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적으로 에볼라 바이러스 전염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전염을 막기 위해 활동하는 사람들도 감염 위험에 노출되어 있을 뿐만 아니라, 늘 병균과 대치하고 있는 의료진도 병균에 감염될 위험이 크다고 합니다. 이와 같은 상황에 우리 몸을 효과적으로 보호할 수 있는 새로운 디자인 2가지를 소개합니다.



1. 쉽게 벗을 수 있는 방역복



에볼라는 체액을 통해 감염됩니다. 방역복을 입고 활동을 하더라도 옷을 벗다 방역복 겉을 만져버리면 바이러스에 쉽게 감염될 수 있습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존스홉킨스대학(Johns Hopkins Univ.)에서 새로운 방역복 디자인을 고안했는데요. 바로 쉽게 벗을 수 있는 방역복입니다.





원리는 간단합니다. 손을 대지 않고 옷을 벗게 하는 건데요. 과정을 한번 살펴볼까요?


① 장갑을 낀 상태로 날개를 잡아당겨 옷 지퍼를 엽니다.


② 양소매에 달린 끈을 X자로 발로 밟아 고정합니다.


③ 그대로 일어나면 자연스럽게 옷이 벗겨집니다.



보통 방역복은 얼굴을 볼 수 없게끔 디자인되었습니다. 위협적인 외관 분위기 감소와, 원활한 소통을 위하여 얼굴을 드러나게 디자인했습니다. 모자 상단엔 산소 공급이 가능한 장치가 부착되어 있습니다.




각 부분별 안내도 프로토타입입니다. 기존의 단점을 간단한 원리로 보완했을 뿐인데 효과적인 방역 기능이 생긴 방역복이네요. 비싼 비용을 지불하지 않고 명쾌하게 감염의 위험을 줄인, 좋은 디자인 사례인 것 같습니다. 최첨단 기술이 넘쳐나는 시대에 돋보이는 아이디어의 제품입니다.







2. 청결을 유지할 수 있는 병원 문 손잡이



간단한 원리로 감염으로부터 해방시켜주는 또 다른 아이디어가 있습니다. 병원균으로부터 우리 몸을 보호할 수 있는 손잡이 '풀클린 도어 핸들(Pullclean Door Handle)'입니다.




실제로 미국의 의료 노동자의 사망 원인 중 4위가 병원균에 의한 감염이며, 이를 관리하기 위해 들어가는 비용은 연간 약 400억 달러라고 합니다. 알다시피 손을 잘 씻는 것만으로도 살균에 큰 효과가 있는데요, 이에 착안하여 아이디어가 나온 듯싶습니다. 병원 안에서 가장 자연스럽게 접하는 문 손잡이에 살균 세척제를 장착한 것이죠.




위 움직이는 사진을 보면 이해가 쉽습니다. 문 손잡이를 잡아당길 때 자연스럽게 하단에 있는 세척제 스프레이를 손에 뿌릴 수 있습니다. 문 밖을 나서면서 무의식적으로 손을 비비며 세척을 하게 되죠. 굳이 벽에 달린 세척제에 다가가서 사용하지 않아도 되며, 쉽게 습관화하기에 안성맞춤입니다. 이를 개발한 디자이너도 행위를 간단하게 습관화하는 게 목표였다고 합니다.




풀클린 손잡이를 고안해내면서 소독율이 어떻게 변화하는지 측정하기 위해 간단한 센서도 장착했습니다. 병원에서 생활하는 사람들의 소독률을 익명으로 추출했고, 그 데이터는 전자 매체에 공유했습니다.




풀클린 손잡이는 미국의 US 병원에서 임상 실험을 했고, 손잡이 설치 후 소독률이 23%에서 78%로 증가했다고 합니다. 엄청난 효과를 가져왔네요.


가장 근본적인 해결책은 의외로 가까이 있는 것 같습니다. 쉬운 것을 고안해내기는 어렵긴 하지만, 쉬운 행위인 만큼 파급력은 대단한 것 같네요^^ 풀클린 손잡이는 하루 빨리 전 세계적으로 보편화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출처: Dezeen, The Agency of Design


by 고래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년 5백 만명 이상의 사람들이 (특히나 어린이들) 호흡기 감염 및 질병으로 인해서 죽는다는 사실을 알고 계신가요? 이러한 수치는 HIV와 말라리아에 의한 사망수치보다 높은 것으로 세계의 빈곤지역에서 실제로 일어나고 있는 일입니다. 질병의 대부분은 적절한 위생과 깨끗한 물의 부족으로 발생하는데요, 연구 결과에 의하면 비누로 손을 씻기만해도 이러한 감염의 절반을 줄일 수 있다고 합니다. 간단히 말하면 비누로 생명을 구할 수도 있는 것이지요.





이러한 비누의 중요성을 깨달은 2명의 사회적 기업가가 착한 비누 브랜드를 개발했습니다. 바로 Bill &  Courtney의 Hand in Hand Soap입니다. 이들은 3년 전, 물에 의한 질병으로 많은 사람들이 죽는다는 기사를 읽고 이 브랜드 개발을 준비했다고 합니다. 비누 하나로 죽음을 예방할 수 있다는 사실을 널리 알리는 것이 브랜드의 목표라고 하네요.



Hand in Hand Soap의 비누는 "Buy a bar, Give a bar", 즉 하나를 구입하면 하나를 기부하는 형태의 시스템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2012년 2월에는 아이티에 살고 있는 아이들을 위해 5,000개의 비누를 기증했다고 하는데요, 앞으로는 중미, 남미, 아프리카, 동남 아시아 국가에도 기부할 계획이라고도 합니다.





Hand in Hand Soap은 생명을 구하는 것이 목표이기도 하지만 환경적인 책임도 잊지 않고 있습니다. 모든 제품들은 친환경적인 방법으로 만들며 100% 생분해성 재료들과 윤리적인 방법으로 수확한 재료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또한 공정무역을 이용하여 물품을 구입하고, 식물을 이용하여 만들기 때문에 동물실험도 하지 않는다고 하네요. 이러한 제품들은 미국친환경협회, 공정거래협회로부터 우수한 제품으로 인정받기도 했습니다.





많은 유기농 비누들은 Palm oil을 이용해서 비누를 만드는데요, 이러한 Palm oil은 열대우림이 파괴와 연관이 있다고 합니다. Palm oil 농장으로 인해 생물의 다양성이 훼손되고 토양의 질이 저하되기도 하며, 태우는 과정에서 탄소배출량이 높기 때문입니다. Hand in Hand Soap은 Palm oil을 사용하지 않고 수익의 일부를 열대우림 보호 단체에 기부하고 있습니다.


다른 유기농 비누 브랜드와의 다른 점은 배송에서도 찾을 수 있습니다. 주문이 들어오면 각각의 주문량에 맞는 탄소 배출권을 구입하여 배송한다고 합니다. 출하시 생산되는 온실가스를 보상하기 위한 방법인데요, 나아가 온실가스를 제거하는 사업에도 기부를 하고 있다고 합니다.





우리가 누리는 작은 것 하나 하나가 어쩌면 다른 곳에서는 생명을 살리는 귀중한 것이 된다는 사실에 놀라지 않을 수 없었는데요, Hand in Hand Soap의 비누처럼 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나눔을 찾아보는 노력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자료출처: http://handinhandsoap.comhttp://shopwithmeaning.org



by 펭귄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