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정류장에 정차하는 버스의 정보가 제대로 되어있지 않다면 어떨까요? 하염없이 버스를 기다리다 시간을 낭비하게 되는 일이 빈번하게 생기겠죠? 브라질은 큰 면적과 많은 인구만큼 수많은 버스정류장이 있습니다. 하지만 지속적인 경기 침체로 인해 관리가 제대로 되지 못하고 있는데요. 그중 가장 큰 문제는 잘못된 정차 버스 정보입니다.  





정류장이 많은 만큼 사용자들의 불편과 불만은 이루 말할 수 없습니다. 외곽 지역일수록 그 관리는 더 소홀한데요. 포르투 알레그리(Porto Alegre) 마을의 사람들은 정부에 지속적으로 요청했지만 이 문제는 해결되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결국 마을 사람들은 스스로 해결하고자 했습니다. 재정적으로 어려운 그들의 해결책은 각 정류장을 잘 아는 사람이 정차 버스 정보를 기입하는 정도였습니다. 하지만 이 작은 프로젝트는 사회 전반적으로 고무되었고 거주자와 사용자에게 큰 도움을 주었습니다. 





마을 주민의 자발적인 움직임에 영감을 받은 디자인 에이전이 그래픽 회사인 All Signs는 방대하게 수집한 버스정차정보를 스티커로 만들었습니다. 대중교통회사인 EPTC의 도움을 받아 제작된 스티커에는 ‘Que Ônibus Passa Aqui?’(이 정류장에 정차하는 버스는?) 제목과 버스가 어떤 정류장을 거쳐 가는지에 대한 내용을 기입하는 메모공간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마을 주민들은 스티커를 이용해 각자 파악하고 있는 정차 버스에 대한 정보를 기입하여 해당 정류장에 붙이기 시작했습니다. 버스라인에 따라 색으로 구분된 스티커는 주민들의 정차 정보를 공유하는 플랫폼 역할을 하는 것이죠.





프로젝트는 작은 시골 마을을 벗어나 브라질 곳곳으로 퍼져나갔습니다. 가능한 많은 사람들에게 프로젝트를 알리기 위해 동영상을 만들었고 이를 널리 알리기 위해 페이스북 이벤트를 진행했습니다. 이 계획은 며칠 만에 20개 이상의 도시로 퍼져나갔고 6,000개 이상의 스티커가 게시되었다고 합니다.





우리가 사는 세상은 언제나 어려움이 따릅니다. 브라질과 한국의 현 상황이 같은 종류는 아니지만 다르다고만은 할 수 없죠.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여 만든 문화는 언제나 강력한 힘을 갖게 되는 것 같습니다. 



출처 : shoottheshit



 by 고라니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저개발국가 내 신생아 사망의 50% 이상은 분만 후 24시간 이내에 발생하며 대부분의 경우 의료시설이 부족하거나 분만 시 열악한 환경에 의해 발생합니다. 이러한 열악한 환경 속에서 신생아 사망율을 어떻게 감소 시킬 수 있을까요?  이런 고민에 대해 공감하고 있던 빌게이츠는 다국적 디자인회사인 'Frog'에 문제에 대한 솔루션을 요청했습니다. Frog는 연약한 신생아와 그들의 어머니를 도와줄 수 있는 전천후 시스템의 프로토타입 [Healthy Baby Kit]를 그 해답으로 내 놓았습니다.





디자이너들의 신생아 사망에 관련된 시각은 현재 저체온증, 설사병 및 비위생적인 의료장비에 대한 해결책 등 임시방편에 머무를 뿐입니다. 하지만 융합된 해결책이 모두 엮인 방식으로 접근해야 좀 더 나은 효과를 가지고 올 수 있습니다. 


안타깝게도 24시간 내에 사망하는 신생아들을 분만 시 구하기엔 너무 늦습니다. 신생아의 생존율은 아이가 미숙아로 태어나지 않고 영양이 충분히 공급되어 있었던  상태이며, 저체중이 아니어야 높습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임신 초기부터 임신 기간 전체인 39주 동안 그리고 분만 후 몇주간 지속적인 도움이 필요합니다. [Healthy Baby Kit]는 임신초기, 임신기간, 분만 후 각각 필요한 물품들을 묶은 패키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저개발국가 산모들의 가장 큰 장애물은 의료시설이 미비하여 주기적인 진료를 받지 못하는 상황입니다. 그러므로 임신상태를 확인하거나 태아의 건강을 확인할 수 있는 기회를 갖기 어렵습니다. 뿐만아니라 임신기간 동안 올바른 영양을 섭취할 수 있는 조언 또한 받기 어렵고 분만을 위해 가장 가까운 병원에 가려면 약 32km를 걸어가야하는 실정입니다.


초기 임산부들에게 휴대 가능한 물품들을 제공하여 자신을 스스로 도울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이 키트의 핵심 아이디어입니다 . 이와 같은 휴대 물품에는 4가지 각각 다른 섹션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임산부를 위한 보충제, 영양 보충제, 임산부에게 필요한 임신에 대한 정보 등이 포함 되어 있습니다.





보충제 같은 경우 일정 기간이 지나면 모두 소진을 하기 때문에, 소진이 될 경우, 이를 이용하는 예비 어머니들이 연락을 취해 3개월 마다 재 보급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또한 전화번호도 명시가 되어있기 때문에 임신에 대한 추가적인 음성 및 문자 안내를 받아 볼 수 있습니다. 이런 정보들은 타 비정부기관이나 의료진들이 좀 더 정확한 상태를 검진하고 이 프로그램을 좀 더 보완 할 수 있는 방책을 마련할 수 있도록 데이터 베이스화 되고 있습니다.





예비 어머니들이 보충제가 모두 소진 될 경우  다시 찾아오는데 문제가 없도록 운송수단을 이용할 수 있는 티켓을 함께 동봉합니다. 또한 자주 방문하는 것을 장려하고 찾아주는 분들에게 감사의 표시로 아기들을 위한 비니를 보급해서 저체온증을 방지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출산에 임박한 산모들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위생적인 환경입니다. 이를 위해 깨끗한 시트, 비누, 장갑, 거즈, 그리고 탯줄을 끊을 수 있는 칼과 묶을 수 있는 실이 포함 되어 있습니다. 이 가방의 단추를 모두 풀게 되면 비위생적인 환경을 어느정도 막는 가림막이 될 수도 있습니다. 추가로 이 안에는 아기들의 저체온증을 막을 수 있도록 '캥거루 케어'라는 모포도 포함 되어 있습니다.





출산 후 필요한 것은 산모와 아이의 영양입니다. 저개발 국가의 아기들은 말라리아나 설사병 등에 쉽게 노출 될 수 있고, 산모는 모유를 위해 충분한 영양공급이 필요합니다. 이를 위해 필요한 영양제와 상비약을 제공합니다.


마지막으로, 이 키트안에 포함 된 것 중에는 '가임주기 표시 구슬' 이란 것이 있습니다. 색으로 구분되어 있는 구슬들은 날짜와 가임주기를 통해 임신을 하는데 도움을 주는 목적에 만들게 되었습니다.





[Healthy Baby Kit]에는 응집된 식별체계가 구비되어 있는데요, 각각 따로 구분되어 있는 요소들을 색, 모양, 특정한 그래픽 요소로 묶어 구분할 수 있게 구성했습니다. 이러한 이유는 문맹률을 고려했을때 패턴이나 기호 그리고 이러한 것들을 어두운 색깔로 표현함으로서 시간이 지나는 것을 시각화한 것입니다.



출처 : design mind



by 고라니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뉴욕의 사업가였던 스캇 해리슨(Scott Harrison)은 아프리카를 여행하는 도중에 전기와 수도 시설 없이 오염된 물을 사용하는 상황을 보게 됩니다. 오염된 물 때문에 병들어 죽어가는 사람들을 보고 물 나눔을 실천하는 비영리기구를 만듭니다. charity water라는 기구로, 슬로워크 블로그에서도 한 번 소개된 적 있습니다.(바로가기)









charity water는 물이 필요한 전세계 20개국에 깨끗하고 안전한 물을 나누기 위해 독특한 프로모션을 기획하고 나눔을 실천합니다 그 중, 현재 진행중인 SEPTEMBER CAMPAIGN POSTER SERIES를 소개하려 합니다.










9월 캠페인 포스터 시리즈는 미국 디자이너 14명이 인도에서 영감을 얻어 디자인한 포스터를 판매하는 캠페인입니다. 판매 수익금은 100% 물기금으로 쓰입니다.

포스터는 20달러로, 현재 14개 중 2개의 포스터가 품절되었고 나머지는 판매중입니다.

그럼 어떤 영감을 통해 디자인된 포스터인지 살펴볼까요?







Spirit of India  Designer: Karen Koch




디자이너의 말: "인도의 본질과 정신을 포착하려 했습니다. 더러운 물을 필터링하는 곳에 시간을 암시하는 모래시계를 적용해 깨끗한 물의 중요성을 나타내려 했습니."








The Lotus  Designers: Yaron & Adva Schoen



디자이너의 말: "연꽃(Lotus)은 인도의 국화입니다. 어두운 물에서 자라는 이 꽃은 종종 먼지와 불순물이 섞인 물에서 자랍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아름답게 피어납니다. 저희는 사람들에게 진흙속에서 꿋꿋히 피어나는 연꽃의 힘을 상기시키고 싶었습니다."








Water  Designers: Rehanah Spence





디자이너의 말:
 "이 포스터는 구자라트(Kutch in Gujarat) 지역의 유목민인 라바리(Rabari) 사람들의 의복 자수 디자인에서 영감을 얻었습니다. 라바리(Rabari) 여성은 자신의 의복에 자수 장식을 많이 하는데, 자수 안에 담는 의미는 그녀와 그녀의 마을에 물의 축복이 깃들기를 바라는 마음이라 합니다. 그와 같이, 저도 그들의 생활여건이 이 프로젝트를 통해 변하기를 바라는 마음이었습니다."








Horn OK Please  Designers: Paul Levy





디자이너의 말: "Horn OK Please"는 사실상 인도의 거의 모든 트럭이나 버스, 택시 뒷부분에 써 있는 문구입니다. ("앞지르려면 경적을 울려주세요"라는 뜻) 이것의 기원은 알 수 없지만 목적은 모두 같습니다. 위험하니 조심하라는 정중한 경고입니다. (경적을 울려 달라고 하는 이유는 워낙 도로교통을 지키지도 않고, 좁은 길 때문에 아예 사이드미러를 닫고 다니는 차들이 많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경적소리가 끊이지 않고 추월이 계속됨에도 사고가 발생하거나 시비가 붙는 경우는 없다고 하네요. 아마 그런 인도의 문화를 표현하고자 한 것 같습니다.)



소개된 것 이외에도 다양한 포스터들이 현재 판매중입니다. 우리나라에서 비슷한 사례로 계간지 그래픽<GRAPHIC>에서 디자이너들에게 포스터를 의뢰해 두 차례 출판한 적이 있었습니다. 그 때에도 포스터는 디자이너가 사회에 목소리를 내기에 좋은 통로라는 생각이 들었었는데요, 이 캠페인처럼 하나의 공통된 목적이 더해지니 의미가 더 깊은 것 같습니다.



출처: http://store.charitywater.org/collections/india-posters





by 하늘다람쥐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음... 노숙자에게 기부를?'

다소 거부감부터 드는 게 사실일겁니다. 서울역이나 영등포역을 가보면 어렵지 않게 만취해 있는 노숙자들과 마주칠 수 있는데요, 안쓰러운 마음에 직접 현금으로 주면 술값으로 다 탕진해버리니 기부해봤자 허무할 뿐이죠. 그러나 이러한 부작용을 해결하려 하면서 노숙자를 좀 더 효과적으로 도우려 했던 이색적인 캠페인이 있었습니다.



영국의 자선 단체 사이먼 온 더 스트릿(Simon on the Street)’의 노숙자를 위한 QR코드 기부 캠페인입니다.






길거리에 QR코드가 인쇄된 종이 박스가 놓여있고, 노숙자를 위한 기부를 하고자 이를 스캔하면 바로 기부 페이지가 연결돼 시민들이 직접 거리에서 이 자선단체에 기부를 할 수 있습니다.






실제 노숙자들을 연상시킬 수 있는 비닐 봉투와 담요, 물통 등을 한데 놓아 사람들의 호기심을 자극하여 이목을 끌 수 있었던 점이 흥미롭죠? 언뜻 스쳐보았을 땐 노숙자의 짐 혹은 쓰레기같아 보이지만 프린팅된 QR코드로 인해 시각적으로 어떤 이벤트가 숨어있음을 인지할 수 있고, 동시에 자연스럽게 노숙자를 위한 캠페인임을 예측할 수 있게끔 유도한 것이죠.





 

아직 우리 사회는 기부 문화에 어색한 게 사실입니다. 이처럼 시민들이 자연스럽게 기부에 참여할 수 있도록 돕는 공익 마케팅이 국내엔 실질적으로 흔치 않은 것도 사실이고요. 그래도 이 같은 캠페인이 지속적으로 국내에 소개되고, 현실에도 점점 행사되어야 우리 사회도 기부 문화가 한층 더 성숙해질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



출처: theinspirationroom.com/daily/2011/simon-on-the-streets-qr-codeshttp://www.simononthestreets.co.uk


by 고래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이 포스터들은 2차 대전 때 미국, 캐나다, 영국, 호주 등에서 배포되었던 일종의 공익광고들인데요,
이때는 물자를 아껴써야 했던 전시 상황 때문에 이런 포스터들을 제작하게 되었겠지만 놀랍게도
'텃밭을 가꾸어 손수 키운 야채 먹기', '운전하는 대신 걷기', '무엇이든 아껴쓰기' '음식 남기지 않기' 등과 같이
오늘 날에도 여전히 귀 기울일 가치가 있는 메세지가 담겨있습니다.

 

여기에 귀여운 빈티지 일러스트레이션도 덤으로 즐길 수 있겠고요 :-)

 

 

 

 

 

 

 

 

 

 

 

 

 

 

 

 

(이미지 출처 | Loyd Alter)

 

 

by 살쾡이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