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서머셋의 한 마을.

갓길을 따라 자란 나무들 사이에 수상하게 생긴 노란색 박스가 하나 설치되어 있습니다.

 

 

 

 

네모반듯한 모양새에 카메라 렌즈같은 것 까지 달려있으니, 아무래도 속도위반 감시카메라 처럼 보이네요.

 

이 박스는 나무수풀 너머에 살고 있는 63세의 이안 맥기(Ian Magee)씨가 이 길을 지날 때마다 속도위반을 일삼는 차들에 진절머리가 난 나머지 설치한 것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알고보면 이 박스는 속도위반감시카메라가 아니라 새집(!) 입니다. 오른쪽 아래에 렌즈 처럼 보이는 둥근 구멍으로는 새가 드나들 수 있다고 하고요. 새들이 둥지를 틀 수 있도록 새집을 만들면서 외관을 감시카메라처럼 꾸며서 이 찻길을 지나는 운전자들이 속력을 줄이는 효과까지 얻을 수 있도록 했다는군요.

 

이안 맥기씨에 따르면 놀랍게도 이 새집이 설치된 이후로 속도위반을 하며 쌩쌩 달리던 차들이 현저히 줄어들었다고 합니다. 심지어 근무를 마친 앰뷸런스나 경찰차들까지도 이 새집을 보면 속도를 늦추더라고 하는군요.

 

맥기 아저씨의 새집 겸 가짜 감시카메라는 점차 사람들의 관심을 얻기 시작했고, 그러면서 그의 새집에 딴지를 거는 사람들도 등장하기 시작했습니다. 자신의 사유지에 설치한 것이기 때문에 경찰측에서는 법적으로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했지만 지역 의회에서는 이 새집이 미관을 해친다면서 새집을 없애달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맥기씨에 따르면 지금 이 새집 안에는 보호종인 새가 살고 있어서 새집을 옮기거나 없애는 것은 불법행위라고 하니 걱정하지 않아도 될 것 같네요.

 

집앞을 지나는 차들이 자꾸 속도위반을 해서 고민이신 분들, 가짜 새집 만들기에 한 번 도전해볼까요?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어느부터인가 공공장소에서 CCTV가 없는 곳을 찾기가 더 어렵게 되었습니다.


( 사진출처: http://blog.naver.com/shinsuper?Redirect=Log&logNo=50003649630 )


CCTV는 범죄예방의 측면, 중대한 사건사고 발생시, 증거자료가 된다는 점에서
그 효용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역으로 개인의 사생활이 침해되는 것이 아닌가 하는 반대의견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 역시,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설치되는 것이지, 개인의 사생활을 의도적으로 훔쳐보기 위한 것이 아니라는 의견앞에 힘을 발휘하지 못합니다.

하지만 역시 CCTV의 존재는 그 존재 만으로 뜨거운 감자가 될 만한 여지를 가지고 있습니다.
인권과 프라이버시가 중시되고 있다는 생각과는 반대로, 현대 문명에 의해서 사생활이 침해된다는 모순을 보여줍니다. 보호라는 대의명분을 가지고 있지만, CCTV의 존재는 권력구도를 교모하게 변화시키고 그것을 묵시적으로 강요하고 당연시하게 만드는 아이콘이 될 수 있지요.

물론 CCTV를 철거하자는 이야기는 아닙니다.
우리의 생활이 관찰되고 있는 그 상황에 대한 인식만큼은 하고 있어야 하지 않을까요?
무엇인가 안정감을 느끼기 위해서, 자신의 생활을 노출해야 하는 것을 감수해야 하는 그 상황을 말이지요.
안전을 위해서는 개인의 프라이버시를 어느정도 버려야 하는 상황속에 우리는 놓여져 있습니다.


이러한 상황을 인식시키기 위해서,
오늘도 활동예술가들이 팔을 벗고 CCTV앞에 나섰습니다.


독일의 예술가 Tomas Heyse의 사진,설치 작업입니다.


간단합니다. 그냥 CCTV에 무언가를 끼워놓았군요. 그리고 그 설치를 찍은 사진입니다.
시사하는 바가 있네요.






독일 베를린의 Sweza의 작업을 볼까요?
얼굴에 쓴 모자이크 가면이 의미심장합니다.-


무언가를 슥슥 벽에 부착하고 있네요.


이번엔 글루건 등장!~




아 QR 코드가 적힌 현판을 손에 쥐고 있네요.

QR코드란 한마디로 바코드와 같은 개념이라고 볼 수 있는데요~ 종래에 많이 쓰이던 바코드의 용량보다 더 많은 정보를 담을 수가 있습니다. 기존의 횡으로만 읽을 수 있던 1차원의 바코드가, 종횡으로 확장되면서 2차원으로 확장되는 것이지요.
저 QR 코드에는 어떤 정보가 적혀있을까요?




풀을 양껏 발라서.






벽 위에 은근슬쩍 붙여줍니다.



하나만 붙이는게 아니라.
여러개를 붙일겁니다. 오늘은~



은근슬쩍, CCTV가 바라보이는 곳에 척~!




QR코드는 카메라가 달려있는 폰으로 해독 가능합니다.
아직 우리나라의 경우에는 일부 스마트폰만 QR코드를 해독가능하지만, 일본만 하더라도 거의 모든 폰이 QR코드를 읽어낼 수 있다고 하네요.

QR에는 어떤 정보가 수록되어있을까요?


QR코드를 해독해보니 이렇게 적혀있습니다.

" 부디 웃어주시겠어요? 당신은 지금 촬영당하고 있으니까요." (please smile? you're being filmed.)



저 위의 글씨가 벽에 그대로 붙여져 있는 것보다.
QR의 해독과정을 거치면서
전달되는게, 효과가 클 것 같습니다.

보통, QR을 해독하는 동안, 어떤 메시지가 적혀있을지, 기대하게 되잖아요. 그러다가 저 멘트가 뜨는 순간, 정신이 번쩍 들겠는데요.



CCTV가 어디있는거지?
저기 위에 달려있군요.



예술가들의 도시위에 남기는 작은 흔적들이,
우리를 둘러싼 감시의 환경에 대해서 다시 한번 생각해볼 기회를 주네요.
여러분도 지금 이 순간, 주변에 CCTV는 없는지 한번 살펴보세요~

출처: http://sweza.com/
        http://thomas-heyse.de/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추천해주세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