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복동'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5.09.14 소녀들을 기억하는 숲
  2. 2012.05.12 콩고로 날아가는 나비

지난 9월 3일, 홀로그램으로 기억하는 홀로코스트 생존자 글을 썼는데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자행된 많은 폭력적인 사건들 속에는 나치의 아우슈비츠 수용소도 있지만, 우리가 잊지 말아야 할 일본군 위안부 문제도 있습니다. 얼마 전 아베 총리는 '전후 70년 담화'를 발표하면서 “전쟁터의 그늘에서 명예와 존엄에 깊은 상처를 입은 여성들이 있었던 것도 잊어서는 안 됩니다”라고 하면서 구체적인 희생자 언급을 하지 않았습니다. 침략의 역사를 반성하는 것을 고통스러웠지만 옳았다고 말한 독일의 메르켈 총리와는 비교되는 발언입니다. 


지난 25년간 위안부 피해 할머니는 191명이 숨지고 이제 생존자는 47명뿐이라고 합니다. 제대로 된 사과를 받지 못하고 눈을 감으신 할머니들의 억울함과 고통을 잊지 말아야 할 텐데요, 홀로그램처럼 최첨단 기술은 아니더라도 할머니들을 기억하는 숲을 만드는 펀딩이 진행 중입니다.





군복 만드는 공장에 취직시켜준다는 일본 순사를 따라나섰던 어린 소녀는 대만으로 갔다가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등을 떠돌며 일본군 위안부로 살았습니다. 열네 살의 소녀는 스무살이 넘어서야 집으로 돌아올 수 있었습니다. 이 소녀는 1993년 유엔인권위원회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 사실을 증언하며 세계에 일본의 만행을 알렸던 김복동 할머니입니다. 



김복동(89) 할머니



종전 70년이 지난 지금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은 일본의 제대로 된 사과를 받지 못했습니다. 오히려 일본은 사과하기보다는 그만 사과를 요구하라는 태도를 보이며 피해자들에게 또 다른 상처를 남기고 있습니다. 이에 트리플래닛과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365mc병원, 디자인회사 마리몬드는 피해자들을 기억하기 위해 숲을 조성하려고 합니다.



서울 내 공원 전경 예시



절망적인 상황 속에서 벗어나려 했던 기대를 의미하는 '소녀들을 기억하는 숲'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이야기가 담긴 현판이 설치될 예정입니다. 이러한 현판은 후손들은 이런 끔찍한 일을 겪지 않길 바라는 할머니들의 마음과 역사를 바로 알려는 후손들의 마음을 이어주게 될 것입니다. 





김복동 할머니는 오는 8일, 다시 한 번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알리기 위해 비행기에 올랐습니다. 18박 19일의 일정으로 노르웨이, 영국 등 유럽을 돌 예정이라고 합니다. 첫 번째 증언 이후 12년이 지났지만, 일본은 여전히 침묵하고 있습니다. 현재 펀딩은 5,000만 원을 달성해 작은 규모의 숲이 만들어질 예정입니다. 남은 기간은 20일이 조금 못 되는데요, 남은 기간 동안 1억 원을 달성해 소녀들을 기억하는 커다란 숲이 만들어지길 바랍니다. 저도 작게나마 힘을 보태야겠습니다. 여러분도 참여 하세요. :-)





출처 : 트리플래닛



by 펭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젊은이들은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라 말을 하는 게 힘들다. 13살에 군인들 싸움터에 끌려가 지금 85살인데, 72년 동안 아픈 가슴을 안고 살았다. 지금도 (외국에서) 우리와 같은 아픔을 당하는 사람이 있다니, 만약  일본 정부로부터 법적배상금을 받게 된다면, 그 사람들을 위해 썼으면 좋겠다.”  (길원옥 할머니)
 

“20년이 지나도록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해결되지 않아 답답하다. 내 힘닿는 데까지 우리와 같은 일을 당한 여성들에게 힘이 되었으면 좋겠다.” (김복동 할머니)

 

 

 

 

일본정부에게 일본군 위안부 관련 보상금을 요구한지 20여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외면으로 일관하고 있는데요. 하지만 김복동, 김원옥 할머니의 포기없는 노력은 계속 되고 있습니다.

 

 

 

 

두 할머니들께서 좋은 뜻으로 나비기금을 조성 하였는데요.

아시는 분들도 있겠지만, 모르는 분들을 위해 간략하게 소개드리자면, 나비기금의 '나비'는 차별과 억압, 폭력으로부터의 자유를 상징하며,  2012년 3월 8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86), 김원옥(84) 할머니와 한국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이 함께 세계여성의 날인 지난 3월8일, 일본 정부로부터 배상을 받으면 그 돈을 세계 전쟁 피해 여성을 돕는데 쓰겠다며 설립한 기금입니다. .70여년 전 겪어야 했던 그 고통에 대해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할머니들께서 같은 고통을 겪고 있는 이들을 위해 뜻을 함께 한 것입니다.

 

 

 

 

나비기금 설립 이후에 시민들의 릴레이 후원이 이어지고 있다고 하는데요1호기금의 주인공이 가수 이효리씨라고 합니다. 나비기금의 소식을 접한 이효리씨는  "할머니들을 위해 뭔가 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면서도 계속 망설이기만 했다" 며 1호 후원자를 자청했다고 합니다.

 

 

 

 

그 이후, 일본 위안부할머니의 뜻에 깊이 공감하는 이들의 기금은 계속 되고 있고 4월 20일 까지 1090명이 참여한 가운데 55차례까지 이어져 1542만여원이 모였습니다.

 

 

 

 

그 첫번째 수혜자가 아프리카 콩고인 레베카 마시카 카추바가 선정되었습니다.

콩고민주공화국에서는 약 20년 가까이 전쟁의 소용돌이가 멈추지 않고 있다고 합니다. 콩고 내전은 “여성을 향한 전쟁”이라 일컬어질 만큼 여성들에 대한 강간이 전쟁의 무기로써 조직적으로 자행되어 모든 연령대의 여성들이 이로 인한 잔인한 폭력에 고통 받고 있습니다.

 

 

 

 

마시카는 이러한 잔학한 폭력에서 살아남은 생존자로 1998년 당시 9살과 13살이던 그녀의 딸들과 함께 군인들에게 강간당했고 남편도 살해당했습니다. 그녀와 딸들은 강간으로 인해 임신을 했고 죽은 남편의 가족들로부터 쫓겨났고, 다음해에 마시카는 도시와 멀리 떨어진 시골 지역인 남 키부(South Kivu)에 있는 그녀의 집에서 “경청의 집(listening house)"을 열어 자신과 같은 여성들을 위한 피신처로 만들었습니다. 이때부터 여성들과 아이들을 데려와 새로운 삶을 시작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고 하네요. 2002년 마시카는 경청의 집을 the Association des Personnes Desherites Unies pour le Development (APDUD)로 이름을 바꾸고 피해 여성들의 회복과 의료지원을 돕는 일을 계속하여 약 6,000여명에 가까운 강간 피해 여성들을 지원해 오고 있습니다. 2009년에는 콩고 군부로 새로이 흡수된 전 반군들이 의도적으로 그녀를 찾아와 강간과 구타를 자행하기도 했으며, 그녀의 일을 돕던 어머니마저 강간당한 후 살해당하는 끔찍한 일까지 겪었다는 마시카는 계속적인 다른 공격의 위험에도 굴하지 않고 활동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피해로 인한 증오심으로 세상을 대하지 않고, 사랑의 나눔으로 화해와 평화를 추구하는 두 할머니과 콩고인 마시카의 모습, 이런 마음들이 세상을 따뜻하고 밝게 만들어가는 것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여러분들도 사랑나눔으로 밝은세상 만들기 동참해 보는것은 어떨까요?

기부를 원하시거나 자세한 사항을 알고 싶으신 분들은 밑의 링크를 클릭해 보세요.

나비기금에서 운영하고 있는 카페입니다.

http://cafe.daum.net/hopenabi

 

(이미지출처 | 나비기금 다음카페, 경향신문, 한겨레신문, 국민일보 등)

 

by 고라니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