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적인 공연, 창의교육, 커뮤니티 디자인 영역의 융합과 확장을 통해 사회 각 분야와 네트워킹하는 문화예술 사회적기업 노리단이 프랑스에 다녀왔습니다. 한국의 봄 협회가 주최하고, 노리단과 주불 한국문화원이 공동주관하는 '한국의 봄' 페스티벌에 참가하러 낭트에 다녀왔습니다. 


> 더 읽어보기: 한국의 봄은 지나갔지만, 프랑스 낭트에선 '한국의 봄' 축제가 계속된다!



 

프랑스에서 사용할 홍보물이 필요했던 노리단이 슬로워크를 찾아왔습니다. 그래서 국문, 영문, 불문이 함께 적힌 노리단 브로슈어를 만들게 되었습니다.


이번 작업은 브로슈어와 포스터의 형식을 함께 취하는 형태로 만들었습니다. 펼치면 성인 남성의 상반신을 가릴 수 있는 정도의 포스터가 되고, 접으면 손으로 넘겨서 볼 수 있는 브로슈어가 됩니다.  



불꽃놀이 컨셉(main image)


매일매일이 축제하듯 즐거운 노리단 = '불꽃놀이'


5가지 형태의 불꽃놀이는 '노리단'의 5가지 주요 사업을 상징합니다. 다섯 가지 사업이 한데 모여 '노리단'이라는 공동체를 이루듯, 색색의 불꽃놀이가 동시에 밤하늘을 장식하며 축제의 밤을 여는 순간을 표현하였습니다.  



5가지 주요 사업 아이콘


앞면

뒷면(포스터로 활용 가능)



이렇게 프랑스에 다녀온 노리단이 이번주 금요일(7/5)에 서울에서 '한여름밤의 Social Affair'라는 제목의 공연을 한다고 합니다. 그것도 무료 공연이라고 하네요. 


2013 사회적기업 주간행사의 일환으로 준비된 이번 공연은 소셜 비즈니스에 관심을 갖고 있거나 사회참여활동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 뿐만 아니라 취업과 창업을 준비하는 일반 청년들에게 소셜 비즈니스에 관한 정보를 공유하고 이해를 도모하는 행사로써 음악공연과 특별전시로 구성된 융합형 축제입니다. 


노리단 이외에도 다양한 팀들의 공연을 즐길 수 있는 기회입니다.




> 참가신청(무료): http://onoffmix.com/event/16845


노리단이 여는 문화예술의 미래를 기대해 봅니다.




by 고슴도치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무더운 여름, 노천광장에서 앉아서 시원한 커피 한잔을 즐기는 여유를 즐기고 있던 당신.

당신은 그냥 휴식을 즐기고 있던 것 뿐이지만,
본인도 모르는 사이에 어느덧 악보위의 음표가 된다면?!!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





평범해보이는 광장의 계단




계단에 앉는 순간, 오선지위 음표가 됩니다.~





당신이 앉아서 휴식을 취하는 사이, 그들이 등장합니다.




짠짠~♪  짜라짜잔~ ~♬



그들의 공연을 감상해보시죠~!







더운 여름, 그들의 선율을 듣고 있노라면 시원해지는 기분이 듭니다.

당신에게 잠시의 시원한 음악을 들려주는 이 그룹은 스위스의 액티비스트 예술가 Navid Tschoop가 조성하였습니다.


그의 예술작품은 전시장을 벗어나서 사람들과 함께 상호반응하며 시민들에게 기쁨을 선사합니다. 더욱이 이 인터랙티브한 연주작품은 크리스마스 금융위기 캠페인의 일환으로 진행되었답니다.^^



광장의 빈 계단이 오선지의 빈 곳을, 사람들이 채워져 있는 부분이 악보의 음표역할을 합니다. 이 실시간 오선지를 그대로 연주하는 것은 아니고, 음악가의 자의적인 해석을 통해 한단계 걸러져서 연주된다고 하네요^^






만약에 사람들이 일렬로, 일정한 간격으로 앉아 있으면 어떻게 연주해야 하는 걸까요?
아래와 같은 악보가 되는 셈일까요? ^^;;;



무더운 여름~ 기분을 상쾌하게 만들어주는 도심속 연주였습니다.^^



출처: http://www.navid.ch/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