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속담에 "미운 놈 떡 하나 더 준다."라는 말이 있습니다. 후일을 위해 미운 사람에게도 정을 베푼다는 뜻일 텐데요, 영국에는 이 속담을 실제로 실천해볼 수 있는 재밌는 상품이 있다고 합니다. 소개해 드릴 상품은 던지면 터지지 않고 꽃이 피는 seedbom입니다.





위 사진처럼 seedbom의 외관은 수류탄과 비슷하게 생겼지만, 내용물은 수류탄과는 전혀 다릅니다. 수류탄과 달리 seedbom은 유기퇴비 및 비료, 야자 껍질이 혼합된 양분과 꽃이 성장하는 데 필요한 모든 영양소를 가지고 있습니다. 때문에 약간의 물과 공간만 있다면 꽃을 피우는 데 전혀 문제가 없는 것이지요.



 



포장재 또한 달걀 상자에 쓰이는 재질을 재활용한 것으로 친환경적이라고 합니다. 포장에 사용되는 잉크도 야채잉크라서 환경에 전혀 해가 없다고 하니 그야말로 정말 착한 폭탄이 아닐까 하는데요, 최근에는 4가지 꽃씨가 들어있는 패키지가 출시되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합니다.

 





사용법은 정말 간단하게도, 물을 흠뻑 적신 seedbom을 던지고 싶은 곳 혹은 미운 사람의 앞마당에 힘껏 던지는 것이라고 합니다. 약간의 수고만 하면 예쁜 꽃이 피는 것을 볼 수 있는 셈이지요. 아래의 동영상은 seedbom의 친절한 홍보 동영상입니다. 






폭탄이라는 말이 조금 거칠게 느껴지기는 하지만, 얄미운 사람에게 seedbom을 있는 힘껏 던져서 선물한다면 마음에 쌓인 앙금을 덜어내고 좀 더 친해지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합니다. 또 꼭 미운 사람만이 아니라 화해를 청하고 싶은데 쑥스럽다면 seedbom을 이용해 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네요. ^^




자료출처: http://kabloom.co.uk/

 


 

by 펭귄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봄, 바야흐로 꽃 가꾸기의 계절이 돌아왔습니다.

 

어렵게만 느껴지는 거창한 꽃 가꾸기 대신, 손쉽게 꽃을 가꾸면서 기분 전환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위트있는 아이디어 제품들을 소개해 드리려 합니다~ 


 

 

 

 

 

 

 

 

아이의 장화 모양으로 된 세라믹 재질의 화분 입니다.

 

알록달록 상큼한 색으로, 봄비 촉촉히 내리는 날 밖에 놓아두면 정말 예쁠 것 같네요.

한쪽만 남겨졌거나 바닥에 구멍이 난 실제 장화를 응용해 보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선인장도 말려버리는 저와 같은 귀차니스트를 위한 카드형 꽃씨 패키지 입니다.

예쁜 그림 카드의 아래 허브씨가 숨겨져 있어 화분에 푹 꽂고 물을 주기만 하면 허브가 자라나는

마술 같은 꽃씨 패키지 이지요~ 뿐만 아니라 카드가 장식의 역할까지 톡톡히 해주네요.^^

 

 

 

 

 

 

 

 

하나하나 뜯어서 사용할 수 있는, 껌 같기도 하고 성냥 같기도 한 스틱형 꽃씨 키트도 있습니다.

허브나 야생초 등의 씨가 내장되어 있어, 역시 화분에 꽂기만 하면 되는 간편한 키트입니다.

 

 

 

 

 

 

 

 

 

 

레코드 판?!  역시 꽃씨 키트입니다. 흙에 분해되는, 꽃씨가 포함된 종이를 레코드 판 형태로 만들어

쉽고 자연스레 허브나 야생초를 키울 수 있게 만든 패키지 이지요.

 

 

 

거창하지 않아도 좋습니다~!

일상 속에서 자연과 호흡할 수 있는 방법은 얼마든지 많이 있습니다. 

가끔은 작은 꽃, 풀 한 포기가 일상의 소소한 행복으로 다가오기도 하지요.

올 봄엔 나를 위한 작은 화분 가꾸기부터 먼저 시작해보는 건 어떨까요 :)

 

 

이미지 출처 | notedco.com

 

 

 

by 다람쥐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