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로워크에 처음 입사하게 되면 대표님과 꼭 함께 하는 일이 있습니다. 서점에 가는 일인데요. 서점에 가서 자신이 원하는 책과 대표님이 추천해 주는 책을 선물받을 수 있는 시간입니다. 이것은 단지 책을 선물받는 것에 그치지 않고 서로의 취향과 의견을 나누는 기회가 되어왔는데요. 어찌보면 독서를 권장하는 분위기라고도 할 수 있겠네요. 때문에 평소 독서를 즐기지 않았던 직원들도 자연스레 독서를 시작하게 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읽은 책을 서로 공유하는 문화가 생겨나기 시작했는데요. 몇차례 서로의 책을 공유하다보니 더 많은 책을 가져와 더 많은 직원들과 함께 공유하면 어떨까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만들어진 것이 slolibrary인데요.



이예라 디자이너의 책장


곽지은 디자이너의 책장


김목애 디자이너의 책장


펭도 디렉터의 책장


강혜진 디자이너의 책장


SLOWALK 책장


권지현 디자이너의 책장


제목만으로도 직원들의 관심사나 취향을 이해할 수 있을 있을 것 같은데요.

그렇다면 slolibrary 이용방법을 알아볼까요?



도서 등록시

1) 슬로라이브러리 문서(구글드라이브)에서 자신의 도서를 등록합니다.

2) 관리자에게 스티커를 받아가세요.(붙였다 떼도 흔적이 남지 않는 스티커임)

3) 슬로라이브러리 문서에 등록한 순서대로 스티커에 이름을 작성하여 책꽂이에 꽂아 둡니다.

   (ex: 01 강혜진, 02 강혜진)


도서 대여시

1) 슬로라리브러리 문서에서 대여를 원하는 도서 옆의 대여일자, 대여인란에 

    자신의 이름과 대여일자를 입력한 후 도서를 대여합니다. (ex: 5/6 강혜진)

2) 반납시 자신이 등록한 대여인, 대여일자란을 색깔로 표시해주세요

- 빨간색: 반납

- 노란색: 반납&추천


* 함께 사용하는 도서이니 가급적 1-2달 내로 읽고 반납해 주세요:)

* 자신의 도서를 한번에 10권이상 회사로 가져오거나 집으로 가져갈 때에 택배비를 지원해 드립니다!



이렇게 몇가지 규칙을 정해두고 이용을 원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자율적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만들어 보았습니다. 또 전체메일을 통해 매달 한권씩의 도서를 추천하고 있습니다.





여러분도 직장 동료들과 자신이 인상깊게 읽은 책을 공유해보세요. 그동안 알지 못했던 직장 동료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을 겁니다:)



by 사막여우 발자국


Posted by slowalk

 

Slowalk 토끼발자국의 런던 여행기 두번째입니다. 오늘은 런던의 녹색 이야기를 전해드려볼까 합니다.

 


 

 

런던 시내를 걷다보면 대략 10분정도 마다 녹색공간이 나타납니다. 건물 반, 녹지공간 반 이란 말이 딱! 맞을 것 같더군요. 재미있는 풍경은 점심시간이면 준비해온 도시락이나, 샌드위치 같은 간단한 요기거리를 손에 든 직장인들이 삼삼오오 공원으로 몰려들어 일광욕을 즐기며 식사를 해결합니다.

 


 

 

하이드파크, 리젠트파크, 그린파크, 제임스파크 등 걸어도 걸어도 끝이 보이지 않는 거대한 공원도 많은 반면, 매우 작은 크기일지라도  garden, square, common 이라는 이름을 붙여놓고 사람들이 잠시나마 조금이라도 쉴 수 있는 녹지를 만들어두었더군요. 그만큼 이들에게 녹색휴식공간은 일상과 문화라는 이야기겠죠.

 

 

 

꽃잎으로 잔디위에 이름을 써두었네요^^. 누군지 모르지만 ARIURS가 많이 부럽네요.

 

주말이면 공원에 나들이를 나온 가족, 강아지와 조깅을 즐기는 사람들, 벤치에 앉아 독서를 즐기는 노부부. 잔디와 작은 연못, 분수와 어우러져 아름다운 풍경을 자아냅니다. 이런 공원문화뿐 아니라 영국사람들에게서 빼먹지말아야 할 것이 또 있습니다. 바로 정원!!!

 

 

 

정원에 대한 애착도 대단합니다. 슈퍼마켓만큼 많은 가든센터와  꽃가게, 해마다 열리는 플라워 축제를 보면 알 수 있지요.

 

 

 

일부에선 사치로 보는 시각도 있지만 그들이 누리는 정원문화가 사치라고 하기엔 그들의 삶을 너무도 풍요롭게 만드는 것 같더군요. 그래서 여행을 준비하던 중 가든뮤지엄을 알게되어 꼭 방문해야겠다고 결심했습니다.

 

 

 

정원을 사랑하는 영국인들의 취향이 고스란히 담겨있었고, 정원을 가꾸는데 필요한 물건들, 꽃, 식물에 관한 정보도 가득했습니다. 초등학생들을 위한 텃밭가꾸기 프로그램도 진행되고 있고 한켠에는 박물관 뒤 텃밭에서 키운 재료로 만든 케익과 차를 즐길 수 있는 카페도 마련되어 있었습니다.

 

 

 

 

박물관 이용자들이 자전거를 세울 수 있도록 만든 자전거 보관함입니다. 화분에 막대를 달아 자전거를 연결시킬 수 있도록 해두었네요.

 

 

 

런던에서의 첫 날. 키가 큰 멋진 남성분이 파~란색 자전거를 타고 제 앞을 지나갔습니다. 수려한 외모만큼 예쁜 자전거에, 색상을 고르는 센스도 뛰어나다 생각했는데 알고보니 누구나 타는 런던의 공공 자전거 Barclays Cycle Hire 였습니다.

 

 

자전거 정류장이 런던 시내 구석구석에 위치해 있고, 관련된 어플도 개발되어서 어디에 몇 대가 이용 가능하고 어느 정류장에 몇 대의 주차공간이 남아 있는지 확인할 수도 있습니다. 버스나 튜브를 타기에는 애매한 단거리 이동에, 실제 출퇴근에, 떨어져 있는 버스 정류장까지 나가기 위해, 그리고 술을 마시고 밤늦게 귀가할 때, 여행자에게도 좋습니다. 교통비도 아낄 수 있고, 넓은 하이드 파크를 한 바퀴 돌기에도 좋고 시내 구석구석을 돌아보기에도 좋습니다. 

 

 

먹거리에서도 녹색이야기가 빠질 수 없겠죠? 런던에서는 오가닉 레스토랑을 쉽게 만나볼 수 있었습니다. 그 중 유기농 마켓 레스토랑, 데일스포드에 방문해보았습니다. 100% 유기농 재료로 만든 음식을 팔고, 그 유기농 재료들은 모두 직접 운영하는 밭과 목장에서 유전자변형종을 사용하지 않고, 인공 첨가제, 성장촉진제, 화학비료를 일절 사용하지 않고  전통방식으로 길러진 채소와 가축이죠.

 

 

 

 

데일스포드에는 식재료뿐만 아니라 오가닉 생활용품도 볼 수 있습니다. 가격은 좀 있었지만 건강한 먹거리란 생각에 나름 흡족한 식사였지요.

 

이런 식당 뿐만아니라 매주 정해진 요일마다 여러곳에서 열리는 유기농 식재료 마켓, 파머스 마켓도 많았습니다. 물론 이용하는 시민들도 굉장히 많았구요.

 

 

그 외에 꼭 눈에 보이는 녹색은 아니더라도 런던에는 100년도 넘은 지하철을 그대로 이용하고 옛 건물을 그대로 사용하고 있는 것도 보이지 않는 녹색 이야기가 많았습니다. 이렇게 런던은 일상 생활에 녹색생활의 접근이 의식주에 생활에 잘 연결되어있는 도시였습니다.

 

 

by 토끼발자국<사진·글>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