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스로 자연이 되고자 했던 미술작품들이 있습니다.

한국에는 알려지지 않은 러시아 출신 작가(Francisco Infante-Arana, 1943~)의 작품들입니다.


‘물질’로서의 예술을 부정하고 반문명적인 문화현상이 뒤섞여 나타난 미술흐름을

대지미술(Land Art)이라고 부릅니다.


산, 바다, 사막, 계곡 등 펼쳐진  자연이 화폭인 셈입니다. 

1960년대 영국, 독일, 미국을 중심으로 대지미술은 활발하게 전개되었고,

오늘날 야외 설치 미술도 대지미술의 맥락과 호흡을 같이 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러시아를 떠올리면 사실주의 거장들만 떠오르게 되는데 

오늘 소개시켜 드릴 작가(러시아 전위미술)는 재미있는 대지미술을 통해 

착시효과까지 일으키게 하는 작업을 남겼습니다.


스스로 자연이 되고자 했던 그의 미술작품들을 만나볼까요?



곡예를 하는 것 같죠? 조각의 재료는 유리입니다.

유리조각 속에 비친 풍경 또한 작품이 됩니다.



자연이 작품 속으로 들어왔다고 해야할까요, 작품이 자연이 되었다고 해야할까요.



하늘은 땅으로 내려오고, 땅은 하늘을 향해 올라갑니다.



자연이 만들어 낸 한 폭의 추상화입니다.



위치, 사람의 시각, 방향에 따라 변화하는 작품들.



그림자, 흔적, 투영된 세계가 작품을 이루고 있습니다.



자연이 가장 큰 캔버스인 셈이지요.



출렁이는 까만 바다 속에는 하늘이 담겨있습니다.



대지미술의 특징 중 하나는 고정적인 틀 속, 즉 미술관에 갖혀있지 않다는 것입니다.

자연의 흐름처럼 흘러가는 것이죠.

때문에 사진으로 그 흔적을 남겨둘 수 밖에 없습니다.



물결의 작은 움직임에 따라, 작은 변화들이 끊임없이 이어집니다.



빛과 붓이 나이프가 되어 찰나의 세계를 만들어 냅니다.


빛 또한 작품의 일부입니다.



액자도 작품이 됩니다.



자연이 작품이자 미술관입니다.


출처 : booooooom.com

Posted by slowalk














꽁꽁 얼어붙은 한겨울 호숫가 위.












무언가 지나간 흔적이 있습니다.












저기 한 사람이 있군요.

저분이 남긴 흔적일까요?








무언가 의도적으로 흔적을 남기고 있는 듯한 모습입니다.


위에서 그 흔적을 살펴보자면~









짜잔.












이 놀라운 흔적을 남기는 사람은 Jim Denevan 입니다.






그는 대지위에 그림을 그리는 작가입니다.

자연의 자연스러운 조건이 만들어내는 놀라운 풍경속에

거대한 스케일의 그림을 그립니다.

지구의 온도가, 파도가, 바람이 만들어낸 각기 다른 풍경 안에서,

단순한 방법으로 흔적을 남깁니다.


그 흔적들은 다시 지구의 온도가, 파도가, 바람에 의해서 지워지고, 없어집니다.

이런 과정을 통해서, 지구에 대해서 생각하게 하고, 자연에 대해서 고민하게 만드는 그의 놀라운 대지미술 작업!



한번 따라가 볼까요.










어디선가 파도에 밀려온 통나무 조각을 줏어가지고 나타난 Jim Denevan~!





슥삭슥삭 그리면,

오오오~
















깨알 같이 보이는 작가의 모습과 대조되는 작품의 스케일이 놀랍기만 합니다.

















어쩌 저리 정확한 타원을 그려 낼 수 있을까요?

동화속에 나오는 상상 속 공간같아 보이기도 합니다.









이것은 벽돌;;; 인가요..




































이번엔 장소를 옮겨서

사막입니다.












자동차로 그린 원..

얼마나 크다는 이야기인가요!;







놀라운 크기입니다.






위에서 바라보는 사진은 비행기안에서 찍은 것인가 보군요.























전세계를 누비면서, 자연 곳곳에 거대한 그림을 그리는 Jim Denevan의 대지미술!






별 다른 설명 없이도, 그의 작품은 우리에게 자연, 지구에 대한 어떤 종류의 영감을 선사합니다~!

좋은 감상이 되셨나요~

그의 다른 작업이 궁금하신 분들은 그의 홈페이지에 방문해주세요!

홈페이지








출처: http://www.jimdenevan.com/news.htm
Posted by slowalk




샹젤리제!

샹젤리제 하면 프랑스의 개선문과 그 앞에 시원하게 쭉 뻗은 대로가 떠오릅니다.




이 샹젤리제 거리가 녹음으로 가득 찬다면??




그런데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


분명 개선문이 있는 걸로보아 여기는 분명 파리 샹젤리제가 맞는 것 같은데,
이게 어떻게 된 걸까요? 자동차들이 시원하게 달리던 도로는 온데간데 없고,
시민들과 관광객들이 푸른 정원에서 도심 속 여유를 즐기고 있네요.


이 발칙한 상상의 주인공은 Gad Weil이라는 아티스트랍니다.
파리샹젤리제 거리를 온통 초록식물들로 덮은 것이 그의 설치작품이라고 하는데요.
작품의 크기가 323,000 제곱피트에 달한다고 하니
이정도면 대지미술급이군요!
 
이 거대한 '정원'을 만드는데 쓰인 150,000종의 식물과 꽃들은 이 지역 농부들이
기부했다고 합니다. 정부당국의 농업정책에 대한 불만섞인 이들이 일종의
'예술적인' 항의를 하고 있는 셈이네요.


파리를 진짜 아름답게 만드는 건,
위풍당당하고 아름다운 샹젤리제거리뿐만 아니라 이런 거리를 거대한 공원으로
바꾸는 상상을 허락하는 그 자유로움과 관용에 있는 건 아닌가 생각해봅니다.



이 작가분, 이미 20년 전에도 이와 같은 컨셉의 작업으로 샹젤리제를 변신시킨 경력이 있으시네요. 당시에는 황금빛 '밀밭'으로 이 공간을 탈바꿈시켰었네요.





늘 봐왔던 샹젤리제의 거리도 나름의 상징성이 있고 멋지지만, 이렇게 영화 속 한 세트장면처럼,
혹은 르네 마그리뜨의 작품에 나오는 초현실적 풍경과 같은
순간이 연출될 때면, 일상의 지루한 풍경에서 벗어나
우리가 잊고있었던 자연을 떠올리게 되지요.




노을이 곱게지는 개선문을 배경으로 샹젤리제거리에서의 피크닉도 점차  무르익어갑니다.
 
 
 
이렇게 이틀이면, 장장 2 km에 달하는 샹젤리제 거리가 ' 초록공원'으로 바뀌고,
자연을 그리워하는 광장의 제스쳐를 취하는데
서울시의 광화문 광장에도 이런 마법이 한 번 벌어지면 어떨까 싶네요.

출처: http://www.gadweil.com/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