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0년대 반도체 산업의 주인공은 일본이었습니다. 하지만 빠른 속도로 성장하는 우리나라와 중국의 반도체 산업에 밀려 일본의 반도체 산업은 구조조정을 거듭해왔습니다. 그 결과로 가동을 멈춘 반도체 공장들이 생겨나고 있는데요, 이런 반도체 공장을 첨단기술의 농장으로 새롭게 재활용한 사례가 있습니다. 일본의 요코스카에 위치한 도시바 클린 룸 농장(The Toshiba Clean Room Farm)입니다.



이미지 출처 : business wire



도시바 클린 룸 농장은 약 595평(약 1,969㎡)의 규모이며 특이한 점은 폐쇄형 농장이라는 점입니다. 폐쇄형인 이유는 무균의 상태에서 채소를 재배하기 때문인데요, 근무하는 직원들조차 보호복을 착용한다고 합니다. 또한, 장파 형광등을 통해 빛을 쬐고 일정한 온도와 습도를 유지하는 공조 시스템을 이용합니다. 채소의 성장을 기록하고 모니터링 하는 시스템과 포장단계에서도 살균 시스템을 이용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모든 생산 관리 시스템은 반도체 제조에 이용되었던 것을 기반으로 만들어졌습니다.





농장에서 재배하는 채소는 상추, 시금치(baby leaf spinach), 미즈나(겨잣과에 속하는 일본의 특산 품종), 허브이며, 상추를 기준으로 연간 약 3백만 봉지를 생산할 수 있다고 하네요. 도시바 클린 룸 농장에서 재배된 채소는 특별한 이름으로 일본 곳곳의 레스토랑, 편의점 등에 판매되는데요, 이 특별한 이름과 패키지는 일본의 디자인 스튜디오 넨도(nendo)와의 협업으로 만들어졌습니다. 이름은 '원 위크 샐러드(1 week salad)'입니다.





원 위크 샐러드인 이유는 1주일 동안 보관이 가능하기 때문인데요, 패키지의 형태는 흔히 볼 수 있는 테이크아웃 컵 모양입니다. 컵 위에는 1~31까지의 숫자가 적혀있습니다. 이 숫자는 1일부터 31일까지 즉, 매일매일 새로운 채소를 맛볼 수 있도록 유도하기 위해서입니다. 숫자를 강조하기 위해 1~31일까지 다른 서체와 컬러로 디자인했습니다. 도시바 클린 룸 농장은 지난 9월 30일에 문을 열었으며 첫 출하는 10월 말로 예상된다고 하니 조만간 볼 수 있겠네요. 





버려진 공장을 재활용하여 새로운 공간으로 탄생시킨 사례를 슬로워크 블로그에서도 종종 소개했는데요, 오늘 소개한 도시바 클린 룸 공장은 공간뿐만 아니라 기술까지 재활용했다는 느낌이 듭니다. 또, 사람들이 매일매일 새로운 채소를 간편하게 구매할 수 있도록 한 패키지도 인상적이었고요. 왠지 한번 먹으면 1~31일까지의 채소를 모두 먹어봐야 할 것 같은 느낌이 드네요. :-)



출처 : nendo, psfk



by 펭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건물과 건물 사이의 자칫 버려질 수 있는 공간을 효과적으로 활용한 사례가 있어 소개합니다. 영국의 그레이트 오몬드 스트리트 아동병원(Great Ormond Street Hospital for Children)의 맞은편 건물 외벽에는 기이한 파이프들과 배수관들이 설치되어 있는데요, 이 얽히고설킨 배수관과 파이프들이 아름다운 자장가를 만들어내는 자장가 공장이라고 합니다.





그레이트 오몬드 스트리트 아동병원의 최근 완성된 모건 스탠리(Morgan Stanley) 임상 빌딩은 맞은편의 빌딩과 위치상 매우 가깝게 붙어있습니다. 건물과 건물이 가까이 붙어 있다 보니 답답한 느낌도 들고, 두 건물 사이의 공간은 어쩔 수 없이 버려지는 공간이 되고 말았는데요, Studio Weave는 이런 버려진 공간을 최대한 활용하고자 복잡한 파이프들로 이루어진 '자장가 공장'을 생각해냈다고 합니다. 1930년대 지어진 맞은편의 빌딩은 15년 뒤에는 철거될 예정이라고 하니 자장가공장을 볼 수 있는 시간도 15년밖에 남지 않은 것 같네요. 





자장가 공장은 복잡한 파이프와 배수관 시스템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되었습니다. 건물 외벽의 파이프들을 제거하지 않고 그 위에 자장가 공장의 파이프들을 덧댄 구조로 기존의 건물과도 조화롭게 보이도록 디자인된 점이 특이한 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10층 건물 높이의 거대한 공장은 마치 파이프들이 복잡하게 얽혀있어 소리가 난다는 사실 자체가 신기해 보이기도 하네요.





아무래도 병원 가까이, 또 건물 외벽에 설치되다 보니 소음 문제가 발생할 수밖에 없겠죠. 어떤 이에게는 자장가가 다른 이에게는 소음이 될 수도 있으니까요. Studio Weave에서는 이러한 문제점에 대한 대책으로 나팔이나 꽃잎모양의 스피커를 생각해냈습니다. 가까이 귀를 갖다 대야만 소리를 들을 수 있는 원리지요. 또 다른 대책으로는 건물 내부에서는 소리를 들을 수 없고, 라디오 주파수를 맞추면 노래를 들을 수 있다는 점입니다.





이 자장가 공장에서 나오는 음악들은 작곡가이자 사운드 아티스트인 Jessica Curry의 도움으로 완성되었습니다. 최근에는 아이들과 함께 만드는 자장가 프로젝트도 구상 중이라고 하네요. 





한창 뛰어놀 나이의 아이들이 오랜 시간 동안 병원에서만 지내다 보면 쉽게 우울해질 수밖에 없다고 합니다. 이런 아이들에게 자장가 공장은 세상과 병원을 이어주고, 지친 아이들의 마음을 달래주는 훌륭한 치료제 역할을 해주는 것 같은데요, 자장가 공장의 따뜻한 음악들로 아이들이 더 많이 웃는 일이 늘어나길 바랍니다. 




자료출처 : http://www.studioweave.com/projects/the-lullaby-factory/#.USq4WKXvjiw



 

by 펭귄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