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적인 공연, 창의교육, 커뮤니티 디자인 영역의 융합과 확장을 통해 사회 각 분야와 네트워킹하는 문화예술 사회적기업 노리단이 프랑스에 다녀왔습니다. 한국의 봄 협회가 주최하고, 노리단과 주불 한국문화원이 공동주관하는 '한국의 봄' 페스티벌에 참가하러 낭트에 다녀왔습니다. 


> 더 읽어보기: 한국의 봄은 지나갔지만, 프랑스 낭트에선 '한국의 봄' 축제가 계속된다!



 

프랑스에서 사용할 홍보물이 필요했던 노리단이 슬로워크를 찾아왔습니다. 그래서 국문, 영문, 불문이 함께 적힌 노리단 브로슈어를 만들게 되었습니다.


이번 작업은 브로슈어와 포스터의 형식을 함께 취하는 형태로 만들었습니다. 펼치면 성인 남성의 상반신을 가릴 수 있는 정도의 포스터가 되고, 접으면 손으로 넘겨서 볼 수 있는 브로슈어가 됩니다.  



불꽃놀이 컨셉(main image)


매일매일이 축제하듯 즐거운 노리단 = '불꽃놀이'


5가지 형태의 불꽃놀이는 '노리단'의 5가지 주요 사업을 상징합니다. 다섯 가지 사업이 한데 모여 '노리단'이라는 공동체를 이루듯, 색색의 불꽃놀이가 동시에 밤하늘을 장식하며 축제의 밤을 여는 순간을 표현하였습니다.  



5가지 주요 사업 아이콘


앞면

뒷면(포스터로 활용 가능)



이렇게 프랑스에 다녀온 노리단이 이번주 금요일(7/5)에 서울에서 '한여름밤의 Social Affair'라는 제목의 공연을 한다고 합니다. 그것도 무료 공연이라고 하네요. 


2013 사회적기업 주간행사의 일환으로 준비된 이번 공연은 소셜 비즈니스에 관심을 갖고 있거나 사회참여활동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 뿐만 아니라 취업과 창업을 준비하는 일반 청년들에게 소셜 비즈니스에 관한 정보를 공유하고 이해를 도모하는 행사로써 음악공연과 특별전시로 구성된 융합형 축제입니다. 


노리단 이외에도 다양한 팀들의 공연을 즐길 수 있는 기회입니다.




> 참가신청(무료): http://onoffmix.com/event/16845


노리단이 여는 문화예술의 미래를 기대해 봅니다.




by 고슴도치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도심재생사업이 한국에서도 주목받고 있습니다.

도시의 산업화 시대와 맞물리면서 산업발전과 궤를 같이 하던 지난 시대의 건축물,

도시구역들이 시간이 흐르면서 산업구조가 바뀌고 낙후된 지역으로 바뀌면서,

오늘날 이 지역들을 어떻게 바꿔 나갈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한 이야기들이 활발하게 진행 되었지요.

우리나라의 도심재생사업이, 단순한 아파트 재개발 사업이 아닌,

보다 의미 있는 재생사업이 되기 시작한 것도 불과 몇년 되지 않았습니다.

선유도공원이 쉽게 떠올려 볼 수 있는 좋은 재생사업의 예가 될 수 있을 것 같네요^^


선유도공원 (사진출처: http://photo.naver.com/view/2008120720513288766 )





우리보다 훨씬 더 근대도시가 만들어지고, 도시 재생사업을 펼쳤던 미국에서는,

 더 많은 좋은 사례들이 존재합니다.

뉴욕의 하이라인공원 (high line park)을 살펴 볼까요?







하이라인 공원이란

뉴욕맨하탄 서쪽에 있던 고가전철도로 (the high line train) 에서 기존의 레일을 철거하고 만든 공원입니다.


원래 이렇게 고가도로로 놓여있던 하이라인 지역이




그 위의 레일을 철거하고, 공원으로 바뀌었습니다.





이 공원을 이해하기 전에, 뉴욕의 간단한 열차역사에 대해서 살펴볼까요?

뉴욕맨하탄에는 1847년부터 도로에 레일이 깔리고, 그위를 열차가 다니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도로위의 열차는 사람들과 마차와 어울려서 위험하기 짝이 없었죠.

도로위를 달리는 열차와 사람,자동차, 마차의 충돌사고가 빈번히 일어나자,

뉴욕시 당국에서는 1851년부터 1930년까지, 열차 앞에서 열차의 통행을 알리고 사람들에게 피하라고 주의를 주는
열차 "서부 카우보이" 를 도입하였습니다.




1929년, 도로위를 달리는 열차도로의 위험성을 해결하기위함과 동시에, 맨하탄 서부지역의 발전을 위해서 하이라인철도 개발 계획이 실시 되었습니다.

그 때 건설된 고가철도도로는 2001년 이곳에다가 녹지공원을 조성하는 도심재생 프로젝트 초안이 나오고, 2004년 그 프로젝트가 실제로 집행되었습니다.



2004년부터 공사가 진행된 공원은 2009년 6월이 되서야 일반인들에게 오픈되었습니다.













하이라인 공원
 설치된 지역은 뉴욕맨하탄에서도 가장 다이나믹했던 세군대의 공간에 둘러쌓여져

있었습니다. 

미트패킹 지역과, 웨스트 첼시, 그리고 Clinton / Hell's Kitchen 입니다.




도심재생사업에 있어서, 그 지역에 원래 무엇이 있었는지 이해하고 그 맥락을 오늘날에 맞춰 보존,

 재생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기 때문에 이 세지역을 보다 자세히 알아보는 것은 의미가 있겠지요.







 미트패킹 지역



하이라인의 첫번째 요지는 바로 미트패킹 구역입니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이곳은 고기를 팔던 곳이었습니다.

1900년도부터 이지역에는 250개가 넘는 도살장이 있었습니다. 하이라인 지하철라인이 이곳을 통과하기 전까지 기차가 이곳을 관통하면서 지나가고 있었고, 미트패킹 근처의 허드슨강의 항구에는 수송선과 유람선등이 들어왔습니다. 기차와 배는  이 지역에서 생산하는 고기들과 고기가공품들을 부지런히 실어날랐지요.

하이라인이 지어진 뒤에는 하이라인기차가 그 운송을 대신 맡아서 수행하였습니다.

최근 10년동안에는 뉴욕시의 미트패킹구역 재생사업, 하이라인 공원화 사업으로 인해서 새롭게 태어났습니다. 기차가 지나다니던 레일위에 깔린 조약돌을 그대로 살린 거리도 있습니다. 뉴욕의 재생사업이 새로운 발전에 대한 수요와 맞아 떨어지면서, 이곳은 새로운 입주민, 패션, 레스토랑, 나이트클럽, 디자인, 사진 스튜디오, 브티크등으로 바뀌어 갔지요.

http://www.meatpacking-district.com/flash3.html <---- 미트패킹구역을 자세히 알고 싶으신 분은 이곳에서 살펴 보실 수 있습니다.








웨스트 첼시


미트패킹 구역의 북쪽에 위치한 웨스트첼시 구역입니다. 하이라인 공원의 대부분이 놓인 주요 장소지요! 이곳은 원래 미트패킹 구역과 같은 종류의 산업시설이 위치하고 있었으며, 대규모 공장들이 위치하고 있었습니다.

지금은 세계최대규모의 아트갤러리, 뮤지엄구역으로 재탄생하였습니다.



2005년, 웨스트 첼시를 관통하는 하이라인레일을 새롭게 재생하는 프로젝트가 진행되면서, 웨스트첼시지역은 지속적으로 예술 특화 지역으로 발전할 수 있었습니다. 자연스럽게 경제적으로도 성장할 수 있었고, 새로운 주거구역도 생겨났습니다.

http://www.nyc.gov/html/dcp/html/westchelsea/westchelsea1.shtml  <---웨스트첼시지역을 더 알고 싶으시다면 ^^







Clinton / Hell's Kitchen


하이라인의 북쪽 끝자락과 Clinton/Hell's Kitchen 지역의 남쪽은 맞닿아 있습니다. 이 지역에서 발전한 대중교통시스템이 사실상 하이라인 지역의 교통유입에 큰 영향을 미쳤고, 하이라인 공원화계획과 더불어서 이 지역도 놀라운 재생, 발전을 거듭 보여주었지요.






이런 도심재생사업들이 함께 진행된 세구역들 사이에 길게 놓여져 있는 고가철도도로는, 시민들이 이공간들을 이동하면서, 녹지를 느끼고 공간들을 체험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습니다. 이 철도도로가 진행될 수 있도록 주변환경이 적절하게 재생되어 있던 셈이었지요.


2001년부터 2009년까지 이 프로젝트를 설계, 진행하면서 많은 아이디어, 디자인들이 연구되었습니다.
 








그런 아이디어와 연구를 토대로 공사가 진행되었죠.







기존의 철도들을 걷어내고 그 위는 친환경적인 디자인으로 꾸며졌습니다.

나무와 꽃으로 단장하였죠~






2004년부터 만들어지기 시작한 high line 공원은 2009년 6월 드디어 시민들에게 공개되었습니다.





이제. 시민들은 이곳을 단순한 여가, 이동통로 이상의 무엇으로 생각합니다.

학생들을 위한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이 자생적으로 이곳에서 펼쳐지고 있습니다.













놀라운 것은 이 하이라인공원을 물리적으로 재생하는 하드웨어 사업을 진행함과 동시에, 이 재생사업 프로젝트와 관련된 사람들이 참여 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프로그램도 신경써서 진행되었다는 점입니다.


이 프로젝트의 주체가 된, 시당국과 민간업체는 기존에 있던 역사, 역사적 건축물, 뉴욕 산업시대 당시의 변형된 편린들을 보존하기 위한 방법들을 강구했습니다. 그들은 하이라인 공원사업에 소요되는 비용의 70% 를 이전의 역사적가치, 뉴욕의 산업시대의 역사를 교육시키는 프로그램, 시민들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여가 프로그램을 설계, 운영하는데 사용하였다고 합니다. 참으로 놀라운 액수가 아닐 수 없네요 :-)







뉴욕맨하탄 서부지역 (미트패킹, 웨스트 첼시) 의 하이라인 재생사업은 다른 맨하탄 지역내에서의 하이라인철도를 재생, 이용하는데 직접적인 영향을 미쳤습니다.

아래는 할렘에서 벌어진 고가철도의 재생사례를 보여주는 사진입니다.





1970년대 부터
할렘 지역에는 La Marqueta 라고 하는 고가철도도로의 아래지역을 활용한 쇼핑지역이 있었습니다. 



시간이 지나면서 고가철도도로 밑은 할렘지역의 쇼핑을 즐기고 음식을 먹을 수 있는 만남의 장소가 되었습니다. 그러한 역사적 배경을 이어받아서 현대적인 감각으로 고가철도 밑에 새로운 상점, 교육시설등이 디자인되고 설치되었습니다.





최근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그동안 감소추세를 보이던, 할렘지역의 이주자수, 상점수가 하이라인 지역의 새로운 재생사업으로 인해서 다시 증가추세로 돌아섰다고 합니다. 도심재생사업이 건강하게 진행되고 실제로 의미있는 결과들을 유도해 내는 것들을 살펴 볼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
에도 이렇게 고가철도도로를 활용한 재생공간들이 있을까요?

신도림역에서 대림역 방향으로  나 있는 2호선지하철의 고가도로 밑에는 "구로노리단" 이라는 창작단체가 그들만의 아지트를  고가를 활용하여 꾸미고 있습니다.


지하철고가
밑에 설치된 구로로 노리단의 아지트~!



사진출처: http://blog.naver.com/noridan?Redirect=Log&logNo=120108549981



내부는 이렇게 생겼지요 :0



이곳에서는 구로주민들을 위한 다양한 문화행사, 장터, 축제등이 열린다고 합니다. 이쯤 되면 High line park의 한국식 모델이라고 할 수 있지 않을까요^^?

http://noridan.haja.net/Main.aspx   <---- 노리단을 더 잘 알고싶으신 분이 있다면 여기 클릭~!



지금까지 도시를 가로지르는 고가철도 위에  자연의 숨결을 불어일으키는 재생사업에 대해서 살펴 보았습니다. 뉴욕시의 근 십년에 가까운 준비와 진행, 그리고 하드웨어 뿐만 아니라, 도시안에 함께하는 사람들을 위한 소프트웨어적인 설계를 신경쓰는 모습을 보면서, 도심재개발 사업들이 활발하게 벌어지고 있는 한국의 도시에서도, 좀 더, 천천히, 그 안에 사람들을 위해 배려하고 신경써주는 착한 재생사업이 벌어지기를 기대해 봅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