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시각으로 7월 28일 오전 5시, 2012 런던올림픽이 성대한 개막식을 치렀습니다. 개막식은 화려하고 아름다운 퍼포먼스로 세계인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해주었는데요, 그야말로 역대 최고의 개막식이라고 평가받을 만한 것 같습니다.





세계인의 축제인 올림픽을 치르는 런던을 축하하고, 또 기념하기 위해 '2012 런던올림픽 기념우표'가 출시되었습니다. 바로 런던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디자인 스튜디오 hat-trick design의 기념우표입니다. 독특하게도  런던의 랜드마크와 운동선수의 모습을 한 장의 우표에 담아 표현했다고 합니다. 




총 4장의 우표로 구성된 세트는 올림픽 개막과 동시에 판매되었다고 하는데요, 그럼 좀 더 자세하게 살펴보겠습니다. 먼저 런던의 대표적인 랜드마크인 런던아이와 사이클 선수의 모습을 담은 우표입니다. 런던아이가 마치 자전거의 앞바퀴로 표현되어있는데요, 금방이라도 달릴 것 같아 보이네요.



cycling / london eye



다음은 펜싱과 타워브릿지의 모습입니다. 펜싱 선수의 팔의 각도와 타워브릿지의 각도를 맞추느냐고 가장 오랜시간이 걸린 작업이라고 합니다. 펜싱선수의 팔이 마치 타워브릿지의 일부분처럼 절묘한 것 같습니다.



fencing / tower bridge



올림픽의 꽃이라 할 수 있는 육상, 런던올림픽 경기장의 트랙과 경기장의 외관이 정확히 맞아떨어져 선수들이 마치 경기장 외관을 달리는 듯한 느낌을 주고 있네요.



sprinting / olympic stadium



마지막은 수직으로 낙하하는 수영선수와 테이트모던 미술관의 외관입니다. 곧은 자세로 떨어지는 수영선수와 박물관이 수평으로 보일정도로 정확히 찍었네요.



diving / tate modern



실제로 움직이는 운동선수를 원하는 각도로 찍기까지는 상당한 인내심이 필요했다고 합니다. 더욱이 건축물들은 움직일 수가 없어서 온전히 운동선수의 포즈를 정확히 포착할 수밖에 없던 것이지요. 때문에 이 작업은 구성부터 우표가 발행되는 순간까지 거의 15개월이나 걸렸습니다. 작업자들도 일생에 한 번뿐인 이 기회를 놓치지 않기 위해서 열정적으로 임했다고 하네요.








이 우표시리즈는 운동선수와 런던을, 또는 올림픽과 선수들을 하나로 연결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큰 것 같습니다. 운동선수뿐만 아니라 응원하는 사람들도 하나가 되어 즐기는 올림픽의 의미를 한 번 더 되짚어 보는 것이 아닐까 합니다.^^


런던과의 시차 덕분에 올빼미처럼 올림픽을 봐야 하는 것이 조금 힘들기는 하지만, 멀리서 대한민국의 위상을 떨치고 있을 선수들을 응원하며 힘을 내야 할 것 같습니다!! 대한민국 화이팅!!




자료출처: http://www.designboom.com


 


 


by 펭귄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우리는 오랫동안 상상속에서, 동화속에서, 바다속 삶을 꿈꿔왔습니다. 하지만 지구온난화로 인해 차츰 아름다운 바다속 환경이 오염되어 가고 있는 지금, 바다를 지키기 위해 바다속 삶을 택한 사람들이 있습니다.

 

 

 


물병자리 암초 기지(aquarius reef base)는 플로리다 해안 60피트 수중에 위치해 있는데요. 바다생물과 환경에 대한 사람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바다속 산호초와 전반적인 환경문제에 집중적인 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바다 밑에 사는 흥분과 영감을 공유하기 위해 바다속 생활을 방송을 통해 전세계에 방영하고 있습니다. 또한 학교, 과학캠프, 수족관, 기타 교육시설에 방송자료를 제공합니다.

 

 

 

 

여성 탐사자로서는 최초로 해저 탐사팀을 이끌었던 실비아 얼(Dr. Sylvia Earle)박사가 암초기지에서 방송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해저환경 개선을 위한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실비아 얼은 오랫동안 이 기지에 거주하며 암초와 산호 등 바다식물들의 건강을 체크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들이 산호의 건강에 초점을 두어 연구 하는 데에는 산호초의 존재가 바다속 환경과 직결된 문제이기 때문인데요. 산호는 산호 자체로도 중요한 해양자원이지만 다른 해양동물에게도 아주 중요한 존재입니다. 지구 전체 바다에서 산호초가 차지하는 면적은 0.1퍼센트도 채 안되지만 해양생물의 1/4이 이곳에 어우러져 살아가고 있다고 하니 그 중요성은 더이상의 설명이 필요 없을 것 같습니다.

 

 

 

 

올해로 50년이 된 이 탐구소는  이러한 바다속 환경개선을 위한 활동 외에도 나사(NEAS)의 소행성 탐사에 필요한 장비 및 운영 개념을 테스트하기 위해 NEEMO 프로젝트를 16회째 진행하고 있으며 다이빙 기술 개발을 위한 노력 또한 계속해오고 있습니다.

 

 

 

 

http://aquarius.uncw.edu/

 

 

by 사막여우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최근 산소통과 장비 없이 수심(바닷속) 100미터(1 헥토미터)까지 내려간 사람(William Trubridge)이 있습니다. 세계 기록이지요. 대단하다는 말 이외는 달리 표할 말을 찾을 길 없네요. 동영상을 보면서 잠수와 관련된 두 편의 영화가 떠오르기도 했습니다. <그랑블루>와 <맨 오브 오너>. 두 영화를 보면서 전율이 일어나고 했지요. 극한의 도전, 오늘은 영화가 아니라 다큐멘터리와 만나보시길 바랍니다. 새해를 앞 둔 지금 바깥 기온은 영하지만, 동영상을 보시면서 침묵의 바다에 목숨을 걸고 내려간 한 다이버의 도전과 만나보시길 바랍니다.

 

The HECTOMETER freedive from william trubridge on Vimeo.

 

 

 

Posted by slowalk






본격적으로 무더위가 시작됐습니다.
찜통더위에는 바다,계곡에  뛰어 드는 것이 최고인데....
사막에서 다이빙 하는 것은 싫겠지요?










한 연구집단의 조사에 따르면 2050년이 되면
지구의 허파, 브라질 아마존밀림의 40%가 사라진다고 합니다.
빠른 속도로 사막화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줄임'의 운동이 본격적으로 전개되지 않으면,
정말 사막에 다이빙 할 날이 올 것 같습니다.











다이빙할때 조심해야 합니다.
너무 덥다고 서두르지 마십시오.
물 수심과 주변환경을 잘살피고 다이빙 하시길...





헉!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