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연말에도 소변에 대한 흥미로운 이야기를 소개해드린 적이 있죠 ^^ '샤워하면서 해결하는 친환경적인 소변보기'에 대한 포스팅(http://slowalk.tistory.com/1078) 이었는데요, 오늘 포스팅에서 다루게 될 소재도 소변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물론 슬로워크 블로그를 방문해주시는 분들 중 노상방뇨를 상습적으로 일삼는 분들은 없겠지만, 어쩌다가 할 수 없이 노상방뇨를 하게 되었을 때 사람들은 '나무에 거름주는 거야~'라고 합리화하며 노상방뇨를 저지르곤 합니다. 하지만 이런 이야기가 그저 합리화에 지나지 않을 뿐이라는 것은 누구나 알고있죠 ^^

 

실제로 인간의 소변에는 질소나 칼륨 등 풍부한 미네랄이 함유되어 있고 생산(?) 과정에서 공해를 발생시키지 않아 아주 좋은 비료의 재료가 될 수 있다고 하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충분한 발효과정을 거친 소변일 때에 가능한 이야기니까요. 실제로 식물이나 토양에 따끈따끈한 소변이 바로 닿을 경우 너무 높은 산성도 때문에 식물의 잎과 뿌리, 그리고 토양까지도 상하게 된다고 합니다.

 

이렇게 노상방뇨가 자연에 끼칠 수 있는 해악에 대해서는 알고 있지만 음악페스티벌이나 스포츠 경기 등 많은 인파가 몰리는 행사가 야외에서 열릴 때, 혹은 화장실이 너무 멀거나 찾기 힘든 공원, 바닷가, 숲 속, 골목길(?) 등에서 노상방뇨 행위가 이뤄질 때가 종종 있습니다. 그리고 대부분의 노상방뇨는 신체구조상 노상방뇨가 좀 더 수월한(?) 남성분들에 의해 일어나곤 하죠.

  

2011년 덴마크에서 열렸던 음악 페스티벌 Roskilde Festival에서도 10만명이 넘는 사람들이 메인 스테이지와 서브 스테이지 사이를 오갈 때 발생하는 노상방뇨 문제에 대한 해결책이 필요했다고 하는데요, 네덜란드의 디자인 스튜디오 Aandeboom이 심플하면서도 유용한 디자인을 통해 그 해결책을 내놓았다고 하는군요.

 

그 해결책은 바로 P-Tree!

 

 

Roskilde Festival의 아이덴티티인 오렌지색의 재활용 플라스틱 이 임시 화장실은, 사람들의 소변을 땅속으로 연결된 파이프를 통해 탱크에 모아줌으로써 사람들의 노상방뇨 행위를 성공적으로 줄여주었다고 합니다. 페스티벌이 열린 숲 곳곳의 나무에 설치되었는데요, 고정장치는 스트랩으로 만들어져있어 나무에 못을 박지 않고도 허리띠처럼 묶어 고정시킬 수 있는 구조로 되어있습니다.

 

 

 

 

아직 날씨가 쌀쌀하긴 하지만 입춘도 지났으니 겨울이 가고 봄이 오면 야외 페스티벌이나 축제들도 시작될텐데요, 야외 화장실 건물을 설치하기 어려운 곳에는 이렇게 단순하면서도 환경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초 간단 화장실, 어떨까요?

 

P-Tree AANDEBOOM from AANDEBOOM on Vimeo.

 

 

 

그 밖에도 스튜디오 AANDEBOOM에서는 P-TREE와 같이 스트랩으로 고정시키는 이동형 벤치를 디자인하기도 했습니다. 나무에 못 하나 박지 않고도 거뜬히 고정될 수 있는 튼튼한 구조라고 하네요. 물론 앉는 사람의 몸무게를 감당할 수 있을 정도로 허리가 튼튼하고 굵은 나무에 사용해야겠죠?

 

(이미지 출처 | aandeboom.nl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아침 일찍부터 비가 내립니다. 이번 주말에도 역시, 비소식이 들려오고 있구요. 비오는 날씨를 좋아하시나요? 곧 장마도 다가올텐데... 그래서 이것저것 비와 관련된 제품(트렌드 장화, 예쁜 우산 등,..)을 구매하시는 분들을 많이 보았습니다. 흐리고 어두운 날씨이지만 예쁜 소품 하나로 상쾌한 기분을 만들 수 있기 때문이죠.



오늘은 우산 하나를 소개시켜드릴까 합니다. 굉~장히 기발하고 친환경(?) 적인!!!






신문지 우산이네요. 이름은 eco brolly!!!.



사람들을 보다 재미있게 재활용에 참여시키기 위해 만들어진 우산입니다. 일반적으로 우리가 사용하는 우산과 가장 큰 차이점은??? 바로 이 우산에는 비를 막아줄 방어막이 존재하지 않다는 것. 단지 우산 살과 대만 존재합니다. 그렇다면 이 우산으로 비를 피하는 방법은???






펼치기 전에는 사이즈도 이렇게 작고 가벼워 들고다니기에도 무리가 없습니다.

 





이것을 들고다니다 비가 내리면 언제든지 펼쳐, 방어막이 될 수 있는 것 무엇이든지(신문, 비닐봉지, 박스...) 끼워 완벽한 우산 형태를 만들면됩니다. 기존의 우산과는 달리 주인의 센스로,  얼마든지 다양하고, 친환경적으로 변신하는 우산!!!


언제 소낙비가 쏟아질지 모르는, 예측하기 매우 어려운 여름날씨에 작고, 가벼울 뿐만 아니라 친환경적이이까지 한 이 우산, 정말 딱이네요!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