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어제 소개해드린 페트병 수직 화분의 또 다른 버전을 하나 소개해드리겠습니다.

브라질의 건축가 소라이아 피티엘료 Soraia Vitiello가 제안하는 페트병 화분입니다.
실내에 걸어둘 때에는 때는 마개를 막아두면 아래로 흙이나 물이 흐르지 않습니다.

 

 

 

허브 종류뿐 아니라 꽃이 피는 식물이나 덩쿨식물을 걸어두어도 어울리고요.

 


선인장류 등 물을 자주 주지 않아도 되고 크게 신경쓰지 않아도 알아서 잘 자라는 종류의 식물들은
이렇게 페트병 몸통의 아랫부분을 이용해 화분을 만들 수도 있습니다.

 


재질이 투명하기 때문에 예쁜 자갈을 채워넣어주면 한층 보기 좋은 화분이 되겠네요 :-)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봄, 바야흐로 꽃 가꾸기의 계절이 돌아왔습니다.

 

어렵게만 느껴지는 거창한 꽃 가꾸기 대신, 손쉽게 꽃을 가꾸면서 기분 전환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위트있는 아이디어 제품들을 소개해 드리려 합니다~ 


 

 

 

 

 

 

 

 

아이의 장화 모양으로 된 세라믹 재질의 화분 입니다.

 

알록달록 상큼한 색으로, 봄비 촉촉히 내리는 날 밖에 놓아두면 정말 예쁠 것 같네요.

한쪽만 남겨졌거나 바닥에 구멍이 난 실제 장화를 응용해 보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선인장도 말려버리는 저와 같은 귀차니스트를 위한 카드형 꽃씨 패키지 입니다.

예쁜 그림 카드의 아래 허브씨가 숨겨져 있어 화분에 푹 꽂고 물을 주기만 하면 허브가 자라나는

마술 같은 꽃씨 패키지 이지요~ 뿐만 아니라 카드가 장식의 역할까지 톡톡히 해주네요.^^

 

 

 

 

 

 

 

 

하나하나 뜯어서 사용할 수 있는, 껌 같기도 하고 성냥 같기도 한 스틱형 꽃씨 키트도 있습니다.

허브나 야생초 등의 씨가 내장되어 있어, 역시 화분에 꽂기만 하면 되는 간편한 키트입니다.

 

 

 

 

 

 

 

 

 

 

레코드 판?!  역시 꽃씨 키트입니다. 흙에 분해되는, 꽃씨가 포함된 종이를 레코드 판 형태로 만들어

쉽고 자연스레 허브나 야생초를 키울 수 있게 만든 패키지 이지요.

 

 

 

거창하지 않아도 좋습니다~!

일상 속에서 자연과 호흡할 수 있는 방법은 얼마든지 많이 있습니다. 

가끔은 작은 꽃, 풀 한 포기가 일상의 소소한 행복으로 다가오기도 하지요.

올 봄엔 나를 위한 작은 화분 가꾸기부터 먼저 시작해보는 건 어떨까요 :)

 

 

이미지 출처 | notedco.com

 

 

 

by 다람쥐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