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살아가면서 매일 하는 것 중에는 무엇이 있을까요? 먹는 것, 자는 것, 일하는 것과 함께 빠트릴 수 없는 것이 있다면 화장실에 가는 것이 아닐까 생각되는데요. 일상에서 꼭 해야 할 수밖에 없는 배설행위를 세상을 바꾸는 기부행위와 연결한 사례를 소개합니다.















'Who Gives A Crap'은 호주와 미국의 엔지니어와 제품디자이너가 모여 만든 화장지입니다. 이들은 전 세계 인구의 약 40%인 25억 명이 제대로 된 화장실을 갖고 있지 못하다는 것을 알고 Who gives a crap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화장실이 부족하고, 공중위생과 하수 시설이 부족한 국가에서는 배설물이 수로나 식수를 오염시켜 설사와 관련된 질병을 일으키고, 사하라 사막 남단 병원의 50% 이상은 이러한 질병으로 앓는 환자로 가득하다고 합니다. 또한, 5세 미만의 아이 약 2000명 정도가 이러한 질병으로 인해 매일 생명을 잃는다는 사실은 매우 안타깝습니다. 이러한 안타까운 사실을 Crap이라고 생각한(구리다고 생각한) 3명은 다소는 말장난 같은 이름의 'Who Gives A Crap' 화장지를 탄생시킵니다.







who gives a crap은 crap(대변)의 의미와, who gives a crap? (누가 신경 쓰겠어)라는 표현을 이용해 재미있는 말장난으로 바꿨습니다. 그렇다면 대변을 볼 때마다 세상을 바꾸는 Who gives a crap의 특징을 살펴보실까요?








100% 사용 후 폐기물을 사용한 재활용 휴지입니다. 염색, 접착제, 인공향, 락스 등 몸에 해로운 성분이 없습니다. 솜털처럼 부드럽고요. 시중에 있는 휴지보다 20%의 밀도를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이윤의 50%는 WATER AID라는 단체의 공중위생 개선 프로젝트를 후원하는 데 쓰인다고 합니다. 화장실에 가서 볼일을 보는 것이 우리에게는 기분 좋은 일이지만, 지구 반대편의 누군가에게는 힘든 일이 될 수 있다는 생각에 그 문제를 휴지로 해결하겠다는 아이디어가 재치있다고 생각합니다.








2012년 여름,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인 IndieGoGo를 통해 5만 불을 모으는 프로젝트를 진행했습니다. 공동창업자인 Simon씨는 프로젝트 소개 동영상을 통해 목표액인 5만 불이 모금되기 전까지는 절대로 화장실 변기에서 일어나지 않겠다고 했는데요. 다행이도 모금을 시작한지 50시간만에 목표치였던 5만불을 넘겨 일어날 수 있엇다고 합니다.











성공적인 크라우드펀딩 캠페인을 마친 Who Gives a Crap은 2013년 3월 첫 배송을 시작으로 계속 진행되고 있습니다. 우리의 일상을 꼭 필요한 행동을 친환경적 방법으로 해결하고,  우리와 같이 좋은 휴지나 화장실에서 그 행동을 해결하지 못하는 사람들의 문제를 해결해주고 싶어하는 마음을 담은 것이 인상적인 Who Gives a Crap휴지입니다. 여기에 알맞게 적용한 재치있는 디자인은 우리가 일상에서 중요하지 않게 생각했던 평범한 휴지조차도 더욱 의미있게 만드는 것 같습니다.







출처ㅣau.whogivesacrap.org



by 토종닭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영상을 먼저 보실까요. 1분 30초 부분을 보시면 됩니다.


The French Revolution (from The History of The World Part 1)




프랑스혁명의 역사를 다룬 이 영상에서 나오는 장면과 같이 귀족들은 정원에서 그들의 놀이를 즐기다가 양동이를 들고 다니는 사람들에게 돈을 주고 소변을 보곤 했다고 합니다. 디자이너 Michal Farago는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와 같은 양동이를 여성들은 이용할 수 없을까?"


그래서 만들었습니다. 남녀가 같이 이용할 수 있는 소변기를 말이지요.















다소 황당해보이는 이 소변기의 이름은 "우리는 같은 소변기에서 소변을 봅니다" 입니다.

이 디자인을 고안하게 된 배경은 이렇습니다. 우선 유럽같은 경우는 남녀공용화장실이 보편화되어있다고 합니다. 그 공간에서 남녀가 같이 사용할 수 있는 소변기를 설치 할 수 있을까 하는 고민에서 탄생되었습니다.
또한 여성의 경우는 소변과 대변을 모두 좌변기에서 보기 때문에, 소변만 보려고 하는 여성도, 좌변기를 이용하려고 하는 줄에 서야 합니다. 남자는 소변기 줄의 회전율이 빠른 반면에 여자는 시간이 더 걸리게 됩니다. 소변만 보기 위한 여성들을 위해서 소변전용 소변기를 만들 순 없을까 하는 고민이 이어져서 이 소변기가 탄생되었습니다.

유럽에서는 실제로 도입될 가능성이 있다고 하는군요.
하지만 이 소변기를 남녀가 같이 사용할 경우에, 남성분들은 신체접촉이 없이 소변을 볼 수 있는 반면에, 여성분들은 소변기에 신체를 접촉해야 되기 때문에 뭔가 위생에 문제가 있을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남성분들이 소변을 깨끗하게 잘 보셔야 될 것 같네요.

황당하기도 하지만, 문제해결을 위해 새로운 아이디어를 던지는 "양성소변기" 입니다.^^


출처: http://www.examiner.com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