에서 열리는 Public Art Festival 2013에서 실제로 선보였습니다. 많은 시민의 참여로 바쿠의 여러 장소에서 이 공원이 만들어졌기를 바라고 한국의 길거리 축제에서도 볼 수 있으면 좋겠네요. 






출처ㅣn55.dk



by 코알라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요즈음 생존을 위한 키트나 패키지 상품들을 종종 볼 수 있는데요. Urban Survival Pack이라는 도시 생존 팩에 대해 들어보셨나요? 이 생존 팩은 특별히 도시에 사는 사람들을 위해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뉴질랜드의 디자이너 라이언 로마니즈(Ryan Romanes)는 도시 빈곤층 거주자들을 위한 생존 팩을 만들었습니다. 돈이 부족하고 땅이 없는 도시 사람들에게 화분을 제공해서 스스로 작물을 키워 먹을 수 있도록 했는데요. 이 생존 팩으로 모두가 작은 땅을 분양 받은 셈이지요. 집이 없거나 작물을 키울 땅이 없더라도 누구나 공평하게 나만의 땅을 가질 수 있겠네요. 또 이 패키지는 단순히 씨앗을 심고 키우는 것만이 아니라 도시에 사는 아이들에게 농업과 생존에 대해 가르치는 교육용 패키지로도 사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생존 팩의 패키지 상자는 20cm의 사각형으로 아크릴과 OSB(Oriented Strand Board) 합판으로 만들어졌습니다. 이 합판은 강도와 안정성을 극대화하는 제품으로 방수 기능도 있어 패키지 자재로 적합한 것 같네요. 







사각형의 패키지를 열면 그 안에는 12개의 원형 상자가 있습니다. 각각 용도에 맞게 상자의 크기는 다르다고 합니다. 가장 큰 3개의 원형 상자에는 비상용품, 가드닝에 필요한 도구 그리고 씨앗을 들어있습니다. 





채소 씨가 들어있는 6개의 작은 상자는 그대로 화분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디자인되었습니다. 





모든 패키지의 디자인은 깔끔한 서체로 앞면에는 설명이 있고 뒷면에는 생존 팩의 메인 그래픽이 들어있습니다. 가드닝을 하는데 필요한 작은 모종삽, 부삽(흙을 파거나 옮기는 데 쓰는 도구) 그리고 갈퀴(흙을 고르거나 풀을 긁어 모으는 데에 쓰는 도구)까지도 흰색으로 통일되어 들어있네요. 





라이언은 도시 아이들이 어려서부터 남들과는 다른 취미생활과 새로운 습관이 생기는 것을 목표로 했다고 하네요. 뉴질랜드에서 자란 그는 아무래도 가드닝이 발달한 나라에서 자랐으니 이런 생각이 자연스러운지도 모르겠네요. 생존 팩은 아이들에게 단순히 음식이 어디에서 오는지에 대해 가르칠 뿐 아니라 소유권과 책임감 그리고 라이언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기업가 정신을 배울 수 있습니다. 





도시 빈곤층을 위한 생존 팩만으로도 유용한데 도시 아이들과 심지어 우리 모두에게도 메시지를 주는 패키지인 것 같네요. 특히 빠르게 움직이는 요즘, 스마트폰이나 인터넷 등 디지털 과잉에서 벗어나 의미 있는 나만의 작은 휴식시간을 가져보면 어떨까요? 




출처ㅣwww.ryanromanes.co.nz

www.psfk.com



by 코알라 발자국



Posted by slowalk



해가 지날수록 여름은 점점 더 더워지는 듯합니다. 요즘 같은 날씨는 정말 에어컨이 없다면 어떻게 버텼을까 생각되죠. 하지만 에어컨이 소비하는 전력량과 전기세, 무시할 수 없겠죠. 집안을 시원하게 하는 효과적인 방법의 하나는 화분을 키우는 것이라고 합니다.


넓은 집에서는 화분을 키우는 것이 어렵지 않지만, 저같이 좁은 원룸에서 사시는 분들에게는 쉬운 일이 아닙니다. 그런 분들을 위한 유용한 팁을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두꺼운 끈을 이용한 화분걸이대 만들기인데요. 만드는 방법도 간단하고 좁은 공간에서의 활용도가 높아 원룸 싱글족들에게 안성맞춤입니다.





<준비물>
- 재활용 통 (쨈통, 소스통 등의 유리병이나 플라스틱 테이크아웃 컵 등)
- 두꺼운 끈( 면, 밧줄, 나일론 등 )
- 작은 화분에 적당한 식물( 다육식물 추천)
- 모래와 흙
- 가위
- S자형 고리(동대문 종합시장이나 철물점,  DIY관련 인터넷 쇼핑몰에서 구입가능)




1. 끈 자르기

- 8개의 동일한 끈이 나오도록 자릅니다

- 끈의 길이는 60~90cm 정도가 적당합니다.





3. 매듭짓기

- 끈 전체를 모아 끝 부분을 매듭을 짓습니다.

- 평평한 바닥 위에 펼친 후 두 줄씩 짝을지어 묶습니다. 이때 각 매듭은 끝에서 8cm 간격을 두는 것이 적당합니다.





4. 매듭지어가기

- 매듭 후 그다음 매듭을 지을 때는 전 매듭을 한줄 씩 나누고 옆 매듭쌍의 한줄과 매듭짓습니다.

- 같은 방법으로 계속 매듭짓습니다. 위의 사진과 같이 그물모양이 나오면 성공!





5. 테스트

- 완성되면 위와 같은 유리병이나 플라스틱병에 끼워보고 잘 고정되는지 확인합니다.





6. 식물심기

- 테스트를 통과하면 흙과 식물을 심습니다.




7. 화분걸기

- 그물모양으로 완성된 끈에 화분을 넣고 끈의 끝을 S자 고리에 모아 걸어줍니다.





간단하게 만들 수 있는 공간활용만점 화분걸이 만들기, 이번 주말에 한번 도전해 보세요~




출처:Inhabitat


by 고라니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아이를 키우시는 분들은 주말이 될 때마다 아이와 무엇을 하며 시간을 보내야 할까 고민이 많이 되실 겁니다. 이번 주말 아이와 함께 계란껍질 미니 허브 농장을 만들어 보는 것은 어떨까요?





준비물은 아주 간단합니다. 계란판, 계란껍질, 흙, 허브씨앗만 준비하세요.





우선 계란판의 덮게 부분을 잘라내어 주시고 반으로 잘린 계란껍질을 위의 사진과 같이 넣어주세요.





계란 껍질 안에 흙을 넣어 주세요.





흙을 다 채워 넣었다면 채워넣은 흙에 씨앗을 넣을 작은 구멍을 만들고, 준비 된 씨앗을 심어주세요.





씨앗을 다 심으셨다면 흘이 모두 젖을 때까지 물을 주시고 햇빛이 잘 드는 곳에 놓아 두세요.





이쑤시개를 이용해서 이렇게 이름표를 만들어 보는것도 좋겠네요.





완성이 된 후 꾸준히 물을 주고 살펴봐야 하겠죠?





꾸준한 관심과 보살핌이 있었다면 이렇게 잘 자라겠죠? 큰 돈을 들이지 않아도  아이와 함께 재밌고유익하게 보낼 수 있고, 흙과 자연에서 점점 멀어지는 아이들에게 생명의 소중함을 일깨워 줄 수 있습니다.

이번 주말은 아이와 함께 계란껍질 가드닝에 도전해 보세요.



출처| inhabitots

 

 

by 고라니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