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 없는 메아리, 가리왕산은 지난 금요일 버닝데이에 출품된 달력 중 하나로 가리왕산의 현재를 알리기 위해 제작하게 되었습니다. 500년 원시림 가리왕산. 그곳은 지금 2018 평창올림픽 단 3일을 위해 나무와 식물들이 베어져 가고 있습니다. 지난 7월 슬로워커들이 가리왕산을 직접 다녀와 그 심각성을 잘 알 수 있었는데요. 지금 이 시점에 우리는 진정한 가치를 생각하고, 그 가치를 알리기 위해 가리왕산을 주제로 선정하게 되었습니다. 

슬로워커, 가리왕산 보고 바로가기>


가리왕산은?

세종 때부터 왕실에 바치는 산삼 채취를 위해 봉산(출입을 금지한 산)으로 나라가 관리하면서 500년 이상 훼손되지 않은 우리나라 유일의 원시림입니다. 사시나무, 왕사스레 나무, 백작약 등 국내 최대의 신갈나무가 있으며, 우리나라 어디서도 보기 힘든 거대한 나무와 희귀한 수목 군락으로 이루어져 있는 곳입니다. 그곳에는 하늘다람쥐, 담비, 노루, 은판나비, 까막딱따구리, 만병초, 노랑무늬붓꽃 등 여러종의 동식물이 함께 서식하는 곳입니다.


지금 가리왕산은?

활강스키장 건설로 인해 사라져야 하는 나무는 5만 8,516그루에 달하며(출처:강원도 중봉 알파인 경기장 조성사업 환경영향평가서) 2015년에는 70%정도의 벌목이 진행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스키장 건설 후 생태계 복원을 위한 구체적인 계획도 마련되지 못한 상태이며 이후에 산림복원을 해도 성공할 가능성이 낫다고 합니다. 



쓰러져가는 가리왕산 나무들



디자인을 들어가며 

1차 회의를 통해 산과 관련된 키워드를 뽑았습니다. 등고선, 메아리, 스키라인 등 키워드에서 선의 이미지를 공통으로 발견하였고, 이것을 메인 그래픽 형태로 가져왔습니다. 12달을 채울 가리왕산의 동식물을 조사하여 연관된 달로 순서를 정하였습니다. 예를 들면 까막딱따구리는 4월(4~6월에 알을 낳는 시기)에 배치하였고, 노랑무늬붓꽃은 5월(4~5월에 백색의 꽃이 핀다), 은판나비는 6월(6~7월에 활동) 이렇게 각 달과 연관 지어 매치하였습니다. 



가리왕산 달력(달력표지와 4월)



가리왕산의 메아리를 표현하고자

블랙을 사용하여 차분하게 표현하였고, 미색의 종이를 사용하여 인위적인 느낌을 배제하였습니다. 12달 그래픽은 선으로 표현하여 마치 산을 나타내는 등고선, 울림을 표현하는 메아리를 연상시킵니다. 단순하지만 각각의 특징을 표현하였습니다. 까막딱따구리의 경우 수컷의 머리 꼭대기에 붉은색의 깃털이 관처럼 있어 이 부분을 특징으로 나타내었습니다. 이미지 하단에는 그달 콘텐츠에 대한 설명을 짧게 넣어, 가리왕산의 동식물을 알려주고자 하였습니다. 


1차 공유(중간피드백 반영)

“등고선과 메아리를 표현한 점이 좋다.", ”안녕 달력과 비슷하다.”, "등고선 느낌이 더 확실하게 표현되었으면 좋겠다." 등 다양한 피드백이 있었습니다. 그 중 메아리와 등고선 느낌에 관한 피드백을 반영하여 선의 간격을 넓혀 울려 퍼지는 듯한 느낌을 강조하였습니다.  



1차공유시 받은 중간 피드백


중간피드백이 반영된 달력의 4월, 5월, 6월





메아리가 퍼져 나가길

2015년에는 가리왕산의 70%가 벌목될 계획이라고 합니다. 달력을 넘길수록 가리왕산의 동식물은 하나둘씩 터전을 잃어가고 있을 테지요. 그런 의미에서 한 해의 달력을 보며 가리왕산의 가치를 생각할 수 있는 달력을 만들었습니다. 올림픽은 지구촌 모두가 하나가 되는 경기라고들 하지요. 이제는 후손에게 물려줄 수 있는 고귀한 자원도 함께 어우러져야 할 시기라고 생각합니다. 


가리왕산 사진 출처:녹색연합



종달새, 코알라, 금붕어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어느새 사람들의 기억속에 잊어져 가고 있는 강정마을 구럼비. 하지만 지금까지도 강정마을 구럼비와 해군지기 건설 문제에 관해 대략의 이해만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 대부분일 것입니다. 더욱이나 구럼비의 생태계와 생물들에 관한 정보를 얻을 방법은 매우 한정적인 상황입니다. 4·3사건과 한국전쟁 속에서도 400 년간 평화를 지켜온 강정마을의 생태계는 단 몇 개월 동안 크나큰 상처를 입었습니다. 하지만 지금 이 순간에도 강정마을 구럼비를 지키기 위한 목소리와 움직임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슬로우워크 또한 그 움직임에 동참하고자 '안녕, 구럼비'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여러분의 작은 관심 또한 구럼비를 지키기 위한 움직임의 시작이 될 것입니다. 현재 '안녕, 구럼비'포스터는 소량인쇄하여 주변 환경단체와 사회단체, 구럼비에 대한 관심을 가지고 계시는 분들을 통해 배포하고 있습니다.

 

 

 

 

 

 

슬로우워크의 직원역랑강화 프로그램을 통해 수제책제본 수업을 들으며 '안녕, 구럼비'의 달력을 시험제작해 보았습니다. 연말에 판매하게 될 달력제작에 앞서 포스터에서 담아내지 못한 의미와 아름다움을 보여드리고자 다양한 기획을 시도해 보았습니다.

 

편리함을 얻기위해 버려야만 하는 아름다움의 의미를 전달하고자 트레이싱지를 삽지하여 구럼비생물을 넘겼을 때 달력이 보이도록 제작하였습니다. 구럼비 달력제작에 대한 다른 아이디어를 제안해 주시면 연말에 참고하여 좋은 작업물을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 아이폰용 바탕화면

 

슬로워크 블로그를 통해 A4용지에 인쇄할 수 있는 포스터 PDF 파일, 아이폰용 바탕화면을 배포합니다.

*이미지와 첨부파일을 클릭하셔서 원본사이즈를 다운받으실 수 있습니다.

 

 

 

안녕구럼비_slowalk.pdf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단양쑥부쟁이, 흰수마자, 재두루미, 얼룩새코미꾸리, 미호종개, 남생이,
묵납자루, 흰목물떼새, 수달, 귀이빨대칭이, 표범장지뱀, 꾸구리...
제대로 된 환경보전 대책 없이 마구잡이로 진행되고 있는 4대강 사업 속에서
아무 죄 없는 우리 고유의 생물들이 살 곳을 잃어가고 있습니다.

 

슬로워크에서는 이미 이러한 멸종 위기에 놓여있는 법정보호종 동·식물 12종을 알리기
위한 그래픽 프로젝트 작업(포스터, 아이폰 바탕화면, PDF 배포)을 진행하였었지요.^^
포스팅 보러가기(클릭)

 

 

 

지나간 한 해를 정리하고, 다가올 2011년에 인사하며,
4대강 사업으로 사라져버릴지 모르는 생명들의 '안녕'을 바라는 마음으로
슬로워크에서는 2011년 달력을 한정판으로 제작하였습니다.

 

 

 

 

 

 


 

 

'안녕' 캘린더는 월 별로 12종의 멸종위기종을 소개하고 있으며,
중철로 제본되어 벽에 걸어놓고 사용할 수 있는 심플한 달력입니다. (size_w125mm*h170mm / 28p)

크기가 작고 1도로 인쇄되어 어디에 걸어도 잘 어울릴 수 있겠지요.^^

 

1월엔 단양쑥부쟁이, 5월엔 미호종개, 9월엔 수달...
사라져버릴지 모르는 멸종위기종들을 한 달 한 달 가슴 속에 새기며
2011년 한 해를 보낼 수 있는 '안녕'캘린더.

 

재생펄프가 함유된 자연 친화적인 재생용지와 콩기름 잉크를 사용하여,
부족하나마 지구에 미안한 마음을 담아 만들었습니다.

 



 

 

 

 

 

 

 

올 연말과 연초, 가까운 분들에게 간단한 안부 메시지와 함께
마음을 전하는 선물로 '안녕' 달력 어떨까요:)

 

 

 

 

달력의 판매 가격은 4,000원입니다.
낱개 구매 시 배송비는 2,000원으로, 배송기간은 하루 이틀 정도 소요되고,
5세트(20,000원)이상 구매 시에는 무료배송 해드립니다. 

 

배송을 원하시는 분은 아래의 주문페이지를 클릭하셔서 정보를 적어주세요^^ (문의_02 733 1010)

주문페이지 바로가기

 

삼청동 슬로워크 사무실에 직접 방문하여 구입해주시는 분들께는,
슬로워크 다이어그램 포스터(지문자 포스터 등)를 사은품으로 드립니다^^ 

 

 

 

 

판매 수익금의 일부는 기부되어 4대강 멸종위기종과 지구의 '안녕'을 위해 쓰여 집니다 :)

Posted by slowalk

신묘년. 새해 달력. 1400개가 넘는 이미지를 모자이크 해서 만든 달력입니다. 계절별로 색감을 달리 표현했습니다. 이 달력이 놀라운 것은 색에 맞게 세계 각지에서 생산되는 상품의 브랜드나 트레이드 마크를 모아서 이미지화 했다는 것. 독특한 달력이지요. 한 눈에 2011년 한해를 볼 수 있는 포스터 달력. 4대강 사업으로 바뀌어 가고 있는 풍경을 담아 달력을 만들어도 좋을 듯합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