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난히 높아 보이는 맑은 하늘과 구름 덕분에 하루에도 몇번이나 하늘을 올려다보게 되는 가을입니다. 그래서 오늘은 하늘에 관한 주제로 얘기를 시작해 볼까 합니다. 여러분  "날씨 데이터" 하면 뭐가 떠오르시나요? 온도, 섭씨, 구름, 우산 등 정보를 표현해주는 단위나 픽토그램이 떠오르실 텐데요. 구글에 "Weather Data"라고 검색해보아도, 우리가 예상했던 이미지가 보입니다.





이러한 날씨 데이터를 색다르게 표현한 작가가 있어 소개 합니다. 영국의 그래픽 디자이너 제드카터(Jed Carter)인데요. 그는 창문으로 들어오는 빛과 색상으로 그날 날씨를 표현할 수 있다는 간단한 관찰로부터 영감을 받고,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소프트한 푸른빛은 날씨가 흐린 겨울, 태양이 약하고 멀리 있을 때 보이며, 따뜻한 여름날에는 적색이 밝게 비친다고 하네요. 그럼 그의 프로젝트를 살펴볼까요? 


 




제드카터가 관찰한 하늘의 모습은 "eyes on the sky" 책으로 보여지는데요 책은 7 동안(2013/4/29~2013/5/5) 유럽의 하늘 색상을 기록한 데이터입니다방법은 파리, 암스테르담, 하노버 유럽 전역에 걸쳐 64개의 웹캠에서 색상을 추출한 다음사진 하늘을 픽셀컬러로 추출합니다추출된 컬러는 지리적 위치에 기반을 두어 지역의 하늘을 색상으로 표현합니다같은 시간대의 지역의 하늘색을 비교해 있는 것이지요.




각 도시별 지리적 위치 표기 




유럽 각 지역의 하늘 색상



캠으로 찍은 사진들에는 어떤 것들이 있는지 살펴볼까요?




오렌지빛 보라색을 띠는 런던의 밤하늘




낮 동안 쳐놓은 거미줄 때문에 흰색으로 보이는 하노버의 밤하늘




캠의 화이트 밸런스로 인해 그린 빛으로 보이는 암스테르담의 하늘 



이렇게 각 지역에 배치된 웹캠의 시스템과 환경이 달라 작가가 예상치 못한 사진들도 있었다고 하는데요. 작가는 이런 해프닝도 프로젝트 일부분이라 생각하고, 작업을 진행하였다고 합니다. 그럼 영상으로 유럽의 하늘을 감상해 볼까요?





우리가 미처 발견하지 못했던 하늘의 다양한 변화를 영상으로 느껴볼 수 있었는데요. 그럼 오늘 여러분이 계신 곳의 하늘은 어떨지 관찰하는 여유를 가져보는 건 어떨까요?



ㅣ출처ㅣjed carter



by 종달새 발자국

 

 

 

Posted by slowalk
가을이 되면서 아침과 낮이면 맑고 파란 하늘을 볼 수 있습니다.
보기만 해도 마음이 상쾌해지죠?


하지만 해가 지고 밤이 되면,
서울 하늘에는 그저 까만 공간만 남습니다.

서울만 벗어나도 볼 수 있는 그 수많은 별들은 다 어디로 간걸까요?


서울 밤거리를 밝히는 수많은 네온 사인과 가로등, 그리고 건물에서 새어나오는 빛들은
이른바 '빛공해(Light pollution)'을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런 빛공해들이 모여서 어두운 밤하늘을 밝히고, 밝아진 밤하늘 속에서 별빛이 자취를 감추게 된 것이죠.


밤 시간의 위성사진입니다. 수도권과 대도시가 유독 밝은게 보이시나요?
한반도에서도 수도권과 대도시들을 중심으로 유독 밝은 빛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처럼 빛공해는 소음공해나 대기오염, 수질오염만큼이나, 대도시가 만들어내는 심각한 공해 중의 하나입니다.

블로거는, 대도시에서 보는 밤하늘과 시골에서 보는 밤하늘이 얼마나 다른지, 한장의 이미지로 보여줬습니다.


아마 서울의 밤하늘은 9번, Inner City Sky쯤에 해당되겠죠?

그런데 이런 빛공해가 빼앗아간 것은 별빛 뿐만이 아닙니다.
빛공해는 자연 생태계와 인간의 육체에도 큰 위협이 됩니다.
그리고 빛을 밝히는 것 자체가 에너지 낭비의 큰 원인이기도 하고, 이는 곧 CO2 배출을 의미합니다.

이런 빛공해를 고칠 수 있다면 한층 더 평화로운 밤시간을 보낼 수 있음은 물론,
다시금 서울에서도 가을의 청명한 하늘과 함께, 별이 가득한 밤하늘을 보게 될 수 있겠죠?


출처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