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수 최상위 계층에 의해 모든 것이 결정되고 움직이는,

그리고 하위 계층의 사람들은 굶지는 않고 먹고 살며 어느 정도의 유흥을 즐기지만, 자유는 없는 세상...

 

사회주의 국가에서 볼 수 있었을 법한 이런 사회의 모습은 이제 우리가 살고 있는 자본주의사회에서도

너무나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10월 15일에 있었던 전 세계적인 거리시위가 벌어진 곳 중 한 곳이었던 뉴욕 주코티 공원에서

철학자 슬라보예 지젝Slavoj Zizek의 연설에도 이런 비유가 들어 있었습니다.

 

시베리아로 끌려간 남자가 있었다. 그는 자기의 편지가 검열될 거라는 사실을 알았고 "내가 보낸 편지가

파란 잉크로 적혀 있다면 거기 적힌 내용이 사실이지만 빨간 잉크로 적혀 있다면 거짓이다." 라고 친구에게

말했습니다.한 달 후 편지가 왔다. 파란색 잉크로 이렇게 적혀 있었다.

"여기에서 모든 게 훌륭하다. 가게에는 좋은 음식들이 가득 차 있고 영화도 마음껏 볼 수 있다.

아파트는 크고 호화스럽다. 그런데 여기서 살 수 없는 유일한 물건이 빨간 잉크다."

 

 

  

 

 

 

10월 15일 전 세계 80여 개국에 걸쳐 1500여 개 도시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일어난 이 시위는

Occupytogether.org 라는 웹사이트를 통해 점점 확산되고 있는데요, 점점 기형적으로 변해가는

사회체제에 반대하고 진정한 자본주의에 대한 고민을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이런 기형적 사회체제는 빈곤국가만이 아니라 스페인, 미국, 영국 등 내로라하는 강대국에서 일어나고 있습니다.

미국 상위 1% 소득계층이 전체 국민 소득의 23%를 차지하는 기형적 형태는 왜 많은 사람들이 월가 반대 시위에

동참하는지를 충분히 설명해주고 있습니다.


15일 시위가 있고 난 다음 날 16일 열린 마틴 루터 킹 목사 기념관 헌정식에서 오바마 미 대통령은

킹 목사도 월가의 무절제와 맞서 싸우길 원했을 것이라며, 이번 시위에 대해 긍정적 의견을 비추었습니다.

 

 

이러한 기형적 사회체제는 우리나라에도 이미 깊게 스며든 것 같습니다. 현 정부는 부자감세, 보편적 복지 반대,

공기업민영화, 노동시장유연화 등 이미 한계를 드러낸 바 있는 신자유주의 폐해정책을 다시 부추기고 있습니다.

이러한 비정상적인 현상을 국민들도 느꼈는지 강정마을, 희망버스, 비정규직, 반값등록금 시위등을 통해

99%인 자신들의 목소리를 높여가고 있습니다.


안철수씨도 이런 기형적 사회/기업 구조에 대해 코멘트를 한 적이 있었죠.

 

 


 

 

돈 많은 국내 대기업의 사업장 중에도 비정규직 하청 노동자가 50% 이상인 곳이 많다는 것도

참 받아들이기 힘든 사실입니다.

 

 

그렇다면 탐욕 없는 자본주의는 꿈속의 이야기일까요?

1%의 탐욕을 버리지 않고는 대기업과 상위소득계층의 생존은 불가능한 것일까요?

 

미국 노스타코다 주의 노스다코다 주립은행의 사례를 보면 불가능한 이야기가 절대 아닙니다.

 

노스다코다 주립은행의 최고경영자인 에릭 마이어는 '굳이 경제를 어렵게하는 비우량 대출이 아니더라도

우리 주의 경제활동을 활성화하기 위한 대출을 저리로 진행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한 수익이 나온다'고 말합니다.

실제로 2008년 금융위기 당시 많은 금융기업들이 부도를 맞을 때도 노스다코다 은행은 5,700만 달러의

순이익을 달성했다고 합니다.

 

 

 

 

몇일 전 서울시장 선거에 참여하는 것과 같이 가장 기본적인 권리를 실행하는 방법을 넘어, 우리는 이제 

지젝의 연설 속의 비유처럼 빨강잉크를 찾아 우리의 목소리를 높여야 합니다. 

더 이상 탐욕의 1%가 움직이는대로 이리저리 끌려다니는 착취대상으로서의 99%에서 벗어나야 합니다.

 

그러나 한 가지 주의해야 할 점이 있습니다. 그가 말한 것 처럼 우리의 시위가 추억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대안에 대한 고민과 실행으로 우리의 삶 속에서 지속되어야 할 것입니다.

 

그리고 기억하세요. 변화의 주체는 탐욕과 꼼수로 가득찬 '그들이'아닌,

 

'우리'

 

바로 여러분과 '나'라는 것을요..

 

by 토종닭 발자국


사진 및 자료 출처

http://www.thenewsignificance.com
http://www.occupytogether.org


 

Slavoj Zizek: "We Are The Awakening" - Occupy Wall Street Talk from The New Significance on Vimeo.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스포츠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인 푸마가 새로운 신발을 선보인다고 합니다. 새로운 모델은 푸마의 대표적 모델은 SUEDE 시리즈와 똑같이 생겼지만, 만들어진 재료가 다르다고 합니다. 지속가능성을 강조하는 푸마는 환경을 그 중 한 부분으로 정하고 환경를 생각하는 제품을 구상해왔고 이번에 새로 선보이는 RE-SUEDE 시리즈에는 STYLE에 SUSTAINABILITY라는 요소가 추가되었습니다.

 

 

신발을 구성하는 겉면, 깔창, 신발끈을 포함한 부분이 100% 재활용 소재로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기존의 오리지날 모델보다 140그램이 가볍고 1000켤래 당 15톤의 탄소 절감 효과를 가져다 준다고 하네요.

 

 

 

 

 

 

푸마의 환경을 위한 새로운 시도는 신발에서만 그치지 않고 신발을 담는 상자에도 반영되었습니다. 푸마는 신발상자가 많은 쓰레기를 만들어내는 주 원인임을 인지하고, Fuse project의 YVES BEHAR와 함께 친환경적이며 기존 신발상자를 대치할 디자인을 고민하였습니다. 최소한의 재료 사용과, 운송료를 절감할 수 있는 디자인을 말이죠. 21개월 간 거친 2000개의 아이디어, 40개의 프로토타입을 걸쳐 얻은 그들의 최선책은 상자를 없애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탄생한 Clever Little Bag을 보실까요.

 

 

 

 

 

 

 

 

기존의 골판지 사용의 65%나 절감되는 최소한의 골판지를 사용하고, 가방의 재질은 재활용한 플라스틱 병으로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이 새로운 신발포장 시스템은 기존의 신발상자 생산 시스템과 비교했을 때, 약 8500톤의 종이를 절약하고, 2000만 Megajoules (약 560만 킬로와트- 미국 4인 기준 일반 가정의 한 달 전기 사용량은 약 1500 킬로와트 임)의 전기 사용량을 절약하며, 100만 리터의 물을 절약, 이산화탄소의 배출도 1만 톤을 줄인다고 합니다.

 

 

 

 

 

 

푸마는 자사의 기업전략을 지속가능성에 두고 단순히 상품을 제공하는 비지니스의 개념을 넘어 PUMA Safe, PUMA Peace, PUMA Creative 이 세가지 가치를 담은  PUMA VISION을 공표하고 실행 중입니다. 이 중 PUMA Safe가 환경에 관련되어 있습니다. 퓨마의 PUMAsafe에 속한 2015년 까지 환경을 위한 중요 목표는 다음과 같습니다.

 

- 사무실, 매장, 물류창고, 생산공장에서 발생되는 탄소배출, 물 사용량, 쓰레기 배출량을 25% 줄인다.
- 사무실 내 종이 사용량을 75% 줄인다.
- 운송 시스템을 개선, 운송시 발생되는 탄소 발생을 25% 줄인다.
- 하청 운송 업체의 탄소 사용량도 줄일 수 있도록 한다.
- PUMA Sustainability-Index Standard를 기준으로 지속가능한 상품을 소비자에게 인식시킨다.
- PUMA Sustainability-Index Standard를 기준으로 퓨마의 전 상품이 아프리카 공정무역 유기농 천, 재활용 플라스틱 등 친환경적 소재의 사용량과 제조 시스템을 증가시킨다.






퓨마의 친환경 행보는 Clever Little Bag으로 그치치 않고, 상품을 담는 쇼핑백에도 이어집니다. 위에 보시는 동영상처럼 물이나 흙에서 100% 자연분해되는 소재로 만들어진 퓨마 쇼핑백은 연간 192톤의 플라스틱과 293톤의 종이 사용 절감 효과를 가져다 준다고 합니다.




 

 

큰 힘을 가진 글로벌 기업으로서 Clever Little  Bag과 같이 기업이 가진 힘의 크기만큼 환경에 대한 책임감으로 기업을 움직이는 푸마의 행보가 기대됩니다.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