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는 서울에 꽤 눈발이 날렸습니다. 그 눈을 기점으로 본격적으로 영하권에 접어들었는데요, 이런 날씨에 낡은 점퍼 하나에 의지해 지하철에서 잠을 청하는 노숙자들을 보며 한번쯤 안타까운 마음을 가져보셨을 겁니다. 거리의 삶을 택할 수 밖에 없었던 그들의 사정이 궁금해지기도 하고요.

 

마크 호르바츠(Mark Horvath's)는 거리의 삶을 살고 있는 노숙자들과의 인터뷰를 통해 이들의 사연을 듣고 영상으로 담아 InvisiblePeople.tv에 소개하고 있습니다. 어떤이에게는 자신의 삶을 포기한 사람들로 보일지 모르겠습니다만 이들 모두 자신만의 사연을 가지고 있었는데요.

 

 

 

 

 

 

에드워드(Edward)

미국 루이지애나주 뉴올리언스(New Orleans)의 고속도로 육교 아래에 살고 있는 에드워드는 11살에 기차사고로 왼팔을 잃었습니다. 장애는 가질 수 있었지만 신분은 가질 수 없었다고 말하는 그는 HIV와 A형 B형 C형 간염을 모두 앓고 있지만 신분을 확인 받을 수 없어 다른사람의 6배나 되는 치료비를 내야 했다고 합니다. 이렇게 치료를 받은 후에도 다시 거리의 생활을 해야 했기 때문에 병은 다시 악화되고 있는 현실입니다.

 

 

 

 

 

 

빌(Bill)

빌은 꿈을 이루기 위해 뉴올리언스에 왔습니다. 예인선(曳引船, tugboat) 선원이 되고 싶었던 빌은 신분을 확인받을 수 없어 필요한 문서를 얻지 못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직접 만든 액세서리를 팔며 거리의 생활을 시작하게 되었다고 하는데요. 빌은 더이상 추워지기 전에 예인선에 탈 수 있기를 바라고 있다고 합니다.

 

> MORE STORIES

 


 

 

 

 

우리는 가까운 곳에서 거리의 사람들을 보고 느끼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들이 존재하지 않는 것 처럼 외면하고 모른척 지나쳐버리곤 하죠. 마크는 이들이 우리의 사회를 반영하고 있다고 말합니다. 이들의 존재를 계속해서 외면한다면 거리의 사람들은 계속해서 늘어날 것이라고.

 

낡은 점퍼 하나에 의지해 지하철에서 잠을 자는 노숙자도 누군가의 아들이고 아버지였을 것입니다. 어느 누구도 자신이 노숙자가 될 것이라고 생각해 보지는 않았을 테지요. 이들에게 도움을 줄 수는 없다 하더라도 더이상 이들의 존재를 외면하지 않고 이들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것은 어떨까요.

 

 

 

 

 

http://invisiblepeople.tv/blog/

 

 

 

 

by 사막여우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지하철역 계단을 올라가다 보면, 가끔 계단에 걸터앉아 구걸하는 노숙인 아저씨와 마주치게 되는데요. 가끔 돈을 드리기도 하지만, 그렇지 않고 무심코 지나칠 때가 더 많아집니다. 도움을 줄 수 있는 상황에 있는 사람이라도 도움을 받는 사람이 어떠한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는지, 내가 기부한 돈이 어떻게 쓰이는지에 대한 정보가 없어 쉽게 도와주지 못하고 지나치게 되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안타깝게도 디자이너 김황씨의 cocoon작품과 표절논란을 겪고 있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얼마전 대학생 동아리 비온대지의 '프로젝트 고치'가 선보여 노숙인의 수면환경을 개선하는 사례도 있었습니다.


 

그런데 미국의 Austin 지역에서는 단순히 수면환경만을 개선한 것이 아닌, 전반적인 노숙인 환경의 근본적인 문제를 스토리텔링을 담은 구걸캠페인(?)으로 해결했다고 합니다. 노숙인와 저소득층을 돕는 지역구호단체 Mobile Leaves and Fishes(MLF)와 T3 디자인 에이전시는 독특한 캠페인을 실행했는데요, 캠페인의 이름은 바로 'I Am Here'(내가 여기 있어요)입니다.








실제 노숙자인 Danny를 모델로 하여, I Am Danny, I Am homeless, I Am Here.라는 카피가 적힌 빌보드의 난간통로에서 지내도록 하였습니다. 그리고 Danny와 그의 아내 Maggie가 집을 가질 수 있게 기부할 수 있는 문자번호를 빌보드에 남겼습니다. 문자 한 건 당 10불이 기부되고, 1,200개의 문자가 모이면 Danny는 그의 집을 가질 수 있었고, 사람들의 궁금증과 관심을 일으킨 I Am Here 캠페인을 통해 그는 결국 캠퍼밴으로 만들어진 그의 집을 가지게 되었다고 합니다.









Danny는 I Am Here 캠페인을 통해 집을 가지기 전에 약 15년 동안 노숙생활을 했다고 합니다. 철기공이었던 그는 벌이가 시원치 않아 하루 이틀 정도를 구세군회관에서 지내게 되었답니다. 불운으로 그와 아내는 가지고 있던 소지품을 도둑맞게 되고 중요한 신분증도 잃어버리게 되었답니다. 신분증 없이는 직업을 가질 수 없었고, 직업이 없이는 신분증을 다시 만들 수 있는 돈을 벌지 못했다고 합니다. 연락할 가족도 없어 결국 노숙생활을 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이제라도 집을 가지게 된 것이 5년 전 뇌졸중으로 건강이 예전 같지 못한 아내와 Danny에게는 정말 다행인 일입니다.







현재 미국에는 약 350만 명의 노숙인가 있고, 여성 노숙인의 8분의 1은 성폭행을 경험하고, 전체 노숙인의 46%는 심각한 건강 문제에 노출되어 있으며, 69%는 단순히 집이 없다는 이유만으로 체포된 경험이 있다고 합니다.


Danny를 시작으로 한 I Am Here 캠페인은 현재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마지막 동영상은 Mobile Loaves and Fishes를 통해 집을 가지게 된 노숙인들이 '집'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그들의 생각을 말하고 있는데요. 커피를 좋아하는 아주머니에게는 다시는 커피를 마시기 위해 캠프파이어를 피워도 되지않고, 30초만에 커피를 만들어 먹을 수 있는 편안한 삶의 공간이기도 하고, 한 사람으로 살아가는 것을 정의하는 공간이기도 합니다.









I Am Here캠페인은 그 이름과 같이 한 인간으로서의 존재를 찾아주는 캠페인이라고 생각되는데요. 우리가 도와주고 싶은 마음이 있어도 무심코 지나치게 되는 어려움을 해결해준 스토리텔링의 힘을 확인하게 됩니다.



자료출처: http://www.iamheremlf.org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서울의 광화문 광장을 비롯해 대부분의 공원을 채우고 있는 것들은 보기 좋고 색도 화려한 꽃들입니다.

 

 

하지만 이러한 공공의 녹지공간에는 어째서 장식적인 꽃들만 있고, 수확할 수 있는 작물은 없는걸까요?

만약 이런 공간에 열매 맺는 나무나 채소를 기른다면 또 다른 의미있는 일에 활용할 수 있지 않을까요?

 

 

 

 

이런 생각을 실천으로 옮긴 비영리단체 'Grow Local Colorado'는 2009년 콜로라도주 덴버의 한 공원에서 노숙자들을 돕기 위한 텃밭 가꾸기를 시작했습니다. 결과는 성공적이어서 지금은 덴버 시내 8개 공원에서 13개의 텃밭을 확대 운영하고 있다고 하고요.

 

 

 

 

 

텃밭 가꾸는 일은 지역 주민들과 지역 교회, 비영리단체에서 맡아오고 있고 수확 후에는 노숙자들을 돕는 단체나 노숙자 쉼터 등으로 전달됩니다. 올해에는 노숙여성들과 아이들을 위해 680kg가량의 농작물을 전달하는 것을 목표로 농사를 짓고 있다고 하는군요.

 

 

 

 

단순히 농작물을 생산해내는 것이 아니라, 텃밭을 함께 가꾸고 때로는 홈메이드 마켓 등의 행사를 개최하기도 하면서 지역주민들 사이의 소통을 이끌어내고, 궁극적으로는 지속가능한 건강한 지역공동체를 만들어나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합니다.

 


 


 

Grow Local Colorado의 Dana Miller와 Barbara Masoner가 Grow Local Colorado에 대해 이야기하는 영상입니다. 나 한사람을 위한 텃밭을 가꾸는 일도 쉽지 않은데 이웃을 위해, 공동체를 위해 텃밭을 가꾸는 이들의 활동이 참 뜻깊어 보이는군요 :-)

 

(이미지 출처 | www.growlocalcolorado.org)

 

by 살쾡이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