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오스 루앙프라방에 위치한 OPT (Ock Pop Tok)은 라오스 소수 민족 여성들과 함께 일하는 사회적 기업입니다. 이들은 각 소수 민족의 전통 섬유와 공예 그리고 디자인을 바탕으로 제품을 생산하고, 그 수익으로 소수 민족이 스스로 살아갈 수 있도록 돕고 있습니다.

 

 

 

 

인도차이나 반도에 위치한 라오스라는 나라를 들어보셨나요? 라오스에는 수 많은 소수 민족이 함께 살아가고 있습니다. 라오스 정부에 확인된 소수 민족은 약 50개이지만, 확인되지 않은 소수 민족이 수백 개에 이른다고 합니다. 서로 다른 문화와 전통을 존중하며 함께 살아가고 있는 이들을 볼 때, 진정 평화를 사랑하는 마음을 느낄 수 있습니다.

  

 

 

 

라오스 북쪽 루앙프라방이라는 도시에 위치한 Ock Pop Tok은 라오스어로 동양과 서양의 만남이라는 뜻 입니다. 이러한 이름의 배경에는 라오스의 아름다운 전통이 세계와 만난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OPT의 존재의 가장 큰 이유는 라오스 소수 민족의 전통적인 기술을 개발하고 보존함으로써 라오스 소수 민족의 자립을 돕는 것에 있습니다. 또한 OPT의 홈페이지에는 윤리적인 경영을 위한 약속을 공유함으로써, 지역사회를 돕고 환경을 보호하고자 노력합니다.

 

 

 

 

 

메콩강이 내려다보이는 OPT 생활공예센터 (Living Crafts Centre)에서는 라오스 소수 민족의 다양한 섬유와 공예 작품을 만나보고 체험할 수 있습니다. 또한 다양한 소수 민족의 섬유 장인들과 함께 다양한 클레스와 워크숍, 세미나 등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체험 활동은 다양합니다. 대나무를 통해 소품을 만들어 보는 체험과 천연 염료를 통해 염색을 해보는 체험, 또한 누에고치에서 실크를 추출하여 직접 베틀을 이용해 직물을 만들어 보는 체험 등을 할 수 있습니다. 방문객들은 이러한 체험활동을 통하여, 라오스 소수 민족의 전통과 문화를 배우고 경험할 수 있게 됩니다.

 

 

 

 

이 중 단연 인기인 것은 천연 염료를 통한 염색 체험 입니다. 자연 염색이라고도 불리는 천연 염색 프로그램은 자연 환경 속에서 채취되는 꽃과 나무 풀, 흙 등의 자연 염료로 염색하는 것을 말합니다. 자연에서 채취 되는 색소로 염색하므로, 자연을 바라보는 것 같이 자연스러운 색감을 얻을 수 있어, 눈을 피로하게 하지 않고 사람의 정서를 차분하게 만들어 줍니다. 또한 환경 친화적이어서 환경 오염을 덜 시키며 인체에도 유익합니다.

 

 

 

 

또한 생활공예센터 안에는 4개의 소수 민족의 섬유를 테마로 한 숙소인, OPT 빌라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몽족, 크무족, 타이족, 북부 고산족의 전통 섬유로 꾸며진 숙소는 OPT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가장 매력적인 장소입니다.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되면서 몸도 마음도 조금씩 지쳐가고 있습니다. 어느 때 보다 힘이 필요한 이 시기, 자연 속에서 재충전 할 수 있는 여름 휴가 장소로 OPT는 어떠신가요? 도시 한 가운데 흐르는 메콩강과, 라오스 사람들의 순박한 웃음은 일상에 지쳐있던 몸과 마음에 힘을 불어넣기에 충분할 것입니다. 혹시, 라오스의 루앙프라방 여행을 계획하고 계신 분들이 있다면, OTP를 방문을 추천드립니다.

 

 

출처: Ock Pop Tok

 

by 달팽이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동남아시아의 아름다운 나라 라오스.

 

 

베트남이나 인도 등에 비해 우리나라에는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여행자들 사이에서 가장 아름답고 순수한 곳으로 손꼽히는 나라들 중 하나입니다.

 

그런데 그 라오스가 베트남 전쟁의 피해 국가 중 하나라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1946~1954년, 1960~1975년에 걸쳐 오랜 시간 동안 벌어졌던 베트남 전쟁은 트남 국민들과 전쟁 참여국 국민들에게 상처를 남겼을 뿐만 아니라 베트남과 국경이 맞닿아 있는 라오스와 캄보디아까지 전장이 되어 많은 상흔을 남겼습니다. 이때문에 베트남 전쟁은 '인도차이나' 전쟁이라 불리기도 하지요.

 

 

특히 라오스의 경우 베트남 전쟁 중에 미국이 투하한 2백만 톤의 폭탄들 중 약 30%가 미폭발 폭탄으로 지금까지도 무수히 많이 남아있어 많은 사람들이 생명의 위협을 받고 있고, 농지의 활용 또한 어려울 정도라고 합니다. 라오스 전 국토의 3분의 2 가량의 영역에 걸쳐 퍼져있다고 하니 그로 인한 인명적, 경제적, 환경적 피해는 말로 다 할 수 없을 것입니다.

 

(해체한 폭탄 잔해를 나룻배로 개조해 사용하거나 집을 지을 때 기둥으로 사용하는 경우도 종종 있다고 하니 라오스 전역에 폭탄이 얼마나 많이 존재하는지 상상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1년 전인 2011년 1월에도 평화로운 남부 시골마을 Ban Phonehai에서 미폭발 폭탄이 폭발해 4명의 어린이가 사망하고 5명의 어린이들이 부상을 입는 불행한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2009년 한해에만 10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하니 지난 수십년간 일어났던 피해, 그리고 여전히 땅 속에 묻혀있는 미폭발 폭탄들로 인해 앞으로 발생하게 될 피해를 조금이나마 가늠해볼 수 있을 것입니다.

 

'패션'과 '경제적 발전'이라는 개념을 결합시켜 인권 증진을 위해 일하고 있는 단체 'Article 22'에서는 'PEOPLE+PLANET+PROFIT'이라는 모토 아래 라오스의 미폭발 폭탄 제거 작업에 필요한 기금조성을 위해 일하고 있습니다.

 

 

지난 2010년부터 미폭발 폭탄의 잔해로 만든 상징적인 팔찌를 제작해 판매하고 있는데요, 이 팔찌들은 라오스의 장인들에 의해 만들어진 것으로 경제적, 인권적, 환경적으로 지속가능한 방식을 통해 제작되었고 그 수익금은 물론 미폭발 폭탄 제거 작업을 위해 사용되며, 1개의 팔찌를 구매하면 3평방미터 크기의 땅에서 폭탄을 제거할 수 있다고 합니다.

 

Article 22의 이러한 움직임은 라오스 장인들에게 일거리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수익 창출을 통해 폭탄제거에 필요한 실질적인 기금을 조성하고 나아가 라오스의 미폭발 폭탄 문제에 대해 알리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Buying Back the Bombs: 폭탄을 되사기>라는 제목의 다큐멘터리 영상으로도

이들의 움직임에 대해 알아보세요 :-)

 


(이미지, 영상 출처 | Article22, http://www.molvray.com, http://www.spaciousplanet.com)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