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신생아를 살리는 푸른 빛 Lightsaver


매년 수 천, 수 백만 명의 신생아가 황달로 목숨을 잃는다고 합니다. 이는 새로 태어나는 아기 6명 중 한 명이 걸린 높은 수치인데요. 이러한 황달은 2-3일동안 파란 빛을 쬐는 광선요법을 통해 금방 나을 수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개발도상국에는 이 아이들을 치료할 수 있는 광선치료기를 구하는 것 부터 유지하는 것까지 쉬운일이 아닌데요.



D-Rev에서는 더 많은 아기들을 살리기 위해 개발도상국의 상황에 맞는 제품, 바로 Brilliance라는 광선치료기를 개발했습니다. 



인도나 나이지리아의 몇몇 병원들은 신생아를 치료할 수 있는 광선요법 장치를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신생아 50명을 치료하고 나면 전구의 수명이 다해버리기 때문이 장치들은 대부분 전구가 망가져 쓸 수 없는 상태라고 합니다.



게다가 일반 광선 치료기 같은 경우에는 위의 그림과 같이 전구를 구한다고 해도 파란색의 전구를 구하기 쉽지 않아 파장이 고르지 않은 빛으로 치료받기도 합니다. 이렇게 되면 황달에 걸린 아기들에 대한 치료가 더디고, 어려워진다는 문제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에 비해 Brilliance는 수명이 긴 LED 전구를 사용해 일반 전구보다 두 배정도 적게 전기를 사용하고, 전구를 갈지 않은 상태에서 약 1,000명의 아기들을 치료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정전시에도 약 8시간동안 내장된 배터리로 작동할 수 있다고 하는데요. 바로 개발도상국의 전력 상황까지 고려한 디자인이랍니다. 



또한 30군데 이상의 병원 의료진들의 의견을 수렴해 다양한 병원 환경에서도 간편하고 유연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되어있습니다. 그리고 가격면에서도 일반 광선요법 장치는 300만원이 넘지만, D-Rev의 Brilliance는 40만원으로 3배 이상 가격을 낮춰 더 많은 병원에 보급하여 더 많은 신생아를 살릴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지금까지 약 1만 5천여명의 아기들이 Brilliance로 생명을 구할 수 있었습니다. 위의 사진 속 아기가 바로 Brilliance를 이용해 황달을 치료한 첫번째 아기라고 합니다. Brilliance로 치료받은 첫 번째 아기인 만큼 D-rev에서는 아이의 예명을 'HOPE', '희망'이라 붙였다고 하는데요. 이 아이를 시작으로 전 세계의 아이들에게 희망이 번져나가길 바랍니다. 


지금까지 개발도상국 주민의 입장에서, 그들의 생활에 초점을 두고 생명을 살리는 디자인을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 <세상을 구하는 디자인>을 살펴보셨는데, 어떠셨나요? 이 글을 통해 뭔가 큰 것이 변하지 않더라도, 우리가 나눌 수 있는 진정한 도움이란 무엇일까 한 번 더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세상을 구하는 디자인

1. 생명이 담긴 냉장고(바로가기)

2. 우유통과 깔때기를 하나로!(바로가기)



출처 D-rev, Wired UK 

by 사슴발자국




Posted by slowalk

우리는 매일매일 디자인과 기술이 접목된 문화속에 살아가고 있습니다. 스마트폰, 자동차, 냉장고 등 눈을 돌리고 손을 뻗으면 최첨단 기술을 바로 접할 수 있죠. 하지만 지구 곳곳에는 아직도 우물 물을 기르기 위해 왕복 두시간을 걸어 물 한통을 길어오는 아이들이 있고, 전기가 잘 들어오지 않아 낮에도 컴컴한 실내에서 생활해야하는 집들이 있습니다.


이들에게 도움을 주고자 일반 가정에서 사용하는 정수기를 떼어다 주거나, 티비, 냉장고 등 전자제품을 그대로 전해준다면, 과연 그들의 삶도 풍요로워질까요? 우리의 시점이 아닌, 그들의 시점에서 삶을 바라본다면, 보다 현실적인 도움은 무엇일까요? 슬로워크는 개발도상국의 상황에 맞는 도움이 그들의 삶을 풍요롭게 만들어줄 디자인을 소개하고자 4회에 걸쳐 [세상을 구하는 디자인]을 발행할 예정입니다. 오늘은 그 첫 회, "생명이 담긴 냉장고(Passive Vaccine Storage Device)" 입니다.


냉장보관되지 않은 백신, 혹은 온도 관리에 문제가 있었던 을 사용하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요?





한해 150만명의 어린이는 예방접종을 맞지 못했거나, 효과가 떨어진  때문에 충분히 예방이 가능한 질병으로 사망합니다. 이러한 일이 벌어지는 원인은 무엇일까요? 개발도상국의 경우 마을마다 전기시설이 충분치 않아 냉장고에 을 보관하더라도 접종이 되기도 전에 상해버리거나, 의약품 자체의 수급이 불안정하기 때문입니다.





섭씨 2~8℃에서 온도가 조금이라도 올라가거나 내려가기만 해도 접종효과가 감소한다는 . 모든 아이들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전기가 필요 없는  냉장고를 만든 팀이 있습니다. 바로 빌게이츠와 Intellectual Ventures Lab이 협력한 그룹, Global Good입니다. 


Global Good의  냉장고는 개발도상국의 시점에서 만들어졌습니다. 낮은 전기 보급률이 대부분인 개발도상국에 필요한 적은 유지비의  냉장고는 얼음과 특수 구조로 냉장고를 설계되어 전기 없이도 한달 넘게, 약 50일 동안 을 보관할 수 있다고 합니다. 





어떤 방법으로 전기 없이, 한 달 넘게 의 온도를 지킬 수 있을까요? 사진에 보이는 것과 같이  주변을 감싸고 있는 8개의 플라스틱통이  온도를 지키는 방법 중 한 가지 입니다. 바로 이 안에 물을 얼려 을 감싼 것이 그 방법인데요, 이 얼음통 8개로 지켜지는 생명의 힘이 어마어마합니다.





또한 내부는 마치 인공위성이 우주 공간의 극한의 온도에서 본체의 온도를 일정하게 유지하기위해 얇은 알루미늄으로 포일로 박을 씌운것과 같이 알루미늄으로 쌓여 있습니다. 그리고 내부가 진공상태로 밀봉되어있어서 온도를 낮게 유지하는데 효과적이라고 합니다. 또한 입구를 12cm만들어 내부로 공기가 잘 들어갈 수 없는 구조로 만들었습니다. 이런 작은 장치들의 조합은 냉장고 내부 온도를 2~8℃로 한달 이상 일정하게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 숨은 조력자들 이랍니다.




한 대의  냉장고에는 300여 개의 서로 다른 을 넣어 보관할 수 있는데요, 이 작은 냉장고 안에 300여명의 아이들의 생명이 담겨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겠죠?



백신 냉장고를 방송 사회자에게 설명하고 있는 빌 게이츠 




아직도 수 백 만명의 아이들이 작은 의 도움을 받지 못해 생명이 꺼져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렇게 그들의 삶들 들여다보고, 주변 환경에 맞는 기술과 디자인을 통해 세상을 구하는 디자인이 지구 곳곳에서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더 먼 미래에는 모두가 웃음이 가득한 세상을 만들어 나가는 그 날이 기다려집니다. 



출처 : Intellectual Ventures, Intellectual Ventures Lab, CBS NewsWired UK



by 사슴발자국





Posted by slowalk




현재 우리는 1년에 14TW(테라 와트)의 에너지를 사용합니다. 그리고 2050년즈음엔 인구가 증가함에 따라 16TW의 전기가 필요하게 되지요. 이때 필요한 에너지는 수력, 원자력, 파력(파도), 지력, 바이오매스, 풍력 등 다양한 방법으로 얻을 수 있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늘어나는 에너지 소모량에 맞추려면 원자력 발전소를 1.5일 마다 하나 씩 만들어내야 16TW의 전기를 만들어낼 수 있을거라 합니다.


그렇다고 원자력 발전소를 계속 세우기엔, 체르노빌, 후쿠시마 원전 사고와 같은 재앙이 닥쳐올지 모른다는 불안감과 어마어마한 자본이 필요하기 때문에 무턱대고 발전소를 세울 순 없습니다.






이런 에너지 생산과 소비의 딜레마 속에서, 화석과 원자력 에너지의 대체 에너지로 1년에 800TW의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태양에너지가 거론되곤 했는데요. 무궁구진한 에너지 자원으로 사용될 수 있는 태양에너지 이지만 에너지 시장에서는 단 0.1%밖에 사용되지 않는다고 합니다.


왜일까요?


그 이유는 바로 태양광을 모아 전기 에너지로 바꿔주는 '패널의 가격'과 태양이 떠올랐을 때, '밝은 낮'에만 전기를 사용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바로 이점이 태양이 지닌 엄청난 에너지양에도 불구하고 석유나 석탄, 원자력 같은 에너지를 더 많이 사용하고 있는 이유랍니다. 그렇다면 태양에너지를 '저장'할 수 있게 된다면 어떻게 될까요?





MIT 대학의 단 노체라(Dan Nocera) 교수와 그 연구팀은 '인공 잎'을 만들고 있습니다. 노체라 교수는 전 세계의 에너지 문제를 올림픽 대회 규격의 수영장 물만 있으면 해결 할 수 있다고 하는데요. 어떻게 수영장을 채울 수 있는 양의 물로 전 세계의 에너지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까요?



The Artificial Leaf | Jared P. Scott & Kelly Nyks from Focus Forward Films on Vimeo.



'인공 잎'은 식물이 물과 빛 만으로 스스로 살아갈 수 있는 것처럼 태양 빛으로 물을 산소와 수소로 분리해 자연에서 수소에너지를 얻을 수 있도록 설계된 아주 작은, 태양전지입니다. 합성된 수소는 연료전지에 저장되고, 이 저장된 수소 에너지로 다른 전자제품을 사용할 수 있는 전기를 만들어낼 수 있습니다. 이렇게 만들어진 인공 잎은 자연에서 자라난 잎 보다 열배나 효율적이라고 하는데요.


'인공 잎'을 이용하면 석유, 석탄, 원자력발전 등 자연을 훼손시키며 만든 에너지를 사용하지 않아도 모두가 전기를 쓸 수 있는 것이죠. 또한 전기를 만드는 설비를 갖추지 못한 개발도상국에서도 활용할 수 있다고 하는데요. 그게 가능한 이유는 바로 이 인공잎의 크기가 작고, 그 구조를 실리콘과 전자, 화학 촉매제와 같은 저렴한 재료로 만들 수 있기 때문입니다. 



물 1갤런(3.7리터), 즉 1.5리터 페트병 두 개 분량의 물과 햇빛만 있다면 개발도상국에 있는 한 가정에서 하룻동안 필요한 양의 전기를 생산할 수 있답니다. 



 "Our goal is to make each home its own power station," 

우리의 목표는 각 가정마다 발전소를 갖게 하는 것 입니다. 


 "One can envision villages in India and Africa not long from now purchasing an affordable basic power system based on this technology."

이 기술을 이용한다면, 인도나 아프리카의 마을이 많은 돈을 들이지 않고도 기본 전력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는 세상이 머지않아 올 것입니다. 



노체라 교수의 연구팀은 인공잎으로 만든 전기를 더 많은 사람들과 나누기 위해 인도의 타타그룹과 계약을 맺었습니다. 일반적으로 발전소를 짓기 위해 필요한 거대한 규모의 자본과 부지 대신 소규모의 발전소를 만들어 개발도상국의 작은 마을마다 보급하는 것이 목표라고 합니다. 많은 기술들이 실험실에서 잠자고 있는 상황에서 전 세계의 에너지 문제를 해결 할 수 있는 기술이 널리 퍼질 수 있다는 것에 그 의미가 큰 것 같습니다. 



Dan Nocera: Personalized Energy from PopTech on Vimeo.



출처 :  PopTec Focus Forward Films, Wired UK

by 사슴발자국


Posted by slowalk

매 1분마다 1명씩 화장실의 부족으로 죽는다는 통계결과가 있습니다. 어딜가나 공중화장실을 쉽게 찾을 수 있는 우리나라에서는 낯선 이야기일테지만, 화장실 부족의 위기를 겪고 있는 개발도상국에서는 흔한 이야기라고 하네요. 얼마전 슬로워크에서도 26억명을 위한 화장실(http://v.daum.net/link/33524494) 포스팅을 했었지요. 오늘은 화장실의 재발견이라는 인포그래픽을 소개해드릴려고 합니다.





최근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에서는 "화장실의 재발견 박람회"를 개최하여 환경적이고 지속가능한 화장실을 선정하였습니다. 수상작품은 개발도상국들에게 보급될 예정이라고 하니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습니다. 이 밖에도 다양한 방법들을 통해서 화장실 문제가 단순한 위생의 문제뿐만이 아닌 환경, 물, 안전의 문제로 확대되어 인식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REINVENT THE TOILET"도 이러한 노력의 하나로 만들어진 인포그래픽입니다.





이 인포그래픽은 보는 사람들이 하나씩 클릭하면서 현재와 미래의 변화를 눈으로 쉽게 확인할 수 있게 구성되어 있습니다. 첫 화면에서는 화장실의 재발견을 통해서 수백만의 목숨을 구하고 빈곤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려주고 있습니다. "LEARN HOW"버튼을 클릭하면 아래의 화면이 나옵니다.





현재의 화장실 실태에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화장실 사용과 처리, 수송, 활용 등 총 4가지로 알기 쉽게 설명하고 있습니다. 좀 더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아직도 세계 인구의 1/3은 깨끗한 화장실을 사용하지 못하고 있다는 내용과, 1인당 하수구 처리 및 유지 비용은 1,000달러라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다음 내용은 세계 인구의 1/7은 어떠한 화장실도 사용하지 못하고 있다고 합니다. 또 쓰레기의 80%는 강으로 흘러들어간다고 하니 물의 오염이 곧 식수의 오염인 곳에서는 심각한 건강문제들이 발생할 것 같네요.





다음은 앞으로 변화될 화장실의 모습니다. 적은 비용으로 화장실을 사용하여 경제적인 부담을 최소화하고 비위생적인 방법으로 비우는 화장실이 아니라 깨끗하고 안전한 처리를 통해 한 가구당 10달러의 비용이 감소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또한 개발도상국들은 투자금액을 보장받고 나아가 수익까지 낼 수 있으며, 똥의 재활용을 통해 폐기물 0%를 달성할 것이라고 하네요.


실제로 화장실 재발견 박람회에는 적은 비용으로 지속가능한 화장실 모델들이 출품되었는데요, 단일가정에서 사용이 가능해야 하며 5센트 미만의 비용이 들고, 물에 의존하지 않는 화장실이어야 한다는 까다로운 조건들이 있었지만 다양한 화장실들이 출품되어 경쟁이 치열했다고 합니다. 1등은 태양열 전지를 이용하여 분뇨 찌꺼기를 비료로 바꾸는 화장실이 차지했다고 하네요.





세계 총 인구 70억명 중 화장실 부족의 문제를 겪고 있는 인구는 26억명에 달한다고 합니다. 인간의 가장 기본적인 욕구조차 쉽게 해결할 수 없는 사람들이 겪고 있는 고통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것 같은데요, 하루빨리 이 지속가능한 화장실들이 제자리를 찾아가 화장실로 문제로 고통받는 사람들이 조금이라도 줄어들길 바랍니다.




자료출처: http://www.gatesfoundation.org/infographics/Pages/reinvent-the-toilet-info.aspx

 


 

by 펭귄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매일 수천톤의 멀쩡한 의료 장비들이 그냥 버려지고 있다면...

거짓말처럼 들리신다구요?

 

실제로 미국에서는 사용되지 않은, 소독된 의료도구들이 엄격한 규제를 이유로 버려지고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그 반대편 나라, 콩고나 아이티 등의 가난한 개발도상국에서는 그런 작은 의료도구조차도 없어 목숨을 잃는 아이들과 사람들이 허다하죠.

 

 

과연 저 사진속의 장소가 병원일까 의심이 들 정도로 낙후된 모습입니다. 우리 병원의 모습과는 확연한 차이를 보이는군요. 그런데 이렇게 국제적으로 발생하고있는 아이러니한 상황의 심각성을 파악하고 그 문제를 해결토록 만들어진 단체가 하나 있습니다. DOC2DOCK<http://www.doc2dock.org/>이라는 NPO단체.

 

 

  

DOC2DOCK은 우선 미국 내 100개 이상의 병원에서 온전한 새것의 형태로 버려질 의료도구들을 모읍니다. 기부를 받기도 하고, 개인적으로 모으기도 한다네요. 하지만 이렇게 모아진 도구들도 무조건으로 개발도상국에 보내지는 것이 아니라 엄격한 기준에 따라 자원봉사자들의 도움으로 또 한번 선별되어집니다. 그 후 개발도상국의 병원에서 필요로하는 물품들을 파악해 모아진 물건들을 적절하게 연결시켜 안배합니다. 

의료도구들은 콘테이너를 통해 전달되어지는데, 500,000달러 가치의 의료도구를 보내는데, 약 25,000달러가 사용된다고 합니다. 약 1달러로 20달러가치만큼의 의료장비를 보낼 수 있다는 이야기죠.

  

 

버려지는 의료장비나 도구들을 모아 사람들의 생명을 살린다... 멋진 일이네요. 그렇게 2005년부터 이 일을 시작해온 DOC2DOCK은 지금까지 아프리카나 아이티의 병원에 25개정도의 콘테이너를 보내왔고 그것으로 약2백만명의 사람들을 살려냈습니다. 엄청나죠?

 

조금 더 자세한 내용을 알고싶고, 여러분도 참여하고 싶다면 아래의 QR코드를 여러분의 스마트 폰에 인식시켜보세요~ 

 

 

 by 토끼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개발 도상국에서 가장 가슴 아픈 문제 중 하나인 영아 사망률.

그 중에서도 우간다는 1세 이전 영아의 사망률이 1000명 당 77명으로,

세계에서 가장 높은 영아 사망 비율을 가진 국가라고 합니다.

미국 6.3명, 영국 4.8명에 비교해보면 그 심각성을 더욱 느낄 수 있습니다.

 

 

우간다의 영아들에게 꼭 필요한 것이 있다고 하는데요, 체온을 조절하여 건강을 지켜줄 수 있는

담요가 그것이지요. 아기들에게 온기 못지 않게 중요한것은 부모들의 관심과 보살핌이라 할 수 있는데요,

의료 혜택이 적절히 지원되기 힘든 개발도상국에서는

이러한 건강에 관련된 정보교육이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이라고 합니다.

 

 

 

아기에게는 온기가 필요하고, 부모님들에게는 신생아 건강에 관한 정보가 필요합니다.

 

 

 

 

 

 

 

이 두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을 수 있는 담요가 있어 소개해드리려합니다.

바로 '정보담요(The Information Blanket)' 그것인데요.

 


담요에는 심플한 그래픽으로 표현된, 기본적인 신생아 건강에 관한 정보가 담겨져있습니다.

 

하루 8-12회의 모유 수유 지침, 아기의 발육 단계, 아픈 아기의 증상(의식불명, 경련, 고열...)

시기별 권장 예방접종 등의 정보를 담고 있습니다.

 

 

 

 

 

 

 

 

 

 

신생아의 건강, 생명과 직접적으로 관련된 아주 생생한 인포그래픽이지요.^^

정보와 교육의 혜택으로부터 소외된 사람들에게 쉽고 간편하고 친절하게

정보를 전달할 수 있는 훌륭한 아이디어입니다~! 

 

 

 

 

 

 

 

 



사이트를 통한 기부를 통해, 정보담요를 우간다의 신생아와 부모님에게 전달할 수 있습니다.

 

소장용으로 직접 구매를 원할 시에는, 담요 기부 가격의 두배 이상의 금액을 내고

1+1의 개념으로 우간다의 신생아와 나눠서 사용할 수도 있고요.^^ 

 

우간다에서 시작되었지만, 다양한 언어로 세계 각 개발도상국에 배포될 계획이라고 하네요~!  

 

 

 


이미지 출처 | theinformationblanket.org

 

by 다람쥐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오늘날 십억 명이 넘는 사람들이 필요로 하는 것.

그렇지만 부족한 것.

바로 안경입니다.

안경을 쓰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간혹 안경을 어디에 두었는지 찾지 못할 때, 제대로 보지 못하는 불편함이 얼마나 큰 지

경험들을 해보셨을 겁니다.





이런 안경을 접하지 못해서 환하게 세상을 보지 못하는 사람들이 우리 주변에는 많이 있습니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Adlens사는 획기적인 아이디어를 고안해냈죠.



바로 렌즈에 액체를 삽입하고 누구나 안경에 달린 다이얼을 돌려서 도수를 쉽게 조절할 수 있는 안경!



이 독창적인 발명품은 특히 안경에 대한 수요가 높지만 공급이 원할하지 않은 발전지역, 개발도상국에 공급될 예정이랍니다. 쉽게 도수를 바꿀 수 있기 때문에 대량으로 제작한 상태에서 배포하는 과정이 단순하고, 그에 따른 비용도 절감할 수 있지요

이 액체렌즈의 원리는 간단합니다~ 강한 플라스틱 렌즈사이는 속이 텅 비어있습니다. 여기에 굴절률이 높은 액체를 넣고, 이액체가 많으면 많을수록 도수는 높아지고 액체가 적게들어가면 도수는 낮아지는 원리지요. 옆에 다이얼을 이용해서 액체를 빼낼 수 있다고 합니다. 처음에 액체가 들어있는 상태에서 자신의 시력에 맞추기 위해서 다이얼을 돌리면서 도수를 맞추면 되겠죠?


세상을 보는 눈을 밝혀주는 액체렌즈 안경! 

이 소식을 듣는 우리의 눈도 환하게 밝혀주는 기분이 드네요~!



출처:http://www.adlens.com/home/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