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원을 가꿀 공간이 없다는 이유로 정원 가꾸기를 망설여 왔다면,

오늘 이 10개의 소박한 재활용 정원 사진들을 보시면서 정원가꾸기에 대해 용기를 얻게 되시길 바랍니다.

 

다른 사람들에게는 쓰레기에 불과할 것들을 이용해 가꾼 크고 작은 정원들의 사진입니다.

 


무려 달걀 껍질!

 

알토이즈 사탕 깡통.

 

어떻게 처분해야할지 처치곤란이었을 낡은 욕조.

 

요건 식빵 굽는 틀!

 

카프리썬 음료 봉투.

 

구식 전화기와 라디오들.

 

깡통

 

낡은 벤치

 

오래된 아이스박스.

 

서랍장.

 

계란 껍질도, 처치 곤란이었던 낡은 욕조도, 사탕깡통도, 심지어 고장난 라디오도

그 가치를 알아보는 사람을 만나면 텃밭이 될 수 있군요 :-)

 

posted by slowalk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오늘은 우리 주위에서 쉽게 버려지는 물건들
놀랍게 멋진 화분으로 변신한 이야기들 소개해 드려볼까 합니다.





그 첫 번째, 알록달록 색도 다양하고 크기도 작아 허브같은 작은 식물들에게 잘 어울릴것같은 이 화분들.
화분으로만이 아니라 연필꽃이나 부엌에서 물건을 담아두는 용도로 써도 아주 좋을 듯합니다.

이것들은 모두 쌀자루재활용해서 만들어졌습니다.
더구나 현재 캄보디아에서 공정무역 프로젝트로 생산되고있는 착한 제품이기까지 하구요.
모두 직접 손으로 만들어졌기에 하나하나가 세상에 하나뿐인 것들이지요.





두 번째
, 신문지 재활용 아이디어.
매일 어마어마한 양으로 버려지는 신문지를 보며 어딘가 사용될 순 없을까? 라고 생각하곤했는데
이렇게 화분으로 변신이 가능했었습니다.
우리가 무심히 버린 그 신문이 얼마나 가치있게 변하는지 가르쳐주는 화분입니다.

신문지 화분 만들어보기>>>







세 번째
그냥 평범해 보이시다구요? 일반 화분이랑 다른 점을 못 찾으시겠다구요? 그런데 이 화분엔 정말 놀라운
푸른 스토리가 숨겨져있답니다. 이것은 미국의 TERRA CYCLE에 의해 만들어진 URBAN POT이라고 합니다.
모두 100%, 버려진 컴퓨터팩스같은 기계들을 재활용해서 만들어졌구요. 


컴퓨터나 팩스같은 기계들은 복잡한 중합물로 구성되어있어 재활용센터에서 그것들을 완벽히
재활용시키기엔 어려움이 있다네요. 그래서 TERRA CYCLE은 재활용 될 수 없는 것들을 모아 이렇게
화분으로 재탄생시킨 것이죠.그리고 도시의 예술가들에게 그라피티를 부탁해 보기좋게 만들었습니다. 





네 번째
어디서 많이 보던 재질로 만들어지긴 한것같은데... 바로 버려진 고무타이어로 만들어진 화분입니다.


타이어 역시 재활용되기 어려운 물질 중 하나입니다. 투박한 고무 타이어로 만들어졌다고 하긴엔
믿기 어려울 정도로 센스있어보이지 않나요? 절대 깨질 염려도 없구요.

이 화분을 만들기 위해 매년 3000만개의 버려진 타이어가 수거된다고 합니다. 화분에 나무를 심고 가꿔
지구를 푸르게 할 뿐 아니라 이 화분을 사용하므로 쓰레기 매립장에 쌓여 썪지도 않은 타이어 수까지 줄여
더욱 환경을 위하는 일이 될 것 같습니다.




알고보면 뛰어난 아이디어를 요구하거나 그렇다고 비용이 많이 드는 일도 아닙니다.
쓸모없는 신문지, 버려진 일상의 물건들을 어딘가 다시 사용할 수 있지 않을까? 하고
한번 더 생각하는 자세가  필요한 것이죠.


오늘같이 침울한 날씨, 다 마신 우유팩도 좋고, 음료수 페트병도 좋고,
우리 주위에서 쉽게 얻을 수 있는 버려진 료들을 재활용해 화분을 만들어 예쁜 식물을 심어보는건 어떨까요?
아직 화분들을 밖으로 내놓기엔 이른 날씨기에 집안에서 화분에 식물을 가꿔 
미리 봄기운을 느껴보는 것도 좋을것 같네요.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The Pothole Project

회색빛 아스팔트 위에 갖가지 빛깔의 고운 꽃들이 섬처럼 외롭게 심어져 있습니다. 바람에 꽃씨가 저절로 날아와서 자란 것일까요?













차 한대가 스윽 지나간 걸 보니, 분명 도로 한 가운데 꽃들이 놓여있는데,

합성이 아니라면 어떻게 이런 멋진 우연이 연출된 것일까요!







이 꽃들이 여기 놓이게 된 까닭은 한 영국 아티스트의 '짜증'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Pete Dungey 는 평소 포장이 제대로 되어있지 않은 영국의 차도에 매우 불만스러웠다고 하는데요,

인상을 구겨가며 구청에 청원서를 쓰는 대신, 그가 택한 방법은 이 움푹 패인 구멍을 멋진 정원으로

 바꾸는 것이었습니다!

이 정도면 부실공사?로 인해 제대로 마감되지 않은 도로표면에 우아하게

시선을 잡아끄는데 확실히 성공
한 셈 아닐까요? : )





이 도로위의 작은 정원들을 보고 영국의 한 보행자는  " 이런 식으로 영국 도로의 모든 도로 위의

구멍에 꽃들을 심기 시작한다면 도로가 숲으로 변해버리겠"다는데요, 한편으론 아슬아슬해보이기도

하는군요..





어쨌든, 움푹 패인 도로에 대한 불만제기로 이보다 더 멋진 항의가 있을까요!


도로 위를 달리다가도 이 꽃들이 보이면, 꽃을 피해가야하니  '해저드!'는 피할 수 있겠네요.

이 꽃들이 다치지 않기 위해서라도, 영국운전자들은 바짝 긴장해야겠는데요!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세계적인 도시 뉴욕에는 많은 분들이 이미 알고 계시는,  센트럴 파크 라는 유명한 공원이 있습니다.

 

 

 

 

 

 

이 공원에서 더 많은 관광객들을 유치하기 위해서 진행했던 "The world park"라는 프로젝트를 소개해 드리려고 합니다.

 

 

 

마그마라는 회사에서 센트럴 파크에 더욱 젊고 다양한 방문객들을 끌어들이기 위해서 계획한 프로젝트인데요.

 

공원과 미디어의 만남을 통해 방문객들에게 독특한 경험을 주었다고 합니다.

 

 

 

 

 

 

 

 

요즘 젊은이들은 공원에서 시간을 보내는 것보다  집에서 인터넷과 각종 디지털 기기와 함께 시간을 보내곤 하는데요. 이 프로젝트는 이러한 젊은 세대의 특징을 파악하고 공원에 접목시킵니다.

'더 월드 파크' 프로젝트는 센트럴 파크를 좀 더 현대적이고 재미있는 공원으로 탈바꿈 시키고, 그러한 변신을 통해 지역주민 뿐만아니라, 국제적인 다양한 여행객들이 더욱 방문하고 싶은 곳으로 만드는 것이 목적이라고 합니다.

 

 

 

 

슬로건 역시 "센트럴 파크를 보드게임장으로 만들겠다."라고 하네요^^


 

 

그렇다면 어떤 방법으로 공원을 변화시켰을까요?

 

 

 

 

 

 

 


바로 '모바일 공원 박물관'을 조성하는 것인데요.

 

프로젝트 기간동안 센트럴 파크에는 각 장소마다 QR코드가 인쇄되어 있는 표지판이 설치되었었습니다.

 

방문객들은 자신의 기기로 QR코드를 비추면 그곳과 관련된 영상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공원에서 있었던 각종 행사와 예술 퍼포먼스, 공연 등을 모바일을 통해 볼 수 있다고 합니다.

 

 

 

 


또한 어플리케이션을 다운받을 경우 공원지도와 함께 장소와 관련된 영상이나 사진 소개 등 다양한 정보를 보면서 공원을 방문할 수 있습니다.

 

 

 

팝문화, 자연과 과학, 역사, 예술과 문화에 관한 카테고리로 나누어져 있는 이 앱은 과거의 센트럴 파크가 어떤 모습이었는지, 섹스앤더시티와 같은 유명한 드라마나 영화 촬영지가 어딘지, 어떤 자연적인 특징이 있는지 등을 쉽게 알려줍니다.

 

 

 

 

 

 

 


눈앞에 오케스트라가 없어도 핸드폰으로 과거의 공연을 현재에 함께 즐길 수 있다고 하네요.^^

 

 

 

 

 

 


퀴즈의 형태로 정답을 맞춰가며 재미있게 알아갈 수도 있습니다.

 

 

 

 

 

 

더 월드파크 캠페인을 소개하는 영상입니다.

 

사람들의 삶을 좀 더 편안하게 만들어주는 공원.

서울시에만 2065개의 공원이 있다고 하는데요. 이런 프로젝트가 우리나라의 공원에서도 진행된다면, 우리 아이들도 집에서 티비를 보거나 컴퓨터게임을 하기보다는 재미있게 공원을 뛰어다닐 수 있지 않을까요?^^


 

 

 

이미지 출처 : http://www.theworldpark.com/campaign/

by 두루미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지붕 위에 꽃밭을 이고 있는 이 하늘색 컨테이너는 작은 호텔(!)입니다.

하지만 사람이 묵을 수는 없는 호텔이라고 하네요.

 

왜냐하면 이 곳은 영국의 첼시 플라워 쇼를 위해 만들어진 '곤충 호텔'이기 때문입니다.

 

중고 컨테이너를 재활용해 만들어진 이 호텔은 Royal Bank of Canada가 후원하고 Nigel Dunnett&The Landscape Agency가 디자인한 <New Wild Garden>이라는 이름의 정원의 일부인데요, 컨테이너 겉면에 붙은 나무토막들에는 작은 구멍들이 뚫려 있어서 그 안에 정원의 각종 곤충들이 살고 있다고 합니다.

 

정원의 다른쪽에 납작한 돌을 쌓아 만든 이 구조물도 또 다른 곤충들의 호텔이고요.

 

 

 

 

이런 곤충들의 호텔은 돌과 나무 같은 자연물부터 벽돌, 나뭇가지, 나뭇잎 등 다양한 재료료 만들어집니다.
이곳에서 곤충들은 편안하면서도 안전하게 살 수 있고요.

 

지금도 이 곳에는 벌, 거미, 딱정벌레, 무당벌레 등 다양한 곤충들이 살아가고 있습니다.

 

 

 

 

공간박스를 쌓아 만든 것 같은 모양의 B&Q Garden도 또 다른 곤충 호텔입니다. 높이만 9미터인 이 호텔은 세상에서 가장 큰 곤충 호텔이기도 한데요, 어린이들이 참여해 만들어진 이 호텔은 나뭇가지나 낡은 책, 장난감, 종이, 심지어 화장실 휴지 등 다양하고 또 이상한(!) 물건들을 재활용해 만들어져서 더 특별합니다.

 

 

 

 

곤충들을 위한 호텔, 비록 그 안에 머물러볼 수 는 없지만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마음 한켠이 따뜻해지는 공간입니다 :-)

 

 

(이미지 출처 | www.rhs.org.uk)

 

 

by 살쾡이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몇주 전 '자전거를 타며 텃밭을 가꾸는 법'이라는 포스팅(http://slowalk.tistory.com/1169)을 통해 자전거에 달아 식물을 기를 수 있는 독특한 화분을 소개해드린 적이 있었죠.

 

 


자전거를 자주 이용하고, 충분한 햇빛과 바람을 필요로하는 식물을 기르는 분들에게 적합한 화분이었는데요, 이 화분을 디자인했던 2011년 아틀랜타에 문을 연 아트&디자인 스튜디오 'Wearable Planter'에서 최근 또 다른 독특한 화분을 만들었다고 합니다.

 

 

 

 

 

독특한 모양의 화분 속에서 작은 식물이 자라고 있는데요, 이 화분은 그 모양만 독특한 것이 아니라 그 크기도, 그리고 화분이 놓일 장소도 독특한 화분입니다.

 

 

 

 

바로 목걸이 화분!

 

 

 

 

 

 

 

이 목걸이 화분들은 아틀랜타의 디자이너 콜린 조던(Colleen Jordan)이 '사람들이 자연에 보다 감사할 줄 알게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심장과 가까운 곳에 식물을 두고 기를 수 있도록' 만들기 시작한 것들입니다.  3D모델링을 통해 디자인된 뒤 3D프린터로 깎아 만드는 방식으로 제작되기 때문에 생산과정에서 발생되는 폐기물을 최소화할 수 있고, 플라스틱보다 훨씬 단단한 소재로 만들어져 몸에 지니고 다니기에도 무리가 없습니다.

 

함께 외출하는 화분인만큼, 햇빛을 좋아하고 통풍이 잘 되는 곳에 있는 것을 좋아하는 식물이 적합하겠네요. 그리고 목에 걸고 나가지 않을 때에는 창가에 걸어두어도 좋겠고요.

 

 

  

 

 

목걸이뿐 아니라 브로치도 있습니다. 옷핀이 아니라 자석으로 고정시키게 되어 있는 브로치라서 옷이나 가방 등 직물을 상하게 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이 작은 악세서리 화분에는 잎이 작고 통통한 다육식물들이 가장 잘 어울리는 것 같네요.

 

 

 

 

 

 

 

베란다나 창가, 또는 책상 위에 화분을 두고 식물 기르시는 분들, 많이 계시죠? 저는 가족들이 모두 식물을 좋아해서 집 베란다에도 수풀(?)이 우거져 있고, 사무실의 책상 위에도 작은 화분들을 여럿 놓아두었습니다. 홍페페, 아몬드페페, 홍콩야자, 호야, 무늬 산호수 등이 자라고 있지요.

 

 

 

 

다육식물, 관엽식물 등 그 종류도 다양하고 관리법도 다 다르기 때문에 식물은 그만큼 더 많이 신경써 주어야 건강하게 기를 수 있죠. 그래서 저는 휴가라도 다녀올 때면 혹시 휴가 기간 동안 책상 위의 식물들이 혹시 시들거나 잎이 떨어질까봐 걱정하곤 하는데요, 이런 화분이라면 그런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되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게다가 이런 목걸이를 한 사람에게는 처음 만나는 사람들도 쉽게 말을 걸어올 수 있겠다는 생각도 들고요.

 

물주는 것을 자주 깜빡하기에, 혹은 식물이 있다는 것 조차 잊어버릴 때가 많아 식물 기르기가 영 어렵지만 여전히 식물은 기르고 싶으신 분들! 이런 화분은 어떨까요?  :-)

 

 

 

(이미지출처 | www.wearableplanter.com)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 '서울그린트러스트'의 블로그를 읽던 중 재미있는 포스팅이 있어서 더 많은 분들과 그 이야기를 나누고자 서울그린트러스트 분들의 허락을 받고 슬로워크 블로그로 가져왔음을 밝힙니다 *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작년 대규모로 텃밭을 보급할 때 저희 서울그린트러스트도 사용했던 목재파레트는 지게차로 많은 물건을 한꺼번에 옮길 때 사용하는 유용한 도구입니다. 소재는 목재와 플라스틱이 대표적인데 가격 경쟁력 측면에서 목재가 많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파레트는 처음부터 고급 목재로 제작되는 것이 아니며 충분히 여러번 재활용을 하고 마지막에는 분해까지해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런 후처리 필요없이 있는 모양 그대로를 활용하는 친환경 재활용방법이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마침 이 파레트를 정원으로 재활용하는 해외사례를 발견해 무척 반가운 마음으로 여러분께 소개하려 합니다.

 

 

 

 

 

 

목재 파레트의 틈사이를 활용해 초화류를 식재해주면 이렇게 멋스러운 미니 정원이 됩니다. 좁은 공간에는 파레트를 세워놓고 키울 수 있어 공간 활용에 탁월해 보입니다. 특히 아파트 베란다, 빌라 발코니 같은 공간에서도 우리집만의 특별한 정원으로 활용하면 좋겠죠?

 

파레트는 벽에 걸어두고 액자스타일로 장식도 가능합니다. 다만 흙과 물이 필요한 식물이기때문에 벽에 걸어두어도 문제없도록 마감처리가 중요하겠죠?

 

만드는 방법도 어렵지 않습니다.

 

 

 

 

우선 사용하게 될 파레트가 화분역할을 할 수 있도록 뒷면으로 하려는 부분의 구멍과 공백을 꼼꼼하게 막아줍니다. 못쓰는 천을 활용해도 좋은데 부직포 재질이 특히 적합합니다. 흙과 물이 쉽게 빠져나오지 않으면서도 통풍이 쉬이 되도록 여러 개를 덧대어 사용하는데 잘라내면 그 틈으로 흙과 물이 나올 수 있으므로 꼭 큰 사이즈를 여러번 접어서 사용하도록 해야 합니다. 그리고는 가장자리를 스탬플러로 고정시킵니다.

 

 

 

 

이 부분이 터진다면 가든으로서의 역할도 못하게 되겠죠? 놓여질 아랫면에서 나무면이 닿는 부분도 스탬플러로 단단히 고정시켜줍니다. 그리고는 일단은 평평하게 눕혀서 식물을 심어줍니다.

 

 

 

 

세워놓을때 위가 되는 부분에 세울때 식물이 정상적으로 하늘을 볼 수 있도록 작물을 우선 배치합니다.

 

 

 

 

그리고 비어있는 틈을 이용해 흙을 채워넣습니다. 빈 공간이 없도록 주의하며 흙이 가득하게 채우는 것이 포인트입니다. 물을 주어도 흙이 유실되지 않도록 흙을 꼼꼼히 채우고 그에 적합한 화초를 택해 식재해 채웁니다.

 

 

 

1~2주정도는 수평으로 놓아두고 물을 주어 가꿉니다. 뿌리가 자라서 흙을 고정시키는 힘이 생기기 시작했을 무렵부터는 세우는 것이 가능해집니다. 생각보다 훨씬 방법이 간단하죠?

 

동일한 방법으로 파레트를 활용해 초화류대신 농작물을 식재하면 작은 농장으로도 활용할 수 있습니다. 오이, 양배추, 옥수수까지도 잘 자란다고 하니 여러분도 한번 도전해보세요~ 좁은 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고, 남는 폐품을 재활용한다는 두가지 장점의 파레트 가든은 도시에 적합한 정원으로 안성맞춤입니다!

 


 
출처 | http://canmorecommunitygarden.blogspot.com/2011/07/pallet-gardening.html
        http://lifeonthebalcony.com/how-to-turn-a-pallet-into-a-garden/

 

 

Posted by slowalk

* '서울그린트러스트'의 블로그를 읽던 중 재미있는 포스팅이 있어서 더 많은 분들과 그 이야기를 나누고자 서울그린트러스트 분들의 허락을 받고 슬로워크 블로그로 가져왔음을 밝힙니다 *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유리 속으로 들어간 작은 정원들을 소개합니다. 거실, 주방 아니면 사무실의 책상이나 테이블 등 어디에든지, 투명한 유리 안의 작고 귀여운 정원이 하나만 놓여진다해도 분위기가 한층 밝아질 것 같지 않으세요?

 

 

space stitch

 

쨈, 젓갈, 소스 등이 닮겨있던 유리병들을 재활용통으로 휙 버리기에는 너무 아깝지 않으셨나요? 튼튼하기도 해서 다양한 용도로 재사용 하시는 분들도 많으실거에요. 다 쓴 유리병을 깨끗하게 씻고 작은 돌멩이나 자갈, 흙, 이끼 그리고 안에 넣고싶은 작고 귀여운 인형이나 물건을 넣어보세요. 이끼가 아니더라도 길바닥의 틈새에서도 잘 자라는 양치식물들을 넣어줘도 잘 자랄 것입니다.

 

 

 

woodland belle

 

목걸이에도 정원이 달려있습니다. 이것이야말로 어디든지 갈 수 있는 진정한 모바일 정원이 아닌가 싶습니다.

 

 

 

diyideas.com

 

케이크 스탠드에 꾸며놓은 정원은 마치 원래 저 안에 있었던 것처럼 하나의 작품같아 보입니다.
가끔 사용하는 케이크 스탠드라면 이렇게 활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 같네요.

 

 

 

ohafternoonsnacks

 

이 찻주전자 정원은 특별한 날 테이블 위에 올려둔다고 상상해보면 마치 주전자를 따를 때 자연의 향기가 흘러나올 것만 같습니다.

 


 

hipster home

 

수명이 다한 전구는 쓰레기통으로 던져지기 마련이지만 이렇게 사랑스러운 정원을 품을 수도 있네요. 다만 한번 넣으면 물을주거나 관리하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 하기 때문에 수분기를 쫙 뺀 흙, 자갈과 마른 이끼를 사용해야 썩지 않고 오래오래 감상할 수 있겠죠?

 

지금 주변에 빈 유리물건이 굴러다니신다면 한번 도전해보세요~!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