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에는 연일 '전세대란','하우스푸어'라는 말들로 시끄러운 요즘입니다. 2005년 인구주택 총조사에 따르면 전국 가구의 절반 이상이, 셋방 사는 가구의 80%가 최소 5년에 한 번 씩 이사를 다닌다고 합니다. 전 국민의 30%, 셋방 가구의 52%는 2년에 한 버씩 집을 옮긴다고 하니, 참 서글픈 현실이지요.




세입자들의 권리는 있는 걸까요? 임대차 보호법을 들여다 보면 세입자의 권리는 없다고 보아도 과언이 아닙니다. 갑을과의 관계. 집 없는 것도 서러운데, 집주인 눈치 보면서 살아야 하니 이중, 삼중고입니다.

 

핀란드 헬싱키에서 도시문제에 대해 디자인 작업을 펼치고 있는 캔디 창이 세입자들의 고충을 널어주기 위해 아주 의미 있는 카드들 디자인했습니다. 세입자의 권리장전이라고 해도 좋을 듯합니다. 줄 것 다주고 입주해 있는데, 국가에게 집주인에게 권리를 당당하게 요구해야지요. 모르면 속게 되어있습니다. 강자는 항상 진실을 감추지요. 물론 인터넷 공간에 세입자의 권리를 담거나 주장하는 내용들이 많이 있지만, 이런 카드가 배포된다면 아주 유익할 것 같습니다.








세큐리티 디파짓 (Security Deposit). 보증금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미국 같은 경우, 세입자(월세)가 보통 3개월치의 보증금을 선지급합니다.

살다가 이사를 갈 경우, 한달 이내에 집주인은 집상태를 파악한 다음 공제할 것은 하고 나머지 금액을 지불하게 되지요. 하지만 나쁜 집주인을 만날 경우, 곤욕을 치룰 수 밖에 없습니다. 별의 별 것을 트집잡아 보증금을 갂아 버리니까요.

세입자를 위한 보증금에 대한 대처 방법이 카드에 담겨있습니다. 그래서 요즘은 입주하기 전에 집 상태를  촬영(사진,동영상)을 해야 합니다.


그럼 세입자를 위한 권리장전. 만나볼까요.














내집마련의 꿈을 가진 대한민국의 모든 세입자들을 위해 한국에도 이런 카드가 제작되어 배포된다면 유용할 것 같습니다.

 

 


Posted by slowalk

 

5월 초에 뉴욕에서 열렸던 Festival of ideas for the New City에 참여하는

Urban Omnibus에서 작업한 포스터입니다.

 

Urban Omnibus는 보다 좋은 도시를 만들기 위해 서로의 아이디어를 공유하는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는데요,

5사람들에게 '더 좋은 도시를 만들기 위한 50가지 아이디어'를 제안하고

이들 중 몇 가지를 포스터 시리즈로 만들어 뉴욕 곳곳에 설치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이들의 웹사이트에 리스팅 된 50개의 아이디어를 읽고 각각의 아이디어에 대해

더 자세히 알아보고 의견도 공유할 수 있는 온라인 공간 또한 마련해 놓았고요.

 

이들이 제안하는 50가지의 아이디어들 중 몇 가지만 살펴볼까요?

 

 

#4. 자신이 알고 있는 지역공동체에서부터 작은 변화를 만들어보기

 

#7. 젊은 사람들뿐 아니라 다양한 연령대의 사람들을 위한 디자인을 하기

 

#11. 건축과 디자인을 활용해 아이들에게 더 즐거운 학교를 만들어주기

 

#12. 공공의 공간을 활용해 사람들이 대화를 하고 아이디어를 나눌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기

 

#15. 음식문화를 들여다봄으로써 건강과 환경에 대해 생각하기

 

#26. 이민자들이 우리 도시에 참여할 수 있도록 돕기

 

#28. 도시를 '소프트웨어'로 바라보기

 

#33. 우리가 밟고 있는 바닥은 어떤 소재로 만들어졌는지 알아보기

 

#38. 도시가 어떻게 변화하기를 원하는지 시민들에게 물어보기

 

#49. 지속가능성의 의미에 대해 자신이 어떤 개념을 갖고 있는지 다시 생각해보기

 

 

 

 

 

 

 

 

그리고 50개의 아이디어 리스트 아래에는 사람들이 직접 자신의 아이디어를 적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인도를 넓히고 차도를 좁히기"

"지붕을 활용하기"

"더 많은 벤치를 만들기"

"세입자/임대인의 권리에 대해 교육하기" 등의 의견이 올라와 있네요.

 

여러분은 지금 살고 있는 도시에게 어떤 것을 바라고 계신가요?

어떻게 하면 더 좋은 도시가 될 수 있을까요?

 

  by 살쾡이발자국

Posted by slowalk









도시에서 인구가 늘수록, 사람들이 생활하는 공간은 줄어들기 마련입니다.
또한 사람들이 늘어난 만큼, 그들에게 충분한 음식을 제공하기 위해서는 농업생산을 위한 넓은 토지가 필요해지는데요.

 
도시 안에서 이 두가지 성격은 상충됩니다. 인구밀도는 늘어날수록 땅은 줄어들지만, 토지로 필요한 땅은 더 늘어나니까요.
이런 문제를 해결하고자 이탈리아의 '쉬프트 스튜디오'는 한가지 안을 꺼내놓았습니다.

바로 도시농장 프로젝트지요.








이탈리아의 롬바디 지역은 이탈리아 인구의 6분의 1의 식량을 책임지고 있는 지역입니다. 이탈리아 자국 농업생산량의 3분의 1을 이곳에서 생산해내고 있지요. 한편으로는 이곳의 상업적, 공업적 발달과 더불어서 거주인구가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습니다. 부족한 땅을, 시민들의 거주로 사용해야 할지, 아니면 농업용지로 사용해야 할지, 선택에 있어 고민이 되는 상황이지요.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12명의 디자이너들은 새로운 개념의 거주지를 고안해냈습니다.


바로 아파트거주지를 만들고 그 상판에는 농업시설과, 태양열시스템, 빗물활용시스템을 갖춘 바로 이 도시농장을 말이죠.











이 거주지역과 농업이 합쳐진 도시농장거주 시스템은 도시스스로 식량을 자급자족 할 수 있게 도와줍니다.
이 시스템 모듈 하나는 도시에 사는  25000인분의 식량을 생산해낼 수 있다고 하네요.






쉬프트 스튜디오는 300,000명의 도시시민들의 거주문제와 식량문제를 동시에 해결 할 수 있는 12개의 시스템 모듈을 제안합니다.






이 사진은 도시농장 시스템의 측면 모습입니다. 아파트거주지와, 농업시스템, 상업공간에 혼재되어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농업을 위한 옥상외벽에는 농사를 위한 토양이 구비되어 있고, 태양열시스템과 , 빗물을 관리하는 시스템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배수를 원활하게 하고 태양빛을 효과적으로 받을 수 있도록 과학적인 데이터에 근거하여 경사지게 만들었다고 합니다.







이 프로젝트가 위치한 곳과 지하철, 기차 라인이 교차한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거주자들의 이동이 편리할 뿐만 아니라 이곳에서 생산되는 농업생산품들의 이송도 원활하게 이뤄질 것 같습니다.






점점 증가하는 인구밀도, 식량문제를 동시에 해결하는 좋은 프로젝트~!






상업지구, 거주지역, 농업지구를 연결하는 가장 빠른 통로가 건축구조물 안에 자리잡습니다.





전세계적으로 선진국들의 식량자급률이 점점 떨어져서, 100년뒤 미래에는 식량생산량이, 지금의 석유처럼, 또 하나의 권력 자원이 될 것이라고 많은 학자들이 예측, 경고 하고 있습니다. 도시 인구밀집 현상으로 인한 토지부족 문제도 해결하면서, 도시의 식량 자급률도 높이는, "도시농장거주 시스템"


엄청난 인구밀집을 자랑하는 메갈로시티 서울,
서울의 다양한 문제들을 해결하고, 쾌적한 자연환경을 조성하기 위해서 머지않아 서울 곳곳에서 이 시스템이 진행되길 기대해 봅니다.^^





출처: http://www.studioshift.com/index.php?/masterplan/milano-stadt-krone-2030/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