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5%

 

이 숫자는 무엇을 의미할까요?
바로 미국에 존재하는 강들 중 법으로 보호받고 있는 강의 비율입니다.

 

내셔널지오그래픽의 저널리스트인 Joel K Bourne, Jr는 내셔널지오그래픽 최근 이슈에
환경보호운동가 존 크레이그헤드와 프랭크 크레이그헤드 형제의 강 보호 운동을 기리는 기사를  기고했습니다.

 

내셔널지오그래픽의 여느 사진들 답게 아주 아름다운 강 풍경 사진들도 함께 실렸는데요,
그 사진들이 너무 아름다워 슬로워크 블로그에서도 공유해보고자 가져왔습니다.

 

 

알래스카주 국립공원/보호구역의 Tinayguk River

 

캘리포니아주 요세미티 국립공원의 Merced River

 

아이다호 Owyhee River

 

아이다호 샐먼-챌리스 숲의 Salmon River

 

알래스카의 Tikakila River

 

 

와이오밍 주 브릿저-텐튼 숲의 Snake River

 

사진들에 담긴 아름답고 웅장한 강의 모습을 보고있노라면
이 강들이 얼마나 가치있는지, 어째서 지켜내야 하는지에 대해
굳이 논리적인 이유 없이도 수긍할 수 있게 됩니다.

 

내셔널지오그래픽의 이번 기사에 따르면 크레이그헤드 형제는 아주 전설적인 환경운동가들로
1968년 린든 존슨 대통령이 39개 주에 걸쳐 흐르고 있는 200개의 강을 보호하는 법안에 서명하도록 한
장본인들이라고 합니다.

 

단 두 사람이 시작한 노력으로 200개의 강이 지켜졌다니, 참 대단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런데 환경운동가들이 강을 보호하기 위한 활동에 특별히 집중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왜냐하면 깨끗한 강 없이는 야생도 야생 생물들의 서식처도 존재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잔잔하고 아름다운 강은 사람의 마음과 정신에도 평온함을 가져다 주기도 하지요.

 

실제로 존 크레이그헤드는 자신이 강 보호 운동에 앞장서게 된 가장 근본적인 이유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고 합니다.

 

"저는 그저 강을 너무 사랑할 따름이거든요"

 

메인 주의 Allagash River

 

강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는 많은 환경운동가들, 환경단체들이 없었다면
우리는 지금 우리가 누리고 있는만큼의 강의 혜택 조차도 누리지 못하고 있었을 것입니다.

 

아름다운 강의 모습을 보면서 있는 그대로의 자연이 지닌 아름다움과 평온함을 느끼는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이미지출처 | National Geographic)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극지방에 서식하고 있는 생명들을 주로 촬영해온 폴 니클렌은 내셔널 지오그래픽 등의 사진작가로 활동해왔을 뿐만 아니라 지구 온난화로부터 큰 영향을 받고 있는 극지방의 야생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을 불러일으키기 위해 노력해왔습니다.

 

 

 

캐나다 북부 지방의 바핀 섬에서 이누이트족들과 함께 살면서 어린시절을 보냈기 때문에 극지방의 자연과 야생에 대해 각별한 애정을 갖고 있는 그는 이후 생물학자가 되어 북극곰 등과 같은 극지방의 동물들을 연구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지금은 사진작가로도 활동하면서 인간들로 인해 급격히 변화하는 환경이 미치는 거대한 영향에 대해 사람들에게 알리고 있고요.

 

 

 

 

지난 5월 가졌던 TED 에서의 강연에서 폴 니클렌은 조수 한명과 함께 했던 북극 촬영여행 중

일어났던 일들에 대해 이야기 합니다.

 

 

세상에 200마리 밖에 남아있지 않은 스피릿베어를 몇 달의 기다림 끝에 만나 가까이에서 함께 잠들었던 이야기,
근 몇년 사이 북극곰의 시체가 발견되는 일이 잦아진 이야기, 북극의 바다로 잠수해 지독한 추위와 두려움 속에서 방하 아래의 물고기들을 촬영한 이야기들을 들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쉬지 않고 촬영만 하는 폴 니클렌을 지켜보던 바다 표범 한 마리가,
폴 니클렌이 굶어죽을까봐 걱정한 나머지 직접 맛있는(?) 펭귄을 사냥해 선물한 이야기 또한 감동적입니다.

 

 

 

 

 

 

폴 니클렌은 이렇게 자신이 북극에서 겪은 경이로운 일들을 사람들과 공유함으로써 자연의 아름다움과 경이로움, 그리고 지구온난화로 인해 그 곳의 생명들이 어떻게 직접적인 영향을 받고 있는지에 대해서도 알려줍니다.

 

 

 

 

TV에서 밖에는 볼 수 없는 극지방의 자연을 직접 체험하며 살아온 그의 이야기와 사진들을 통해
17분 동안의 특별한 북극 여행을 누려보시기 바랍니다 :-)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디즈니의 1994년작 <라이언킹 Lion King>,
워낙 인기가 대단했던 애니메이션이니 어린아이부터 어른들까지, 다들 한번쯤 보셨을 듯 합니다.

최근 내셔널지오그래픽에서는 <라이언킹 Lion King>의 주인공인 아프리카 사자들을 다룬
다큐멘터리 <The Last Lions>를 최근 새로 발표했습니다 .


아프리카 보츠와나를 배경으로 촬영된 이 다큐멘터리는
초원에 불을 놓는 등 인간들의 서식지 침범으로 인한 위협 속에서도 어린 새끼들을 지키며 살아가는
한 암사자의 생존 투쟁을 집중적으로 다루고 있다고 합니다.

현재 사자는 멸종위기 동물로 지정되어 있지는 않지만,
이 다큐멘터리의 제작진에 따르면 지난 50여년 동안 아프리카의 사자 개체수는
45만 마리에서 2만 마리 가량으로 줄어들었다고 하는군요.

20분의 1에도 미치지 않는 충격적인 수치네요.

내셔널 지오그래픽의 전속 탐험가인 Derek Loubert, Beverly Joubert 부부가 바로
이 다큐멘터리의 연출진인데요, 이 부부는 지난 수년동안 아프리카 사자에 대한 다큐멘터리를 촬영하고
사자의 멸종 위험에 대해 알리기 위해 노력해왔습니다.


이들은 지난 2010년 12월, TED에서도 <Life Lessons from Big Cats>라는 강연을 통해
아프리카 사자들에 대한 이야기를 했었고요.



<The Last Lions>의 시사회에서 있었던 질의응답시간에 Derek과 Beverly는
아프리카 사자들의 생존을 위협하는 가장 큰 원인 세가지를 이야기 했습니다.

1. 사자들이 서식하고 사냥하는 야생의 영역까지 이어진 인간들의 침범
2. 숫사자 사냥의 법적 허용치가 너무 높다는 점
3. 아시아의 전통 치료제로 사용되는 호랑이 뼈를 대체하기 위해 사자의 뼈에 대한 수요가 높아졌다는 점

물론 아프리카가 아닌 한국에 살고 있는 우리들로서는 이 사자들을 살리기 위해
할 수 있는 것이 아무 것도 없다고 느껴질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지금 이 자리에서 영상 속의 사자들을 도울 수 있는 방법이 있습니다!

유튜브에서 이 다큐멘터리의 트레일러를 한 번 재생할 때마다 네셔널지오그래픽에 10센트씩 기부되어
사자 보호를 위한 활동에 쓰이게 된다고 하네요.



그리고 이런 사실에 대해 여러분의 트위터나 페이스북 등을 통해
주변 사람들에게도 알린다면 일석 이조가 되겠죠?

나중에 <The Last Lions>를 한 번 보는 것도 잊지 마시고요.
게다가 중후한 목소리의 대표적인 미중년 명배우 중 한사람인 제레미 아이언스가
내레이션을 맡았다고 하니, 더 반가운 소식인 것 같습니다.



그리고 한가지 더, <라이언 킹>의 나쁜 삼촌 스카의 목소리 연기를 맡았던 배우가 바로
제레미 아이언스였다는 사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