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10월 1일 국군의 날입니다. 6.25 전쟁 이후 지정된 기념일로써 휴전 중인 한국 상황 상 지정된 날이기도 한 듯 싶은데요, 한국과 북한의 군사적 수준이 세계적으로 어떤 위치에 있는지 한번 알아볼까요?



세계 활성 군사 국가 순위(2010)입니다. 북한이 4위이고, 한국은 6네요. 분단국가의 위엄이 드러나는 순위인 듯 싶죠. 맨 오른쪽 수치는 인구 1,000명 당 군인 수를 나타낸 것인데요, 북한이 48.7명으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한국은 13.5명으로 이 순위 또한 6위를 차지합니다.



두번째로 세계 무기 수입국 TOP 5(2004-2008)입니다. 한국이 6%로 세계 4위를 차지하고 있네요. 미국으로부터의 수입량이 73%나 차지하고 있어 미국 무기 애용 국가임을 알 수 있습니다.



세번째로 세계 무기 수출국(2006-2010) 순위입니다. 1위 미국(30%), 2위 러시아(23%), 3위 독일(11%), 4위 프랑스(7%), 5위 영국(4%)으로 나타나고 있는데요, 국가별 수출국 순위를 보면 무려 세 곳에서 한국을 찾아볼 수 있습니다. 미국에게 독보적인 1위 고객이고요, 독일과 프랑스에서 4위로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네번째는 세계 군사비 지출액 순위(2012)인데요, 미국이 6천825억 달러(약 732조 원)로 1위를 달리고 있고요, 한국은 317억 달러(약 34조 원)로 12위를 달리고 있습니다. 미국은 2011년에 비해 60억 달러(약 6조 원)가 줄었으나 한국 19억 달러(약 2조 원)가 늘었습니다. 2012년 들어 1998년 이후 처음으로 세계 연간 무기 소비량이 감소했다고 하는데요, 한국은 오히려 늘었네요.



마지막으로 세계 국가별 핵탄두 보유량 추정치(2013)입니다. 완전한 핵무기 상태는 아니지만 탄두에서 핵무기가 될 가능성이 높기때문에 안심할 수 없다고 하는데요, 미국과 러시아가 압도적인 상위권이네요. 그러나 '†' 표시가 돼있는 국가는 핵보유가 합법이라고 합니다. 북한도 리스트 마지막에 올라와있는데요, 2006년에 첫 핵실험을 했으며 6-8개의 탄두가 있을 거라고 추정하고 있네요.



1년 전 슬로워크 블로그에서 2011 세계 평화 지표(Global Peace Index, GPI) 순위를 소개했었는데요,(2012.4.20 대한민국, 세계에서 몇번째로 평화로운 나라일까?) 해마다 그 순위가 측정되고 있습니다. 2011년 당시 한국은 153개국 중 50위, 북한은 149위였는데요, 올해 2013년에는 그 순위에 변동이 있었습니다. 162개국(총 국가 수 9개국 증가) 중 한국이 47위로 3단계 상승, 북한은 154위로 5단계 하락했네요.(Vision of Humanity에서 2008년부터 연도별로 확인 가능) 위 지도는 붉을수록 비평화적이며 누럴수록 평화적임을 나타냅니다.


국군의 날 행사는 3년마다 공식적으로 치뤄진다고 하는데요, 그 행사에는 각종 무기들이 동원되어 성대하게 이뤄진다고 합니다. 이런 퍼포먼스 또한 군사력을 과시하기 위함이겠죠. 최근 처음으로 세계 무기 소비량이 감소하고, 해마다 세계 평화 지표를 측정하는 활동이 일고 있는 것을 보면 평화는 이미 세계 공통의 약속일 것입니다. 휴전 상태이긴 하지만 더이상 군사적 위협과 폭력이 아닌 평화적인 방법으로 성숙한 국가적 관계를 다져나갔으면 좋겠습니다.


출처 | The Economist


by 고래 발자국


Posted by slowalk




핵폭탄은 인류가 개발한 무기중 가장 강력한 무기입니다. 지난 2차 세계대전 말, 일본의 나가사키와 히로시마에 2번의 원폭이 투하되었고, 이로 인해 엄청난 사상자와 2차 피해자들이 나오게 되었지요. 인류 역사상 씻을수 없는 아픔으로 기억될 이 날 이후 다행히 원폭이 전쟁에 직접적으로 사용된 적은 없었으나 냉전시대를 거치는 동안 미국과 구소련을 필두로 핵폭탄에 관한 연구는 계속되어 당시 일본에 투하되었던 원폭보다 몇천배이상 강력한 위력을 가지는 것들이 만들어지기도 했습니다. 




아트 디렉터이자 디자이너인 Maxmilian Bode는 이런 핵폭탄의 위력이 어느정도인지 사람들에게 알리기 위해 인포그래픽 작업을 하였습니다. 초기 핵폭탄을 시작으로 점점 길어지는 그래픽 작업을 통해 상상하기 힘든 위력을 보여주는 폭탄의 존재를 간접적으로 느끼게 해줍니다.




수류탄 1발에는 약 180g의 TNT가 들어있다고 합니다. 그럼 빨간점, 1t에는 약 5500여개의 수류탄이 있는셈이군요. 인포그래픽에서는 기본 1픽셀의 단위를 1t도 아닌 1kt(=1000t) 으로 표현하고 있습니다.




- 리틀보이(Little Boy)


1945년 8월 6일 오전 8시 15분. 미군은 세계 최초의 원자 폭탄인 리틀 보이를 히로시마 시의 중심부에 투하했습니다. 당시 폭발로 인해 폭심지중심 1.2km 범위내의 사람들중 50%가 당일 사망했고, 그해 12월 말까지 시민 14만여 명이 사망했다고 추정되어 있습니다. 당시 히로시마의 인구수는 약 34만명 이었다고 합니다.






- 팻맨(Fat Man)


1943년 미국 로스 앨러모스 연구소에서 계획된 맨해튼계획에 의해 개발된 원자폭탄입니다. 길이 약 3.2m, 지름 1.5m, 무게 약 4.6 t이며 B-29 폭격기 벅스카(Bockscar)에 탑재되어 일본 나가사키 상공에서 폭발하였지요. 나가사키의 언덕지형으로 히로시마  원자폭탄 보다 피해가 비교적 적었지만 약 39,000명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며, 25,000명 이상이 부상을 당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 아이비 킹


Ivy King 은 미국내에서 실시된 핵실험중 순수 핵분열로는 최대의 위력을 가진 핵폭탄 이었습니다. "작전명 Ivy"라는 이름으로 트루먼 정부하에 실시된 이 실험은 1952년 11월 16일, 오전 11시 30분. 태평양 마셜 제도중의 Runit island 북쪽상공에서 실시되었습니다. 





- B53


B53핵폭탄은 냉전시절 미국이 사용한 전략핵폭탄입니다. 적의 각종 지하시설을 전략공격하기 위해 만들어진 폭탄이며 총중량 10,000파운드에 미니밴 정도의 크기를 지녔다고 합니다. 1962년에 개발되어 1997년까지 운용되다 퇴역했으며 2011년 10월 25일에 마지막 폭탄이 해체되었습니다.





- 캐슬 브라보(Castle Bravo)


미국의 역사상 가장 거대했던 핵실험 이었습니다. 마샬제도의 비키니섬에서 실험을 진행하였는데요, 당시 실험을 주도했던 과학자들의 예상 폭발력보다 몇배는 강한 폭발이 나옴으로써 비키니 섬에 있었던 기지 및 시설은 전부 파괴되고, 마샬제도의 섬에는 커다란 구멍이 생기게 되었습니다. 수백킬로미터 떨어진 곳까지 낙진이 퍼지고 일본 어부들에게 방사능 피폭을 입히는등 추가적인 피해가 나오는 등 최악의 핵실험 중 하나로 꼽히고 있습니다.





- 티챠르 봄바(Tzar Bomba)


구소련의 수소폭탄입니다. 현재까지 폭발한 가장 큰 폭탄으로, 인류가 만들어낸 가장 강력한 무기이기도 합니다. 1961년 10월 30일 소비에트 연방 북극해의 노바야제믈랴섬에서 실험이 실시되었습니다. 당시 고도 10,500m 에서 투하된 폭탄은 지면으로부터 4,000m 높이에서 폭발하였으며, 폭발은 1,000km 바깥에서도 보였고, 폭발후의 버섯 구름은 높이  60km, 폭 30~40km 까지 자라났다고 합니다. 100km 바깥에서도 3도 화상에 걸릴 정도의 열이 발생했고, 후폭풍은 1,000km 바깥에 있는 핀란드의 유리창을 깰 정도였습니다. 








마지막 스크롤을 내리시는 동안 어떤 느낌이 드셨나요? 리틀보이나 팻맨과는 비교도 안되는 그 길이는 그만큼의 대량살상 가능성을 우리에게 보여주고 있습니다. Maxmillian Bode는 웹상에서 스크롤을 내리는 동작까지도 정보전달의 한 방법으로 생각하고 이 작업을 기획하였다고 합니다. 



스톡홀름국제평화연구소(sipri)가 이번달 발표한 연례 보고서에 따르면 전세계 8개 핵보유국(미국, 중국, 러시아, 영국, 프랑스, 인도, 파키스탄, 이스라엘 등)이 소유한 핵탄두는 총 1만9천개라고 합니다. 비핵화에 대한 시대적 요구와 핵무기 관리 비용을 줄이려는 자구책의 일환으로 핵무기 감축계획은 숫자상으로는 효과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하지만 핵보유국들의 끊임 없는 핵무기 시스템 기술 개발은 숫자상으로 나타나는 그 효과를 무색케 하고 있지요. 핵무기의 현대화, 핵무기 설비에 대한 계속된 투자는 진정한 의미의 핵폐기가 예측가능한 미래에 이루어질 가능성을 낮추는 일일 것입니다.



by 누렁이 발자국



- 참고사이트 (www.sipri.org, blastzonemega.com, www.fastcodesign.com)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삶의 반경이 마을에서 도시로, 도시에서 나라 전체로, 또 국경을 넘어 확장되면서 우리는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시대를 살아가고 있습니다. 새로운 시대는 기후변화, 생물다양성의 파괴, 식수확보 등의 문제를 안고 있는데요. 이 배경에는 '기하급수적으로 불어나는 인구'가 있습니다. 넘쳐나는 사람과 한정된 공간 안에서 인류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가능케 하는 키워드 중 '평화'를 빼놓을 수 없을 것 같습니다. 평화가 없이는 서로 협력할 수 없고, 사회적 정당성을 지키며, 공정한 방법으로 인류가 안고 있는 문제를 개선하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또한, 이것은 국가의 크기나 국력의 차이에 상관없이 모두가 함께 풀어나가야 할 숙제이기도 하고요.

 

 

 

그렇다면 강정마을, 해군기지, 촛불시위, 물대포, 민간인 사찰, 북한도발, 뇌물수수.. 이러한 키워드를 품고 살아가는 대한민국은 얼마나 평화롭다고 생각하시나요? Institute for Economics and Peace에서 발표한 세계평화지표(Global Peace Index)에 따르면 대한민국은 2011년, 세계에서 50번째로 평화로운 나라로 꼽혔습니다.

 

 

 

 

 

평화순위를 색깔로 표시한 세계지도 (초록에 가까울수록 평화순위가 높고, 적색에 가까울수록 낮은 평화순위를 나타냅니다).

 

 

 

 

 

대한민국 50위

 

 

 

 

우리나라 주변의 국가들의 순위를 보면..

 

 

북한이 149위

 

 

중국이 80위

 

 

 

일본이 3위를 차지했습니다.

 

 

 

 

세계평화지표(Global Peace Index)는 평화가 얼마나 경제적 이익을 가져다주고 인류에 도움이 되는지에 대한 연구를 중점적으로 하는 Institute for Economics and Peace에서 주관하는 연구 프로젝트입니다. 2007년을 시작으로 진행된 GPI는 군대 파견, 무기 소지, 재소자 인구 분포, 테러 사고 수, 범죄율, 살인율 등을 포함한 '23개의 핵심평가기준'과, 남녀 성차별, 언론 자율성, 실직률, 영아 사망률, 교육율, 공정한 선거제도 등을 포함한 평화를 가져다주는 '32개의 부수적 요소'들을 가지고 각 국가를 평가하여 순위를 매깁니다. 2011년 GPI에서는 아이슬란드, 뉴질랜드, 일본이 나란히 1, 2, 3위를 차지했습니다.

 

 

 

 

 

 

2011년 GPI통계를 요약해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 3년 연속 세계평화수준이 낮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 소말리아는 이라크를 대신하여 꼴찌를 차지했다.
- 아이슬란드는 경제위기 이후 상위로 다시 올라섰다
- 폭력으로 인해 세계 경제가 치러야 하는 비용은 2010년 8.12조 달러를 넘게 기록했다.
- 아랍의 민주화 운동으로 인해 많은 변동이 있었는데, 리비아는 83위나 추락하여 143위를 기록했다.
- 불안한 경제는 그리스, 이탈리아, 스페인, 포르투갈 등 국가의 평화도를 낮추었다.
- 최하위 40%의 국가는 아프리카 대륙에 속해있다.
- 일본은 쓰나미와 지진의 피해를 받았지만, 잘 짜여져 있는 거버넌스 기반으로 인해 3위를 차지했다.

 

 

높은 순위를 차지한 나라들의 공통 구조를 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 원활히 기능하는 정부
- 건전한 사업환경
- 공평한 자원 분배
- 타인의 권리 수용
- 이웃 국가와의 좋은 유대 관계
- 정보(언론)의 자유
- 높은 수준의 교육(초중고 졸업률)
- 낮은 수준의 부패

 

 

우리나라의 평화순위를 낮추게 된 큰 요인들을 뽑아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 이웃 국가와의 관계
- 정치적 불안성
- 타인의 권리 수용
- 폭력시위의 잠재성
- 군사력 (연구 개발 및 투자 포함)
- 인구 10만 명당 중무장무기량

 

안타깝게도 상위 국가들과 상반되는 모습이 조금씩 보입니다.

 

세계평화지표 프로젝트는 계속 진행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단순히 전쟁을 가지고 평화를 가늠하는 것이 아니라 정리된 시스템 안에서 시간을 두고 모인 여러 통계는 어떠한 요소들이 평화를 가져다주는지를 좀 더 명확하게 비교할 수 있는 자료가 될 것입니다. 그리고 이러한 자료가 지속가능한 평화를 가져다 주는데 사용되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지금은 알록달록한 세계평화지도가 초록으로 물들기를, 대한민국도 1위를 차지하는 건강한 욕심을 기대해봅니다.

 

 

자료출처: www.visionofhumanity.org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