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로워크 블로그에서는 브랜드 아이덴티티 사례를 꾸준히 공유했습니다. 그중 다시 읽어보면 좋은 브랜드 사례를 모았습니다. 다양한 콘텐츠를 담은 브랜드 아이덴티티 사례들을 읽어볼까요.


1. 환경에 맞게 변화하는 브랜드 아이덴티티

최근 몇 년간 브랜드 아이덴티티는 새로운 매체의 출현으로 기존과는 다른 형태로 진화하고 있습니다. 가변성을 가진 아이덴티티를 점점 더 많이 볼 수 있는데요. '로고가 살아있다? 변신하는 아이덴티티를 만나보세요.'와 '아이덴티티가 움직이고 있다!' 글을 통해 플랙서블 아이덴티티(Flexible Identity)의 개념과 다양한 사례를 배울 수 있습니다.




'로고가 살아있다? 변신하는 아이덴티티를 만나보세요더 읽기




'아이덴티티가 움직이고 있다!' 더 읽기




2. 미술관 브랜딩 사례

'예술 작품만큼 멋진 미술관의 로고들'은 예술 작품 옆에서 제 역할을 하는 미술관 아이덴티티 디자인 사례들을 소개합니다. 미술관의 철학, 건축미의 특성, 전시 콘텐츠의 특성을 살려 만든 여러 미술관 아이덴티티 사례를 볼 수 있습니다.




'예술 작품만큼 멋진 미술관의 로고들'  더 읽기



3. 한 국가의 모습을 담는 브랜드

'Know Canada 캠페인, 변화하는 캐나다의 국가 브랜드!'는 나라의 문화적 아이콘 요소를 적절하게 담는 브랜드 아이덴티티 사례를 보여줍니다.






4. 도시 브랜드의 좋은 사례

한 도시의 브랜드는 도시의 정체성을 반영합니다. 코펜하겐의 도시 브랜드는 열려있는 시정을 표현한 코펜하겐(cOPENhagen - Open for you)’입니다. '코펜하겐 도시 브랜딩 'cOPENhagen - OPEN for you' 글에서는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에도 적합하게 적용된 사례를 볼 수 있습니다.






5. 지역 브랜드의 좋은 사례

'아이덴티티 디자인으로 바닷가마을 지역경제를 살리다~!'는 웨일즈의 작은 바닷가 마을 릴을 휴양도시로 바꿔 지역 경제를 활성화한 지역 브랜드 사례를 소개합니다. 사람들에게 잊혀진 작은 바닷가 마을을 젊고 생동감 넘치는 장소로 바꾼 브랜드 요소를 볼 수 있습니다.


'아이덴티티 디자인으로 바닷가마을 지역경제를 살리다~!더 읽기



작게는 제품, 마을부터 크게는 한 국가까지 적용할 수 있는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보았습니다.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만들 때는 브랜드가 소통하는 매체, 장소, 대상, 문화가 중요하다는 것을 배울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캐나다의 앨버타주(州)의 에드먼턴 도시에 대해서 들어보셨나요.




캐나다 석유생산량의 65%를 차지하고, 록키산맥의 푸른 숲이 어우러져, 수많은 국립공원이 위치한 캐나다의 앨버타주. 이 곳의 중심도시 에드먼턴이 친환경도시로써 새로운 명성을 쌓아가고 있습니다.


(사진출처: http://100.naver.com/100.nhn?docid=108598)



에드먼턴은 세계에서는 최초로, 도시에서 발생되는 쓰레기를 처리해서 만든 바이오연료를 통해서 운영되는 시스템을 구축하려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국지적인 지역에서 바이오연료를 실험적으로 사용하는 사례들은 있었지만, 도시전체 스케일로 바이오연료를 사용하는 사례는 에드먼턴이 처음이라고 합니다. 에드먼턴에서는 재활용이 불가능한 쓰레기의 90%를 바이오연료를 만드는데 사용합니다. 에드먼턴 쓰레기 매립장에서 나오는 100,000 톤의 쓰레기를 재생해서 3천4백만 리터의 바이오연료를 생산해냅니다. 이 쓰레기를 활용한 바이오연료 생산 시스템은 2011년부터 도시전체에 확대되서 이뤄질 계획이라고 합니다. 에드먼턴의 이 생산시스템이 성공적으로 이뤄진다면, 캐나다의 다른 도시 뿐만 아니라, 다른 대도시에서도  이 사례에 영향을 받겠지요.





"앨버타는 에너지의 프로방스가 될 것입니다."

앨버타의 시장 Ed Stelmach씨는 이렇게 말합니다.

"이 생산프로젝트는 우리 주정부가 얼마나 훌륭한 재활용쓰레기, 재활용이 불가능한 쓰레기를 이용하는 에너지 사업기술력을 가지고 있는지 보여주는 하나의 사례가 될 것입니다. 이 바이오연료가 하나의 도시를 움직이는 이 상상속의 프로젝트를 실제로 구현화 시키는데 들어가는 수많은 사람들의 헌신적인 노력에 박수를 보냅니다. "





이 바이오연료사업과 더불어서, 앨버타주는 오일샌드를 생산,처리하는 수준 높은 기술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오일샌드란,
석유에 가까운 비튜멘이라는 물질과, 점토, 모래, 물의 혼합물을 이야기합니다. 오일샌드가 자원으로써 가치가 있는 것은 바로 비튜멘이라는 물질때문입니다. 캐나다와 베네수엘라에 많은 양이 매설되어 있습니다. 오일샌드를 사용가능한 석유로 만들기 위해서는 많은 가공과정이 필요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생산단가가 높아서 지금까지는 상품성을 인정받지 못했지만, 기존 석유가의 높은 고공행진에 힘입어서, 상대적으로 오일샌드의 경제성이 생겨났습니다.


앨버타주는 쓰레기를 바이오연료로 바꾸는 기술과 더불어서, 오일샌드를 처리하는 기술을 남아메리카 지역에 보급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남아메리카의 여러도시들은 에너지문제, 도시쓰레기문제, 오일샌드를 가공하는 기술부족 문제를 동시에 안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앨버타주, 에드먼턴시는 친환경에너지와 관련된 기술을 보유하고, 그것들을 실천하는 세계 제일의 에너지도시로 이름을 높이고 있습니다. 앨버타에서 쓰레기를 재생해 만들 바이오연료를, 돈으로 환산하면, 한화로 950억에 해당합니다. 앨버타가 이 프로젝트를 위해서 490억을 들이니까, 확실히 경제적인 사업입니다. 그리고 그 무엇보다, 도시에서 발생되는 쓰레기를 처리하고, 그 과정에서 도시를 움직일 수 있는 친환경 바이오연료를 얻는 선순환 구조를 가지게 됩니다. 그로 인해서 전세계 제일가는 친환경 도시라는 이미지도 얻을 수 있으니, 앨버타에게 있어서 쓰레기, 바이오연료사업은 축복과도 같은 일이네요.

출처: www.enerkem.com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