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 사이 다시 급격히 추워진 요즘, 아침에 일어날 때마다 따뜻한 이불 속에서 나오고 싶지 않아서 1분이라도 더 뒹굴거리려 애쓰고 계시지 않으신가요? 저는 요즘 예쁜 옷차림도 포기하고 그저 조금이라도 더 몸을 따뜻하게 하기 위해 눈사람 패션을 고집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추울 때에는 그냥 옷이 아니라 오늘 아침까지 덮고 있던 이불을 휘감고 나오고 싶다는 생각마저 하게 되는데요, 그런데 이불을 입고 다니고 싶다는 생각을 한 사람이 저 말고도 또 있었나봅니다. 여행자들을 위한 침낭이나 텐트, 가방 등을 디자인하고 제작, 판매하는 미국 회사 '폴러 POLER'에서 심지어 이렇게 '입는 이불'을 만들어 이미 판매하고 있다고 합니다.

 

 

'냅쌕 Napsack'이라는 이름의 이 물건은 그냥 보기에는 일반적인 침낭처럼 생겼지만, 이불이기도 하고 침낭이기도 하고 하고 옷이기도 합니다. 'Napsack = 낮잠 자루'라고 직역할 수 있는 제품명이 무색하지 않네요. 

 

Napsack은 아랫부분이 막혀있는 일반적인 침낭과는 달리 끈으로 조일 수 있도록 만들어져 있어서,

 

 

그 안에서 자고 일어난 뒤에 곧 바로 바지를 입을 수 있습니다. 캠핑이나 여행 중에 옷을 갈아입기에도 한결 수월하겠네요.

 

 

굳이 바지를 입고 싶지 않다면 그냥 요렇게 입고 돌아다녀도 되고요 ^^ 보시다시피 양쪽에 지퍼가 달려 있어서 양팔을 내놓을 수도 있습니다. 자고 일어난 차림새 그대로, 그리고 밤새도록 체온으로 데워놓은 이불 속의 온기를 그대로 지닌 채 집안에서 게으르게 돌아다닐 수도 있겠군요. 생각만해도 노곤해집니다.

 

 

 

책을 읽거나 노트북을 들여다보다가 곧바로 스르륵 잠들어버리고 싶을 때에도 쓸 수 있습니다.

 

 

물론 추운 새벽에 기상해야 하는 캠핑장에서도 유용하겠죠?

 

 

그리고 또 한가지, Napsack을 통해 환경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측면도 있습니다.

바로 <'집'을 따뜻하게 하기 보다는 '몸'을 따뜻하게 함으로써 에너지를 절약하고 탄소배출을 줄이는 것> 입니다. 혼자 있으면서 온 집안에 보일러를 빵빵하게 틀어놓고 에너지를 낭비하기 보다는 옷을 따뜻하게 입는다면 체온 자체를 높임으로써 열효율을 높이고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겠지요. 물론 난방비도 절약할 수 있을테고요.

북아메리카와 유럽 몇개국에서만 판매되고 있기 때문에 직접 사용해볼 수는 없겠지만, 대신 올 겨울에는 실내에서도 Napsack 처럼 갖춰입고 실내온도를 조금 낮춰봐야겠습니다.

 

(이미지 출처 | www.polerstuff.com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추워진 날씨에 집에서도 바닥을 맨발로 다니면 조금은  시린 느낌이 듭니다. 그렇다고 양말을 신고 있기엔 좀 불편하구요. 보일러를 하루 종일 가동시킬 수도 없는 노릇이고...  그럼 실내화를 신어보는 건 어떨까요?

4계절 중 가장 많은 에너지가 소비되는 겨울. 우리나라는 에너지 사용량의 97%를 수입에 의존하고있습니다. 그렇다면 모두 에너지 절약에 적극 동참해야겠죠??


내복입기
-최소 3도의 보온효과!!!

보일러
-실내온도 18-20도 유지하기
-정기적으로 점검하기

소품
-방석, 커튼, 실내화 적극 활용하기!!!

 

보일러 온도를 내리고 예쁜 실내화로 발을 따뜻하게 감싸준다면 한겨울 문제없겠죠? 귀여운 실내화에 마음까지 산뜻해지구요.
에너지도 절약하고 몸도 따뜻하게, 환경과 건강을 함께 지키세요~


 

더 많은 액션카툰을 만나며 하루에 한가지씩 액션을 실천해 보아요~ 액션 캠페인 블로그 GO!!!

함께하는시민행동과 함께 시민이 행복한 시민문화를 만들어봅시다!!! CLICK!!!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