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와 같은 화석연료뿐만 아니라 천연가스, 원자력 등 여전히 에너지 사용에 따른 환경오염 문제가 심각한데요, 계속해서 대체에너지 사용에 노력을 기울여야 함은 당연한 일이겠죠! 그 노력 중 정말 순수하게 태양만을 이용한 디자인 프로세스가 있어 소개합니다. 에너지 공급부터 기계가 작동되는 원리까지 오로지 태양의 힘, 자연에만 의지한 디자인입니다.


이번 '베를린 국제 디자인 페스티벌(DMS)'에 출시되어 많은 이들의 흥미를 불러일으킨 오스트리아 디자인그룹 Mischer'Traxler'The Idea of Tree'입니다.






지구에 사는 모든 것들은 자연의 영향을 받으며 자라듯 The Idea of Tree도 그와 같은 원리로 작동합니다. 태양열 시스템인 것뿐만 아니라 일조량에 따라 다른 형태로 만들어지는게 특징인데요, 노출되는 햇빛의 양이 많을수록 두껍고 밝은 색의 형태를 만들어내며, 그날의 해 길이에 따라 길이도 달라진다고 합니다! 여름과 같이 낮이 긴 날은 형태가 길어지고, 낮이 짧은 겨울은 형태가 짧아지는 것이죠. 햇빛이 디자인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네요^^


겨울에 만들어져 길이가 짧은 The Idea of Tree!






이렇게 해가 뜰 때부터 질 때까지 하루에 걸쳐 한 작(作)씩 만들어지는데요, Mischer'Traxler는 이를 '수확(harvested)'된다고 표현하네요^^ 작품들은 모두 그날 그날의 일조량에 따라 다른 형태로 '수확'되는 거죠!



이 아이디어는 타이틀 그대로 The Idea of Tree - '나무'에서 왔다고 해요. 태양이면 태양, 바람, 물과 같은 자연이 주는 영향에 따라 다양한 모습으로 자라나는 나무의 성장 과정을 산업 시스템에 적용한 겁니다. 현대 산업 구조에 대해 자연 원리에 기반한 대안(alternative)적 시스템을 고민해보고자 제안한 것이라고 해요. 이젠 기계없이 돌아갈 수 없는 세상! 그만큼 자연은 물론 사람에게도 유해한 현대의 에너지 소비는 더이상 멈출 수가 없는 게 현실입니다. 하지만 이렇게 고갈되지 않는 자연 원리로만 만들어진 기계로 모든 세상이 돌아갈수만 있다면 충분히 희망적이고 건강한 미래가 올 수도 있지 않을까 싶네요^^


 


출처:

http://www.mischertraxler.com/projects_the_idea_of_a_tree_recorder_one.html

http://www.dezeen.com/2012/09/16/movie-the-idea-of-a-tree-by-mischertraxler-at-clerkenwell-design-week



by 고래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만약 나무가 말을 할 수 있다면, 어떤 말을 건낼지 궁금한적이 있지는 않으신가요?  이 프로젝트 "Talking Tree" 에서는 이런 질문에 대한 답을 내립니다. 브뤼셀 도시안에서 100년동안 서 있던 나무 위에, 먼지측정기, 오존 측정기, 라이트미터, 날씨측정기, 웹캠과 마이크를 설치하였습니다. 이 각각의 기구들은 나무의 눈과 코, 입, 귀가 되어 나무가 보고 듣고 마시고 체험하는 모든 감각을 대신하여 수행합니다. 







컴퓨터 프로그램 처리 과정을 거쳐서 여기서 수합된 정보들은 마치 나무가 이야기하는 것처럼 웹사이트에 올라오게 되지요.







한 곳에 서있는 나무는 자신이 바라보는 풍경이 날씨, 계절별로 달라지는 그 흔적에 대해서 쭉 지켜보기도 하구요.






그날 그날, 자신의 앞을 지나가는 자동차, 사람들을 지켜보면서 "오늘은 사람이 많았어요~. 오늘은 많이들 안오시네요~" 라며 이야기를 건넵니다.



식물도 하나의 생명체고, 우리들과 함께 더불어 살아가는 존재라는 사실을 다시금 떠올릴 수 있게 만들어주는 귀여운 프로젝트입니다.^^ 나무가 건네는 이야기를 듣고 싶다면 이곳(talking tree 웹사이트) 에 방문해보세요~


출처: http://talking-tree.com/


Posted by slowalk




여기 지구의 미래에 대해서 고민하는 코끼리가 한마리 있습니다.
' 수없이 발생되는 기계 폐기물들을 제대로 활용 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음...'




'생각하는 코끼리' 의 좋은 아이디어가 떠오른 것일까요!

짜잔~!








산업폐기물을 재생해서 만든 거대코끼리가 탄생하였습니다!! 두둥







이 거대코끼리는 프랑스에서 만들어졌습니다. 예술과 문화를 위한 쇼 페스티발에서 그 모습을 드러냈지요.
높이 12m 폭 8m  중량 45톤에 달하는 이 거대 코끼리는 한번에 50여명의 사람을 태울 수 있습니다.









코끼리 아저씨는 코가 손이래!! 웃쌰!






코끼리의 각 다리관절과 코는 놀라울정도로 다양한 움직임을 보여준다고 하네요.







코끼리 조종은 이곳에서~ :)








이기계 코끼리가 먹어치우는 석유,석탄연료가 엄청날 것같다구요?



그런 염려는 잠시 접어두세요. 이 코끼리는 전기로 움직인다고 합니다! 어떻게 보면 녹색 이동수단의 미래형 모델이락고 할 수 있을까요?^^; 모양도 아름답고, 동시에 많은 사람도 태우면서, 오염물질도 발생시키지 않는 친환경 이동수단!!


'생각하는 코끼리' 가 참 재밌고 멋진 생각을 우리에게 전달한 것처럼
우리도 지구의 폐기물들을 활용해서 무엇을 만들 수 있을까 생각해보자구요~:)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Posted by slowalk




일단 감상하시지요!







I consume, therefore I am . 나는 소비한다. 고로 존재한다.
미국의 예술가이자 디자이너였던 바바라 크루거는 데카르트의 유명한 명제, '나는 생각한다, 고로 존재한다.'의 20세기 버젼으로 이 유명한 경구를 남겼는데요. 소비주의 문화가 이끄는 현대문명사회를 우려하는 그녀의 목소리는 오늘날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있습니다.



우리는 수많은 재화들을 생산하고 소비합니다. 그러면서 만족감을 얻습니다. 그러나 한편으론 하루에 우리가 살아가기 위해 필요한 수많은 물자들은 필요이상으로 공급되고 있는데도 우리는 끝없이 생산하고, 또 끝없이 소비합니다. 자연스럽게 낭비의 문제, 비용의 문제, 환경오염의 문제등도 생겨납니다. 항상 지나친 욕심이 문제가 되는 것일까요.



여기, 이런 인간의 소비와 생산, 그리고 지구에 대해서 생각해볼 기회를 던져 주는  한 편의 애니메이션이 있습니다.



영국의 Stephen Ong 이라는 작가가 대학의 졸업작품으로 만든 When Human ruled the Earth 라는 제목의 애니메이션인데요. 화면 속의 기계는 끊임없이 무언가를 생산해내고,생산해내기 무섭게 소비합니다. 그 소비는 다시 무엇인가의 생산으로 이어지고 그 생산물은 또 소비됩니다. 그 결과 남은 잉여의 축적물들은 지구에 영향을 미치는 결말로 끝이납니다. 그리고 이어지는 내용의 자막. 사람이 지구를 지배했을 때  (지구는 이렇게 폭발하고 말거야!)



과잉생산 과잉소비 에 대해 하나의 메시지를 던지는 이 영상을 통해서 우리 생활에서 실천해 볼 수 있는 일들을 작지만 하나씩 실천해 보는 것은 어떨까요? 친환경 제품을 소비한다든가, 어떤 물건을 구입할 때 필요한 만큼만 적당히 사용하고 소비하는 식으로 말이에요~^^


그런 작은 실천적인 행위들이 모이게 되고, 우리의 환경이 나아지게 되면, 그 때는 이런 경구도 나오지 않을까요?

나는 지구환경에 대해 고민한다. 고로 존재한다.






출처:www.stephenogn.co.uk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