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가능성 sustainability, 사회적 기업 social enterprise, 윤리적 소비 ethical consumerism,

녹색 성장 green growth, 그린디자인 green design

 

언제부터인가 우리사회는 위에 나열한 말들을 많이 사용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마치 이 말들에 대해 이미 알고 있는 것처럼 말을 합니다.

왜 이런 말들이 사회전반에 유행처럼 퍼져 있는 것일까요? 아마 이런 말들의 중심에 있는 것은 환경에 대한

위기의식, 즉 '친환경'이 있지 않을까 생각을 해봅니다.

그리고 그것은 마치 어떤 절대적인 명제처럼 받아들여지고 있는 요즘이기도 합니다.

그렇다면 그것은 지구를 위한 친환경일까요? 인류를 위한 친환경일까요?

 

어쩌면 친환경이라는 것도 알고 보면, 정말 자연을 위한 것이라기보다는,

이 사회를 지속적으로 영원히 영위하기 위한, 즉 인간을 위한 이기적인 말일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아쉽게도 우리가 이 시스템 안에서 환경을 위해 할 수 있는 일은 그다지 많은 것 같진 않습니다.

오늘 우리가 구한 것이 내일 파괴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한쪽에선 신나게 친환경이라고 말하면서

하이브리드 자동차를 만들고, 풍력발전소를 세우고, 또 그러는 동안에 한쪽에선 기름 유출 사고로

엄청난 피해를 일으킵니다.

 

다시 생각해보면 친환경, 원론적인 얘기긴 하지만, 친환경이란 결국 행복이 아닐까 하고 생각합니다.

인간은 관계 속에서 행복을 느낍니다. 그런데 이미 우리는 많은 관계가 무너진 사회에서 살고 있습니다.

관계가 무너진 이 사회 속에서, 친환경이란 관계를 회복하는 것에서부터 출발합니다.

 

사람과 자연과의 관계가 될 수도 있고, 사람과 사회와의 관계, 그리고 사람과 사람과의 관계가 될 수도 있습니다.

그린디자인도 마찬가지입니다. 환경을 생각하는 디자인은, 즉 이런 관계들을 생각하는 디자인입니다.

 

여기 자연과의 관계를 해치지 않는 오래된 디자인이 있습니다.

 

 

최첨단의 발전된 기술이 인간을 풍요롭게만 만들지는 않습니다.

오히려 작은 생각과 행동이 사람들을 더 감동시키고, 행복하게 만들곤 합니다.

환경을 생각하는 디자인은 최소한의 꾸밈으로 최대한의 가치와 아름다움을 만들어냅니다.

이미 몇백년 전 인디안 부족 중 하나인 아레요족들은 아주 간단한 아이디어로 만든 의자를 사용했습니다.

자연이 주는 넝쿨 몇개를 빌려 의자를 만들었지요. ‘오래된 미래’라는 말이 있습니다. 옛 선인들이 남긴

생활의 지혜를 잘 활용하면, 단순하면서도 친환경적인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습니다.

   

 

 

 

 

이미 오래전 메소포타미아인들은 밀빨대를 사용했습니다. 밀은 쌀과 더불어 인류 역사 중에 가장 오래된

곡물입니다. 메소포타미아인들이 중국보다 2천년 앞서 밀농사를 시작했지요.

그래서 그들에게 밀은 다양한 용도로 사용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오래된 미래’ 속에 빨대가 있었던 것입니다.

일본의 한 디자이너가 바로 밀로 만든 천연빨대를 복원하였습니다. 재활용, 재사용도 가능하고 땅에 묻으면

흙과 만나 쉽게 분해된다고 합니다. 어쩌면 삶이 행복해지는 디자인은 높은 차원의 기술을 필요로 하는 디자인이

아닐 수도 있습니다. 사실 그것이 아날로그적일수록 더 근본적인 차원에서 우리 삶을 향상시킬 수 있지요.

 

오늘날, 사람들은 그린디자인이라는 말을 많이 하면서도 아름답거나 예쁘거나 외형만을 봅니다.

디자인을 바라보는 시각이 많이 바뀌어야 합니다. 그린디자인은 바로 대지와 인간을 살리며,

그 관계를 회복하는 디자인이 되어야만 합니다. 그리고 그런 가치를 담은 디자인은 세상을 변화시킬 수 있습니다.

그 해답은 이미 우리의 <오래된 미래> 속에 있습니다.

생태적 관계를 지향하는 미래지향적인 것.

 

 

"고대의 사회에서는 구체적인 생각과 노동이 구체적인 물질에 맞닿아 있었다.

노동과 노동의 소재, 그 어느 쪽도 똑같이 창조적이며 혁신적이었으며, 그리고 예술적이었다." -머레이북친

Posted by slowalk

심심할 때 보는 연예/패션 월간지부터 피터지는 긴박함이 담긴 경제/시사지까지 잡지는 정말 많고 다양한 내용을 여러가지의 형태로 담고 있습니다. 우리에게 유익한 정보와 재밌는 이야기를 주는 잡지이지만 주/월간지라는 속성때문에 시간이 지나면 쉽게 버려집니다.

오늘은 이렇게 서글픈 운명에 처한 잡지에 새 삶을 준 두 분을 소개합니다.




Polly Glass는 영국 출신에 Cath Kidson과 Ted Baker의 매장에 필요한 쥬얼리 상품을 디자인하는 쥬얼리 디자이너였습니다. 디자이너로서 어느정도 충분한 사회 경험을 했다고 생각한 polly는 그녀가 꿈꿔오던 계획을 실행에 옮겼습니다. 그것은 바로 디자이너로서 비슷한 일을 하는 사람들의 작품을 알리는 일이었는데요. 보는 재미에 포장하는 재미까지 형태의 Wrap이라는 이름의 잡지를 탄생시켰습니다.








Wrap은 기성 잡지와는 다르게 중철/떡 제본이 되어있지 않고 얌전히 반으로만 접혀있습니다. 그리고 몇몇 페이지에는 엽서크기의 미싱선이 들어가 있습니다.











여러 디자이너와 작가의 멋진 작품을 감상한 후에 그냥 책장에 모셔두거나 쓰레기통에 버리는 것이 아니라, 선물을 포장하거나 마음을 전하는 카드로 쓸 수 있게 만든 것입니다.

잡지의 재활용이라는 환경친화적인 컨셉에 맞게 종이는 100% 재생종이에 자연분해되는 식물성 잉크로 인쇄되었다고합니다.






Wrap 매거진은 오는 10월 3번째 잡지를 발행할 예정인데요, 한 부에 10파운드라는 가격으로는 높은 이익을 남기기 어렵지만 디자이너들에게 자신의 작품을 알릴 수 있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그녀는 말합니다. 3번째 잡지가 나온 후에는 쿠션, 벽지, 접시 등 작은 가정용 소품을 만들 계회이라고 합니다.



무심코 지나가는 일상에서 친환경적 기회를 찾은 그녀의 아이디어가 참 부럽습니다. 슬로워크를 방문하시는 분들도 선물 포장이 아니더라도 무심코 버려지는 잡지나 종이를 이용해 새로운 것을 만들어 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저 토종닭은 현관 대문에 덕지덕지 붙어 있는 음식전단지를 이용해 엽서를 만들어 외국에 나가있는 유학생 친구에게 따스한 마음을 적어 보낼 생각입니다.




자료출처: http://www.thewrappaper.com/
http://www.thisismoney.co.uk/money/markets/article-2020909/Its-wrap-Magazine-designers-doubles-wrapping-paper.html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환경보호를 위해 기여하는 그린 디자이너 'Petz Scholtus'가
아이들을 위한 코르크로 만들어진 동물 모양 게시판 컬렉션을 선보였습니다.

북극곰, 청개구리, 철새들,,,
이 동물들이 어떤 동물들인지 아시나요~?
바로 지구온난화로 서식지를 잃어 생존의 위협을 받게될 지 모르는 멸종위기종이지요.









 

이 멸종위기 동물로 이루어진 코르크 게시판을 이용하면서 아이들은 매일 지구온난화로
고통 받는 동물들에 대해 생각해볼 기회를 갖게 될 뿐 아니라,
지구와 멸종위기종들을 구하기 위해 할 수 있는 일들의 리스트를 적어
압정으로 붙이는 행동을 통해 자연스럽게 환경에 관해 깨닫고 배우게 됩니다.

이 게시판 디자인의 핵심 소재인 코르크는 지속가능하고 자연친화적인 물질로,
참나무 계통인 코르크나무의 껍질을 벗겨 만들고,
벗겨진 코르크 나무 껍질은 일정시간이 지나면 다시 형성이 된다고 하네요~










게시판의 디자이너인 'Petz Scholtus'는
"코르크를 사용함으로써 서남유럽과 북서아프리카에서
가장 많은 생물학적 다양성을 보존하고 있으며 몇몇 멸종위기종의 서식지가 되는
자연에 가까운 숲 중 하나인 코르크 나무 숲을 살리고 지킬 수 있다."고 말합니다.

또한 이 게시판을 판매한 수익의 2%는 사막화와 빈곤, 기후변화를 위해
일하는 단체인 'Tree-Nation'에 기부된다고 하니 더욱 의미가 있는 것 같습니다.^^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