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연구에 따르면 절반 이상의 청년들이 고등학교때나 대학교때 아르바이트로 첫 임금 노동을 경험한다고 하는데요, 청년의 첫 일자리인 아르바이트는 최저 수준의 낮은 임금, 부당한 대우, 각종 법 위반등 불합리한 상황들이 난무한다고 합니다. 청년 인포그래픽스 5회차에서는 대표 아르바이트 구직 사이트와 서울시 자료를 토대로 서울 청년들의 아르바이트 노동 실태를 조사해 보았습니다. 





아르바이트 구직사이트에 공고된 기준에 따르면 서울 지역 아르바이트 평균 시급은 5,543원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공고된 시급을 지키지 않고 실제 낮게 주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실 수령액은 더 적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은평구, 강남구는 비교적 평균 시급이 높은 편이고 도봉구, 노원구 및 관악, 금천 지역이 상대적으로 낮은 시급 수준을 형성하고 있는데요, 정부 통계로 미루어 보아 서울은 상대적으로 시급이 높은 편이라고 합니다. 지역에서는 여전히 3,000원대 시급을 책정하는 곳도 있다고 하니, 한국의 아르바이트 실태의 심각성에 대해 새삼 깨닫게 됩니다.





위의 지도는 구별로 '시급'과 '시급 협의 후 결정비율'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구별 시급차는 컬러의 농도로 표현해 주었으며, '시급협의 후 결정 비율'은 패턴으로 나타내 주었습니다. 여기서, '시급협의 후 결정 비율'이란 아르바이트 공고를 낼 때 정확한 시급을 공개하지 않고, 협의 후 결정한다는 조건을 내세우는 경우를 의미합니다. 이러한 경우는 보통 최저임금보다 낮은 수준의 시급을 받는 것이 대부분이기 때문에 비율이 높을수록 낮은 시급을 받을 확율이 높다는 사실을 보여줍니다.





청년들은 주로 음식점, 패스트푸드, 커피전문점 등에서 일을 하는데요, 이러한 업종들은 대부분 단순 서비스업이라는 인상이 강하기 때문에 최저임금 수준을 벗어나지 못합니다. 뿐만아니라 근로계약서 미작성, 최저임금 위반, 주휴수당을 포함한 각종 초과수당 미지급 등 기본적으로 지켜져야할 노동법의 위반이 빈번하다고 합니다. 어린나이부터 청년들이 감당해야 할 혹독한 현실에 막막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서울청년인포그래픽스 5회차_최종.pdf



청년 인포그래픽스 이번회차에서는 서울시의 아르바이트 실태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우리가 몰랐던 아르바이트의 현실을 눈으로 확인하고 나니 무심코 지나치곤 했던 식당 홀서빙 알바생, 커피숍에서 주문받는 알바생들에게 더 관심을 가져야 겠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다음회차에서는 서울시 청년들의 구직에 대해 이야기할 예정입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려요. ;-) 



> 청년 인포그래픽스 보러가기


1회차: 서울 청년, 어디에 사는가?

2회차서울, 낮에는 일하고 밤에는 떠나야 하는 도시

3회차청년 주거생활, 이대로 괜찮은가?

4회차서울 청년, 어떻게 일하고 있는가?   




자료 | 알바천국 자료

          한국노동사회연구소 ‘서울지역 아르바이트 노동실태와 개선방향’ (2013) 

          서울시 아르바이트 등 취약근로자 근로환경 실태조사 (2013) 


참고: 서울시 청년일자리허브




Posted by slowalk


당신은 좋은 직장에 다니고 있나요?

당신에게는 어떤 직장이 좋은 직장인가요?



좋은 직장을 찾는 일은 일생의 짝을 찾는 것과도 같은 일입니다. 하지만 개인의 성향에 따라 좋은 회사의 기준도 달라질텐데요. 구인,구직사이트 good.co에서는 몇가지 테스트를 통해 개인의 성향을 파악하여 개인의 기준에 맞는 좋은 직장을 추천합니다. 테스트 과정을 살펴볼까요?





우선, 몇가지 질문을 통해 개인의 성향을 파악하는 과정을 거치게 됩니다. 질문 몇가지를 살펴보면,


1. 최고의 식사는 어디서부터 오나?

어머니의 레시피로부터<>천부적인 재능으로부터


2. 당신은 어떤 상황에서 가장 많이 만들어내나?

일정에따라 생활하는<>힘든상황에 적응하는





테스트가 끝나면 자신의 강점과 good에서 추천하는 직업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저의 강점은 창의력, 독창성, 표현력, 독립성, 설득력이라고 하네요. 추천직업으로는 발명가, 몽상가라는 결과가 나왔습니다. 





이렇게 얻게된 결과는 SNS나 메일을 통해 바로 공유할 수 있습니다. 그동안 가고싶었던 회사에 자신의 강점을 어필할 수 있는 내용이 될 것 같습니다.





다음은 자신이 현재 다니고 있는 회사의 경영자(대표)와의 관계를 파악해 볼 수 있는 테스트입니다. 질문 몇가지를 살펴보면 ,


1.위기의 상황에서 당신의 경영자는

침착하다<>흥분한다

2. 회사 근처에서 찾아볼 수 없는 것

공원<>컨퍼런스 센터





테스트를 통해 자신이 현재 다니고 있는 회사의 경영자(대표)와 자신의 성향이 얼마나 잘 맞는지 퍼센테이지로 확인 할 수 있는데요. 특이한 점은 회사(경영자)의 입장과, 개인(자신)의 입장에서의 결과를 비교해 볼 수 있다는 점 입니다.


예를 들어 회사(경영자)에서는 당신에게 신뢰를 갖고 있지만 당신은 회사에 대해 신뢰하지 못한다는 결과를 얻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이 밖에 다양한 테스트를 통해 구직자들에게는 자신에게 잘 맞는 직업과, 직종을, 직장인들에게는 지금 다니고 있는 회사와 자신의 관계를 파악할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지금 다니고 있는 회사에 대해 불만만 늘어놓고 있지는 않나요? 불만을 늘어놓기 전에 자신이 좋은 직장을 찾기 위해 어떠한 노력을 해야하는지 직장내에서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어떠한 노력을 할 수 있을지를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 같습니다.


> 테스트해보기



 


by 사막여우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슬로우워크도 현재 경력디자이너 채용을 진행하고 있는데요, 독특한 방법으로 직원을 채용하고 있는 회사가 있어서 소개합니다.




영국 런던의 'Penguin Press'에서 커뮤니티 매니저 채용을 안내하는 웹사이트입니다.

책을 좋아하는 친구(팀원)를 찾는, 외로워하는 펭귄을 소재로 삼았네요.
예전에 표지 디자이너를 채용했는데 직접 이렇게 책을 만들어서 보내온 사람도 있었다고 합니다. 


이 사람(Matthew Young)은 현재 직원으로 일하고 있고, 이 사이트를 디자인하기도 했네요.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개발 플랫폼을 만드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Parse'라는 회사는 
지원서를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 응용 프로그램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를 통해 보내면 우선순위에서 검토하고, 보너스 점수를 부여한다고 하네요. 




슬로우워크도 앞으로 채용을 진행할 때 이런 사례들을 많이 참고해 봐야겠어요.

추가로 독특한 지원서를 만드는 법을 소개합니다.
ResumeUP은 페이스북, 링크트인, 구글플러스의 프로필 정보를 가지고 인포그래픽 형식의 이력서를 만들어줍니다.





여러분도 한번 인포그래픽 이력서를 만들어 보시는 건 어떨까요?




by 펭도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