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이 불어온 스마트폰 열풍.

한번이라도 스마트폰을 사용해 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기존의 핸드폰과는 다른 새로운 영역이 열렸음을 알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의 활용 용도는 전화통화, 문자메시지라는 핸드폰 본연의 기능부터, 웹서치, 메일 등의 인터넷까지 그 폭이 넓습니다. 그러나 무엇보다 스마트 폰을 스마트하게 만들어 주는 것은 자유롭게 필요에 의해 설치하고 배열할 수 있는 "어플리케이션"이 아닐까 싶은데요.


어플리케이션 & 스마트폰을 대표하는, 아이폰이 나온지도 어느덧 3년이 지났는데요. 아이폰 4의 국내출시를 기다리고 있는 오늘, 이런 어플리케이션의 역사는 어떻게 될까요?

online MBA에서 발표한 어플리케이션의 시작부터 오늘에 이르기 까지의 역사들,  같이 한번 살펴볼까요?




Apps, Apps & More Apps







현재 사용되는 메이져 6개의 어플리케이션 상점들입니다.
어플리케이션 상점이란, 역시 스마트폰에 설치할 수 있는 어플리케이션을 파는 온라인 마켓을 이야기합니다.

아이폰유저들이 사용하는 앱스토어가 2008년 8월 10일에 가장 먼저 문을 열었습니다.

앱스토어 서비스의 경우, 시작한 지 1년 만에 10만 명이 넘는 개발자들이 6만 5,000여 개의 애플리케이션을 등록하였고, 다운로드 15억 건을 기록하였으며, 월매출액  3,000만 달러(약 360억 원)를 달성하였다고 하네요.

어플리케이션의 개수가 가장 많은 스토어는 225000개의 앱스토어 입니다. 두번째는 70000개의 안드로이드 마켓 이군요. 아이폰을 제외한 나머지 어플리케이션 스토어의 어플갯수를 합쳐도, 그 수의 2배보다 애플스토의 어플갯수가 더 많습니다.
이 메이져6개의 마켓에서 파는 어플갯수는 305,862 개!







앱스토어 에서만 40억번 이상의 다운로드가 기록되었습니다. 구글안드로이드 마켓이 그 뒤를 뒤따르고 있지만 정확한 다운로드 횟수가 공개되어 있지는 않네요.


대부분의 어플리케이션 판매에서, 개발자는 판매비의 70%의 수익을 가지고 갑니다.


어플리케이션은 스마트폰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다운을 받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어떤 스마트폰을 가지고 있느냐에 따라서 어떤 마켓을 이용하는지는 깊은 연관관계가 있겠죠.
44.3% 의 사람들이 심비안OS 기반의 스마트폰을 사용합니다. 총 2천 4백만대가 팔렸습니다. 그 뒤를 블랙베리가 뒤따릅니다. 총 천만여대의 폰이 팔려서 19%의 시장점유율을 보이고 있습니다. 그 뒤를 아이폰 (15%, 8백만대), 안드로이드 (9.6% 5백만대)가 뒤따르고 있네요.






앱 마켓의 평균 어플리케이션 가격 $ 3.10 ( 3천 6백원 ) 며, 게임 어플의 경우는 $ 1.36 네요.
애플의 앱스토어의 경우 개발자들은 50억개의 다운로드를 발생시켜 30억달러가 넘는 수익을 발생시켰습니다.






2010년 5월에만 1,334개의 게임 어플과 8,369개의 게임이 아닌 어플,  즉 총 9,703개의 어플이 추가 되었습니다.











가장 많이 팔린 어플리케이션은 무엇일까요?

압도적으로 게임 어플입니다.

지금까지 애플 앱스토어에서 가장많이 팔린 상위 20개의 어플중에 14개가 게임이라고 하네요. 하지만 경쟁어플도 게임과 큰 차이를 보이는 분야는 아닙니다. 그 뒤를 잇는 분야는 "엔터테인먼트" 이니까요


가장 많이 팔리 어플은 "Crash Bandicoot Nitro Kart 3D" 입니다. 이 어플이 다운로드된 데이터를 합치면 1500개의 dvd 분량 데이터라고 하네요!

앱스토어에서 다운로드된 데이터 분량을 합치면 무려 14petabyte!!! =1400 terabyte
불법으로 유통된 데이터까지 합치면 그양을 훨씬 상회하겠죠!




애플의 앱스토의 오늘의 랭킹은 어떻게 매겨지는 걸까요?
바로 오늘 다운로드된 갯수에 x 8
어제 다운로드된 갯수에 x5
2일전의 갯수에 x5
3일전의 갯수에 x2
가 되서 그것들을 더한 값으로 순서가 매겨진다고 하네요!



지금까지 어플과 관련된 다양한 역사에 대해서 살펴보았습니다.
오늘 어플을 다운 받던 그 순간,  어플의 역사는 계속 달라지고 있는 셈인데요.
계속 스마트폰이 개발되고 새로운 어플들이 생겨나는 지금,
어플의 역사는 앞으로 어떤 새로운 국면을 맞이할지, 기대가 되네요^^






더운 여름 스마트폰의 어플리케이션과 함께 
  시원한 하루 되어라~! 터치!!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Posted by slowalk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기 전에는
그는 다만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김춘수의 [꽃]






세상에는 수많은 광고판들이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가 달려가서 그의 이름을 부르기 전까지는 꽃이 되지 못하는 광고판들이 여기에 있습니다. 바로 우리의 참여가 있을 때 완성되는 "인터랙티브 광고판" 인데요.


사람들의 참여가 이루어질 때 발생되는 절묘하고 기발한 광고의 미학! 그 세계로 빠져들어 볼까요?





1. 문자메시지 참여형




더블린에 설치된 이 혼다자동차 광고는 사람들이 보내는 문자메시지에 반응 합니다. start와 관련된 문자를 보내면 자동차가 반응합니다. 더불어서 혼다자동차와 관련된 정보를 문자로 다운로드 받을 수도 있습니다. 영상을 보시죠!





다음 영상은 나이키축구 홍보와 관련된 빌보드 입니다. 광고판 안에 LED 판을 삽입해서 거기에 적힌 주소에 문자를 보내면 그 문자를 송출하는 방식의 광고판이네요.









2. 관광객 사진 참여형




이번 광고는 맥도날드가 런던에 설치한 LED 광고입니다. 관광객들이 이곳에서 사진을 많이 찍어간다는 점에 착안해서 사람들의 사진에 개입될 수 있는 형상들을 LED광고 판에 띄우는 방식의 인터랙티브 광고입니다. 약간은 고전적인 방식이지만 사람들의 반응은 마냥 즐거워 보입니다.








3. 참여 기부형




나이키에서 아르헨티나에 설치한 이 인터랙티브 광고판은 참여함으로써 달라지는 인터랙티브의 미덕도 있지만 참여의 결과에 따라 사회적으로 좋은 활동을 한다는 의의도 훌륭합니다. 달리기를 좋아하는 사람들은 이 빌보드 판에 장착된 러닝머신에서 달릴 수 있으며, 누적된 달리기 Km 수에 따라서 금액으로 환산해서 유니세프에 기부한다고 하네요.







4. 카메라 노이즈 발생형.




지금 소개드릴 타입은 바로 카메라 노이즈 발생형입니다. 카메라를 찍는 사람들에겐 무의식적으로 반응 할 수 밖에 없는데요. 바로 그런 것을 노린 광고판이랄까요?  스웨덴에 설치된 일본 TV프로그램의 홍보 광고입니다. 약간의 소리와 함께 사진 찍는 소리, 사진의 플래시를 시각적으로 경험하게 만들면서 이 광고에 주목하게끔 합니다.




이와 비슷한 카메라 노이즈 형으로는 니콘의 카메라 광고를 예로 들 수 있습니다.




빌보드 판 앞에는 빨간색 카펫이 깔려 있습니다. 이것이 뭐냐구요? 바로 예상했겠지만, 헐리우드 스타들, 무비스타들이 밟는 바로 그 레드카펫입니다. 영화 속의 주인공이 된 기분을 느끼면서 프레스 라인, 카메라들의 쉴 새없는 플래시 세례 앞을 지나가는 기분을 여러분도 느껴 볼 수 있습니다. 이 광고는 우리나라 광고사의 아이디어로 프로모션 되었는데요, 그래서 우리나라에도 실제로 설치 되어있습니다. '신도림' 역에 가면 만나볼 수 있지요.






노키아에서 만든 카메라 반응형은 좀더 복합적이고 진보적입니다.



바로 카메라로 실제로 찍고, 그것이 빌보드 LCD 창에 반응하고 애니메이션으로 뿌려준다는 점인데요. 앞에서 카메라의 작동방식을 따와서 작동하는 척 했던 빌보드와는 다르게, 이것을 실제로 카메라가 광고판 앞에 선 사람을 카메라로 찍고, 찍힌 사람이 광고의 주인공이 된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습니다.





위의 실제 카메라의 작동원리에서 파생된 광고가 있습니다. 카메라가 사람의 움직임을 읽어서, 이것을 아름다운 그래픽으로 송출 하는 광고 이미지 인데요.




포토샵으로 유명한 어도비사는 광고판 앞을 지나가는 사람들에 반응하는 아름다운 그래픽 광고를 선사합니다.










5. 정보 송출형


이번에 소개드릴 인터랙티브 빌보드는 바로 유의미한 정보를 광고판에 전달하는 정보송출형 입니다.




BBC에서 방송되는 미국에 관련된 기획프로그램을 홍보하는 빌보드입니다. 미국에서 벌어지는 사안들과 관련된 수치정보를 주제에 맞게 실시간으로 송출하는 광고판이지요. 이를테면 미국의 전염병 소식을 전하면서 전염병에 걸린 사람의 숫자와 치료된 사람의 숫자를 실시간으로 정보를 빌보드판에 띄웁니다.







이 광고판은 "느린것이 더 낫다." 라는 슬로건으로 교통안전 캠페인을 진행하는 내용을 담은 빌보드 판입니다. 교통과 관련된 유익한 정보들을 제공하는 빌보드들은 실제로 우리나라 고속도로에서도 많이 본 경험이 있지요.








지금 소개할 BMW 미니 역시 기발한 인터랙티브 광고의 좋은 사례입니다. BMW 미니에는 고유의 정보가 기록되어 있고 그 정보는 이 빌보드를 담당하는 컴퓨터에 전송됩니다. 이 빌보드는 그 정보를 읽어내서 그 공간을 지나가는 미니 드라이버에게 개인적인 메시지를 던집니다.  이를테면
" Hi Mr. 리. 과속하지마세요. 요즘 변호사생활은 잘되요?"







6. 물리적 체감형


이번에 소개할 인터랙티브 광고판은 실제로 물리적인 반응을 활용하는 광고판들 입니다.




뭔가 엿보고 싶은 관음증을 이용한 광고랄까요. 빌보드 광고판이 유용한 것은 평면속에 이미지를 표현해내는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입체적으로, 물리적인 이미지를 설치 할 수 있다는 점이 장점입니다.. 바람이 불면 젖혀지는 스커트 속의 속옷이미지를 통해서 주목을 이끌어내고 속옷을 광고하는 인터랙티브 빌보드 광고입니다.





기브스를 한 석고보호대 위에 낙서를 한 경험들을 살려서, 메모를 유도하는 광고판.





닌텐도의 위의 광고 빌보드 입니다. 고전 게임의 픽셀이미지와 포스트잇 형식을 조합하여 옛날 닌텐도 고전 게임들이 곧
Wii 플랫폼으로 출시 되니까 잊지 말아달라 라는 식의 홍보를 하는 인터랙티브 빌보드 입니다. 포스트잇을 집에 가져가서 붙여 놓으면 옛 향수와 함께 새롭게 출시되는 게임기에 대한 기대를 키울 수 있겠지요.





이번에는 필립스사에서 내놓은 인터랙티브 광고입니다. 야광으로 처리된 포스터 광고는 밤이 되면 빛을 냅니다. 낮에는 에너지를 저장해두었다가  밤에 야광으로 빛을 발하면서, 에너지에 대한 저장과 활용에 대해서 생각해 볼 기회를 던져주는 빌보드 이지요.




지금까지 다양한 종류의 인터랙티브 광고에 대해서 살펴보았습니다. 광고를 접하는 사람들의 직접적인 참여들이 이루어질 때 비로소 완성되는 인터랙티브 광고는 그 전달되는 메시지의 효과가 기존의 광고보다 훨씬 더 인상적으로 우리의 머릿속에 침투합니다. 수많은 광고의 홍수속에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이런 기발하고 효과적인 광고는 눈에 더 띌 수 밖에 없는데요. 이런 광고들이 사회적인 공익과 잘 맞물리면서 사람들에게 보다 유익한 광고를 전달하고 좀 더 나은 사회를 만들어가는데 이바지 하길 개인적인 마음으로 빌어봅니다.


이렇게 새로운 인터랙티브를 체험하고 싶으신 분은 "신도림"2호선 역에 방문하시면 니콘의 카메라 광고를 경험해보 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