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에게 2012년 올림픽 개최권을 놓고 패배했던 파리.

 

 

 

개최권 심사를 위해 거대한 올림픽 경기장 부지까지 마련해놓았던 파리시로서는 런던에게 올림픽 개최권 경쟁에서 패한 것이 아주 자존심 상했을텐데요, 파리시에서 원래 올림픽 경기장을 지으려 했던 곳이 지금 어떻게 변화하고 있는지를 보고 나면, 올림픽을 개최하지 않게 된 것이 오히려 잘된 일인지도 모르겠습니다.

 

2012년 올림픽의 근거지가 될뻔 했던, 그리고 이전에는 공업용 창고들이 모여있었던 Clichy-Batignolles 지역은
이제 마틴 루터 킹 Martin Luther King 공원이 되었기 때문입니다.

 

 

 

 

지금은 축구 하는 사람들, 풀밭 위의 나무 의자에 앉아 쉬는 사람들, 피크닉 나온 가족들, 그리고 스케이트보드를 타는 어린아이들로 가득하다고 하네요. 공원의 반대편 정원은 사람들의 출입을 제한하고 <이쪽의 식물들은 휴식기간을 갖고 있습니다> 라는 팻말이 붙어 있고요.

 

공원에는 지금 목련, 체리나무, 사과나무 등 6백24그루의 나무와 5천6백그루의 관목, 4만7천개의 구근 식물들, 그리고 8천4백 평방미터에 달하는 잔디가 서식하고 있습니다. 허브와 채소, 꽃들은 물론이고요.

 

 

 

 

 

'탄소발생 제로'를 목표로 여전히 조성작업이 계속되고 있는 이 공원에는 앞으로 태양열발전소와 풍력발전기, 빗물 저장고, 재활용된 소재로 만들게될 산책로 등이 들어설 예정입니다.

 

아파트와 가게, 학교, 지하철역도 이 지역에 들어설 예정이지만 이 공원의 가장 기본적이고 기초적인 개념인 생태성과 친환경성은 언제나 지켜나갈 것이라고 하네요.

 

대도시의 한켠에 자리잡은 진정한 녹지공간, 그 자연스러움이 참 보기좋습니다. :-)

 

(이미지 출처 | Jennifer Hattam)

 

by 살쾡이발자국



Posted by slowalk
누군가를 위해서 뜨개질을 해 보신 적이 있으신가요?  뜨개질에는 그것을 만드는 사람의 정성과 사랑이 듬뿍 담기기 마련입니다. 이런 뜨개질에 담기는 사랑스러운 마음을, 도시의 설치물에 그대로 적용한 작품이 있어 소개하고자 합니다.







영국의 디자인 회사 HKD에서 만든  뜨개질설치물 Giant Knitting Nancy 입니다.
 이름 그대로 거대한 뜨개질 설치물인데요. 사용자가 직접 줄을 엮어서 이 설치물을 확장시켜 나갈 수 있습니다. 이 사용자 참여적인 설치조각은 조형적인 설치조각물로도 그 역할을 수행하지만, 실제로 공원이나 해변의 사람들에게 쉴 수 있는 보조도구로 작용합니다.







이 디자인은 영국의 디자인페스티발에서 처음 선 보였습니다. 페스티발을 보러 온 관객들은 이 거대한 뜨개질을 실제로 참여해가면서 만들었고, 그 안에 설치된 공에 앉아서 휴식을 취할 수 있었습니다. 이 디자인은 실제로 사랑하는 마음을 가지고 뜨개질을 해서 선물로 주는 것에 착안해서 디자인 되었다고 합니다. 도시 속 공원에서, 누군가를 아끼는 마음으로 뜨개질 하고, 자신이 만든 설치물위에서 휴식을 취한다면, 마음도 몸도 편안해질 것 같습니다.






출처: http://www.superblue.co.uk/archives/news/the_giant_knitting_nancy.html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