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 길, 다리 밑 등 길을 걷다 보면 종종 익명의 누군가에 의해 벽에 그려진 그래피티(graffiti)를 볼 수 있는데요. 나쁜 내용을 담고 있는 일부의 그래피티는 눈에 거슬리게 여겨지기도 하지만, 많은 그림들은 에너지와 생동감을 느낄 수 있는 살아있는 거리 예술이기도 합니다. 이런 재미있는 거리의 그림들을 집에서 볼 수 있다면? 이라는 발상에서 시작된 ‘스트리트 캡쳐(Street Capture)’ 프로젝트를 소개합니다.







스트리트 캡쳐는 이스라엘 기반의 디자인 스튜디오 ‘Ariel Design’의 작업으로, 익명으로 그려진 거리의 낙서를 수집해 현대적인 가구로 재해석 하는 프로젝트입니다.







이 작업의 제일 첫 번째 과정은, 거리의 사람들이 자주 그림을 그리는 장소를 찾아 벽면에 커다란 크기의 나무 판을 설치하는 것인데요. 이 나무 판이 스튜디오에 반환되기 전까지 거리의 예술가들은 자유롭게 그림을 그리고 칠을 할 수 있습니다. 








어느 정도 그림이 완성되면, 스튜디오에서는 이 나무 판을 수거해서 자르고 구성을 조합해서 새로운 가구로 탄생 시킵니다. 이스라엘 거리에서 발췌한 생생한 그림인 만큼, 그림의 특징이 가장 잘 드러날 수 있는 부분을 고려해 조각을 자르고 재조합 한다고 합니다. 이러한 과정으로 테이블, 책상, 수납장 등을 개발했습니다.








스트리트 캡쳐 프로젝트는 거리의 그래피티가 시각 공해로 여겨지는 인식을 줄이고, 하나의 긍정적인 예술 작품으로 발휘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합니다. 소비자들에게는 하나뿐인 이 가구를 통해 집에서 거리의 예술을 볼 수 있는 즐거움을 주기도 하고요. 






프로젝트를 진행 중인 디자이너에 의하면, 아직 그들의 의도가 그림을 그린 거리의 사람들에게 충분히 알려지지 않았기에, 소유권 문제 등은 조심스러운 부분으로 고민 중이라고 합니다. 지역 사회와 함께 연계하여 협업한다면, 상품 수익을 나눠 지역을 위한 좋은 일로 환원할 수 있는 방법도 고려해 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  




출처 | ariel-design




by 해달 발자국



Posted by slowalk

하루에 얼마나 많은 시간을 한 공간 안에서 지내시나요?


아마 직장을 다니시는 분들이라면, 점심시간이나 잠깐의 쉬는 시간을 제외한 대부분의 시간을 사무실 안에서 보내실 것 같습니다. 그리고 대부분의 시간을, 자리에 앉아 모니터만 바라보면서 지내고 계실텐데요, 아무리 새로운 아이디어를 떠올리거나 생각의 전환을 하고 싶어도, 내가 머물고 있는 공간이 그대로라면, 그게 쉽지는 않습니다. 그래서 보통 새로운 아이디어를 떠올리거나 생각의 전환이 필요할 때면, "워크샵"이라는 이름으로 어딘가로 떠나곤 합니다.


또 가끔은, 항상 같은 모습을 하고 있는 사무실이 마냥 답답하게 느껴지거나 사무실 공간에 변화를 주고 싶을 때가 생기곤 합니다.


네덜란드의 디자인 스튜디오인 Studio Heldergroen는 새로운 아이디어로 이런 고민들을 한번에 해결했습니다.





이 사진에서 조금 이상한 부분이 있는데, 눈치 채셨나요? 바로 어정쩡한 위치에 떠있는 책상입니다.

사실, 저 책상은, 떠있는 것이 아니라, 천장에서 내려오는 중이죠. 어쩌면 반대로 천장으로 올라가는 중 일수도 있구요.


Studio Heldergroen은 이렇게 사무실에서 큰 공간을 차지하는 오브젝트들 마다 간단한 방법으로 mobility를 부여하여, 자유자재로 변하는 만능 사무실을 만들었습니다.

천장에 매달아버리는 방법도 있고, 가장 쉬운 방법은 바퀴를 다는 것이지요. 일과 시간 중에는 책상을 설치하고 업무를 하다가,쉬는 시간에는 책상을 치워버리고, 넓은 공간에서 다함께 체조를 하기도 합니다. (타이밍을 잘못 맞춰서 사무실에 방문한 사람은, 내가 제대로 찾아온건가..싶을 수도 있겠네요.)



이랬던 공간이...



이렇게 변했습니다.



천장 밑에 공간 있어요!!!!

와이어가 연결된 끝자락에 책상이 쏙 숨어들어갈 공간이 보입니다. 



그럼 Studio Heldergroen 직원들이, 아니 가구들이 사무실에서 얼마나 바쁘게 움직이는지, 영상으로 확인해 보세요. 특히 책상을 치우고 단체로 체조를 하는 모습(00:12~00:35)을 눈여겨보세요!





이렇게 사무실 자체가 유연해진다면, 특별히 다른 곳으로 떠나지 않아도, 사무실 공간 자체의 변화를 통해, 사무실 안에서도 얼마든지 새로운 아이디어를 떠올리거나 생각의 전환을 할 환경이 만들어질 것 같습니다.


그리고 나아가, 그 안에서 생활하는 사람들의 사고방식 자체도 좀 더 유연해질 수 있지 않을까요?



출처: popupcity



by 낙타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제30회 런던올림픽 폐막식이 지난 8월 12일에 영국 런던의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치러졌습니다. 많이 알려졌듯이 2012 런던올림픽의 주요 테마는 친환경 이였는데요, 이번 올림픽에서 영감을 받아 만든 가구가 있다고 합니다.

 

이 가구를 만든 사람은, 영국의 디자이너 James Henry Austin입니다. 그는 작은 디자인 회사를 다니고 있는데 그곳의 사람들은 아름답고, 사용가능하며, 지속가능한 것을 만들기를 원한다고 합니다.

 

소개해 드릴 가구는, Project Won이라는 의자입니다.

 

 

 

 

Project Won은 나무로 만든 가구이며, 영국의 운동경기장 바닥에서 모든 재료를 얻었습니다. 각각의 가구는 영국의 Shropshire에 있는 Austin의 작업장에서 직접 손으로 만들어졌습니다. 의자뿐만 아니라 총 5가지의 컬렉션이 있는데, 의자, 테이블, 벤치(긴 의자), 커피테이블 그리고 코트벽걸이 입니다.

 

 

 

 

 

 

 

 

 

 

 

생산품의 과정은, 경기장의 기존의 라인은 살려두고 그 위에 페인트를 칠하고, 그 후에 하얀색 페인트로 일부분을 강조했습니다. 마지막은 천연의 왁스오일로 마감했습니다.

 

 

 

 

그들은 이 가구들이 너무 매끈하고 현대적이지 않게, 조금은 투박하고 덜 완성되어 보이게 만들었다고 합니다. 그 이유는 이 가구의 숨겨진 콘셉트가 있기 때문입니다. 그것은 가구들의 라인 안에 있는데 재개와 회복 그리고 재사용이라고 합니다.

 

단순히 장인이 만든 아름다운 가구가 아니라, 가구에서도 지속가능디자인과 친환경이 키워드로 자리매김했습니다. 지속가능한 디자인은 환경을 생각하고 인간을 배려하는 디자인에서 출발하는데 모든 프로세스와 시스템이 이것을 고려해서 새롭게 적용되고 있습니다.

 

앞으로 Project Won같은 아름다우면서 실용적이고 환경까지 생각하는 착한 가구들을 더 많이 접하기를 기대해봅니다!

 

 

 

 

출처 http://www.treehugger.com/eco-friendly-furniture/pallet-chairs-james-henry-austen.html

 

 

by 코알라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학교가 개학하고, 날씨도 점점 풀리면서 이사하는 집도 많이 보이는데요. 이사하는 집이 많아진 만큼 더 이상 필요가 없어져 버려진 가구도 여느때와 달리 길에서 찾아볼 수 있습니다. 한 때는 누군가 기쁜 마음으로 집에 들여놓았던 이 친구들이 외로이 서 있는 것을 보면 가서 수고했다고 말이라도 건네주고 싶은데요. 노르웨이의 한 가구 디자이너는 이렇게 버려지는 가구와 목재를 재사용하여 새로운 공예품과 가구를 만듭니다.






Lars Beller는 이제 막 디자인학교를 졸업한 노르웨이 디자이너입니다. 경영학부 학생이었던 그는 좀 더 창의적이고 재미난 일을 하고 싶어 디자인으로 전공을 바꾸게 됩니다. 그리고 어느 때와 다름없이 자전거를 타고 동네를 다니다 길에 사람들이 버린 폐가구를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비싼 나무들로 만들어진 가구가 어느 한 부분이 망가졌거나 상처가 나서 버려진 것을 보고 안타까움과 의아함을 동시에 느꼈다고 합니다. 자신이 살고 있는 동네 근처의 목공소에 들려보았더니 좋은 목재 자투리들도 버려지는 것을 목격하게 되었다고 하네요.








Beller는 이러한 버려진 나무를 모아 공예품을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Re-turned라고 이름을 지었습니다. 100% 재사용 소재로 만들어진 이 공예품 새는 새로 이사한 집에 들어가는 가구만큼 좋은 집들이 선물이 될 것이라고 Beller는 이야기 합니다. 한 때는 다른 집의 식탁 다리, 의자의 팔걸이, 문짝이었다 버려진 가구들과 가구로도 쓰여지지도 못해 집에 들어가보지도 못했던 짜투리 목재들이 귀여운 모습으로 변신하여 집으로 돌아간 사실이 Re-turned라는 이름과 딱 들어맞다는 생각입니다.








Beller의 또 다른 재사용 아이템은 가죽입니다. 그가 살고 있는 도시 밖의 가죽공장을 방문하였다가 한 쪽에 쌓여있는 가죽을 보게 되었습니다. 명품에 씌여지는 좋은 질의 가죽들이 아주 미세한 변색이나 상처도 용납하지 않는 까탈스런 기준을 때문에 버려지는 것을 보고 기가 찼다고 합니다. 그는 명품에 쓰이려다 버려지는 가죽들을 가지고 명품을 만들기로 합니다. 버려지는 가죽을 연결할 수 있는 방법을 고안하다 다양한 형태로 제품을 만들 수 있는 패턴을 개발했습니다. 명품 가죽을 사용하는 만큼 다시 버려지지 않고 오랫동안 사용되기를 바란다고 합니다.












Beller의 모든 디자인이 재료를 재활용하고 재사용하는 것은 아니라고 합니다. 하지만 재활용과 재사용이 디자이너로서 뿐만이 아니라 시민으로서 느끼는 책임감의 실천이라고 그는 말합니다. 일상에서 버려지는 멀쩡한 재료들을 보며 무언가 잘못되었다는 것을 몸으로 느낀다는 Beller의 다음 작품이 더욱 기대됩니다.





(자료출처 | http://www.beller.no, http://www.sightunseen.com)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대표적인 고전 게임 중 하나인 테트리스.

 

테트리스 게임을 한 번도 해보지 않은 분들은 제 주변에서도 거의 찾아보기 어려운데요, 아래의 그림과 같은 '테트로미노'라는 이름의 7가지 도형들을 회전시켜 빈틈웝이 끼워 맞추는 이 게임은 1984년 러시아 과학원 소속의 알렉시 파지노프가 개발한 게임이라고 합니다.

 

 

테트리스틑 80년대에 가정용 게임으로도 보급되기 시작한 이후에는 전세계적으로 7억장 이상 판매되었고 휴대폰 전용 테트리스는 2005년 이후에만 10억회 이상 다운로드되었다고 하네요. 개발된지 30년 가량이 흐른 이후에도 여전히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게임으로 자리잡은 것을 보면 단순한듯 단순하지 않은 테트리스의 디자인과 시스템은 단순한 게임 이상의 기능을 지니고 있다고 볼 수 있을텐데요, 이 테트리스의 디자인과 시스템을 가구(!)에 적용한 디자인이 있어 소개해드리려 합니다 :-)

 

 

 

 

미국의 가구회사 브레이브 스페이스 디자인(Brave Space Design)은 최근 테트리스 형태의 조립식 선반을 선보였습니다. 말그대로 테트리스 게임을 하듯 각각의 조각을 이리저리 조합해 완전히 새로운 형태로 다양하게 조립할 수 있는 선반입니다. 물론 정사각형이나 직사각형의 공간박스 선반을 네모반듯하게 쌓아 큰선반을 만들 수도 있지만, 그보다 다양한 높이와 폭으로 조립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인테리어와 효율적인 공간활용에 관심 많은 분들께 환영받을만한 디자인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게다가 대나무를 원료로 하고 있고 마감처리 또한 무독성-수용성 유기농 허브 오일을 사용해 제작과정에서 환경에 미치는 여파 또한 최소화했다고 합니다. 물론 다양한 폭과 높이로 변형이 가능해 요 테트로미노 모듈만으로도 필요에 따라 형태를 달리해 쓸 수 있다는 점에서 오는 경제적인 효과도 지니고 있을테고요 ^^

 

테트리스 게임은 다른 직소퍼즐 종류의 게임들과 마찬가지로 두뇌활동을 활발하게 하는 기능이 있다고 하던데, 테트리스 가구도 짜맞추다보면 공간활용 뿐만 아니라 두뇌 활성화라는 일석이조의 효과도 누릴 수 있지 않을까~하는 생각도 듭니다 ^^

 

(이미지 출처|http://www.designerpages.com/products/91016-Tetrad-Bamboo)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