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월 23일, 아일랜드는 국민투표로 동성결혼이 합법화된 첫 번째 나라가 되었습니다. 전통적인 가톨릭 국가인 아일랜드에서의 동성결혼 합법화는 상당히 큰 의미가 있겠죠. 국민투표를 앞두고 아일랜드에서는 의미 있는 캠페인이 진행되었는데요, 동성애 혐오 발언을 인쇄한 종이를 하트모양으로 파쇄하는 "shred of decency(품위의 조각)" 캠페인입니다.





게이는 일찍 암에 걸리고, 알콜, 약물 중독에 빠지게 된다?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세요? 국민투표를 앞두고 아일랜드에서는 이런 거짓말들이 적힌 종이가 배포되었다고 합니다. 이를 지켜보던 종이회사 데인트리(daintree)는 광고회사 Rothco와 함께 품위의 조각 캠페인을 진행했습니다.





종이를 사랑하는 회사 데인트리는 자신들의 종이가 말도 안 되는 거짓말을 인쇄하는 데 사용되는 것을 참을 수 없어서 캠페인을 기획하게 되었습니다. 동성애에 대한 거짓말을 수집하여 색종이에 인쇄한 뒤, 하트모양으로 파쇄하며 판매하는 것인데요, 이렇게 만든 패키지는 5유로에 판매되며 모인 수익금은 다시 아일랜드 국민투표를 위해 기획된 예스 평등(YES EQUALITY)에 기부되는 구조입니다. 하트모양 패키지는 5월 1일에 판매가 완료되어 전체 수익금은 예스 평등 캠페인에 전달되었다고 합니다. 





하트모양으로 파쇄된 종이를 전달받은 사람들은 인스타그램이나 트위터에 해시태그 #shredofdecency로 공유했습니다. 캠페인이 진행된 후, 62개의 미디어에 노출되어 트위터 @ShredofDecency_ 팔로워 수는 199%나 증가했다고 합니다. 





아일랜드의 국민투표는 찬성 62.07%, 반대 37.93%로 끝났습니다. 이로써 아일랜드는 19번째 동성결혼 합법화 국가가 되었습니다. 우리나라도 이러한 흐름에서 예외는 아닌데요, 서울시는 서울광장은 누구에게나 열려있다는 의미로 제16회 퀴어축제 개막식을 허용했습니다. 6월 9일 저녁, 서울광장에서는 퀴어축제 개막식이 진행되었고, 광장 주변에서는 동성애 반대집회가 열렸습니다. 결국, 개막식은 참가자들이 없이 최소한의 스태프들만 참여한 채 유튜브로 생중계되었습니다. 



이미지출처 : newsis



오는 6월 28일 일요일, 서울광장에는 다시 한 번 퀴어축제를 즐기려는 사람들이 모일 예정이지만, 반대하는 사람들이 워낙 많다 보니 퍼레이드 코스를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퀴어축제의 구호는 '사랑은 혐오보다 강하다'라고 하는데요, 혐오가 강해질수록 사랑도 강해지는 게 아닐까 합니다. 



출처 : Shred of Decency, ROTHCOkorea queer festival 2015



by 펭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얼마 전 프랑스에서는 동성결혼이 합법화 되었습니다. 이로써 프랑스는 세계에서 14번째로 동성결혼을 합법화한 나라가 되었는데요, 이러한 결과를 얻기까지 그 과정은 결코 만만치 않았죠. 오늘 소개해드릴 이야기는 동성애와 관련된 <The Pansy Project>입니다





여러분은 혹시 팬지의 꽃말을 알고 계신가요? 팬지의 꽃말은 '나를 생각해주세요'라고 합니다. 동성애 혐오와 관련된 아픈 기억이 있는 장소에 팬지 꽃을 심는 프로젝트인 'The Pansy Project'는 아티스트인 Paul Harfleet에 의해 8년째 진행되고 있습니다.





아티스트인 폴은 8년 전, 맨체스터에서 길을 걷던 중 동성애 혐오 발언을 3번이나 듣게 되었습니다. 그는 이러한 경험을 아티스트로서 표현하기 위해 고민했고, 범죄현장에 꽃을 심는 데서 착안하여 팬지를 심게 되었습니다. 팬지를 선택한 이유는 팬지가 동성애 남성을 비하하는 뜻이기도 하지만, 프랑스어 동사인 penser(생각하다)에서 유래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우리가 너를 죽일거야!" 란 말을 들었던 런던의 유스턴 역



폴은 팬지 프로젝트를 통해서 많은 사람들이 동성애에 관해 토론하고 생각해 볼 기회를 가지기를 바란다고 합니다. 꽃을 심고 사진을 찍는 과정에서 그는 치유를 경험하였고 보다 많은 사람들이 이러한 긍정적인 경험을 함께 하길 바란다고 하네요.



"꺼져! 호모!"란 말을 들었던 맨체스터의 한 거리



The Pansy Project 홈페이지에는 런던, 맨체스터, 뉴욕, 베를린 등 세계 각지에서 심은 팬지꽃 사진이 올라와있습니다. 사진에는 동성애 혐오 발언을 들었던 상황에 대한 캡션이 달려있는데요, 대부분은 모욕적인 말이나 부당한 폭력에 관한 내용입니다. 





혹시 위의 이미지를 페이스북 뉴스피드에서 보신 적이 있으신가요? 위의 이미지는 동성결혼 합법화를 지지하는 휴먼라이츠캠페인(Human Rights Campaign, HRC)에서 미국 동성결혼 금지법 위헌여부 심사와 관련해서 동성애자의 권리를 위해 널리 배포해달라고 페이스북에 올린 로고입니다. 이후 빨간 바탕에 분홍색 등호(=) 표시는 다양한 형태로 페이스북 프로필 이미지로 등록되었습니다. 


> 휴먼라이츠캠페인 페이스북 


미국의 경우 워싱턴 D.C를 비롯한 9개주에서 동성결혼을 허용하고 있지만, 연방법에서는 동성결혼을 금지하기 때문에 주정부의 결혼법을 인정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따라서 오는 6월 대법원 판결이 미국 전역에 큰 영향을 미칠 예정이라고 하네요. 





"나를 생각해주세요"라는 팬지의 꽃말은 모욕적인 그때의 상황을 기억하라는 뜻이 아니라 꽃을 보면서 어딘가에서 당신을 생각하고 위로해주는 사람이 있다는 것을 알려주는 것이 아닐까 하는데요, 앞으로도 폴은 동성애 학대사건과 관련되어 높은 범죄율을 보이는 곳을 찾아 팬지를 계속 심어나갈 것이라고 합니다.



 

자료출처 : The Pansy Project 홈페이지, The Pansy Project 페이스북


 

by 펭귄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