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이야기'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12.27 도로 건널목에 나무 하나 키울까요? (1)
  2. 2010.04.02 식목일, 컴퓨터 앞에 앉아 나무를 심는 방법 (5)

 

 

다국적 광고 회사 'DDB CHINA'가 중국 환경보호 재단을 위해
 공익캠페인 광고를 제작해서 화제를 모으고 있네요.
중국은 대도시의 발전으로 인구가 불어나면서, 자동차 숫자가 엄청나게 늘어났습니다.

그에 따른 대기 오염과  환경문제가 심각합니다.
세계 여느 대도시도 마찬가지이지만....
뿐만 아닙니다. 세계 최대 규모의 댐들이 우후죽순 생기면서
많은 것들이 사라졌지만. 사막화 또한 큰 문제입니다.
언제인가 방송에서 사막화를 막기 위해 한 여성이 나무를 심는 프로젝트가
공개 되자, 많은 사람들이 감명을 받았지요.


중국이 입김만 불면 엄청난 나비효과(?) 발생하지요.
중국인들의 참치 소비가 늘어나면, 참치 시장과 참치잡이가 요동을 칩니다.
한 때 환경문제에 등한시 했던 중국 당국이
적극적으로 환경보호에 나섰지요.
 지금 열리고 상하이 엑스포도 환경을 테마로 한 파빌리온 및 관련 주제가 많습니다.







'녹색 보행자 캠페인' 프로젝트는 시민들이 함께 참여해서 이루어진 
 퍼포먼스 회화에 가깝습니다.
도로 건널목에 나무 밑그림이 그려진 대형 화폭을 설치해 놓고,
건널목을 건너는 보행자가
건널목 양 쪽에 설치해 놓은 녹색 잉크(환경에 무해한 자연소재 물감)를
발로 밟을 수 있도록 만들어 놓았습니다.





보행자가 잉크가 묻은 신발을 싣고 건너는 순간.
앙상한 나무는 푸르게 잎을 맺아 자랍니다.
나무가 무럭 무럭 자라는 모습을 볼 수 있지요.
운전자 또한 나무를 보면서 환경에 대한 경각심을 가지게 됩니다.





어떠 십니까?
행위 미술이라고 보아도...........

이렇게 만들어진 나무는 사진으로 구성되어 포스터로 만들어졌습니다.

지구 환경 문제. 스쳐 가는 바람이 아니라, 인류에게 당면한 최대 과제라는 것을!!


Posted by slowalk



4월 5일, 푸른 지구를 만들기 위해 나무를 심는 날입니다~
없어져서 아쉬운 공휴일을 묻는 한 설문조사에서
42.8%의 응답자가 1위로 ‘식목일’을 꼽았다고 하네요~
몸도 마음도 지쳐있을 때 찾아온 따뜻한 봄의 휴식 같았던 날,
사실 나무 심는 날 보다는 집에서 편히 쉬거나 봄나들이 가는 날로 여기진 않았었는지요.

2006년, 식목일이 법적 공휴일에서 제외되기 전에도
사실 우리가 처한 상황에서 나무 심기를 실천하기란 여간 쉽지 않았었는데,
공휴일이 아니다 보니 나무를 심는 것 하고는 점점 더 멀어지는 것만 같습니다.

직접 땅을 파서 나무를 심기 어려운 상황에서,
우리가 식목일의 의미를 되새기며 나무를 아끼고 지구를 사랑하는 마음
달리 표현할 방법은 없을까요~?

돌아오는 월요일인 식목일, 시간과 상황이 여의치 않다면
가정과 직장에서 간단한 클릭 몇 번으로 나무심기 캠페인에 동참해보는 건 어떨까요~

 



나무는 사랑입니다 _ 2010 산림청 '내 나무 갖기 캠페인'



http://www.forest.go.kr/mytree.html



내 나무는 무엇일까요? 궁금하지 않으시나요~
삼림청과 네이트가 함께하는 '나무는 사랑입니다!' 프로모션 사이트에
들어가서 생일을 입력하기만 하면, 당신의 나무를 알아볼 수 있습니다~
탄생석, 탄생화, 별자리 개념을 나무심기 캠페인에 적용하여
나무에 대한 관심과 흥미를 불러일으키는 재미있는 프로모션이지요.

또한 이 프로모션 페이지를 통해 도토리를 기부 할 수 있는데요,
기부된 도토리는 몽골 사막에 심을 묘목이 되어 지구를 푸르게 만드는데 일조합니다.
도토리 기부자 중 추첨된 10명은 직접 몽골사막나무심기 행사에 참여할 수 있다고 하네요~
이런 사회공헌 이벤트가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앞으로 지속적으로 이어져나가고 발전해 나갔으면 좋겠네요~






희망을 심는 나무 _ '에코트리' 캠페인



http://www.eco-tree.or.kr/


 

에코트리 캠페인은 나무를 심는 작은 행동 하나가 생명의 소중함을 일깨우고
희망이 될 수 있다는 뜻의 친환경 에너지 실천 캠페인입니다.
경남 김해에서 시행하고 있는 이 캠페인은 온라인으로 진행되고 있는데요,
온라인 사이트에 나무이야기에 관한 글 12개가 모이면
오프라인에서 1그루의 나무가 실제로 심겨지는 시스템입니다.^^

또한 에코트리 사이트에 가입 후 다양한 참여로 마일리지를 적립하면,
대중교통(버스 및 지하철 등)과 공공시설(박물관 등의 문화시설, 공공 주차장 등) 이용 시,
그리고 기부에도 활용할 수 있다고 하니 (2010년 하반기부터 실제로 적용)
잠깐 시간을 내서 사이트에 방문해 보세요~
나무에 관한 당신의 소중한 이야기가 생명이 되고 그 생명은 나무가 되어 또 다른 생명을 낳을 수 있답니다^^




 

나무를 심어요! 지구를 위해 _ UNEP의 'The Billion Tree Campaign'





http://www.unep.org/billiontreecampaign/

www.iearthcitizen.org


국제연합환경계획(UNEP)의 'The Billion Tree Campaign' 캠페인은 지구 온난화의 위협과
기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 2006년부터 시작한 글로벌 캠페인으로
당초 10억 그루 나무심기를 목표를 하였으나, 세계인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그 수를 대폭 늘려 현재는 70억 그루 나무심기로 진행되고 있다고 하네요~!

우리 나라에서는 국제뇌교육협회(IBREA)가
국제연합환경계획(UNEP)의 캠페인 파트너로 등록되어
'지구시민운동 1달러깨달음' 글로벌캠페인을 추진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홈페이지에서 작은 정성을 기부하면 나무심기 사업은 물론
지구 환경 문제를 개선하는 여러 가지 사업에 활용이 된다고 하네요~


특히 우리나라는 전국의 시청과 도청, 기업, 시민 등 많은 이들의 성원으로
4,670만 그루의 나무를 심어 나무를 많이 심은 나라 10위에 선정되기도 했다고 하니, 더욱 뿌듯하지요.








인터렉티브한 온라인 나무 _ 에코토노하 프로젝트





https://www.ecotonoha.com/



사회공헌 캠페인의 성공적인 예시로 아직까지 활발히 전개 되고 있는

일본 미쓰비시 전기(NEC)의 'ECOTONOHA' 참여형 온라인 캠페인입니다.

캠페인 사이트를 방문하면 하나의 가상 나무를 발견하게 되고,

그 나무를 클릭하면 새로운 나뭇가지가 생성되는데요,

그 가지에는 나뭇잎 대신 환경보호 관련 응원메시지를 자유롭게 입력할 수 있습니다.

만약 이런 식으로 100개의 메시지가 모이게 되면 NEC는 캥거루 섬에다

실제로 유칼립투스 나무 한 그루씩을 심는다고 하네요.






NEC는 이미 1995년~2002년까지 이 섬에 55만 그루의 나무를 심어왔으며,

2022년을 목표로 ‘NEC의 숲(NEC Forest)’을 조성하려는 원대한 계획을

차곡차곡 실천해나가고 있다고 합니다.







가장 좋은 것은 산과 들에 직접 나무를 심는 것이지만,

시간과 상황이 여의치 않다면 위에 소개한 방법들로 작은 정성과 노력을 기부하여 나무를 심을 수 있답니다~
클릭 몇 번으로 실제로 나무를 심고 숲을 만들 수 있다는 사실, 너무 멋지지 않나요~


물론 나무를 아끼고 생각하는 마음, 식목일 단 하루 뿐이 되어선 안되겠지요.

매일매일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살펴보면
우리가 지구를 위해 도움이 될 수 있는 방법들은 너무도 많이 있습니다.

언제, 어디서나 쉽고 간편하게 지구에 대한 애정과 관심을 표현할 수 있는

좋은 세상에 살고 있음에 감사한 마음이 듭니다^^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