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둥이(미숙아)'는 재태 기간 37주 미만 또는 최종 월경일로부터 259일 미만에 태어난 아기, 혹은 재태 기간과 상관 없이 출생 체중이 2,500g 미만인 경우를 일컫는 말입니다. 2006년 '미숙아 한글 새 이름 짓기' 공모전을 통해 '이른둥이'라는 이름을 얻게 되었는데요. 이러한 미숙아들은 그 심각성과 사회 인식이 부족하기 때문에 대수롭지 않게 여겨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이른둥이는 단지 체구가 작은 것뿐 아니라 신체기관의 성장이 덜 된 상태이기 때문에 뇌출혈, 허혈성 뇌손상, 기관지폐이형성증, 괴사성 장염, 빈혈, 미숙아 망막증 등의 질병의 위험성이 따르며 면역학적으로 취약하기 때문에 각종 감염에 걸리기 쉽습니다. 때문에 이른둥이의 작은 팔뚝에는 주사바늘 자국이 가실 날이 없습니다.

 

 

또한 국내의 경우에도 해마다 이른둥이 출생율은 증가하고 있으나 이에 미치지 못하는 지원예산으로 많은 이른둥이 부모들이 의료비 지원을 받기 위해 기약 없이 기다리는 사례가 많아지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현재 전국 신생아집중치료 병상은 1344병상으로 이른둥이 출생률 증가추세를 고려할 때 현저히 부족한 상태인데요.

 

 

 

 

 

2011 <다솜이작은숨결살리기> 연차보고서   Designed by. slowalk

 

 

때문에 아름다운재단 <다솜이작은숨결살리기>지원사업을 통해 지원받은 500가정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경제적 이유로 이른둥이의 치료를 중단한 경험이 있는 가정이 36%였고, 이후 자녀 출산결정을 포기하는 가정은 25.6%에 달했다고하는데요. 세계적인 저출산 국가인 우리나라에서 이른둥이 출산과 양육문제를 한 가정만의 책임으로 볼 것이 아니라, 사회적 안전망과 관심 확충이 절실할 것 같습니다.

 

 

 

 

 

2011 <다솜이작은숨결살리기> 연차보고서   Designed by. slowalk

 

 

 

아름다운재단에서는 다솜이작은숨결살리기 사업을 통해 이른둥이 가정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교보생명 재무설계사 기부, 아름다운재단 1%기부, 매칭기부를 통해 2004년부터 2011년까지 지난 8 년간 지원된 금액이 55억여 원에 달하며 일시적인 지원이 아닌 지속적인 치료지원을 통해 이른둥이 가정에 희망을 찾아주고자 합니다.

 

슬로우워크를 통해 디자인된 '2011 <다솜이작은숨결살리기> 연차보고서'를 통해 이른둥이에 대한 사회인식과 기부참여가 이루어져 대한민국의 새싹이 될 이른둥이들이 건강하게 자라나기를 바래봅니다.

 

 

 

 

다솜이작은숨결살리기ㅣwww.babydasom.org

 

 

 

by 사막여우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최근 퀴즈를 풀면 집을 만들어주겠다는 프로그램이 시작되어 논란이 되었습니다.

 

긴장감없는 퀴즈로 시청자나 서민, 젊은이들의 건강한 꿈을 왜곡하고 이들의 삶과 욕망을 대중의 흥밋거리로 소비하도록 한다는 의견이 많았기 때문일까요? 아마도 집은, 누구에게나 힘든일도 사라지게 만드는 따뜻한 보금자리이기에 그 행운의 주인공을 게임을 통해 선발한다는 사실이 안타까워 그러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그런데 멕시코에도 집이 없는 사람들에게 따뜻한 보금자리를 나누어주는 프로젝트가 있었다고 합니다. 바로 adobe for women이라는 프로젝트!!!


 

 

 

 

사실 이 프로젝트는 1990년도에도 진행되었던 적이 잇었습니다. 그리고 얼마전, 약 20년이 지난 지금, MEXICO, OAXACA에서 보다 업그레이드된 adobe for women이 진행되었습니다. OAXACA는 멕시코에서 순위안에 드는 가난한 지역 중 한 곳 입니다. 

 


 

 

지난 20년동안 이 지역의 남성, 약 60%는 돈을 벌기위해 미국으로 향했습니다. 허나 그 중 84.3%는 멕시코로 돌아오지 않았죠. 그런 책임감없는 가장들 때문에 여성들은 아이들과 남겨져 기본적인 삶의 혜택도 누리지 못하고 힘들게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렇게 경제적으로 어렵게 살고 있기에 그들의 주거 환경도 좋을리가 없겠지요. 방이 있는 집이 67.5%, 가구도 없이 가축들과 함께 거주하고 있는 가정이 대부분이라고 합니다. 참 안타까운 현실이죠? 또 주거환경수준을 나라별로 비교해보았을 때, 대부분 하위 수준에 머무르고 있습니다.

 

 


 

 

그래서 2011년, 건축가 JUAN JOSÉ SANTIBAÑEZ는 20명의 여성들을 위한 친환경 주거 공간을 만드는 adobe for women프로젝트를 시작했습니다. 아래 사진의 여셩들이 집드림을 이뤄낸 주인공들입니다.

 


 

 

 

집의 평면도 입니다. 한 곳씩 살펴보겠습니다.

 

태양열을 이용해 전기제품들을 사용하고 천장에달린 빗물저장탱크에 빗물을 모아 자갈, 정화식물을 이용해 정화를 시킨 후 생활용수로 사용합니다. 게다가 물이 필요없는 화장실 시스템과 땔감 소비를 60%까지 줄여주는 아궁이까지!!!


 

 

 

 

또 집을 짓는데 사용한 재료들도 그 지방에서 구할 수 있는 나무,대나무, 흙벽돌 같은 자연재료를 이용했기에 제작 비용도 줄일수 있었다고 하네요.

 

 

 

 

정말 집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이런 좋은 집이 만들어졌다고 하니 제 마음도 함께 넉넉해지는 것 같습니다. 마치 내 집을 가진 것 처럼요. 집드림이란 프로그램이 많은 논란이 되고 있지만 누구에게나 소중한 꿈이 걸려있는 만큼 진지하고 공정한 평가를 통해 완성된 예쁜 집이 꼭 필요한 가족에게 안겨졌으면 좋겠습니다^^ 

 

 

 

by 토끼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