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 가장 친밀함은 나누는 동물은 무엇일까요? 여러 동물 중에서도 개가 아닐까 생각되는데요. 많은 사랑 받는 동물이기도 하지만 버려지거나 길에서 산다는 이유만으로 무시와 학대를 당하는 유기견들도 있습니다. 풍선 하나로 유기견과 인간과의 친밀함을 회복한 '내가 여기 있어요 (ESTOY AQUI)' 프로젝트를 소개합니다. 

 

 

 


2012년 기준, 대한민국에는 약 359만 세대에서 440만 마리의 애완견이 살고 있다고 합니다. 460만 마리였던 2010년도의 기록에 비교하면 줄어든 수이지만, 여전히 많은 개가 가정에서 사람의 외로움을 달래주기도 하고, 서로 도우며 살아가고 있는데요. 주인에게 사랑을 받으며 좋은 환경에서 자라는 개들이 있는 반면에 버림은 받거나 집을 잃은 유기견의 수는 5만 9천 마리나 된다고 합니다. 이 숫자는 통계에 포함된 숫자일 뿐이며, 더 많은 유기견이 있을 것으로 예상합니다.

 

 

 

이렇게 늘어나는 유기견 수의 문제는 우리나라만의 문제는 아닌 것 같습니다. 칠레 산티아고의 두 학생인 Violeta Caro Pinda과 Felipe Carrasco Guzmán은 길거리에 점점 늘어나는, 사람들의 관심을 받지 못하거나 학대받는 유기견들의 삶을 바꿔보고자 '내가 여기 있어요 (ESTOY AQUI)'라는 프로젝트를 실행합니다.

 

 

 

 

 

 

 

 

 

프로젝트의 준비물은 풍선, 마커펜, 줄 3가지로, 누구나 쉽게 할 수 있습니다. 알록달록 밝은 색깔의 풍선에 '나랑 놀아 주세요', '날 학대하지 마세요', '안아주세요', '날 버리지 마세요', '날 쓰다듬어 주세요' 등의 문구를 적어 유기견들의 목에 메주면 모든 준비가 끝나는데요. 목에 풍선을 달게 된 유기견들을 대하는 사람들의 모습을 함께 보실까요?

 

 

 

 

 

 

 

 

 

 

 


 

작은 풍선을 목에 달고 나서 유기견들은 많은 관심을 얻게 되었는데요. 무심코 지나치던 유기견들을 쓰다듬고, 먹을 것을 주는 등 사람들의 다양한 행동과 관심을 이끄는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비록 하나의 프로젝트로 마친 사례이지만, 밝은 색깔의 풍선은 유기견에 대한 관심과 생각을 바꾸는 데 충분하다고 생각되는데요. 두 칠레 학생의 프로젝트를 통해, 세상을 변화시키는 데에는 항상 큰 힘만이 필요한 것이 아님을 다시 깨닫게 됩니다.

 

 

 

 

 

출처 | hyperallergic.com, 농림수산검역검사본부 2012년도 동물등록 등 정보공개 자료

 

by 토종닭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침팬지 연구가이자 동물, 환경 보호 운동에 앞장서고 있는 제인구달의 이야기를 아시나요?

 

 

 

 


30년간 탄자니아에서 침팬지와 함께 생활한 제인 구달. 침팬지의 어머니를 불리는 구달은 ‘뿌리와 새싹’이라는 운동을 시작합니다. 이 운동은 공동체의 복원운동입니다. 각 지역의 특색에 맞게 맞춤형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지요. 전 세계 97개국에 뿌리가 내려 새싹을 피워나가고 있습니다.

 

자신들 스스로가 유기농 채소밭을 만들고, 동물을 키우고, 학습하면서 자립해 나가는 뿌리와 새싹운동. 제인구달은 환경문제가 심각한 요즘 청소년들이 화를 내거나 우울증에 빠지는 이유 중 하나가 사랑과 연민을 느끼지 못해서라고 지적합니다. 한 때 100만 마리에 이르렀던 침팬지는 15만 마리, 점점 더 줄어들고 있지요. 침팬지뿐만 아닙니다.

 

제인구달의 연설문을 읽다가 유기견이야기가 떠올랐습니다. 참 많이 버려지지요. 주인이 버린 개들은 거리를 떠돌다가 포획되면 시설에 잠시 보호를 받다가 결국 죽임을 당합니다. 그 비용이 상당하지요. 비용보다 심각한 환경문제를 유발합니다.

 

인간과 가장 친밀한 동물이라 불리우는 개. 개에 얽힌 이야기와 동화, 소설, 영화, 애니메이션 등, 인간 못지않게 많은 컨텐츠를 갖고 있는 동물이 개 이외에 또 있을까요?

 

그런데 개의 현실은 어떨까요? 우리 사회는 소비하듯 생명을 사고 버리며 천시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통계를 살펴보면 살인죄나 폭력죄로 감옥에 수감된 사람들 중에 어렸을 때 동물을 학대하고 버린 경험이 많다고 합니다.

 

 


 

 

브라질의 한 비영리기구(SOAMA)는 브라질에서 버려진 동물들을 입양해서 키우고 동물 유기와 학대를 방지하는 캠페인을 벌이고 있습니다. 소오마에서 운영하는 개마을(아래사진)을 보면 얼마나 많은 개들이 버려지는 지 실감할 수 있을 겁니다.

 




 

 

많은 사람들이 존경하는 간디는 이런 말을 남겼습니다. '어떤 나라의 위대함과 도덕적 발전 정도는 그 나라에서 동물들 어떻게 다루느냐에 가늠 된다.‘ 생명을 천시하고 동물을 학대하고 버리는 것이 가장 좋지 않은 환경문제입니다.

 

개들 버리지 마십시오. 간디가 지켜보고 있습니다.^^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