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악사회복지'의 블로그를 읽던 중 재미있는 포스팅이 있어서 더 많은 분들과 그 이야기를 나누고자 관악사회복지의 허락을 받고 슬로워크 블로그로 가져왔음을 밝힙니다 *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많았던 고아원은 다 어디 갔을까?

 

과거 드라마나 영화에서는 고아원이나 보육원이 참 많이 등장했었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최근 들어 과거보다는 고아원이나 보육원이라는 말을 많이 사용하지 않습니다. 경제발전과 함께 상황이 좋아진 걸까요? 그 보다는 고아원, 고아라는 단어에서 묻어나는 남루한 느낌을 벗어나고자 했던 노력들 때문 아닐까요? 요즘은 그룹홈이나 위탁가정 등 다양한 방법으로 돌봄이 필요한 아동을 만나고 있기도 하구요. 돌봄이 필요한 아이들은 아직도 많이 있습니다. 하지만 '고아'라는 딱지은 사회적으로 많이 사라진 셈입니다.

 

 

 

 

고아원이 아니라 마을에서 자라는 아이들. Kitezh Children’s Community.


이 공동체는 아이들을 위한 공동체입니다. 돌봄이 필요한 아동과 아동의 위탁 가정이 모여서 공동체를 이뤘습니다. 아이들의 치유를 위한 새로운 부모, 교사, 심리학자가 모여 함께 마을을 이루고 살고 있습니다.

 

 

 

 

 

'고아원'에 묻어나는 일정한 편견을 가지게 시설 중심의 국영 고아원과는 대조를 이룹니다. 아이들의 안전 놀이공간을 갖춘 주택을 함께 짓고, 아이들의 건강과 미래를 위해 에코마을을 지향합니다. 이렇게 공동체의 모든 운영은 아동의 치유와 건강한 성장을 기준으로 합니다.

 

 

 

 

 

 

 

 

1992년 러시아 모크스바에서 좀 떨어진 농촌지역에서 시작되었습니다. ecologia youth trust라는 단체의 지원을 받아 일정한 생활기금과 자원활동가 연결을 받았습니다. 지금도 여전히 이 단체와 공동으로 마을의 운영을 함께 하고 있습니다.

 

 

 

 

아이들의 치유를 위한 마을.

 
이 마을의 특징은 아이들의 초기 충격을 치유하고, 충분하고 건강한 교육을 진행하는 것입니다. 하루종일 아이들이 안전하게 뛰어놀 수 있는 마을의 모습을 만들었습니다. 농촌에 위치한 이 마을에서는 농장을 운영하면 아이들과 함께 농사도 짓습니다.

 

 

 

 

 

그곳에 함께 사는 위탁가정들을 가정단위로 지원합니다. 가정이 안전되게 아이와 함께 가족을 이룰 수 있도록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자원활동가로 관계를 맺습니다.

 

 

 

 

마을이 해야할, 수 많은 일들.

 

관악사회복지에서 아이들을 만나면서 무엇보다 단어 사용에 주의합니다. 빈곤아동, 빈곤가정, 가난한 아이들. 불쌍한 아이들.. 이런 단어를 사용하지 않은 것은 더불어 이런 시각으로 아이들을 바라보지 않는 것을 의미합니다. 아이들을 만나면서 '선생님'이라는 호칭 대신 '언니'를 사용하게 했습니다. 같은 동네에서 태어나고 자란 우리는 동네가족이니까요. 어색해하는 아이들도 많지만 곧 익숙해지고 우리는 자연스레 동네가족의 관계를 맺습니다. 이제 슬슬 나이 차이가 나니까 '이모'라고 해야하지 않겠냐는 압박(?)이 있지만 저는 아직도 동네 아이들의 왕언니를 자처합니다.

 
돌봄이 필요한 아이들에게 마을 해야하는 일은 예쁜 시설을 지어서 모아 키우는 것이 아니라 동네 곳곳에 이모, 삼촌, 언니, 오빠들의 단단한 네트워크를 구성하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Kitezh Children’s Community 처럼 아이들의 치유를 위한 마을, 아이들의 환경을 위한 공동체를 형성하는 일이 먼저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참고 자료 및 이미지 출처

 

Kitezh Children’s Community 홈페이지 http://www.kitezh.org

ecologia youth trust 홈페이지에 소개된 Kitezh. http://www.ecologia.org.uk/Kitezh/#top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뉴욕에 사는 Bemabe Mendez씨는 창문을 청소하는 영웅입니다. 그는 한달에 500달러를 보냅니다.




Paulino Cardozo씨는 게레로 주에서 과일 상인을 하고 있습니다. 그는 일주일에 300달러를 보냅니다.




루이스 헤르 난데스는 건축현장에서 일합니다. 그는 일주일에 200달러를 보냅니다.


"영웅은 그리 먼 곳에 있지 않다."


멕시코의 작가 Dulce Pinzon은 미국의 대중문화에서 자주 등장하는 "슈퍼히어로" 의 이미지를 이용해서, 우리 주변의 진정한 영웅은 누구인지 묻는 작업을 시도했습니다.  정답은 멀리 있지 않았지요. 그가 생각한 영웅은 바로 노동현장에서 힘든 일을 하고, 그러한 임금을 고국 멕시코에 있는 가족들에게 보내는 바로 멕시코 노동자들이었습니다.

 

직접 슈퍼히어로의 복장을 준비해서, 우리 주변의 묵묵히 일하는 가장들에게 히어로 복장을 입혀줍니다.

그리고 그들을 사진기록으로 남겨두면서 작업은 진행됩니다.

 

극한 조건에서 엄청난 시간을 일하면서, 자신의 안위를 먼저 생각하기 보다는 가족들을 생각합니다. 때로는 자신의 목숨과도 직결되는 위험한 일을 하고 있지만, 그에 비해서는 임금이 터무니 없이 적은 경우도 많습니다. 그들의 그런 임금들이 모여서 멕시코의 경제가 돌아가는데는 커다란 힘이 됩니다. 그런 가장들의 희생이 없으면 그들의 가족도 없지요. 

 

_

 

그리고 또 다른 슈퍼히어로 작업으로는 벨기에의 큐레이터 할란 레비 Harlan Levy와

예술가 아브너 프라이스 Abner Preis가 이끄는 '슈퍼 히어로 프로젝트(www.hl-projects.com)가 있습니다.

슈퍼히어로 복장을 한 아브너 프라이스는 거리로 나가 길거리의 시민들에게 '슈퍼 히어로가 된다면 갖고 싶은

능력 세가지'를 묻고 이와 가장 가까운 슈퍼히어로 복장을 입혀주는 작업을 진행했습니다.

 

TV에도 나오지 않고 신문에도 실리지 않지만 매일매일을 충실히 살아가는 시민들이야말로

진정한 슈퍼히어로라는 생각에서 시작된 프로젝트이지요.




 

_ _

 

10.26 서울 시장 보궐선거가 11일 남았습니다.

 

아버지가 가정의 가장이라면, 서울시장은 서울시의 가장이라고 할 수 있겠지요.

서울 시장 선거가 겨우 열흘가량 남았습니다. 

서울시민들을 위해 기꺼이 슈퍼히어로가 되어줄 수 있는 서울시장, 하루하루를 성실히 살아가는 진정한 슈퍼히어로인

서울시민들을 위해 열심히 뛰는 서울시장이 선출되기를 바라봅니다. :-)


(이미지 출처 | www.dulcepinzon.comwww.hl-projects.com)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샌프란시스코의 스테파니.

그녀에겐 남편 죠가 있고, 귀여운 6살, 4살 두 아이도 있습니다.

모두 행복하게 살고 있지요.

 

 

그런데 그녀의 가족에게는 없어선 안 될 특별한 무언가가 있다고 합니다.

또한 그 이야기를 전 세계 사람들과 나누고 싶어 하구요. 

 


 

샌프란 시스코에서 그녀가 보내온 영상편지,  함께 들어볼까요?

 


 

바로 자전거 였습니다.

온 가족이 바람을 가르며 자전거를 타는 모습이 너무 행복해보이네요.

 

 

혹시 CONNECTING THE CITY 를 알고 계신가요?

바로 샌프란시스코의 활발한 자전거 문화 사업 프로젝트입니다. 

 

자전거 네트워크를 통해 샌프란시스코를 독특한 지역문화와 상업지구를 보존하며 누구나 쉽게 쇼핑하고, 일하며, 살 수 있는 도시로 만들겠다고  당당히 말했던 그들. 그 노력으로 대부분의 도로에 자전거 전용도로를 만들고 자전거 행사까지 진행시켜 현재 샌프란시스코 사람들의 10에 7은 자전거를 이용하게 되었다고 하네요.

 

 

스테파니 가족의 자전거 사랑도 이때문에 시작되었구요.

 

 

공식 싸이트 http://www.connectingthecity.org/

 

 

샌프란시스코에 스테파니가족처럼 자전거를 사랑하는 가족들이 늘어난다고 합니다. 엄마도 탈 수 있고, 아이도 탈 수 있고, 할머니, 할아버지도 타는 자전거 문화. 도시속에서 환경보호라는 이유를 넘어, 자연스럽게 자전거에 안전함을 느끼고 편안하게 즐기는 모습이 너무 부럽습니다.

 

 

by 토끼발자국

Posted by slowalk

뉴욕에 사는 Bemabe Mendez씨는 창문을 청소하는 영웅입니다. 그는 한달에 500달러를 보냅니다.





Paulino Cardozo씨는 게레로 주에서 과일 상인을 하고 있습니다. 그는 일주일에 300달러를 보냅니다.






루이스 헤르 난데스는 건축현장에서 일합니다. 그는 일주일에 200달러를 보냅니다.




"영웅은 그리 먼 곳에 있지 않다."


멕시코의 작가 Dulce Pinzon은 미국의 대중문화에서 자주 등장하는 "슈퍼히어로" 의 이미지를 이용해서, 우리 주변의 진정한 영웅은 누구인지 묻는 작업을 시도했습니다.  정답은 멀리 있지 않았지요. 그가 생각한 영웅은 바로 노동현장에서 힘든 일을 하고, 그러한 임금을 고국 멕시코에 있는 가족들에게 보내는 바로 멕시코 노동자들이었습니다.





직접 슈퍼히어로의 복장을 준비해서, 우리 주변에 묵묵히 일하는 가장들에게 히어로 복장을 입혀줍니다. 그리고 그들을 사진기록으로 남겨두면서 작업은 진행됩니다.


극한 조건에서 엄청난 시간을 일하면서, 자신의 안위를 먼저 생각하기 보다는 가족들을 생각합니다. 때로는 자신의 목숨과도 직결되는 위험한 일을 하고 있지만, 그에 비해서는 임금이 터무니 없이 적은 경우도 많습니다. 그들의 그런 임금들이 모여서 멕시코의 경제가 돌아가는데는 커다란 힘이 됩니다. 그런 가장들의 희생이 없으면 그들의 가족도 없지요.

"당신이 진정한 나의 영웅입니다."


출처: http://www.abnerpreis.org/start/
Posted by slowalk






 

아이들에겐 크리스마스만큼이나 설레이고 신나는 날, 어린이 날.
하지만 반대로 어른들은 이런저런 복잡한 고민들로 몸과 마음이 힘든 날이죠? 올 어린이날에는 아이들과 어디를 가야하지? 혹은 무슨 선물을 사줘야 할까? 장난감은 또 왜그리 비싼지...


하지만 어린이들만을 위한 날이라기보다, 가족 모두를 위한 날이라고 생각해보세요. 단순히 아이들이 좋아하는 선물 하나로 어린이날을 기념하기엔 이 날만을 기다려온 아이들의 간절한 마음에 너무 미안해지지 않으신가요? 아이들과 함께하는 가족, 행복해 하는 아이들, 커져가는 사랑. 듣기만 해도 행복해집니다. 아이들도 가족의 사랑을 듬뿍 받고 느낀 행복한 아이로 성장하겠죠?


오늘은 어린이날을 기념해 아이들과 함께 가족끼리 지구도 위하며 가족애도 키우는 7가지 친환경 놀거리를 준비해보았습니다. 가족과 행복한 시간 그리고 지구를 위한 시간 보내세요!!!


 

1. 날개달린 친구를 만들어주세요.



엄마, 아빠가 먼저 뚝닥뚝닥 망치질을 하며 새 집을 만들어 보세요. 아이들도 호기심에 다가왔다가 금새 새집을 만드는 일에 푹~ 빠질 테니까요. 아이와 함께 새집을 만들어 베란다 창문이나 마당의 나무 위, 아니면 아이들이 오며가며 자주 지나치는 동네 나무 한 그루에 걸어주세요. 아이들에겐 날개달린 친구가 생기고, 먹이를 놓아주고, 기다리며, 관찰하며. 1년 내내 그 동물 친구들과 가까이 지낼 수 있게 됩니다. 아이에게 동물 친구가 생기는 일. 그 어떤 교육보다 효과적인 자연교육이네요.



 2. 동물들을 만나러 가세요.





물론 어린이 날, 동물원은 수많은 인파들로 복잡할 테지요. 하지만 실제 살아 움직이는 동물들을 보며 아이들은 입을 다물지 못할 것입니다. 복잡한 동물원이 싫으시다면 사육시설이 갖춰진 공원이나 수목원, 근교의 동물을 키우는 작은 농장을 방문해보세요. 그리고 반드시 아이들에게 동물들은 우리와 함께 지구에서 생존해야 할 존재라는 것도 꼭 가르쳐주세요.



3. 오늘만은 손과 옷을 더럽히세요!




오늘만은 아이들에게, 손 씻어야지?? 라는 말은 자제하세요. 그리고 흙장난을 하며 손과 옷이 더렵혀지는 것도 허락해주세요. 왜냐하면 아이들은 직접 작은 손으로 꽃이나 채소, 허브등을 마당이나 공터에 심어야하거든요. 직접 마당에 이것저것을 아이들이 심음으로써 마당이나 밭에서 직접 가꾼 음식을 먹으려면 얼마나 많은 노력이 필요한지도 알고 식물을 기르며 자연을 아끼는 마음도 배우게 될 것입니다.

 


4. 엄마 아빠의 창의력을 발휘하세요. 





우유팩, 계란 박스, 신문, 폐지, 빈 병, 요구르트 병, 병뚜껑 등 아이와 함께 집안에서 버려지는 재활용 가능한 물건들을 한 자리에 모아보세요. 그리고는 아이들이 원하는대로 장난감을 만들어 주세요. 예쁘게 색도 입혀서요. 하지만 무언가를 만드는 데 자신이 없으신 부모님들. 너무 낙심하진 마세요. 그냥 그것들을 가지고 아이들과 놀아보세요. 상자 속에 아이들이 들어가 술래잡기를 할 수도 있고, 혹은 빈 병이나 캔을 두드리며 소리를 낼 수도 있고 또는 같은 쓰레기 종류끼리 짝을 지어주면서 분리수거 하는 법을 알려줄 수도 있겠네요. 

 




5. 이웃집과 함께하는 물물교환 파티를 열어 보세요.





혹시 집에 아이들이 자라서 보지 않는 비디오 테이프나 동화책 또는 보드게임등이 쌓여있지 않으세요? 그렇가면 이웃집 사람들과 서로에게 필요없는 아이들의 물건들을 교환하는 파티를 열어세요. 큰 돈을 들이지 않고 아이들은 색다른 게임이나 책을 갖게하고 짐만 되던 집안 골칫거리도 없애게되니 .일석 이조입니다!!!

 


6. 모든 전기 플러그는 뽑아 두세요.




오늘은 텔레비전, 컴퓨터, 게임기의 전기 플러그는 뽑아두고 공원으로 나가 자전거를 타거나 산책을 즐겨보세요. 아이들이 좋아하는 음식의 도시락도 있다면 금상 첨화겠죠?? 어린이 날은 입장이 무료인 공원들도 많습니다. 새 소리와 벌 소리 예쁜 꽃향기를 즐기며 사진도 남기고, 사랑하는 아이와 교감하는 일이 이렇게 쉬운일이라는 것도 깨달으실 겁니다.







7.환경에 관련한 책과 영화 애니메이션을 함께 즐겨보세요.



물론 어린이날 특집 애니메이션이나 영화들도 많이 방영할테지요. 하지만 그저 웃음만을 주는 영상물 보다 아이들의 미래와 환경을 생각하는 것이라면 더욱 좋겠죠?


환경주제 영화: 아름다운 비행, 투모로우, 마이크로 코스모스, 프리윌리, 불편한 진실 등. 
환경주제 애니메이션: 이웃집 토토로, 바람의 계곡 나우시카, 원령공주, 홈, 지구, 더 코브, 북극의 눈물, 브라더 베어,나무를 심은 사람등.

인터넷에 환경 관련 영화를 검색하시면 보다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으세요!!!







초여름 같은 화창한 날씨가 멋진 어린이날의 계획을 도와주겠네요. 1년에 단하루 뿐인 아이들의 날, 환경을 생각하는 가치있는 일들을 통해서 아이들과 좋은시간 보내시길 바랍니다~!!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