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도시의 건축물들을 기반으로 도시 아이덴티티를 드러낸 깃발 디자인이 있어 소개합니다. 네덜란드 디자인 스튜디오 '토닉(Thonik)'의 디자이너 니키(Nikki Gonnissen)의 플로폴리아노폴리스(Florianopolis) 깃발 시리즈입니다.



▲ 2015 브라질 디자인 비엔날레(홈페이지 이동) 공식 포스터


2015 브라질 디자인 비엔날레에 선보인 깃발 시리즈입니다. 비엔날레가 열린 브라질 남부의 플로리아노폴리스 지역 건축물들을 기반으로 깃발을 디자인한 것인데요, 다양한 조형적 특징을 뽑아내어 깃발에 담았습니다.


디자인은 건축의 역사와 함께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런 의미에서 꽤 흥미로운 프로젝트인데요, 그 도시를 나타내기 위해 본질적인 디자인을 한 작업인 것 같습니다. 살펴볼까요?






독특한 건축 몰딩, 창 모양, 기둥 장식, 색감 등 그 특징들이 깃발에 잘 묻어납니다. 심지어 난간 아래에 드리우는 그림자까지 표현한 섬세함도 있네요. 그렇게 제작한 깃발을 각 건물의 주인들이 직접 들고 인증 사진도 찍었습니다. 자신의 건물에 대한 자부심이 한층 더 높아질 것 같은 느낌이 드네요.


건축물에 기반한 깃발에는 디자인 의도가 있습니다. 나라는 구성원들에 의해 움직이고, 나라보다 구성원들이 그 나라에 대한 더 많은 권한이 있다고 본다고 해요. 그래서 일반적으로 사람들은 깃발을 나라를 위해서 들지만, 이번 프로젝트만큼은 시민이 직접 자신을 위한 개인의 깃발을 들게 하고 싶었다고 합니다. '사람들'은 '한 사람'들이 모여 이룬 것이라고 말합니다.








사실, 플로리아노폴리스 지역은 브라질의 군사정권에 반대한 최초의 대규모 시위가 있었던 도시라고 합니다. 그에 착안하여 니키는 깃발 디자인 아이디어를 냈다고 해요. 그 배경을 알고 보니 깃발을 들고 있는 시민들의 모습이 비장해보입니다. 그때를 떠올리며 내 도시에 대한 내 권리를 깃발을 휘날리며 당당히 외치고 있는 것 같아 벅찬 기분이 들기도 하네요.


깃발에 활용된 브라질 건축물이 다채롭고 아름답게 느껴집니다. 우리나라에서도 이와 같은 프로젝트를 진행했을 때 어떤 디자인이 나올지 궁금합니다. 왠지 회색빛의 아파트 모습밖에 나오지 않을 것 같아 씁쓸할 것 같기도 합니다.



출처: designboom

by 고래 발자국


Posted by slowalk


깃발은 공동체를 대표합니다. 단체 관광을 갈 때도 일행을 찾아가기 위해 깃발을 쫓아 종종걸음을 걷기도 하고, 깃발을 앞에 두고 나란히 사진을 찍기도 하지요. 올림픽에선 각 나라 선수단이 입장하며 국기를 높이 들고 입장하는 등 크고 작은 단체마다 깃발을 꽂아 다른 사람들에게 그 단체를 알리곤 합니다.


그렇다면 우주를 탐험할 때 지구를 대표하기 위해서는 어떤 깃발을 사용해야 할까요? 그 프로젝트를 진행한 국가의 깃발을 꽂아야 할까요? 아니면 그곳을 탐험한 사람의 출신 국가? 아무도 모르는 미개척지를 발견했을 때는 어떨까요? 지구를 상징하는 깃발, 그 이야기를 시작하려 합니다.

 


1.THE INTERNATIONAL FLAG OF PLAENT EARTH_Oskar Pernefeldt (바로가기)



스웨덴의 벡맨 디자인 대학에 다니는 오스카 퍼네펠트는 지구를 대표하는 깃발을 만들었습니다. 이 깃발은 우주 여행 때 지구를 대표하는 것을 염두에 두고 디자인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또한 나라 간 국경이 있어 제각각 흩어져 사는 것 같지만, 모두 지구에 함께 살고 있고, 함께 지켜나가야 하는 책임을 갖고 있다는 것을 상기시키기 위해 이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짙은 파란색을 배경에 두고 일곱 개의 원을 겹쳐 만들었는데요. 일곱 개의 원은 꽃을 모티프로 만들었습니다. 7개의 원은 지구에서 사는 삶을 상징합니다. 겹쳐진 부분은 지구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들이 직간접적으로 서로 연결되어있음을 나타냅니다.



짙은 파란색의 배경은 하늘, 바다, 숲 등 우리가 살아가는 삶의 필수적인 것들을 상징합니다. 또한 지구의 대부분이 바다로 이루어져 있는 것처럼 그의 깃발도 푸른 바다 뒤에 떠 있는 대륙을 상징한다고도 합니다. 또 다른 시각으로 본다면 가장 바깥의 하얀 선을 기준으로 안쪽의 도형 부분은 지구를, 바깥의 푸른 배경은 드넓은 우주를 담고 있기도 하지요. 그의 이번 작업은 NASA에서 화성탐사를 갈 때 지구를 대표하는 깃발로 사용할 가능성도 있다고 하는데요, 미국 깃발이 아닌 지구의 깃발, 어떤 모습일지 기대됩니다.




2. EARTH FLAG_John McConnell (바로가기)


아마 가장 처음 만들어진 지구 깃발은 존 멕코넬이 1969년에 만든 이 깃발일 것이라 합니다. 지구의 모든 사람이 희망을 찾을 수 있을 거란 심볼을 찾던 중 존은 Earth Flag를 만들게 되었습니다. 그가 만든 지구엔 어떤 장벽도, 영토도 없는 모두의 땅을 나타냅니다. 짙은 파란색은 우주를, 하늘색은 구름을, 하얀색은 지구와 바다를 상징한다고 합니다.   




3. FLAG OF THE EARTH_ James Cadle (바로가기)


1969년, 인류가 첫 발을 달에 내딛던 때, 인류 최초의 첫 발과 함께 미국 국기도 인류와 함께 첫 발을 내디뎠습니다. 하지만 이때 다른 한편에서는 특정한 나라가 아닌 인류 전체를 대표하는 깃발이 필요하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나타났는데요. 이들의 노력은 실패로 돌아갔다고 합니다. 시간이 조금 흘러 1970년, 일리노이의 제임스 카델은 인류 전체를 대표한다는 사람들의 노력에 영감을 받아 The Flag of Earth를 만들었습니다.    



그가 그의 와이프와 함께 만든 이 깃발은 천으로 쉽게 모양을 오리고 이어붙여 만들 수 있어서 NASA의 지구 사진보다 더 쉽게 지구를 나타내는 깃발로 쓰일 수 있었다고 하는데요. 까만 배경은 우주를, 잘려진 부분의 노란 원은 태양을, 중간크기의 파란 원은 지구를, 그보다 작은 흰색 원은 달을 상징합니다. 




제임스는 수백 개의 깃발을 만들어 전 세계에 배포했는데요. 이 깃발은 우주의 지적 생명체를 찾는 SETI(Exploring the search for extraterrestrial intelligence)에서 지구를 대표하는 깃발로 사용하였고, 현재는 유튜브 사용자의 거주 국가를 알 수 없을 때 사용하는 "거주지 미확인"용 깃발로 사용한다고 합니다. 



지구를 상징하는 깃발은 제각각 다른 모습이지만, 모두 상징하는 것은 비슷합니다. 전 세계는 연결되어있고 우리 모두가 지구를 대표한다는 부분입니다. 좁게 보면 다른 사람과 나는 에티켓 거리를 침범하기 어려운 타인이지만, 우주에서 지구를 바라본다면 우리 모두 하나의 행성에서 살아가고 있습니다. 이렇듯 공동의 책임과 의무를 갖고 살아가는 오늘, 너와 나의 다름을 강조하기보다는 너와 나의 닮음을 찾아가는 연습을 해보면 어떨까요? 


출처: FLAG OF PLAENT EARTH, EARTH FLAGFLAG OF THE EARTH


by 사슴발자국

 

Posted by slowalk

북극의 얼음이 녹고 있다는 사실은 많은 매체들과 기사들을 통하여 대부분의 사람들이 알고 있습니다. 온난화 현상으로 인한 심각한 환경문제, 또 이로 인한 인류의 위기는 이제 온 세상사람들이 다 알고 있죠. 그래서 사람들은 환경에 대한 중요성을 되돌아 보고 많은 문화와 상품들의 DNA를 바꿔 나가고 있습니다. 세상을 바꾸기 위한 노력 중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일까요? 바로 다음세대들을 위한 교육이 아닐까요? 여기 다음 세대를 위한 유소년을 위한 멋진 프로젝트가 있어 소개하려고 합니다. 

 

 

 

북극을 살리기 위한 컴페티션 '미래를 위한 깃발'

이름부터가 의미 심장 한데요, 바로 북극을 위한 깃발을 만드는 유소년국제 공모전 입니다.

이 프로젝트는 국제 환경 단체인 그린피스와 세계 걸가이드/걸스카웃 연맹이 함께 주최를 하였고, 세계적인 디자이너 비비안 웨스트 우드가 심사위원으로 나섰습니다. 비비안 웨스트우드의 심사라니 뭔가 대단한 프로젝트인것 같은데요. 그럼 이 프로젝트 내용에 대해 알아볼까요.

 

 


 

프로젝트 홈페이지에는 이렇게 깃발을 다운 받을 수 있는 곳이 있습니다.

 

 

이런 템플릿을 다운 받을 수 있죠.  하얀바탕의 삼각 프레임이 바로 깃발을 그려놓을 곳입니다.

 

 

뒷면에는 이름과 국가 나이 등의 프로필을 기재할 수 있게 구성 되어 있습니다.

 



깃발디자인을 위한 프레임 외에도 위와 같은 다양한 컨텐츠를 다양한 국가의 언어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세계 각국의 유소년들은 이러한 정보들을 바탕으로 위기에 처한 지구에 대해 알아가고 그것을 바탕으로 북극을 위한 깃발을 만드는 프로젝트이죠.작년 11월 26이 시작 된 이 공모전은 올해 2월 27일 마감하였습니다. 43개국 이상으로 부터 1400명 이상의 유소년들로 부터 작품을 지원 받았다고 합니다. 그 중 몇 작품을 감상해 보시죠.

 


색연필로 그린 북극곰과 지구 무지개가 보이네요. 꽃과 하트로 표현된 타이포그라피의 디테일이 살아있는 작품입니다.



소중한 지구를 가지런히 모은 손으로 표현했네요.



드로잉 능력이 돋보이는 작품입니다. 저기 구석에 회색 연기를 내뿜는 공장이 보입니다.



다양한 동물들...어디로 가는 걸까요?



화려한 색감의 무지개와 바다사자의 늠름한 모습을 계속 볼 수 있을까요?



이 작품 또한 뛰어난 드로잉능력이 돋보이는 작품입니다. 폭품전야의 지구를 나타낸걸까요?


 

코끼리 같기도 하고...독특한 작품세계를 가진 친구이겠죠?

 

지금까지 보셨듯이 이 공모전에 출품 된 대부분의 작품들이 프로페셔널하게 표현 된 디자인은 아닙니다. 이 프로젝트의 목적 또한 멋진 디자인에 초점이 맞추어져 있는 것이 아닙니다. 바로 이런 과정을 통해 전세계 많은 유소년들이 지구의 위기를 자각하는 것이 목적이죠.


 

이러한 3달간의 기간을 통하여 최종선발 된 작품이 위에 보이네요.

히잡을 쓰고있는 소녀가 우승자일까요?  그녀 또한 심사위원 중 한명이랍니다. 세계 걸가이드 멤버 중 한명인 15세의 아일랜드 소녀 Aishah Morshed, 홍콩의 미녀 Hilary Tam, 그리고 비비안 웨스트우드, 이렇게 세 사람이 바로 이 컴페티션의 심사위원들이죠.  유소년을 위한 심사에 유소년이 심사위원으로 참석 한다는 것 또한 눈여겨 볼만한 것 같죠? 


접수 된 많은 지원 작은 15작품의 파이널 작 품 선정 후 최종 한 작품을 선정하여 발표 하였는데요. 위에 보이는 작품이 바로 그 최종우승작이랍니다. 15개의 파이널 작품도 홈페이지를 통해 볼 수 있으니 한번 방문해 보시죠.

 


Flag for the Future winner Sarah



위에 보이는 사진은 바로 이 작품의 주인공인 13살의 말레이시아 소녀 Sarah 입니다.

수상 이 후 말한 소녀의 메세지가 정말 인상적인데요. 그 중 가장 인상 적인 대목이 있습니다.

" 이 깃발의 제목은 '북극 스타' 에요. 희망은 북극을 위한 것만이 아니에요. 세상 모두를 위한 것이라고 생각해요."

어린 친구의 당찬 메세지는 많은 것을 말해주고 있는 듯 합니다.

 


최종 선발 된 사라의 깃발디자인은 실제로 깃발로 만들진다고 하는데요. 제작된 깃발은 그린피스를 통해 북극수호를 약속한 수백만명의 사람들의 사인과 함께 타임캡슐에 담겨지고, 타임캡슐은 북극 탐험대를 통해 빙하 속 4km에 묻어진다고 합니다. 


유소년을 대상으로 이렇게 흥미진진하고 큰  프로젝트를 벌이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미래를 위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여야 할 것이 다음세대를 위한 교육이기 때문이 아닐까요?


 




출처: WAGGGS

 

 

by 고라니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