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15년, 인류가 만들어낸 기후변화와 유럽의 난민 문제는 사회와 전 세계의 풍경에 그 흔적을 남겼습니다. 여러 나라의 정부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손을 뻗을 때, 세계 각국의 건축가들은 자신들의 영역에서 해결책을 제안하기 시작했습니다. 사람들을 빠르게 수용하고 이동시킬 수 있는 임시 건축물을 통해서요.


건물이라고 했을 때 생각나는 것은 영구적이고 움직일 수 없는 모습입니다. 하지만 이러한 건물들이 해수면을 높이고 지구를 소비한다고 이 건축가들은 생각해왔습니다. 빠르게 만들 수 있고 빠르게 분해되며 이동할 수 있는 집은 더 이상 과학 소설의 소재가 아닙니다. SURI에서 ALPOD 프로젝트까지, 임시 건축물은 땅과 사람을 보호하기 위한 세계의 노력에 답하고 있습니다. 이 건축물들은 ‘건축물은 영원히 지속되어야 한다’는 구시대적인 발상에 도전장을 내밉니다.


SURI




스페인 건축가 그룹인 Suricatta에 의해 2015년 발표된 SURI(Shelter Units for Rapid Installation)는 초경량 트레일러입니다.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지역의 난민을 돕기 위해 만들어졌습니다. 저렴한 비용에도 불구하고, SURI는 현대 건축물보다 더 발전되어 있습니다. 임시 건축물 안에는 비를 식수로 바꾸어주는 필터 시스템이 구비되어 있습니다. 벽은 모래같이 쉽게 구할 수 있는 것들로 채울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수송 시에는 가벼운 무게로 이동할 수 있다고 합니다. 각각의 파트를 자유롭게 연결하여, 다양한 모양의 구조물을 만들 수 있습니다. 10년의 수명이 다한 SURI의 부속품들은 재활용될 수 있으며, 생분해도 가능합니다.



EXO HOUSE




재해 피해를 입은 주민들을 위한 임시 주거공간인 EXO는 적재가 쉽게 만들어졌습니다. 커피 컵처럼 쌓을 수 있어서 기차, 선박, 비행기로 한번에 많이, 빠르게 수송이 가능합니다. 이 임시 건축물은 천 명이 넘는 사람에게 24시간 안에 거처를 제공할 수 있다고 합니다. 무게 또한 가벼워 4명의 성인만 있으면 이동이 가능합니다. 각각 거처들의 입구를 연결하여 좀 더 큰 구조로 변형할 수 있습니다.


ALPOD





이동형 주택은 난민과 이재민을 위한 것일 뿐만 아니라 도시의 새로운 요소이기도 합니다. ALPOD는 쉽게 움직이고 흩어지는 주거 공간을 통해 미래적인 도시 형태를 제시합니다. ALPOD는 부엌과 거실, 화장실을 구비한 독립형 주택인데요. 다른 ALPOD에 쌓아서 아파트 형태로도 만들 수 있습니다.


이 건축물의 구성품들은 공장에서 4일 만에 완성될 정도로 빠른 공급이 가능합니다. 일단 ALPOD가 현장에 도착하면, 만들어지는 시간 또한 하루가 채 안 걸린다고 합니다. 또한, 추후에 재활용이 가능한 알루미늄을 사용하여 친환경성을 높였습니다. 이 프로젝트의 대표인 제임스 로(James Law)는 말합니다. “더 나은 생활을 위해 미래의 도시는 더 유연하고 환경친화적으로 바뀔 것입니다. 콘크리트로 만들어진 현재의 건축물은 지을 때도, 사라질 때도 환경과 비용의 낭비를 유발합니다.”





자연과 인간의 조화가 파괴된 오늘날, 절박한 상황에 대해 건축가들은 모듈형 주거, 친환경 건축 재료, 빠른 해체와 이동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해결책들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해결책들이 중요한 이슈로 대두되고 주목받는 것을 보면서, 현재 지구촌의 상황 그리고 우리의 미래에 대해 한 번 더 생각하게 됩니다.



by 부엉이 발자국



출처: good, reactioninc, suricatta,


Posted by slowalk
오토바이와 자전거를 닮은
매력적인 데린저바이크입니다.







자전거가 먼저 개발되고, 그 이후 동력기관이 개발되면서, 그 둘의 양식이 혼합되기 시작한 1920년 무렵 만들어진 오토바이의 초창기 형태가 바로 위의 모습입니다. 1920년대의 클래식한 하이브리드 자전거의 향수를 그대로 재현한 것이 바로 지금 보시는 데린져 바이크지요.





페달을 밟아서 가는 자전거의 방식과 동일한 방법으로 데린저바이크를 움직일 수 있습니다. 언덕을 올라갈 때나, 고속으로 달려야 할 때는, 엔진을 가동시킴으로써 최고속도 50km로 달릴 수 있다고 하네요. 1.8 갤런 (약 7리터)의 기름을 가득 채우면 무려 500km 주행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서울과 부산까지의 거리를 달리고도 남는 정도의 효율입니다.




이렇게 착한 연비효율과 다르게, 가격은 착한 편이 아닙니다. 한화로 400만원 정도에 구입할 수 있다고 하는군요. ($ 3500 )^^


옛날의 향수를 느낄 수 있는 아름다운 클래식 바이크  "데린져바이크"
 
친환경적인 이동수단들이 계속 고안되고 있는 오늘날, 자전거로 이동하기에는 너무 먼 거리에는 이런 대안적 이동수단을 이용할 수 있지 않을까요.  데린져 바이크와 같은 하이브리드 자전거들이 나온다면 좋은 에너지효율, 기존의 교통수단보다 더 친환경적인 방법으로 이동 할 수 있을텐데 말입니다.^^




옆에 서 있으면, 자연스럽게 그림이 나오는, 데린져 바이크 였습니다.




출처: http://www.derringercycles.com/
Posted by slowalk


Shweeb은 목적지까지 페달을 밟아서 움직이는 자전거 모노레일입니다.







플라스틱통 안에 설치되어 있는 페달을 열심히 밟아주면, 모노레일이 앞으로 갑니다. 간단하죠.







즐거워보입니다.




2인승도 있구요.





이런 바이크 모노레일을 도시 전역에 설치한다면?
무모해 보이는 이 이야기도 구글이 하면 다를지도 모릅니다. 구글은 이 바이크모노레일을 도시 위에 설치하는 프로젝트에 지금까지 13억원 정도를 들여 연구를 진행해왔습니다.





Shweeb 은 발로 페달을 굴려서 가는 친환경 이동수단 입니다. 하지만 이 시스템이 지금 가장 높은 평가를 받는 이유 중에 하나는 그 놀라운 속도에 있습니다. 우선 기존에 설치되어 있는 선로 위를 이동하기 때문에, 자동차 도로위 정체와 같은 지체현상을 컨트롤 할 수 있습니다. 뉴질랜드에 관광용으로 설치되어 있는 프로토 타입의 Shweeb 시스템에서 사용자들은 평균시속 45km/h의 속도를 기록하였습니다.

이 Shweeb의 설계자에 따르면, shweeb의 사이클에는 7개의 기어가 들어간다고 합니다. 누워서 타는 자세는, 동력을 보다 쉽게 전달 할 수 있는 자세일 뿐만 아니라, 일정거리를 이동하는데 가장 편안한 자세라고 합니다. 뉴질랜드에서는 이미 큰 히트 상품으로 떠올랐다고 하는데요. 구글에서는 이 shweeb 시스템이 앞으로 미래의 도시에서 새로운 대안적인 통근수단으로 자리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습니다.

도시의 풍경을 감상하면서, 몸을 쓰면서 움직이는 모노레일 Shweeb!
실제로 도입된다면, 건강에도 좋고 빠른 시간안에 정체없이 회사까지 이동할 수 있으니, 매일매일 출근길이 바이크 모노레일 덕분에 즐거울 것 같습니다. 우리나라의 조기도입을 희망해 봅니다.^^


출처: http://shweeb.com/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