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렵고, 익숙하지 않은 주제에서 데이터를 분석하고, 패턴을 찾아내어 처음 접하는 사람도 쉽게 이해할 수 있고,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시각적인 흥미를 이끌어내는 재밌는 프로젝트를 소개합니다.

소비자 행동과 온라인 미디어에 관한 인포그래픽

(Visualizing Consumer Behaviour & Online Media)

http://www.giorgiouboldi.com/economistchallenge/



이탈리아의 젊은 디자이너 Giorgio Uboldi와 Marwa Boukarim의 작업물은 글로벌 시장조사 기업 닐슨(Nielsen)의 2011-2012년 분기 보고서 글로벌 애드뷰 플러스 리포트(Global ADView Pulse Report)를 기반으로 소비자 행동과 온라인 미디어에 관한 전 세계적 시장흐름을 보여줍니다.

전 세계 평균을 기준으로 가장 많은 성장을 한 이집트, 아랍/ 유로존 금융위기를 겪어 힘든 한해를 보내 마이너스 성장률을 보인 스페인과 그리스를 보여줍니다. 





다음으로는 분야별 광고비 지출에 대한 그래프인데요, 유통부분이 10%가 넘는 가장 큰 성장률을 보였지만, 4%가 못 미치게 성장한 생활용품(FMCG Fast Moving Consumer Goods)부분은 $31,018,000,000(약 34조원)이라는 어마어마한 액수를 지출했다고 합니다.  





티비는 낮은 성장률에 불구하고 가장 많은 광고비를 지출한 매체입니다.

인터넷이 새로운 매체로 보급되면서 출판, 광고시장에도 많은 변화가 올 것이라 예상을 했지만, 아직까지는 티비, 신문, 잡지 등 전통적인 매체가 기업과 대중이 선호하는 매체인가봅니다.






지역에 따른 광고 매체 선호도와 광고비에 관한 그래프입니다.

각 지역마다 7개의 동그라미가 그 지역의 광고 매체에 대한 선호도에 따른 지출된 비용을 알려주고 있습니다. 유로존의 금융위기덕에 광고업이 저조한 양상을 띄는 반면, 동아시아와 아프리카에서 나타난 인터넷, 옥외광고, 라디오, 텔레비젼 광고비는 다른 나라보다 눈에띄게 성장한 모습입니다. 개발 도상국으로만 여겨졌던 이들 나라에서 어떤 발전이 이뤄지고 있는지, 궁금해지는대목이네요. 






이번엔 소비자 신뢰지수(Consumer Confidence Index-CCI)를 통해 나라별로 현재 경제상황, 미래에 대한 기대 등 소비자가 지닌 신뢰도와 감정상태를 알아보는 그래프입니다. Giorgio Uboldi Marwa Boukarim는 세 가지 질문의 통계을 통해 소비자 신뢰지수를 표현해봤는데요, 먼저 첫번째 질문은 이렇습니다.


1. 앞으로 1년동안 취업전망은 어떨것이라 예상합니까?

아시아에서는 한국과 일본, 유럽에서 포르투갈과 그리스등 많은 나라들이 자국의 취업전망을 어둡게 보고있네요. 





두 번째 질문은

2. 앞으로 1년동안 당신의 재정상황은 어떨것이라 생각합니까?

이번에도 앞의 그래프와 비슷한 그래프의 모습입니다. 어두운 취업전망과 낮은 재정상황과 같은 암담한 개개인의 심리는 한국과 일본 뿐만 아니라 온 유럽을 두텁게 덮고있다해도 과언이 아닌 것 같습니다.




마지막 질문이네요.

3. 현재의 물가와 당신의 재정상황을 고려했을때 지금 원하는 물건을 사기에 적당한 시기라고 생각합니까?

이번 그래프도 붉게 울고있는 세계지도를 보는 것 같습니다. 많은 전 세계 소비자들이 위축된 경제환경속에서 살아가고있다는 것이 그래프에서 전해져옵니다.




소셜미디어가 제품 구매력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설문조사를 나타낸 그래프입니다. 

중국,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 아시아 전반적으로 인터넷 리뷰와 소셜 네트워크의 힘이 강력하다는 결과를 보여줍니다. 그에 반해 영국, 호주, 뉴질랜드, 네덜란드 같은 나라는 인터넷을 신뢰하지 않는데요, 문화나 역사적 배경이 이러한 소비자 구매패턴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소비자가 3-6개월 안에 인터넷을 통해(e-Commerce) 어떤 제품을 구매할 예정인지 보여주는 그래프입니다. 









이렇게 인포그래픽으로 소비자와 미디어 환경에 대한 내용을 살펴본 후엔 세계지도를 통해 한눈에 들어오는 정보를 접할 수 있습니다. 신흥시장일수록 광고 지출 비용이 많아지고, 스페인이나 그리스같이 금융에 타격을 받은 국가들일수록 지출 비용이 적어졌다는 내용이 한눈에 들어옵니다. 






이 지도가 매력적인 이유는 단순히 정보를 한눈에 보여주는 것 이외에도 인터렉티브한 요소로 찾아보는 재미를 주기때문인데요, 지도에서 색으로 표시된 지도에 마우스를 올려놓으면 

이렇게 해당 국가의 2011-2012년 사이 광고비 지출율을 보여줍니다. 상단의 탭을 누르면 다른 항목의 통계 자료도 한 눈에 볼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Giorgio Uboldi Marwa Boukarim의 소비자 행동과 온라인 미디어에 관한 인포그래픽을 보셨는데요, 많은 정보를 한 눈에 들어오게 조직하는 정보를 해석하는 능력, 눈이 절로 가는 컬러 배색 등 어려운 자료를 술술 읽히게 하는 인포그래픽의 매력에 빠지셨을꺼라 생각합니다. 앞으로는 시간차를 이용한 웹페이지와 지도를 이용해 인포그래픽을 더욱 매력적으로 만든 이 두 디자이너처럼 점점 변해가는 매체 사이에서 살아남기 위한 노력으로 그래픽 디자이너 사이에서 얼마나 다양한 기술이 발전해나갈지 기대됩니다.



출처

http://www.giorgiouboldi.com/economistchallenge/

http://www.giorgiouboldi.com

http://www.marwaboukarim.com/51021/projects


by 사슴발자국 





Posted by slowalk

소수 최상위 계층에 의해 모든 것이 결정되고 움직이는,

그리고 하위 계층의 사람들은 굶지는 않고 먹고 살며 어느 정도의 유흥을 즐기지만, 자유는 없는 세상...

 

사회주의 국가에서 볼 수 있었을 법한 이런 사회의 모습은 이제 우리가 살고 있는 자본주의사회에서도

너무나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10월 15일에 있었던 전 세계적인 거리시위가 벌어진 곳 중 한 곳이었던 뉴욕 주코티 공원에서

철학자 슬라보예 지젝Slavoj Zizek의 연설에도 이런 비유가 들어 있었습니다.

 

시베리아로 끌려간 남자가 있었다. 그는 자기의 편지가 검열될 거라는 사실을 알았고 "내가 보낸 편지가

파란 잉크로 적혀 있다면 거기 적힌 내용이 사실이지만 빨간 잉크로 적혀 있다면 거짓이다." 라고 친구에게

말했습니다.한 달 후 편지가 왔다. 파란색 잉크로 이렇게 적혀 있었다.

"여기에서 모든 게 훌륭하다. 가게에는 좋은 음식들이 가득 차 있고 영화도 마음껏 볼 수 있다.

아파트는 크고 호화스럽다. 그런데 여기서 살 수 없는 유일한 물건이 빨간 잉크다."

 

 

  

 

 

 

10월 15일 전 세계 80여 개국에 걸쳐 1500여 개 도시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일어난 이 시위는

Occupytogether.org 라는 웹사이트를 통해 점점 확산되고 있는데요, 점점 기형적으로 변해가는

사회체제에 반대하고 진정한 자본주의에 대한 고민을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이런 기형적 사회체제는 빈곤국가만이 아니라 스페인, 미국, 영국 등 내로라하는 강대국에서 일어나고 있습니다.

미국 상위 1% 소득계층이 전체 국민 소득의 23%를 차지하는 기형적 형태는 왜 많은 사람들이 월가 반대 시위에

동참하는지를 충분히 설명해주고 있습니다.


15일 시위가 있고 난 다음 날 16일 열린 마틴 루터 킹 목사 기념관 헌정식에서 오바마 미 대통령은

킹 목사도 월가의 무절제와 맞서 싸우길 원했을 것이라며, 이번 시위에 대해 긍정적 의견을 비추었습니다.

 

 

이러한 기형적 사회체제는 우리나라에도 이미 깊게 스며든 것 같습니다. 현 정부는 부자감세, 보편적 복지 반대,

공기업민영화, 노동시장유연화 등 이미 한계를 드러낸 바 있는 신자유주의 폐해정책을 다시 부추기고 있습니다.

이러한 비정상적인 현상을 국민들도 느꼈는지 강정마을, 희망버스, 비정규직, 반값등록금 시위등을 통해

99%인 자신들의 목소리를 높여가고 있습니다.


안철수씨도 이런 기형적 사회/기업 구조에 대해 코멘트를 한 적이 있었죠.

 

 


 

 

돈 많은 국내 대기업의 사업장 중에도 비정규직 하청 노동자가 50% 이상인 곳이 많다는 것도

참 받아들이기 힘든 사실입니다.

 

 

그렇다면 탐욕 없는 자본주의는 꿈속의 이야기일까요?

1%의 탐욕을 버리지 않고는 대기업과 상위소득계층의 생존은 불가능한 것일까요?

 

미국 노스타코다 주의 노스다코다 주립은행의 사례를 보면 불가능한 이야기가 절대 아닙니다.

 

노스다코다 주립은행의 최고경영자인 에릭 마이어는 '굳이 경제를 어렵게하는 비우량 대출이 아니더라도

우리 주의 경제활동을 활성화하기 위한 대출을 저리로 진행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한 수익이 나온다'고 말합니다.

실제로 2008년 금융위기 당시 많은 금융기업들이 부도를 맞을 때도 노스다코다 은행은 5,700만 달러의

순이익을 달성했다고 합니다.

 

 

 

 

몇일 전 서울시장 선거에 참여하는 것과 같이 가장 기본적인 권리를 실행하는 방법을 넘어, 우리는 이제 

지젝의 연설 속의 비유처럼 빨강잉크를 찾아 우리의 목소리를 높여야 합니다. 

더 이상 탐욕의 1%가 움직이는대로 이리저리 끌려다니는 착취대상으로서의 99%에서 벗어나야 합니다.

 

그러나 한 가지 주의해야 할 점이 있습니다. 그가 말한 것 처럼 우리의 시위가 추억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대안에 대한 고민과 실행으로 우리의 삶 속에서 지속되어야 할 것입니다.

 

그리고 기억하세요. 변화의 주체는 탐욕과 꼼수로 가득찬 '그들이'아닌,

 

'우리'

 

바로 여러분과 '나'라는 것을요..

 

by 토종닭 발자국


사진 및 자료 출처

http://www.thenewsignificance.com
http://www.occupytogether.org


 

Slavoj Zizek: "We Are The Awakening" - Occupy Wall Street Talk from The New Significance on Vimeo.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한국 노숙인 숫자는 4,500여명.
그 중에서도 반이 넘는 노숙인들이 서울 하늘아래 생활하고 있다고 합니다.
지속적인 통계문화가 자리잡지 않아서 정부 통계자료에 믿음이 가지 않습니다.
노숙인 숫자는 더 많으리라 짐작됩니다. 미국은 어떨까요?


미국의 노숙자와 빈민에 대한 국가법률센터(National Law Center on Homelessness and Poverty)가 발표한
정보에 따르면 2002년 미국의 노숙자의 통계가 들쑥날쑥하지만 250만명에 이른다고 합니다.
메머드급 금융위기로 불황에 빠진 지금, 그 숫자는 더 늘어났을 것 같습니다.







뻔한 이야기 같지만 돈이 지배하는 자본주의 사회에서 노숙인들은 사라 질 수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실업문제도 마찬가지입니다. 자발과 비자발을 떠나서, 문제는 사회적 약자를 바라보는 시선입니다.

누구나 노숙인, 실업자가 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사람들은 여전히 그들을 사회적 계층에 따라 분류된
소외된 약자로 볼 뿐입니다.


긴급처방으로 문제를 푸는것보다,
차별적 시각을 변화시킬 수 있는 문화를 만들어 내는 것이 중요할 것 같습니다.


약육강식의 문화는 야생동물이 아니라 인간세상에서 더 극심하지 않습니까?
강한 사람에게 꼬리를 내리고, 약한 사람에게는 채찍을 드는 풍토를 바꾸어 내는 작업이 필요한 것이지요.
사회적으로 분류된 직업만이 직업이 아닙니다. 원칙과 질서, 큐칙을 떠나,
노숙인들이나 실업자들이 시인이 될 수 있고,
기술자가 될 수 있습니다. 


사회가 어떻게 사회적 약자들을 그들의 적성과 형편에 맞게 교육을 시켜서 잠재적 능력을 발휘하게 하는
여건을 만들어 주어야 합니다.



오늘 이야기의 배경은,
외국의 한 디자이너가 만든 재킷을 보고 노숙인을 떠올렸기 때문입니다.
이런 제킷을 만들어 노숙인들에게 드리고 싶네요. 임시방편일까요?
뭐 하루아침에 문제가 해결된다면 더없이 좋겠지만, 지속적인 관심과 배려가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비가 내리고 있네요.
이 재킷이 거리에서 생활하는 사람들의 우산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마음만으로...





노숙인들에게 드리고 싶은 일석삼조 재킷



1. 재킷기능







평범한 일반 등산용 재킷같아 보입니다. 뒤집어 입으면 재킷 색깔을 바꿀 수 잇습니다.
변신해 볼까요?





2. 배낭기능





날씨가 더울 때는 잡동사니를 담을 수 있는 가방으로 활용





3. 텐트기능



자 재킷을 벗고 텐트를 !!



설치방법도 간단합니다.


 

 

인간을 위한 디자인. 일석삼조재킷이였습니다. 재킷샐깔도 바꿀 수 잇으니 일석사조인가요? ^^


>재킷을 디자인한 디자이너 블로그 둘러보기



관련글

노숙인들을 위한 나홀로 이동주택 만들기
노숙인을 위한 비디오 블로그를 아시나요?
동물들이 홈리스(노숙자)가 된 이유?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