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에서 또한번 지진해일로 큰 피해가 발생했다고 합니다.

지진 뿐만 아니라 요즘 지구 곳곳에서는 폭우, 홍수, 가뭄 등으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이런 자연재해의 원인 중의 하나는 환경 오염에 따른 기후 변화입니다.


영국의 컨털팅 회사인 Maplecroft는 얼마 전

각 국가들이 기후 변화에 의해 얼마나 피해를 입게 되는지를 표시한 지도를 공개했습니다.



초록색으로 표시된 곳은 기후 변화로 인한 피해로부터 안전한 곳이고,

파란색으로 진하게 표시된 곳은 기후 변화로 인한 피해로부터 안전하지 못한 곳입니다.

파란색이 짙어질 수록 그 피해 정도가 심각한 곳입니다.


이 지도에 따르면 기후 변화에 가장 취약한 국가는 방글라데시입니다.

그 뒤를 이어 인도, 마다가스카르, 네팔 등이 기후 변화로 큰 피해를 입게 될 국가로 분석됐습니다.


그런데 우연인지, 대부분의 국가들은 경제 발전 정도가 더딘 나라들입니다.

지도에도 잘 나타나있듯이 동남아시아, 아프리카, 중미 등에 집중되어있죠.

기후 변화의 주된 요인이라 할 수 있는 이산화탄소 배출입니다.

산업화 정도가 높은 나라들은 실컷 이산화탄소를 배출하고,

산업화 정도가 낮은 나라들은 그 피해를 고스란히 떠앉게 된 것이죠.


다행히 우리나라는, 이 회사가 발표한 '가장 심각한 16개 나라'에는 포함되지 않았지만,

지도 상의 색깔을 볼때, 그다지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닌듯 합니다.



이 '기후 변화 취약성 지표'는 단순히 기후 변화로 인한 자연 재해 뿐만 아니라,

그 나라가 사회적, 경제적, 그리고 정치적으로 기후 변화에 얼마나 잘 적응할 수 있는가에 대해 평가했다고 합니다.


우리나라가 '꽤 위험한 수준'으로 분류된 것이 경제적 이유 때문은 아닐 것입니다.

그렇다고 일본처럼 해수면 상승이나 해일, 태풍 등의 자연 재해로부터 아주 큰 위협을 받고 있는 것도 아니죠.


그런 것들보다는, 아마 정치적 이유, 즉 제도적인 준비가 미흡하기 때문이 아닐까요.

우리 스스로는 심각하게 느끼지 못하지만,

제3자의 눈에는, 우리나라가 기후 변화로부터 그다지 안전한 나라로 보이지는 않는가봅니다.


출처 : maplecroft.com/about/news/ccvi.html

Posted by slowalk
지난 8월, 파키스탄에서 발생한 끔찍한 홍수를 아시나요?
이 피해로 파키스탄 전체 면적의 20%가 물에 잠기고, 무려 400여만명의 사람들이 피해를 입었다고 합니다.



이런 기후변화로 인한 이상 기후는 전 세계 곳곳에서 발생하고 있습니다.

특히 올해 아시아에서는 폭우로 인한 홍수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얼마 전 베트남 중부에 홍수가 발생해 70여 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고,
또 중국과 인도네시아도 수십년 만의 폭우로 피해가 커지고 있다고 합니다.

우리나라에도 지난 추석 연휴, 서울에 쏟아진 엄청난 폭우로,
도로가 물에 잠기고, 수백 가구가 침수되는 피해를 입기도 했죠.



이렇게 해마다 증가하는 폭우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디자인은 어떤 일을 할 수 있을까요?

Richard Moreta라는 디자이너는, 과거 컨테이너를 재활용하기 위한 아이디어로 자신이 디자인했던
'물에 뜨는 컨테이너 하우스'를, 홍수로 인한 피해를 줄이기 위한 해결책으로 제시했습니다.


겉보기엔 평범해보이는 이 컨테이너 하우스는,
바닥 밑에 물에 뜰 수 있는 튜브가 부착되어있습니다.


최고 2.5M의 높이까지 물에 뜬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고 합니다.

이 '물에 뜨는 컨테이너 하우스'는 컨테이너박스와 12개의 튜브,
그리고 천장을 지탱할 몇개의 나무 팔레트만으로 만들어집니다.
물론 방수는 기본이겠죠?



수많은 단체에서 구호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는 지금,
이런 디자이너들의 작은 아이디어들도 파키스탄 사람들이 빠른 시일내에
희망을 되찾는데 도움이 되길 기대해봅니다.

Posted by slowalk

돌아오는 토요일, 3월 27일 저녁 8시 30분.



갑자기 1시간 동안 서울이 암흑에 휩싸여도 놀라지 마세요.
이것은 서울 전체의 정전이나 놀랄만한 돌발사고가 아닙니다.
바로 우리 지구에게 이산화탄소의 공격에서 쉴 수 있는 1시간의 휴식시간EARTH HOUR 입니다.







EARTH HOUR...

이 지구촌 불끄기 행사는 2007년 호주 시드니에서 2백 20만의 가정과 기업들이 한 시간 동안 전등을 끄고,
거리로 나와 촛불에 불을 밝히며, 기후변화에 대한 그들의 마음을 보여주면서 시작되었습니다.
그 마음이 모여 전세계로 퍼져나갔고, 단 1년 만에 35개의 국가에서 5천만 명 이상의 사람들과 함께하는
국제적인 운동 되었습니다. WWF<World Wide Fund for Nature>라는 세계환경단체에 의해 주도되었구요.


결국, 시드니의 하버 브릿지, 토론토의 CN 타워, 센프란시스코의 금문교, 로마의 콜로세움과 같은
국제적인 랜드마크 건물들까지, 시간이 갈수록 점점 더 급박해지는 기후변화 문제에 대항하는
희망의 상징으로 모두 불을 끄고 어둠 속에 서있게 만들었습니다.




▲ 세계 유명 건물들의 소등장면.




2010년 3월 27일, 대한민국에서도 이 행사가 세번째로 펼쳐질 예정이구요.
우리나라에선 서울의 남산N타워, 한강대교, 63빌딩, 코엑스, 서울성곽, 시청 본관, 서울역, 한옥마을등의
유명건물들이 소등행사에 참여 할 예정입니다. 네이버, 스타벅스, 맥도날드, HSBC, 코카콜라, 삼성화재, 창의와
탐구, 대한항공, 동아백화점, 캐논 등 기업들도 함께 말이죠.




그렇다면 왜, 이런 행사들이 주위에서 열리고 우리의 진심어린 관심과 참여를 기다리는 것일까요?



지구 온난화의 재앙 이제 카운트 다운에 들어갔습니다. 양극 지방의 빙하가 빠르게 녹아내리고,
해수면은 나날이 높아져 몇몇 작은 섬들은 점점 잠겨져 가고, 부쩍 잦아진 기상 이변에, 전례없던 폭설, 폭우...
이제 피할 수 없는, 피부로 느낄 수 있을 만큼 심각한 문제가 되었습니다.





얼마 전, 지구 온난화로 북극 지방의 빙하의 양이 역사상 두 번째 수준으로 낮아졌다고 밝혀졌습니다.
특히, 빙하 감소량이 현저히 큰 추크치해에서는 최근 북극곰들이 빙하를 찾기위해 알래스카연안에서
먼 바다로 헤엄쳐나가는 광경이 목격되기도 했구요. 이건 북극곰들에겐 위험한 일입니다.
쉴 곳을 찾지 못해 바다를 헤매며 헤엄치다가 탈진해 익사할 가능성이 높으니까요.


걷기싫어 가까운 거리도 차로 움직이고, 단지 예쁘다는 이유로 포장이 화려한 물건을 사고, 손에 들기 귀찮아
시장 바구니를 챙기지 않고 비닐봉투를 사용했던 일들이 모두 지구를 뜨겁게 만들었습니다.
그래서 지금 지구의 동,식물들이 힘들어 하고 있구요...
인간도 자신들이 저지른 죄의 후폭풍을 두려워하며 하루하루를 살아갑니다.


그러나 아직 늦지 않았습니다.


한시간의 에너지 절약
으로 지구를 위험에서 구할 수 있습니다.1시간 동안 전기 스위치를 끔으로서 범세계인
에너지 절감효과를 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그동안의 잘못된 행동들을 반성하는 좋은 기회도 되겠죠.
하지만, 하루의 행사만이 중요한 것이 아닙니다.  일상생활에서도 에너지를 절약하고, 환경을 아끼는 노력을
게을리해서는 안되겠죠. 사실, 매일매일 earth hour를 가지는게 당연한일이 되어야 할텐데요.



상상해 보세요. 피지의 수바와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시작된 행사가, 서쪽에서 시작해 지구 한바퀴를
도는 동안 지구는 휴식을 취하는 겁니다. 마치 파도타기처럼 뉴질랜드에서 호주 시드니로, 캔버라, 멜버른,
태국의 방콕을 지나 미국의 샌프란시스코 시카고 몬트리올..... 그리고 그 속에서 나도 참여해 국경과 인종을
뛰어넘어 전 세계인들과 하나가 된다는 소름이 돋을 정도의 뿌듯함.


기억하세요.
내가 한시간 불을 끄면 지구는 이산화탄소의 공격에서 한시간 쉴 수있는 휴식시간을 갖는다는 사실.
그 어떤 자원봉사보다 쉽지만, 그 어떤 자원봉사보다 의미있는 1시간이 될 것 입니다.


우리의 미래를 밝게 만들어 줄 한 시간의 어둠.
3월 27일 오후 8시 30분에서 9시 30분. 지금 바로 달력에 표시하세요!!!!



▼ EARTH HOUR 2010 공식 동영상.






EARTH HOUR 캠페인 적극적으로 참여하기.

EARTH HOUR 2010 >>>
KOREA EARTH HOUR 2010 >>> 
WWF >>>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